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12월 31일 저녁이었을 것 이다.

고베 교환유학의 한 해를 정리한 답시고, 지는 해를 보기 위해 고베 하버랜드를 방문 한 날이...


11년이 지난 후에도 변함은 없었지만, 그 때보다 많은 사람들이 이 공간을 즐기고 있었다.


해가 남기고 간 저녁의 흔적을 즐기는 이들이 삼삼오오 낭만을 이야기 하고 있었다.


고베 하버랜드 모자이크 모습



문득,

' 나는 그 시절 낭만을 즐긴 적이 있었는가? '


라고 되 물어 본다.


내 자신에게 돌아오는 답은


' 모르겠다. 기억이 나지 않는다 ' 정도 이다.


하지만, 그 해 마지막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빛을 발 하고 있는 이곳은 나에게 있어 낭만 그 자체였다.


여전히 좋은 빛을 내고있던 고베 포트타워



생각보다 넓은 곳, 산과 바다가 함께 있는 곳, 오랫만에 들러도 편한한 낭만를 간직한 도시 고베.


그리고 다음에는 혼자 오지 말아야지. :)


2017.8.26 in Kobe 


여행은 만남입니다.


각자의 낭만이 저물어가는 시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Fly Human

2017년 8월 26일 어느날과 다름없는 한적한(?) 오후...

상당히 오랫만에 고베의 오카모토역 근처의 스타벅스에 와 있다.


이곳은 교환유학 시절이던 2006년 종종 오던 곳인데, 도서관에서만 공부하던 것이 집중이 안되면 왔던 기억이 난다.

물론 그 시절 커피숍에서 상당수 시간을 보내며 책을 본다는 것 자체가 처음이었기 때문에 2시간 정도가 지나면 직원이,


' 더 계실라면 한 잔 더 부탁드리겠습니다 ' 라는 말을 들었던 곳이기도 하다.


오늘도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꽉꽉 채워주고 있는데, 


' 지금도 오래 앉으면 그 때처럼 이야기를 할라나??? ' 


그런 생각이 드는 순간이다.


오늘도 꽉꽉 채운 좌석...



생각해 보니, 여정 중간 중간에는 ' 인스타그램 ' 이나 ' 페이스북 ' 정도의 수단으로 그 순간의 기억을 남겼던 것 같다.

( 물론 오늘도 여정 시작부터 그러했다. )


큰 짐도 근처의 게스트하우스에 맡겼겠다. 오늘은 주거했던 곳을 중심으로 이 동네를 천천히 돌아 볼 생각이다.


자전거가 있다면 더 좋았을텐데... 라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천천히 걸어다니면서 음악들 들으면서 여행처럼 다니지 않는 여행도 좋을 것 같다.


그것이 내가 주말을 보내는 방법이라면 방법일테니...



오카모토역에 오면 뭔가 편안하다.



누군가는 1박만을 하기위해 비행기를 타고 가는 여정에 대해 ' 왜 ' 라고 하는 이들도 있을지도 모른다.


그 1박이 누군가에는 너무나 소중한 ' 1박 ' 임을...


소중히 보내고 갈 그런 시간들인 것을...


자 이제 걸어 볼까...


8.26 in Okamoto Station


여행은 만남입니다.


오카모토와 세쯔모토야그 역 근처의 스타벅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Fly Human


高田馬場(다카다노바바)의 야키토리 가게

やきとり家すみれ(야키토리이에스미레 / 야키토리집 스미레)



:: 한 잔, 두 잔 동경의 밤 ::


타가다노바바로 돌아오니 벌써 어둠이 도시를 덮쳤다.

다음날 오전에 나리타 공항으로 향해야 했지만,

동경으로 돌아오자마자 그냥 저녁을 보낼 수는 없었다.


그래서 일전에 ' 가 봐야지! ' 했던 야키토리 식당에서 飲み放題(노미호다이 / 마실 것 무제한 )와 야키토리를 주문했다.


좋아하는 껍질 부위 껍질은 皮/かわ(가와) 라고 읽는다.

맥주 안주로 그만이다. 



꽤 맛있는 꼬치 요리 덕에


마시고,

또 마셨으며,

또 마셨다.

아마도 직원들은 이렇게 게걸스럽게 마시는 외국인은 오랜만 이었으리라.


닭의 오돌뼈로 ナンコツ/なんこつ(난코츠) 라고 읽는다.

씹는 맛이 그만이다.




양념이 되어 있는 닭의 목살 꼬치 セセリ/せせり(세세리) 라고 읽는다.

계란과 함께 먹는 맛도 별미였다.



책을 읽고,

오랫만에 일본의 친구와 연락을 하였으며,

일기를 쓰고,

음악을 들었다.


