:: 29th May 2011 ~ 4th June 2011

변함없는 일상 속에서 발견한 새로움은 저를 오르락 내리락 하는 롤러코스터에 태워 주었습니다. 한장 한장을 뜯어보니 그러한 한주였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자신의 부족한 면을 느끼고 또 느끼면서도 앞으로를 생각하는 걱정들은 더이상 걱정이 아닌 해야만 하는 '의무'로 생각되어졌습니다.

순진하게 주고 받는 이야기 속에 숨겨져 있는 '흔한 배신' 들... 일명 뒷통수...
저는 ' 내가 지금까지 너무 순진하게 살아왔는가? ' 라는 판단까지 하게 되었습니다. 그 만큼 느낀게 많은 한 주였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한주가 특별했던 것은 '새로움' 속에서 찾은 앞으로 펼쳐진 길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그 길을 차분히 걸어가는 새로운 한주가 되었으면 좋겠네여.

연휴 이신 분들은 더 나은 여유로 내일부터 더 신나는 일을..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일하시는 분들은 힘내시고 변함없는 한주의 시작이 되길 바랍니다. :)

얍!!!

Flickr set of facediary(링크)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