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5년은 인생에서 느낄 수 있는 희노애락을 충만하게 느낀 한 해 였던 것 같습니다.


이 중에 희와 락을 남기고, 애를 다시 키울 수 있는 2016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빨간색을 좋아하는 원숭이 띠의 휴먼이 다시끔 #열정 이라는 단어를 품어 안고 ' 병신년 병신같이 살아 보려 합니다 '


모두의 마음속에도 빨간원숭이의 기운이 함께 하시어, 정열과 열정 그리고 매일매일 희망찬 하루가 지속되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__)


휴먼 드림


' 하늘을 나는 꿈. 여행은 만남입니다 '

#flyhuman #humantravel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Fly Human

긴자의 한 도로...


캔 하이볼을 딴다.

그리고 마신다.





그리고 떠올린다.


내가 방치한 많은 이야기 들에 대해...


갑작이 찾아온 도쿄의 날씨는 나쁘지 않다.

반팔이면 쌀쌀하고 긴팔이면 포근하다.


핑계는 이 맘때쯤 피는 ' 벚꽃 ' 일본말로 사쿠라 라는 꽃을 보러 오는 것이었다.


나쁘지 않다. 봤으니깐, 그리고 충분히 즐겼으니깐.


하지만, 그동안 같은 1박 2일로 일본에 오면서 느끼지 못했던 것들이 머릿속을 스쳐간다.


이것

저것

그리고 요것...


괜히 걱정만 앞서는 듯한 내 자신의 모습에 소스라치게 놀란다.

그게 바로 오늘의 모습이다.


그래서 때로는 걱정이다.

계속 잊으면 어쩌지 하는...


하지만, 괜찮을 것 같다.

다시 키보드를 두드리고 있으며, 잊고 있었던 것들을 머릿속에 넣어 돌리고 있다.

결론은 어찌 될지 몰라도, 해야 할 것은 해야 하는게 사람의 도리..


짧은 시간의 생각들이지만, 내일을 살아가는 나에게 작은 도움이라도 줄 그런 주말의 시간이 아닌가.


그래서 불쑥 찾아온 봄이 방갑다.


그리고 불쑥 찾아 갈 수 있는 자신이 즐겁다.


봄을 즐기자. 그리고 더위와 추위를 준비 하자.. :)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Fly Human
연말이다.

느닷없이 찾아오는 술의 하루하루가 아닌, 준비된자만이 이 연말을 충실하게 그리고 더욱 즐겁게 보낼 수 있는 것이다.

나를 돌아 보았다.

' 술...??? '

연말이라면 지극히 당연히...
즐거운 사람들과 함께라면 더더욱 당연히...
함께하는 이가 마음에 맞다면 더더더욱 당연히...

한잔 두잔 기울이다 보면 즐거움은 어느새 ' 암흑 ' 으로 사라지고,
불편한 마음만이 다음 날 아침에 남는다.

사실 그랬다.

요즘들어
' 나는 술을 정말로 즐기는 사람인가..? '

아니..

' 나는 술을 정말로 즐길 줄 아는 사람인가...? ' 라는 의문이 든다.

여행을 하며 즐겁게 나눌 수 있었던 그 맥주와 와인들이 한국에서는 즐거움이 아닌 막막함으로 다가올 떄면 더더욱 답답하다.

그래서 문득 여행하며 한잔씩 즐겁게 마신 기억들을 SKIP 해 보았다.

시장 한 복판에서...
광장 한 장소에서...
카페 한 구석에서...
당신들과 아니면 내 자신과 한 이야기들... 정말로 즐겼던 그 이야기들에 임하는 마음과 지금의 마음이 어떠한가라고 고민하는 것은,

분명 2011년의 막바지가 흐르고 있는 지금 내가 즐긴다는 말이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이야기가 된다.

즐겁게 그리고 가볍게 한잔 기울이던 그때를 떠올리자.
다음날에 다가올 ' 암흑 ' 을 걷어내자.
정말 좋은 기회에 실수 하지 않을 자신을 만들어내자.

나중에 더 즐거운 여행을 할 수 있도록 자신을 되 돌아보자.

지금 당신들과 함께 하는 단 한잔의 술잔이라도 즐길 자세가 되어있다면,
지금 당신들과 함께 하는 단 한시간의 시간이라도 즐길 자세가 되어있다면,

이러한 고민들은 차차 사라지겠지...

즐기는 내가 되자...

내가 가지고 있는 에너지를 컨트롤 하고 잘 아끼고 관리하는 사람이 되자.

그러한 내가 2012년에 필요하다.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 한잔을 마시더라도 그 때 그 마음으로... Wake up Human!!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Fly Human

어머니.

내가 생각하는 내 어머니는
터져나오는 웃음을 참고 계시며

그와 동시에
터져나오는 눈물을 참고 계시는 분 이다.


요즘 나에게 있어 나의 가족은 내가 그간 신경쓰지 못한 ' 대화 ' 라는 굴레속에 가장 앞 단에 있는 존재이다. 나는 내가 가족들을 정말 잘 챙기고 있는 '아들' 인 줄 알았다. 하지만, 되돌아보면 나 하나의 '즐거움' 만 생각한 채 어머니의 이야기를 들으려도 귀담아 들으려도 하지 않았던 것 같다.

그 내면에는 서른살이 넘었다는 오만감과 자만감이 함께 했을지도 모르고,
' 난 다 컸는데 왜 이렇게 간섭하시지 '
라는 짜증이 섞여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나의 어머니는 언제나 그 자리에 있다.