그러는 중에 친구들이 도착했다.


이 만두집은 친구가 정말 아끼는 곳이다.

그래서 어딘지 적으면 혼날 것 같다.



눈 앞에서 빚고 눈 앞에서 굽는다.

그 것이 이 만두집의 특징이다.



두 번째로 방문한 만두집에서 맛있는 만두와 맥주와 함께 이야기를 하며, 그렇게 2017년의 첫 여정의 끝을 보냈다.


그리고 그 밤이 지나갔다.

아주 빠르게 지나갔다.


마치 일상으로 빠르게 돌아가라는 신호처럼...


N.E.X.( Narita EXpress ) 를 타기위해 신주쿠로 향하였다.


다음 날 아침...


돌아가는 비행기가 이른 시간 이었기에 아침일찍 신주쿠로 향하여 나리타 공항으로 향하는 나리타익스프레스를 탔다.

신주쿠역의 나리타익스프레스 플랫폼은 찾기가 쉽지 않은 안쪽에 있으며,


비행기마크와 成田エクスプレス(나리타익스프레스)라고 적혀있는 5번/6번 플랫폼 쪽으로 향하면 된다.


정확한 시간에 맞추어 들어온 열차를 타고 그렇게 다시 나를 내려다 준 나리타공항 1터미널로 향하였다.


방문하고, 떠나는 사람들...

그리고 그들을 기다리고 반기는 사람들.. 그곳이 바로 공항이다. #NRT



진에어의 티켓팅은 제1 터미널에서 진행한다.

나리타 공항의 터미널 정보 LINK : 바로가기



티켓팅을 마치고, 언제나 그랬던 것 처럼 전망대로 향하였다.

개인적으로 나리타 제1 터미널의 전망대는 제2 터미널의 그것 보다 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것을 보기가 좀 더 좋은 것 같다.


나리타 공항 제 1터미널의 전망대



전망대에서 올해의 첫 주말여행에 대한 소회를 정리 해 보았다.


금요일 하루를 휴가를 내어, 일요일 오전에 돌아가는 여정.

왠지 급할 것 같지만, 급하지 않았던 약 48시간의 시간.


이 모든 시간들이 순식간에 지나갔다. 그리고 아쉽지만, 현실로 돌아갈 준비가 되었다.

그것이 주말여행의 또 다른 매력인 것 같다.


3일간의 여정의 흔적..

그리고 FLY BAG.



도착하고 떠나가는 비행기를 보며, 다짐했다.

올해는 더 열심히 살아 보겠노라고,

더 열심히 비행기를 타 보겠노라고...


정리하지 못한 지난 여정들을 돌아보고, 하나씩 하나씩 다시 정리해 보겠노라고,

그리고 2017년의 주말 여정을 블로그에 올려 보겠노라고...


라고...


날아오르기 위한 추진력이 필요할 때가 있다.

삶의 원동력... 비행기를 탄다는 것은 나에게 있어 ' 인생의 원동력 ' 이다.



다짐을 행동으로 옮기는 것은 생각보다 쉽지 않다는 것을 이 글을 정리하면서도 느끼고 있다.


그런 여유를 앞으로도 가질 수 있도록 하루 하루를 더욱 충실히 보내고 싶다.


게이트로 향하는 곳.

현실로 돌아가지만, 다짐을 이행하는 곳으로 돌아가는 게이트...



' 여유를 갖는 마음은 그렇게 멀리 있지 않다. '


2016년 일본에서 많은 일들이 있었기에 더욱 다사다난하게 느껴지는 2017년의 첫 여정..


앞으로 ' 주말여행 ' 이라는 이름으로 하나 둘씩 만날 수 있기를... :)


The End of Human's Weekend Travel No.4

#humantravel #weekendtravel #flyhuman #NRT #나리타공항 #진에어 #주말여행 #일본여행 #야키토리 #만두 #타카다노바바 #동경 #나리타익스프레스 #신주쿠


가자 현실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Fly Human

Noosa Heads 의 한 선착장


:: 오래 남는 붉은색 추억... ::


언제부터일까. 

뜨는 해 보다 지는 해에 생각이 더 많아진 것이.


그것을 처음 느낀 것은 아마 호주의 워킹홀리데이를 마무리하며 여행을 시작한 2009년으로 기억된다.


Noosa 는 워킹홀리데이의 일을 모두 마치고 계획한 짧은 케언즈여행에서 돌아오는 길에 들렀던 퀸즐랜드의 대표적인 휴양지였다.

그대로 브리즈번으로 돌아가 남은 짐을 모두 가지고 남은 여행 계획을 마치면 그대로 호주를 떠나는 그런 일정이었다.


