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시작한지 얼마 안된 Traveler. 솔직히 제목에 끌려서 봤는데 이건 뭐 내 예상하고 완전 반대의 이야기 ㅋ
ABC방송에서 하고 시즌1편이 8편으로 구성되서 나왔으며 현재 5편까지 나왔다. 많이 이야기 하면 스포일러성 글이 되니 간단하게만~ ^^
주인공인 세 친구인 버첼, 포그 그리고 윌은 의문의 폭파 사건과 관계가 있다. 그것을 이중 두친구가 해결해 나가는게 이야기의 중심... 물론 8편이 성공적으로 끝나면 시즌 2, 3 줄기차게 나올테지만 개인적으로 계속 시즌이 이어져 나갔으면 좋겠다는...
24만큼의 반전이 숨어있을 듯한 느낌이 있는데, 솔깃하시면 언넝 어딘가(?) 가셔서 구해서 보시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번째 드라마는 Grey's Anatomy, 그레이의 해부학... 인가..
시애틀의 한 병원의 의국에서 벌어지는 이야기 같고, 아직 1편 밖에 안봤다. 벌써 시즌 3편 막바지까지 나왔으니 인기는 능히 짐작할 수 있으리라.
병원의 한 의사와, 인턴의 우연한 만남으로 시작되는 이야기 병원이라는 제한된 공간에서 인물들이 느끼는 많은 것들까지 함께 다뤄질 것 같다. 개인적으로 어린시절(?) 종합병원을 너무 재미있게 그리고 집중있게 매주 의학용어를 메모해가며 봤던터라 왠지 너무 너무 집중하며 볼 것 같은 불안한 생각이 든다. 이미 시즌 3까지나와 앞으로 볼것도 많고 말이지...
올 초에 시애틀을 방문했을때 본 건물들이 눈 앞에 펼쳐지니 그것또한 흥미 요소라는 생각이 든다.

Traveler야 매주 기다리며 보는 맛이 있겠고, Grey's Anatomy는 나와 있는 것들을 차근차근 볼 수 있는 여유가 있을 것 같다. ( 24 같은 경우야 받아서 줄창 안보면 성에 안차는 드라마 였으므로... 그래서 난 드라마류가 좋다 ^^ )
앞으로 이 두 드라마와 함께 미드의 매력에 빠져 볼까나..? 므흣~

다른 재미있는 드라마 있으면 추천좀 때려주고 가시길~!!!!
그럼 즐거운 드라마와 즐거운 하루~ @.@

< 휴먼 >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인가 읽은 기사에서 2년정도된 효리폰이 불티나게 팔리드라~ 라는 기사를 보았다. 그 시가를 보고...
내 핸드폰을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2003년 8월에 샀으니깐 이제 벌써 4년여. 일본댕겨온 1년과 각종 여행등을 제외해도 2년 반여를 풀로 쓴듯 하다.
그러고 보니 아직 얼마 안썼네 ㅡ.ㅡㅋ..

이놈이 2003년 초에 나온 모델이라 베터리도 안파는것 같고.. 그런데 가끔 액정 나가는것 빼고는 ( 슬라이드를 세게 닫아주면 화면 돌아옴 ㅡ.ㅡㅋ ) 잔 고장도 없으니 원...

지금은 거의 무용지물이지만 최초의 뮤직폰이고, 라이브벨이 되고~
여행 나갈따 쓸수있는 해외자동로밍에 EBOOK 기능에 번호저장도 딱딱 되니 나에게는 필요한 기능이 거의다 있는 셈... 옆에 따로 꼽아서 쓰던 31만 화소의 카메라는 어디론가 사라지고...

요즘의 핸드폰에는 빠지지 않는 카메라나 mp3 플레이어가 있는 놈은 아니지만 나에게 소중한 핸드폰...
바꿔라 하는 통에 주위에는 취업을 하면 핸드폰을 바꾼다고 하였으나 아마 베터리가 닳고 닳때까지 쓰고 새로 베터리를 구할때까지 쓸듯 한 이 느낌은 역시 나에게 기계라는 놈들은 단순히 기계 그 자체가 아닌 하나의 친구처럼 느껴지는 것 같다..

조그가 자주 고장나는것 외에는 모든 기능을 다 갖춘 512메가 최초의 아이리버mp3(이놈도 4년 38만워주고 샀다는 켁~ ), 벌써 2년이 다되가는 v43 pmp, 동생에게 넘겨준 3년된 sotec 노트북, 여적 잘 돌아가는 6년된 펜텀3 데스크탑까지... 왠지 이놈들을 넘기기도 버리기도... 뭐하고 고맙게도 고장도 잘 안난다.. 솔직히 새것 사서 새 물건 나오면 전에 쓰던것 중고로 팔고 새것으로 갈아타는 것을 별로 안 좋아 한다 ㅡ.ㅡㅋ...
물론, 알바해서 번돈으로 장만했어서 인지 다들 정이 안갈래야 안갈수 없는 물건들인듯.. 그게 제일 큰가..? @.@
아마 작년에 산 DSLR K100D 이놈도 주구장창 기리기리 쓸듯...? ( 설마.. ^^;; )

제조업체 사장님들이 싫어 할 만한 나의 기계 이용이겠지만 사람이건 기계건 나에겐 정이란 떼기가 쉬운건 아닌가부다.

