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을 좀 뒤져보니 2003년 11월 17일...
무슨 말인고 하니~ 내가 처음으로 블러그라는 것 야후를 통해 시작한 날이다.
당시 홈페이지 운영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딱히 다른 서비스의 이용이 없었을때, 싸이월드라는 것이 조금은 답답하여 찾아보던 차에 시작한것이 블. 러. 그.

Web + Log = Weblog 에서 BLog로 불리워지는 이놈은.
2007년을 대표하는 서비스 아이콘이자 포탈은 저리가라 싶을 정도로 양질의 정보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1인 미디어, 웹진을 표방할수도 있는 대단한 놈이다.

우리나라와 외국의 블러그의 차이는 역시 블러그내에서 이용할 수 있는 컨텐츠 그리고 UI 인듯 하다. Skin 이라는 것이 유료로 혹은 무료로 공급되어 자신의 개성을 마음것 뽐내거나, 음악컨텐츠를 서비스공급업체에서 구입하여 play 하는것 또한 우리나라 blog이외에는 본 적이 없다. 그래서 우리나라의 색깔로 더욱더 blog가 발전한게 아닌가 싶다.

초기의 blog 서비스보다 발전하여, 지금은 RSS라는 강력한 무기를 장착하여 드넓은 웹세상에 자신의 의견이나 좋은 정보 그리고 이야기등을 배포할 수 있는것도 하나의 매력. 그 매력이란 자신이 창조한 이야기를 보다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는 정형화된 장치가 보편화 되었다는 것을 의미 하기도 한다.

blog가 대중화 되면서 구글의 ad-sense를 중심으로 수익을 내는 사람도 늘어났고, 그 이야기를 듣노라면 나도 그 트랜드 속으로 빠져 들어가야 할 것 만 같은 충동을 느끼는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그 만큼 이 사회가 blog라는 세상을 보아도 자신이 노력한만큼, 양질의 정보를 생각한 만큼 대우를 받고 보상을 받는것에 많이 관대 해졌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 아닐까?

서비스 공급업체와 이용자간의 일방적인 소통 과정이 양방향의 소통과정이 되고, 그것이 발전하여 역방향으로까지 영향을 주는 지금의 현상은 분명, 블러그와 같은 1인 미디어의 기능이 참 커진 듯 하다. 막연히 웹이라는 것은 자신의 홈페이지라는 것을 자신이 꾸미고 발전해 나가야 한다 라는 나의 딱딱한 사고는, 내가 모르는 사이에 blog세상에서 바뀌어 진지 오래전이 아닐까.

어제가 옛날 처럼 느껴지는 변화가 빠른 인터넷 세상에서 blog라는 것을 이어나가고 그것을 이어나가는 사람들이 또 이어지고, 그렇게 이어진 사람들이 하나의 목소리를 내는 집단지성의 향연이 앞으로 이시대를 이끌어 나갈 것이다. 그리고, 나도 그 한자리에 설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

< 휴먼 >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

네이버가 다음 버전의 블러그 발표를 29일여에 한다고 하고...

다음도 지금 제가 이사한 티스토리와 제휴로.. 서비스를 시작 했고..

11월 5일까지 http://c2.cyworld.com 에 회원으로 가입한 사람들에게 12월 11일에 보내준다던 초대장은..

초대장 발급과 베타 서비스 시작이 동일 하다고 회원들이 착각할 수도 있어서..

베타서비스가 시작하는날 발송한다고 다시 글이 올라와서 이렇게 기다리게 만드는군여..
분명 새로운 포맷과 여러 부가기능.. 특히 전혀 새로운 느낌일 것이라는 인터넷 문화 전문가인 2Z님의
의견에 기다려지는 것이 사실입니다만..
단점을 최소화하고 기존의 싸이만큼의 파급력을 줄지는 미지수군여..
물론 싸이를 하지 않는 분들도 상당히 많습니다만 ^^

일단 C2 베타서비스가 시작되면 티스토리와 병행해서 해볼 생각입니다만..

분명 네이버는 네이버대로.. 싸이는 싸이2에 기존의 싸이의 색을 입힌상태의 새로운 서비스를 낼 것 같은 생각이 드는데.. 다른 분들의 생각은 어떠하신지..

하지만 테터툴즈를 기반으로한 티스토리의 무한한 가능성도.. 양진영에서 무시 할수는 없을것 같네여.. ^^

그래도 몇일전 기사에서 읽은 야후가 미국의 22살짜리 소년이 만든 커뮤니티를 상당한 가격을 제시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거절당한 이야기를 보면서..

웹세상에서 금전적으로 성공할라면 그래도 ' 영어권 ' 인가~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답니다.. ㅡ.ㅡㅋ..

너무 쌩뚱맞나? ^^;;

< 휴먼 >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