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동 중에는 이러한 꼬질 꼬질함이 자신에게 허락될 때가 많다.. )
2006년 2월 Johore 에서 Kuala Lumpur로 가는 야간열차 안, 말레이시아

다섯 번째 이야기 - 여행 그리고 이동(2) - 

:: 이동 중 필요한건..? ::

여행 중 이동에 걸리는 시간은 몇 십분이 걸리는 짧은 거리부터 시작해서 몇 십 시간이 걸리는 장거리까지 다양하다. 개인적으로 가장 오래 이동 했던 것은 2007년 미국여행 때 시애틀에서 라스베가스로 갈때 Grey Hound 로 이동했었을 때로 기억된다. 2번의 경유를 통해 33시간을 걸려 라스베가스에 도착했을 때의 그 느낌이란...

그렇기 때문에 이동 중 자신이 어떤 생각을 하며 무엇을 해야하는지 누구나 고민하는게 아닐까?
물론, 그것은 여행 수단에 따라 많이 달라질 수 있다.

 ( 이동 중 필요한 것은...? 간이 책상에 널부러진 여행책자, 일기장, 가계부 기타 등등.. )
2009년 6월 Adelaide 에서 호주 중부의 Alice Spring 으로 이동 중인 The Ghan 열차 안, 호주

일기장
여행책자
엽서
그리고 음악...?


여행 중 이동시 필수품이라고 하면 일반적으로 내가 떠올리는 것들이다. 그리고, 낯선 풍경을 한장 한장 담아내는 카메라도 이에 포함 되지 않을까 싶다. 거기에 사색이라는 양념을 더하고 지지리 궁상이라고 하는 특이함을 더해 자칫 지루해 질 수 있는 시간을 자기의 시간으로 돌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 된다.

물론 거기에 즐거운 '만남'이 함께 한다면 더할나위 없겠지만... :)

( 남아공에서 먼길을 날라왔다는 Sue 와 Jane 다정한 모습을 보고 자연스럽게 미소를 선사 받았다. )
2011년 2월, 시애틀의 Bain Bridge island 행 Ferry, 미국

그 만남을 통해 이동이 더 특별해진다.
그 만남을 통해 이동이 더 기억에 남는다.
그 만남을 통해 이동이 더 짧아진다...

그들의 이야기를 통해 나의 이야기를 만들어간다. 그것이 여행 중 이동이고, 이동이 곧 여행이다.

( 때로는 배고픔도 이야기가 된다... )
2007년 2월 Las Vegas로 향하는 Grey Hound, Salt Lake City 에서 버스를 갈아타며 구입한 아침식사, 미국

한번은 독일 맥주 종류가 너무 궁금해서 열차안에 독일인처럼 보이는 사람에게 메모지 한 가득을 독일어로 채워본적이 있다. 물론, 옆에는 발음을 함께 적은 한국어도 빼곡히 적혀있었지만...

같은 방향으로 간다는 공통점 뿐 밖에 없지만, 조금의 뻔뻔함과 미안함을 가슴속에 무장하면 이러한 행동은 조심스럽게라도 누구나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그래서 이동 중에는 소심한 ' 뻔뻔함 ' 도 필요하다. 그 뻔뻔함이 하나 둘씩 모여 결국은 즐거운 만남을 만드는 밑거름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여행 중 무언가 모른다고 해서 창피해 할 필요는 없다. 
여행 중 무언가 떠오르지 않는다고 해서 답답해 할 필요는 더더욱 없다.

언어가 다르다 할지라도 손짓 발짓과 함께 자연스러운 미소를 상대방에게 질문을 건넨다면 그것을 자신의 원하는 대답으로 돌아올 것이다. 

