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졸리다... '

전날 너무 늦게 잔 탓이었던가, 인천공항을 가기위해 일어난 아침은 그렇게 상쾌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공항을 간다는 이유와 A380의 첫 비행을 탄다는 이유만으로도 하나만으로도 설레였던 아침...

' 9시 10분 비행기니깐 3시간 전 6시 10분에는 도착해야지.. '

했던 계획은 산산 조각난채, 범계역 인천공항행 리무진 정거장 앞에서 아침 6시 정도에 출발하는 버스에 몸을 싣었다. 인천대교를 통과한 버스는 1시간도 안되는 시간에 나를 인천공항까지 데려다 주었고, 사뭇 한산한 공항이 나에게 낯선 느낌을 가져다 주었다. 이내 곧 티케팅을 하고 출국장과 면세점을 패스 한 뒤 그놈이 기다리고 있는 GATE 10 으로 발걸음을 신속하게 옮겼다.

( 전광판 아래 선명히 보이는 KE380 9:10 동경/나리타 GATE 10 ... )
2011년 6월 17일 인천공항

GATE 10 에 도착하니 대한항공 측에서 준비한 첫 취항 행사 준비가 한창이었다. 지나가면서 신기하게 처다보는 사람들과 인파들, 그리고 소소한 촬영 이벤트 등이 준비 되어 있었고 일단 GATE 근처에 앉아 상황을 지켜 보기로 했다.

( from 기대 to 놀라움 이라는 Catch-up Plan 과 함께 첫 고객을 맡이를 준비 하고 있던 GATE 10 )
2011년 6월 17일 인천공항 GATE 10

( 대한항공 측에서 마련한 작은 이벤트 아 사진 말고도 폴라로이드 사진 한장도 선사 받았다. )
2011년 6월 17일 인천공항 GATE 10

탑승 시간이 다가옴에 따라 GATE 앞은 조금 더 부산스러워 졌고 대한항공 측 임직원 및 각 종 언론사 분들이 자리를 차지 하기 시작하여 조금 뒤에서 그 광경을 지켜 보다, 우연한 기회로 후지TV에서의 인터뷰에 응하게 되었다. 유창한(?) 일어 사투리를 선보이려 하였으나, 리포터가 한국분이라 한국어로 좀 더 편하게 인터뷰를 할 수 있었다.

인터뷰 내용은

' 각 종 자연재해로 인해 일본을 여행하는 한국인들이 줄어들고 있는데 이번 대한항공의 A380 의 취항으로 인해 늘어날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

라는 내용이 주를 이루었던 것으로 기억 된다. 사실 대한항공 측이 동북아 최초로 에어버스사의 380 기재를 들여오는 것이 일본측에서는 못 내 아쉬울 수도 있는 대목이다. 그래서 A380을 통해 입국하는 관광객들에게 초점을 맞추어 인터뷰를 하지 않았는가 싶다. 다른 객관적인 요소들은 홍보 및 보도자료를 통해 알고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물론 나의 5분여의 인터뷰는 10초도 안되는 시간으로 편집이 되겠지만~ 짧은 시간이었지만 성심성의 것(?) 대답해 주었고 그러는 와중에 슬슬 행사가 시작되고 있었다. 후지TV의 카메라맨과 담당자는 그것을 담아야 하기에 슬슬 초조해 하는 내색을 보여주었다.

( 대한항공 A380의 첫 취항을 기념하는 행사의 시작... )

( 어느 행사장에서와 같이 첫 취항을 축하하는 커팅식을 하고... )

(  기념 사진은 필수!! 뒤의 승무원들까지 상당히 많은 인원들이 첫 비행을 함께 했다. )
2011년 6월 17일 인천공항 GATE 10

약 15분여의 행사를 마치고 대한항공의 A380 은 첫 손님을 맞이 할 준비를 하였다. 탑승을 서두를 필요가 없었기 때문에 음악을 들으며 일본에서의 짧은 일정을 어떻게 보낼 것인지 고민 하였다. 물론 이 고민의 결과물은 따로 올릴 여행기에서 확인하실 수 있다는 말씀..! ^^

어느덧 49K의 자리인 나에게 순서를 빠르게 다가왔다. 그 순서가 다가오며 비행기 안은 어떻게 꾸며져 있을까?
내 옆은 누가 앉을까? 하는 호기심과 함께 게이트를 향해 천천히 걸어갔다.

( 탑승시각 08:40 자리 49K, KE380 17JUN11 나의 첫 A380 티켓... )
2011년 6월 17일 인천공항 GATE 10

탑승구 앞에서 어느때 보다 신속하게 탑승을 유도하는 직원들...
내 손에 쥐어진 티켓은 어느덧 1/5 이 되어 있었고 탑승구 옆에는 첫 취항을 기다리는 거대한 항공기 한대가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 그곳에서 기다려라.. 내가 간다.. )
2011년 6월 17일 인천공항 GATE 10

탑승구를 지나며 그런 생각을 해 보았다.

' 내가 이걸 왜 타는 거지? ' 라고...

단순히 한국 국적 항공사가 처음 도입하는 최신 기재를 처음 타보는 것 이외의 개인적으로 여러가지 이유가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탑승구를 지나는 순간 만감이 교차 하였다. 하늘과 더욱 가까이 가기 위한 인간의 노력... 생각하면 할 수록 놀랍다.

이러한 놀라움과 함께 앞으로도 비행이야기를 하나씩 쌓아가고 싶다. 휴먼의 다음 A380 이야기도 즐겁게 즐겨 주시길 바라며...

from 기대 to 놀라움 & to be continue...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 이제 A380 을 타러 갑니다... @ GATE 10 )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