부디 전화통화와 문자만이라도 오래오래 잘 되다오~ @.@ 나의 IM 6100쒸~
( 생각해보니 이거 당시 49만원주고 샀네 T.T )
간만에 휴대폰을 보니 지금 쓰는 기계들에 들에 대한 생각이 나서 끄적 거려 봐용~

PS 제조업 사장님들 앞으로도 튼튼한 제품들 부탁 합니다~! ^^;;;;;

< 휴먼 >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

지난 1월 29일~2월 28일... 미국과 캐나다로의 배낭여행을 다녀오고 벌써 4개월여...
게흐르다 게흐르다~ 라고 자신을 생각해 봐도.. 당췌 6000여장이나 되는 사진을 정리할 엄두가 나지 않아 생각날때 마다 틈틈히 지역별로 업로드 할만한 사진과 인화할 사진으로 정리하고 있다.

오늘은 뉴욕의 사진을 150장으로 추려내는데 걸렸던 시간 1시간...
' 이것은... 저것은... 아~ 다 할순없나~ ' 하며 겨우겨우 정리했지만 아쉬운것은 사실이다.

추억이라는 사실을 기억하고...
추억이라는 사실을 두눈으로 간진하고 싶은 그 마음...

사진을 찍을때 다르고 정리 할때 다른건 아마.
그 추억의 시간속으로 다시끔 뛰어들고 싶은 충동이 사진 하나하나를 붙들고 놓아주지 않기 때문이 아닐까...
빨리 정리 해서 이야기를 풀어 나가고 싶다 T.T

< 휴먼 >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

한국에 돌아온지도 벌써 3개월... 일본에서의 생활이 가끔은 그립긴 하지만 그래도 고국이 좋은건 어쩔수 없다.
한국에 돌아와서 참 아쉬운점들이 있는데 그것은 전철, 지하철안에서의 서로 지켜야할 매너에 소흘한점..

일본에서의 예로 일본의 전철에서는 핸드폰으로 통화하는 것마져 지양하지만, 그것은 조금 오버라고 본다. 핸드폰이라는 것은 필요할때 전화 걸라고 있는 것이므로 물론 타인에게 불편이 가게 하면 안되겠지만...
( 그래서 통화하지 말라그래도 손으로 살짝 가리고 꿋꿋이 했다는 ^^;; )

일단 우리나라의 전철, 지하철 안에서 내가 참을수 없는것은 이어폰을 꼽지 않고 보는 dmb 티비의 소리와 귀가 버티어 낼 수 있는지 크게 듣는 음악 (댄스음악이나 롹 그리고 메탈은 .. 휴.. T.T )과 지하철 한칸 내에 울려퍼지는 전화통화소리... 물론 사람들이 대화를 하거나 이야기 하는것 또한 소음으로 분류 될 수 있겠지만 그것도 서로를 생각해서 해야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든다. 물건을 파시는 분들의 소리또한 먹고 살자고 하는 것이니 참고 넘어가려니 해도 음악씨디를 팔기위해 들어오셔서 음악을 한가운데서 대놓고 트는 분들은 너무 얄밉다..

또한 하차시에도 내려야 하는데 자리가 보인다고 급하게 들어오시는 분들... 정말 답답하다. 하차 하는 사람들을 밀치고 먼저 들어와서 자리를 얻은들 그것으로 좋을 것인가..? 오늘은 잠실역에서 내릴라고 하는데 급하게 들어오시던 한분이 자기가 들어오는 것을 막는다고 오히려 한마디 들었다. 전에 같았으면 나도 함께 한마디를 했겠지만, 요즘은 워낙 평화주의가 된지라...

일본처럼 너무 조용하게 너무 완벽하게 할 필요도 없는것 같다. 솔직히 난 우리나라의 전철안의 벅적 벅적 되는 분위기가 좋다. 하지만 사람 냄새가 나는 벅적 거림은 지하철안에서 책이나 신문을 읽거나 할때 그리 방해가 되지는 않는것 같다. 우리의 귀가 그것에 자연스럽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른 주파수의 음은 거슬리는 것이 사실이다. 또한 자기가 승차할때가 있으면 하차할때도 꼭 돌아온다는 것을 잃어버리신 분들은 다시 기억했으면 좋겠다.

우리나라의 사람들이 더욱더 즐겁게 전철, 지하철을 타길 바라며... 솔직히 매너라는 것을 더 배워야 하는 내가 다 오늘은 매너에 관해 이야기 해본다는.. T.T

< 휴먼 >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
Camera Pentax K100D
Lens RIKENON 50mm F1.7, Pentax DA 18-55
Date May 31th, 2007
 
형수가 성민이 돌이 다가 왔는데 현수막에 쓸 사진을 부탁해 오셨습니다.
어설픈 실력이지만, 새로산 리케논의 힘도 볼겸.. ^^;;
 
총 150여장을 찍고 형수랑 형이랑 골라내고..
다시 내가 마음에 드는 사진만 골라서 올려보내여~
 
모르고 AF로 해두고 찍었기에 촛점 맞추는데 애먹었지만, 요놈과 함께한 촬영 너무 즐거웠습니다..
아이의 미소, 아이의 기분 느낌...
모두 담기에는 어려웠지만~
 
성민아~ 돌 축하한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검정옷 입고~ 형수가 간지럼 태우는중~ ㅋ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옷 갈아입고 접사 한방~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박수치는 모습이 큰 인물될거 같군여~ 우리 성민이 ㅋㅋ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 뭘 생각 하고 있을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의자에 앉혀 두었더니~ 하품하다 이내 즐거워 하는 녀석~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민 : 촬영.. 그 까이꺼 암것도 아니야...
 
이랬을까? ㅋㅋ 성민이의 대표 귀여운 표정.. 자슥 ㅋㅋㅋ

< 휴먼 >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