지는 해를 보며 지난 워킹홀리데이의 시간을 되 돌아보았는지도 모른다.

지는 해를 보며 새롭게 시작할 하루가 두려웠는지도 모른다.

지는 해를 보며 나도 그대로 져 버리는 것이 아닌가 하는 걱정을 했는지도 모른다.


석양은 그런 존재였다.


' 되돌아보며 ', ' 두려운 ' 그런 존재.


아마도 지는 해에 그러한 마음이 든 것은, 자신에 대한 확신이 적었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생각해 본다.


무언가 새로 시작하는 다짐은 충분했지만,


' 내가 과연 자격이 있을까..? ' 하는 마음이 지는 해와 함께 머리 속에서 지워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 다짐 ' 만으로는 안되는 것이 우리네 인생이기에... 


' 다짐 ' 만으로는 모든 것을 할 수 없는 우리네 인생이기에

#Noosaheads



그 뒤, 

Noosa 에서의 석양에 대한 기억이 오래오래 남아서였을까?

그 뒤로 여정지 에서는 날이 좋으면 석양을 눈과 가슴 그리고 사진으로 남기기 위한 장소를 찾곤 했다.


멋진 석양은 여행지의 훌륭한 추억이 된다.

그리고 자신을 돌아 볼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 준다.


Noosa 의 석양...

그것은 나에게 오래오래 남을 ' 강렬한 붉은색 추억 ' 이 될 것이다.


The End of Travel Essay No.15

#humanessay #humantravel #누사헤드 #NoosaHeads #석양 #Sunset


강렬한 붉은색 추억 그리고 삶의 방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Fly Human

그곳은 참 먼 곳이다.

하지만, 비로소 가깝게 다가왔다.



:: 휴먼의 남미여행 - Prologue ::


' 남미 여행을 준비하다 ' 


그것은 내 일생에 다시는 찾아오지 못할 기회 인 것 같았다.


막연하게 생각했던 마츄픽추... 소금사막...

나에게는 먼 여행지 같았던 여정이 이제 불과 2달 앞으로 다가온 것이다.


작년 9월쯤 처음 항공권을 구매하려고 마음 먹었을 때 고민이 생겼다.


' 그냥 살까? '


' 마일리지를 써 버릴까? ' 


당시 출발 1년 전을 기준으로 댈라스를 경유하여 남미를 오가는 AA(아메리칸 에어라인)의 가격은 약 1,200$이었으며, 마일리지도 만만치 않게 써야 하는 구간이었기 때문이다.


출발일을 9월 말쯤으로 결정하고, 결국 마일리지로 떠나기로 마음을 먹었다.

많은 사람들이 기나긴 연휴를 보내기 위해 구매를 할 것으로 예상되었기 때문에 경쟁률이 만만치 않았던 아시아나 마일리지 예약...


첫 번째 장거리 구간은 출발은 4번을 갈아타고, 쿠스코까지 가는 이코노미 클래스 여정...


두 번째 장거리 구간은 뉴욕을 가기 위해 1번을 갈아타고, 뉴욕까지 가는 비즈니스 클래스 여정...


세 번째 구간은 인생 처음으로 퍼스트 클래스라는 것을 타는 뉴욕-인천의 직항구간...


총 165,000 마일을 사용하여, 큰 틀의 일정을 확정 지었다.


57,500마일을 사용하는 4번을 갈아타는 여정...

지치지 말자...



대략의 일정은...


1. 쿠스코로 들어간다.

2. 생일날 마츄픽추에 올라간다.

3. 소금 사막을 포함하여 일정을 잡아 본다.

4. 다시 리마로 돌아와 뉴욕으로 이동한다.

5. 뉴욕에서 하루를 보내고, 퍼스트 클래스를 타고 편하게 집으로 온다.


그리고 잊고 산 것 같다.


' 정말 갈 수 있을까? ' 라는 생각과 함께...


그 뒤 8개월여가 지났고, 세부 일정을 확정하였다.

세부 일정에 맞는 항공권을 추가로 예약하였으며,

더 의미 있는 여정을 보내기 위해 여행 스페인어도 4주 정도 공부했다.


' 그래 정말 가는 것 같다 '


앞으로 여정을 떠나기 전까지...

또한, 여정의 중간에서...

또한, 여정이 끝나고서도...


기억을 하나씩 하나씩 정리 해 볼 생각이다.


그렇게 남긴 기억과 기록을 통해 이 여정의 의미를 오래오래 꾸준히 남길 수 있기를 바라며... :)


휴먼의 남미여행 Prologue...

#humantravel #남미여행 #아시아나마일리지 #스타얼라이언스 #프롤로그 #차근차근


가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