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 너 덕분에 즐거웠다~ ㅋㅋㅋ )

:: prologue ::

Easter~ 그리고 Day off Monday... 나에게 있어 ' 휴식 ' 의 참맛을 준 이번주 하루하루는 정말 원없이 쉬고, 원없이 마시고, 원없이 돌아다니고, 또한 원없이 고민고민 했던 나날들이었던 것 같다. ^^
솔직히 Easter 휴일이 되어도 이것저것의 부담감 때문에 집안에 박혀서 공부만 하지 않을까? 라는 고민을 한적이 있지만 기우에 지나지 않았다. 날씨만 좀 더 좋았으면 하는 아쉬움은 남지만.. ^^

그리고 드디어 두번째가 된 Monday Travel~! 이번주는 파란 바다와 하늘이 함께하는 그곳~!!!

:: Monday Travel 2nd - Gold Coast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9:57 Gold Coast Exp 4 Flatform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너희들도 설레니..? ^^; )

아침부터 날씨가 꾸역꾸역 그리 좋지는 않았으나 맑아 지면 좋겠다! 라는 일말의 희망을 가지고 출발했던 길~
Off Peak Daily 표를 끈었던 지라 9시 이후의 열차를 고르다 보니 9:57 차를 타게 되었다. 처음에 Nerang 역만 생각해서 13존의 Ticket 을 끈었으나... Nerang 역에 도착해서 알게된 사실이 있었으니!!! T.T

' Surfers Paradise 는 14존... 14존.... 14존..... ' 서퍼스 파라다이스~~ 아흑~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젠장.. T.T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바다 간다니 좋덴다.. 혼자 가면서 ㅡ.ㅡㅋ )

이어폰 귀에 꼽고 음악에 내 마음을 맡기고 맑아지는 하늘을 내 눈에 넣으니 너무 신나라 좋다~! 파란하늘이 내 눈앞에 펼쳐지니 해변가에서 막 뛰어 놀것이 기대가 되었지만 날씨는 어찌 될지 모르는 법!!!

골드코스트를 가기 위해 참고한 SIte 몇개를 소개 하자면...

기차 시간을 보기 위해 Queensland Rail 홈페이지 인
http://www.qr.com.au 와
위치를 확인하기 위해
http://maps.google.com 여러분도 잘아는 구글맵~!
그리고 각종 검색사이트를 통해 ' Gold Coast ' 를 입력하.... 였... ( 근데 다들 아는 이야기잖아 T.T )

Nerang 역에 도착하여 갈아탄 버스 안에서는 멜버른에서 왔다는 Jay 군과 담소를 나눌수 있었는데, 여행을 좀 댕겼다고 이야기 하니 런던 근위병에 관련하여 묻는다.

' 정말 몸짓 하나, 표정하나 안변해여?? ' 라며...

내가 해줄수 있는 말은...

' 정말 안변하드라. ' ㅡ.ㅡㅋ 밖에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멜버른에서 가족 여행을 왔다는 Jay 그리고 그의 누나..... who...? -.-;; )

이들과 담소를 마치고 Surfers Paradise 근처에 당도하니 바다 냄새가 코 끝을 매만진다..

' 바다다!!!!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도착 했을때는 파란 모습을 보여주었던 이 당돌한 놈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오후에는 이렇게 ㅡ.ㅡㅋ 뭐 이 시간대에는 Bar에서 맥주 한잔 했으니깐~! ^^; )

도착했을때는 날씨가 많이 개어있는 상태였지만 여전히 신나게 불어주는 바닷바람에는 장사가 없었다. 물론 많은 이들이 그 바람과 함께 바다를 만끽하고 있었지만, 나 또한 수영복으로 갈아 입어야 하는것을 잊은채...
그냥 웃통만 벗고 반바지 입고 신나게 즐겨주었다.

' 바다니깐... ' ^^

3개월만에 도시안에서 살다 한주전에 산한번 보고 도시 탈출한 고릴라 처럼 해변가를 질주하며 뛰어 다니기도 하였고 파도에 몸을 맡기기도 하였다. 물론 뻔뻔한 점프사진도 잊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저번주에 올렸던~ ㅋ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얍~!!! 도시 탈출 성공!!! )

해변 활보를 마치고 들른곳은 지나가다 말걸은 한국분에게 여쭈어서 알게된 한 Bar~
맥주 Paint 도 6$ 로 저렴하고~ 몸은 신나고~ 맥주는 맛나고~

그리고 아버지에게 하고 싶은 말을 담은 편지를 이곳에서 쓸수 있었다. 구구절절히 마음을 담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맥주 한잔, 때 마침 내렸던 비.. 그리고 난 펜과 편지... )

사실 Gold Coast는 마음만 먹으면 금방 올수 있을것만 같았다. 근데 미루고 미루다 보니 한 여름이 다 지난 이제서야 왔다는 느낌이랄까..? 브리즈번과 다른점은 예상외로 한국 사람이 적다는 것이고 예상과 같이 일본사람들이 많다는 것.
한편으로는 이곳에서 일을 구했어도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나에게 주어진 시간 내에서 그럴 여유가 있나? 라는 반문도 함께 하게 되었다.
단 1시간을 열차타고 왔을 뿐인데 내 눈앞에 펼쳐지는 무언가 속이 뻥~! 뚫리는 느낌과 함께 다음날의 일도 잊은채 거리를 걷고 생각을 하며 맥주 한잔도 함께 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냥 이 생각... 그리고 저 생각... )

물론 혼자 시작한 여행이 혼자 끝난 것은 아니다. 마지막으로 저녁먹기 전에 해변가를 거닐다 한 일본인이 말을 건냈다.

' カメラマンですか? ' 라고... ( 카메라맨 인가여? ) 라고..

