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정의 막바지.. 지치면 안되는데.. '

호주의 배꼽이라 일컬어지는 ULULU 를 다녀온 뒤 Alice Spring 에서 탄 Tiger Airways(링크)는 나를 멜버른으로 데려다 주었다.  한 손에는 30kg 에 육박하는 캐리어.. 등 뒤에는 20kg 가 넘는 배낭을.. 그게 당시의 공항을 나선 내 모습이었다.

 
미리 예약해 두었던 Youth Hostel 에 힘겹게 이동하여 짐을 풀어 두고 힘을 내기위해 침대 뒤 벽면에는 항상 소지 하고 다니는 태극기를 걸어 두었다. 그 뒤,  어둠이 깔려온 멜버른 시내를 걸으며 드는 수 많은 생각들..
무거운 짐과 다가오는 귀국의 압박 그리고 시간의 압박은 캔버라와 시드니의 일정을 남겨둔 나에게 부담으로 다가 왔다.

3일의 여정 중 우연찮게 만난 이들과의 즐거운 맥주 한잔은 그런 걱정을 잊기에 충분 하였으나 여전히 내 맘 깊은 곳에 있는 걱정들을 버릴 수는 없었다. 멜버른의 Federation Square(링크) 는 수 많은 멜버른 시민들이 모이는 장소로 수 많은 멜버른 여행객들의 카메라의 메모리 용량을 차지하고 있는 Flinders Station의 건너편에 있었다. 마침 내가 들렀을 때는 시끌 벅적한 컨서트가 끝난 뒤였고, 문득 수 많은 사람들이 지나간 빈 자리에 나의 숨기고 싶은 모습을 담고 싶은 생각이 들어 새로운 컨셉의 사진을 찍게 되었다.


( 수 많은 사람들이 스쳐 지나간 빈 자리... 때로는 나라는 존재를, 나의 이야기를 그곳에 묻어두고 싶은 때가 있기에 )
2009년 6월 Melbourne Federation Square, 호주


요즘 묵혀두었던 추억의 보따리를 끄집어내며 감추고 싶었던 이야기까지 새록새록 떠오를 때가 있다. 사진 한장으로 떠오르는 수 많은 이야기들... 그것은 비단 여행 중이 아니라 지금 우리 생활에서도 볼 수 있는 모습이 아닐까.?

가끔 그러한 기억들로 답답한 느낌이 들때는 탁 트인 공간에서 자신만의 이야기를 담아보자.
가끔 그러한 추억들로 울적해질 때면 시원한 음악을 들으며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 가보자.

숨기고 싶은 기억의 한 조각은 사진 한 구석에 잘 묻어 버리자.

숨기고 싶은 자신의 모습을 두려워 하지 말자. 그런 걱정할 시간이 그 모습을 통해 더욱 발전하는 자신의 모습을 그려보자...
생각만 하지 말고 행동을 통해 그 모습을 꼭 그릴 수 있기를 바라며... 나도... 당신도... :)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 나와 완전히 다른 사람들은 없다. 자신의 모습을 조절하며 살아가고 있는 것 일 뿐.. )
2009년 6월 Flinders Station, 호주 
 



( Federation Square @ Melbourne, Australia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Fly Huma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