내가 젖을 빨던 갓난 아기 시절에도,
처음 학교에 간다고 걱정을 한 몸에 받았던 초등학교 입학식에도,
다른 세상에 가는 것이 조금은 무서웠던 중학교 생활 동안에도,
조금은 문제아였던 고등학교 시절에도,
새로운 도전을 해 본답시고 집을 자주 비웠던 대학교 시절에도,
 
나의 어머니는 언제나 그 자리에 있다.

어머니는 미술을 전공하셨다. 항상 그림에 관한 열정과 열망이 가득하시지만, 외적인 면 때문에 지속적으로 그리지 못하는 모습이 내심 안타깝다. 집에 걸려있는 어머니의 서양화를 볼 때면

' 이 그림이 작은 갤러리에도 걸리면 얼마나 좋을까 '

라는 생각을 해 본다.


어머니는 글을 쓰셨다. 어릴적 기억을 더듬어 보면 사람들과 글을 모아 수필집을 내셨던 적도 있다. 어머니가 성당에서 청년 성서교육을 했던 시절이 있으셨다. 많은 청년들이 좋아했고, 성서교육을 기본으로 하여 많은 커뮤니티 활동을 하셨다. 그거 벌써 20여년 전... 그리고,

시간이 그렇게 흘러갔다. 그렇게 빨리 지나갈 줄 몰랐다.

어머니도 어느덧 50 중반...

요즘 어머니에게 힘이되는 아들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종종하게 된다.
물론 나도 어머니께 힘을 얻는 아들이 되고 싶다.

지금까지 볼 날이 뵐 날 보다 많을지도 적을지도 모르는 지금의 시기,

적어도 당신이 터져나오는 웃음을 참는 것을 터뜨려 드리는 시간이
눈물을 참는 것을 터뜨려 드리는 시간보다 훨씬 많을 것을 다짐하고자 한다.


그런 아들이 될 수 있도록 오늘을 살아가고 싶다.

어머니 내 어머니...

감사합니다. 그리고 힘내세요.

사랑합니다.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환한 웃음 오래오래 보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Fly Human
2010년 1월 3일 나는 그렇게 가지고 싶었던 iPhone 3GS 를 손에 넣었다.
그리고 Twitter 라는 것을 시작하였고 몇가지 커뮤니티 활동에 빠지게 되었다.

2010년 이후로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스마트폰 인구와 더불어 ' SNS '  는 전 세계의 붐인 것과 동시에 그동안 목소리를 억압받고 있던 한국 사람들의 이야기 창구로써 그 인구는 날로 늘어났다. 

2011년 11월 11일 3GS 에서 4S 로 기종을 변환한 나는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iPhone 이라는 플랫폼에서 ' SNS ' 그리고 ' 커뮤니케이션 ' 이라는 요소를 제외하면 이 폰이 얼마나 나에게 효용이 있을까 라는 것.

사실 ' 열심히 챙긴다 ' 하더라도 이러한 SNS 활동을 중심으로 한 각종 관심거리들은 나를 정작 관심가져야 할 것들에게 조금씩 멀리하게 해 주었다. 지난 한 주간 너무나 많은 생각이 내 머리를 스쳐갔고, 그 생각은 언젠가부터 '게으름' 이라는 단어와 함께 지내는 나의 머리와 마음속에 하나의 경각심을 가져다 주었다.

' 지금 나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 '
' 지금 나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
' 지금 나는 무엇을 생각해야 하는가? '


내 자신하나도 돌보지 못하고, 내 자신하나도 컨트롤 못하고 있는 작금의 시간을 보내며 반성아닌 반성을 했던 지난 24시간이었던 것 같다.

이제 SNS 와의 짧은 이별을 고하고 나에게 있었던 폭풍 같던 시간에 대해 재 조명하며, 그것을 통해 포기 하는 것이 아닌 더욱 내 자신을 돌아 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을거라 거듭 다짐하게 되었다.

2011년 나의 삶의 테마는 ' 즐거움 ' 이었다.

이러한 테마를 통해 ' 여행 ' 과 ' 하늘 ' 그리고 내가 하는 일에 대해 재 조명하는 이야기를 써 나가고 싶었다.

언젠가부터 이러한 테마는 나의 머리와 행동에서 잊혀지기 시작하였고, 나의 하루는 후회로만 가득차게 되어 내가 가져야할 목소리를 가지지 못한 나날들을 보낸 적도 있었다.

' 이제는 달라지겠습니다 ' 라고 이야기 하고 싶지 않다. 다만, 내 자신을 컨트롤 할 수 있는 날까지 지금까지 생각없이 했던 말들과 생각 그리고 SNS 활동까지 정리하고 돌아보는 시간을 당분간 가져야 겠다.

2011년을 살아가고 그것을 정리하고 있는 나에게, 그리고 우리에게

느닷없이 다가온 폭풍우 같은 IT 혁명, 폭풍우 같은 만남 하나하나가 의미를 가질 수 있도록.

그리고 그것을 통해 ' 나 ' 를 볼 수 있는 제대로 된 거울을 만들 수 있도록,
내가 정말로 소중하게 챙겨야 할 사람들이 힘들어하지 않도록,
그들이 정말 웃고 살아갈 수 있도록,
오늘을 살아가야 겠다.


그런 내가 될 수 있기를 바라며, 오랫만에 마음에 되새기는 문장 하나 적어 본다.

' Mastering others is strength, mastering yourself is true power '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Like a painting....
Like a painting.... by esther**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언제나 평화로운 푸른 하늘을 기대하는 것은 오만이자 자만일지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Fly Huma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