달을 찍고 파도를 찍고 이 어두운 날씨에 바다를 즐기고 있던 나를 일본인 카메라맨으로 본 것이다. 한국사람이라고 소개하니 Gold Coast만 일주일째 관광중인 일본인들이었고 다음날 떠난다고 한다. 사진을 찍어달라고 말을 건거라는데, 일본말을 하니 놀라는 그들...

결국 저녁식사를 함께 하기로 하고 간단한 식사와 맥주 한잔을 하며 그들이 도쿄에서 온 대학생들이고 개학전에 이곳으로 여행을 왔음을 알게 되었다. 나중에 일본에 가게 되면 다시 보자는 이야기까지 하며 그들의 여행 마지막날을.. 그리고 나의 오랫만의 바다여행을 정리 할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사와 치하루 일본에 잘 돌아 갔다고 연락이 왔다. 방가웠으~! )

하루의 여행이 나에게 가져다 준건 오랫만에 본 파란 바다와 하늘로 깨끗해지고 여유를 다시 찾은 나의 마음과 새로운 만남 그리고 앞으로의 Monday Travel 에 대한 기대감이었다. 얼마나 할 수 있을지 모를 월요일의 Trip.. 나에게 더욱더 소중한 시간 행복한 시간으로 다가와 이곳에서

' 난 살아있다.. ' 라는 느낌을 계속 이어 나가게 해주었으면 좋겠다.
Thank You Gold Coast~!

다음주는 어디일까열? ( 벌써 다녀왔지롱~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Nerang 역에 도착한것이 11:15 경~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저녁먹기전 해변가를 거닐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저기 있는 저 사람은 지금 보니 치하루다.. ㅋ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나 좀 있으면 변신 하는겨..?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11시 막차를 기다렸던 나... 이렇게 나의 Monday 는 지나갔다. )

:: 내 마음속의 Holiday..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로마 아파트에 Holiday 라는 서광이 비친다!!! 아싸!! )

화, 수, 목... 3일을 나름 빡시게 일을하고 나에게 다가온 휴일 이라는 두글자~!
GOOD FRIDAY의 어이없음~
토요일 저녁의 취함~
일요일 저녁의 즐거움...
그리고 월요일의 여행까지...
연휴를 나름 충실히 보낸것 같아 기분이 좋다.

특히 오랫만의 일요일 Day off는 부활절 미사를 참여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는데, 맛있는 점심과 같은 또래(?)의 친구들을 많이 만나게 되어 즐거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달여간 나의 발이 되준 주방용 신발.. 아랫부분이 닳아서 버리게 되었다. 수고했다 신발!! ㅋ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Bottle Shop.. 하지만!!! )

GOOD FRIDAY에 맛난 고기와 맥주를 함께 하려 했으나, 퀸즐랜드 전체의 Bottle Shop이 문을 닫는다는 참사를 듣게 되었다. 워낙 Holiday가 오랫만이라 그날 안것이지만 T.T

또한 식당에서 Substencial Meal ( 이거 철자 맞나..? ^^; ) 음식을 함께 시켜야 알콜류를 주문할 수 있는 규정또한 있어서 고기로 배를 채운 우리가 맥주를 함께 하지 못하도록 막은 GOOD FRIDAY.. BAD 가 될뻔했다 T.T

결국 한국 실내포장마차의 도움으로 막걸리와 소주를 오랫만에 한잔 했던 이날.. 배는 든든했고, 기분은 알딸딸하니 기분이 좋았다고 이야기 할 수 있겠다!! 아싸~!

또한, 시간을 내어 컴퓨터를 포맷하고 정리하는 시간도 낼 수 있었는데 너무나 오랫만에 컴퓨터를 포맷하다보니 많은 시간이 들었지만 지금 보니 너무 뿌듯한것 같아 기분이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엽서를 적기도 하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성당가서 오랫만에 미사도 드렸다~ ^^ )

나에게 불현듯 다가온 Holiday 는

' Holiday에는 Wage를 두배로 준다!! 일 열심히 하자! ' 라는 나의 마음을 180도 바꾸어..

' 그래도 휴식이 좋구나.. ' 라는 마음을 가져다 주었다.


무언가 3개월간 바쁘게 달려온 나의 가슴속에 이번 휴일이 남은 브리즈번 생활에서 잊을 수 없는 추억과 더욱 힘차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힘을 주었다고 생각한다. 이 기분 그대로 전 보다 더 열심히 지내는 내가 될 수 있기를..

:: epilogue ::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시간은 화요일 일의 중간 휴식시간이다. 오늘은 아침 그리고 저녁 Shift의 일이 나를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10시간여를 일할 오늘이지만, Holiday가 가져다준 힘으로 힘차게 시작하려 한다.

이제 곧 준비 하고 저녁일을 나가야 하지만 나의 마음은 든든하고 기분은 너무나 좋다. 지난 주의 즐거운 마음과 기분을 내 자신과의 약속대로 지금 끝 마쳤기 때문이다.

약속을 지킨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특히, 자기 자신과의 약속은 더욱더 지키기 힘들다. 나의 프랭클린 Daily 한켠에 있는 하루하루의 계획들을 더욱 충실히 지킬 수 있도록 내 자신을 더욱 냉철히 바라보아야 겠다.
그것이 휴일이 나에게 준 여유라는 선물이며, 그 여유를 통한 융통성있는 생활이 나의 목표를 향한 윤활유가 될것이다. 다음주는 더욱 씩씩한 ' 휴먼 ' 의 모습을 보여드릴 것을 약속 드리며...
 
18번째 이야기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The End of 14th Week's Stor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궃은 날씨였지만 마냥 기분이 좋았던 세번째 여행지... 기대되시죵..? ^^ )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