( 대답은 곧 행동으로 이어진다. )
2003년 여름 Heidelberg 에서 Berlin 으로 이동하는 열차 안, 독일

2011년 초 일본 가고시마, 사쿠라지마(링크)의 화산이 분출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내가 그곳을 갔던 건 6년전 여름으로, 뜨거운 햇살아래 뜨겁게 보이는 섬으로 배를 타고 향했었다. 위험이라는 생각은 전혀 하지 않고 배 안의 사람들과 화산섬에 간다고 벌써부터 뜨거워 진다고 농담을 주고 받았던 것이 기억나는데...

자신이 이동하며 향하는 곳이 꼭 즐거운 환상만을 가져다 주지는 않는다. 다만, 일단 가겠다고 마음먹고 그 시간 중에 조금의 뻔뻔함을 가진다면 추억의 깊이는 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그 깊이만큼 진한 만남을 가져다 주는 여러분의 이동이 되길 바라며...


The End of Travel Essay No.5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 이 때는 몰랐지... 이 휴화산이 그렇게 무서운 놈이었다는 사실을... )
2005년 여름 사쿠라지마(桜島)으로 향하는 Ferry 안, 일본
Posted by Fly Human
' 여기 계실줄 알았어요.. '

2004년 여름 배낭여행 인솔자로 유럽에 다시 갔을 때 였다. 총 19명의 손님을 모시고 파리를 시작으로 유럽을 돌았던 그때, 일정 중에 독일이 들어 있다는 사실 하나 만으로도 그냥 기분이 좋았다.
독일 일정 첫 날 오후 뮌헨 중앙역에 에 도착한 우리팀을 짐만 맡기고 뮌헨의 호프브로이하우스(링크)에 모시고 갔던 나는 다음날도 모두를 시내 자유여행을 보내고 필요한 물건을 구입 한 뒤 앞으로의 일정도 조정할겸, 일기도 쓸겸, 엽서도 쓸겸하여 그곳에서 손님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오후에 느긋히 오겠지라는 생각은 나의 착각이었다. 오전 관광만 마치고 온 사람들부터 시작하여 속속 사람들이 모였다. 뮌헨에 볼 장소들도 많지만 이곳 만큼 독일을 느낄 수 있는 곳은 없다고 하며 모였던 사람들... 짧은 시간이라면 이곳을 제대로 보겠다던 그들.. 왠지 대견(?) 했다.. 

호프브로이 하우스는 1589년 빌헬름 5세에 의해 설립되었고 1830년부터 일반인에게 개방된 맥주 홀이다. 하루 1만리터 이상 팔린다는 맥주는 이 곳의 규모를 대신 말해 주는듯~ 매년 뮌헨에서 열리는 옥토버페스티벌의 중심지랄까...

그래서 인지 뮌헨에 가면 이곳을 꼭 찾게 되는 것 같다. 
아니 의무적으로 가야만 하는 곳 같다.
그래서 오면 몸으로 독일을 느낄 수 있다. 그런 곳이다...

( 오전에 관광 보내고 낮술 한잔하며 이것 저것 했던 휴먼... )
2004년 여름 뮌헨 호프브로이 하우스, 독일

오전부터 문을 여는 이곳은 오후부터 조금씩 사람이 몰려들기 시작하여 저녁이 되면 이곳은...
전 세계 여행객들로 가득찬다.
각자의 잔에는 맥주가 가득찬다.
홀에는 음악이 가득찬다.
그리고 마음에는 즐거움이 가득찬다.


한잔 두잔 들어가는 맥주는 어느덧 원샷도 하게 되고 얼굴에는 붉은 빛 홍조까지 만들어 준다. 그래서 각 테이블에는 이야기 꽃이 피고 여행이야기가 즐비해 진다.

이 기억이 나에게 소중한 것은 요즘 나에게 이와 같은 술자리가 필요해서가 아닐까...
다시 한번 오전부터 이곳을 오가는 사람들과 가볍게 술잔을 기울이며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다시 갈 수 있길 바라며 ^^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Münchner Hofbräuhaus, Germany )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