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 여러분과 같은 시절이 있었음을... 11년전인 2003년 8월의 어느날 흑해 옆에서 모르는 아주머니 옆에서... :)

AMASRA, TURKEY


- 여행은 만남입니다. -

:: 여러분 이 여행을 함께 즐기세요 ::


안녕하세요. 제주항공의 #조이버 7기 담당자 이범희 입니다.

발대식 전에 서먹서먹함을 없애고, 개개인의 개성과 장점 그리고 매력을 마음것 발산하시라고 드린 ' 블로그 자기소개 포스팅 ' 미션을 통해 여러분들과 6개월 동안 함께 할 담당자의 이야기를 살짝 보이고자 이렇게 옛날의 기억을 꺼내어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 젊음 ' 이 두자의 강력함을 지니고 있는 여러분께

' 여행 ' 에서 ' 만남 ' 이 주는 즐거움을 저의 짧은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준비 되셨나요..? 



나의 여행경험이 ' 여행을 처음 접하는 이들에게 만남의 즐거움을 선사하기를... ' 이라는 신조로 

인솔했던 첫 단체 배낭 인솔팀.

Piazza de San Marco VENICE, ITALY on July 2004


2000년과 2003년 입대 전과 후의 시간은 저에게 인생의 일대 변혁의 시기를 가져다 주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 배낭여행 ' 이라는 신세계에 빠져들게 된 것!!


그 경험은 여행을 통한 ' 만남 ' 그리고 그 ' 만남 ' 을 통한 '배움' 의 기회로 연결되어, 자신을 돌아보고 상대방을 생각하는 계기를 가져다 주었습니다.

당시, 소위 이야기 하는 ' 대외활동 ' 이라는 것에 대해 사회 전반적으로 저변이 확대되지도 않았고 기회도 많지 않았지요. 


그런 저에게 주어진 나름의 대외 활동은 바로..


' 단체 배낭 인솔자 ' 라는 일이었습니다.


비슷한 또래의 친구들에게 15일이라는 짧은 시간을 더욱 값지게 보내게 해주고 싶어서 고민의 고민을 거듭하였습니다.

그래서 그 기간동안의 저의 신조는 ' 다 함께 하는 여행의 즐거움 ' 이었지요.


매일 저녁 이어지는 서로의 이야기와 여행 말미에 진행했던 마니또를 통해 '여행의 또 다른 맛 ' 을 알아가는 이들을 보면서 내심 흐믓한 기분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그 기분은 그 뒤로도 2004년 겨울 그리고 2006년 독일 배낭여행의 인솔자를 하면서 이어 나갔지요.



나에게 인솔팀로 만났던 우리팀은 팀 이상의 즐거움을 함께 공유하는 이들이었다.

2006년 뜨거운 응원이 함께 했던 Frankfrut vs 토고전 가지 전의 텐트촌에서...


혼자 만들어 나갔던 배낭여행은 저에게 새로운 세상에서 저와 완전 다른 환경에서 살아온 친구를 ' 친구 ' 로 만들어 주었고, 함께 만들어 나갔던 인솔여행은 저에게 팀과 만들어 나가는 ' 동료 ' 를 만들어 주었지요.'


그러한 저에게 그 뒤의 여정들은 더욱 특별히 느껴졌음은 더 말 안해도.... ( 읭..? )


그러면 제가 본격적으로 여행을 다니면서 ' 비행 ' 이 특별하다는 느낌은 언제 느꼈을까요...?


2007년 미국-캐나다 배낭여해을 하던 어느날 저는 Boston 에서 Buffalo 를 가는 #JetBlue 를 통해 저가항공이라는 것에 대해 처음 인지하게 됩니다. 물론, 2003년 여름 터키에서 퀼른을 향했던 #GermanWing 이 저의 첫 #LCC 였지만 말이죠.



#BOS to #BUF 지금은 너무나 다양한 노선과 함께 사우스웨스트와 경쟁하는 jetBlue AIRWAYS

Boston Logan International Airport, U.S.A.


이 뒤로 L.C.C. 는


미국여행에서는 #Westjet

유럽여행에서는 #Wizzair , #Ryanair

아시아에서는 #AirAsia

호주에서는 #VirginAustralia #JetStar #TigerAirways 

우리나라에서는 지금 몸 담고 있는 #Jejuair 와 #AirBusan


을 타며, 항공산업에 대한 많은 생각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물론 그 관심이 이어졌기에 지금 조이버 7기 여러분들을 만나고 있는 것이겠죠..?



이제 날 준비 되셨나요...? 조이버를 통해 더 넓은 세상과 만나시길 바랍니다!!! :)

2009 Cairns, Australia


시작은 언제나 설레이는 일 인 것 같습니다.


Joy & Cyber 7번째 이야기 = #Joyber7th


조이버에는 다양한 학교와 학과 출신의 여러분들의 다양한 친구들이 있습니다.


이 기회가 조이버를 통한 다양한 미션과 활동으로 ' 제주항공 ' 과 ' 항공산업 ' 그리고 ' 여행의 즐거움 ' 을 자연스럽게 알아가는 기회가 되길 바랍니다.


이제 여러분들이 즐길 시간 입니다. ' 이 여행을 함께 즐기세요!! '


OK..?


조이버 7기 화이팅!!!


Welcome aboard~!

Have a Nice Flight~!!


The End of Human's Introducing for #Joyber7th

#humantravel #humanjejuair


by Human


여행은 만납입니다.



올해 또 한번의 도약을 준비하는 제주항공과 함께 다양한 노선을 함께 알리도록 합시다~!!

조이버 7기 화이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Fly Huma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