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것은 우연이 아니었을지도 몰라. ' 

2003년 8월 8일 오전
Intelaken Ost 역을 출발한 Lauterburunnen 행 열차 안... 선그라스를 낀 어떤 한국 누님을 알게 되었다. SBS의 모 유명프로그램의 작가였던 그분에게 Lauterburunnen 의 숙소 조언을 얻기로 한다.

' Stocki Haus ' 

인터넷 예약만 받는다는 그곳이었지만, 당시 예약하고 다니는 것과 거리가 먼 여행이었기 때문에 다짜고짜 그분을 따라가기로 했다. 그리고 만났던 Stocki Haus 의 할머니를 처음 만나뵙게 되었다.

' No '

인터넷 예약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자리를 줄 수 없다고 하신다. 처음보는 순간 ' 이곳에 묵어야겠다!! ' 라고 마음먹을 정도로 쏙 마음이 들었던 숙소였기때문에, 이때부터 방을 얻기위해 마냥 애교 모드가 되었다. 그리고, 할머니를 웃겨드리며 방 좀 달라고 애교를 부리기 시작했다.
결국 할머니는 하루 13Sfr 이었던 군대식(?) 방의 자리를 내어주셨다. 

그리고 그곳에서 우연을 가장한 5일간의 잊지 못할 추억.

여러 음식을 만들어 나누어 먹고,
동네 슈퍼마켓(Coop)의 맥주를 모조리 털어다 함께 마시고,
보양식을 만든답시고 생닭을 사와서 여행용 삼계탕(?)을 만들어 먹고,
한 여행자가 쓴 방명록에 반하여 Schilthorn Mt. 을 등반하였으며,
소중한 만남을 마음 한켠에 담을 수 있었다.

그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이 지난 뒤, 왠지 모를 여운이 내 온 몸을 사로 잡았던 그 때...
마을을 뜬 뒤에도 5일간의 시간을 곱씹고, 또 곱씹었으며...

8년 하고도 몇개월이 지난 지금도 다시끔 되 새길수 있을 정도의 소중한 추억으로 내 마음속에, 내 사진속에, 내 글 속에 남아있다.
 

그렇게, 남아있다.

( 숙소를 나선 그날 2003년 8월 12일, 왠지 모를 아쉬움이 나를 사로 잡았다. )
2003년 8월 12일, Stocki Haus 앞, Switzerland Lauterburunnen

2년이 지난 2005년 겨울 '인솔자' 라는 이름으로 찾아갔던 Stocki Haus...
인터라켄에 숙소가 있었지만 그날 만큼은 그곳이 너무 가고 싶었다. 주인 할머니도 보고 싶었고, 지난 시간 만들었던 추억 어린 곳을 내 눈으로 다시 보고 싶었다. 남긴 방명록을 다시 보고 싶었으며, 그 때의 기억속으로 다시 돌아가고 싶었다. 눈으로 뒤 덮힌 그곳에서 주인집으로 가서 노크를 하니 할머니가 나오셨다.

' Are you Remember me..?

할머니는 내가 기억이 난다고 하셨다. 사실일까, 아닐까 긴가민가 하였지만 기분이 나쁘진 않았다. 할머니께 2년 전 남긴 방명록을 다시 볼 수 없겠느냐며 말씀을 드렸다. 할머니는 주섬주섬 2층으로 올라가셨고 ' August 2003 ' 라고 적힌 노트 하나를 건네 주셨다.

( August 2003 ... 2005년 겨울의 어느날 낯설지만 낯설지 않은 그곳에서 추억을 꺼내어 보다 )
2005년 2월, Stocki Haus, Switzerland Lauterburunnen

오랫만에 보는 노트를 보며 어떤 내용을 썼었는지 내심 궁금했었다. 긴장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그 순간이었다. 노트를 열어 당시 같이 묵었던 사람들의 글을 천천히 보았고, 2년 전 내글까지 함께 볼 수 있었다. 왠지 모를 무언가가 찾아와 내 눈씨울을 붉히는 그 순간이었다.

그만큼 소중했던 짧지만 긴 여운의 시간이 아니었나 싶다. 눈씨울이 붉어지다니.. 바보 같은...

( 여행 43일째로 시작하여 ... 2003.8.11 ... 2년만에 열어 젖힌 방명록의 글... )
2005년 2월, Stocki Haus, Switzerland Lauterburunnen

당시 글을 썼던 기억을 떠올려 보았다.
당시 글을 썼던 추억을 떠올려 보았다.
당시 글을 썼던 만남을 떠올려 보았다.
당시 글을 썼던 자신을 떠올려 보았다.


" 여행은 만남입니다. " 

그 이야기가 더욱 가슴에 묻혔던 그 순간. 5일간의 그 시간이 다시끔 머리속에 Replay 되는 그 순간이었다. 할머니께 감사하다는 이야기와 함께 다시 그곳을 나섰던 그 추웠던 겨울날.

( 2년 전의 그곳에... 사람들과 함께 했던 그곳에 다시 찾아갔던 그날. )
2005년 2월, Stocki Haus, Switzerland Lauterburunnen

그렇게 Stocki Haus 에서 멀어졌고, 그렇게 Lauterburunnen 에서 멀어지게 되었다. 그 후로 시간은 또 빠르게 지나가 6년 이라는 시간이 지나갔다. Stocki 할머니는 아직 살아 계실까? 검색 신공을 발휘해본 결과 아직 잘 계신것 같지만 최근에 다녀오신 분의 글을 찾아보고 싶다. 다시 찾아가게 될 그날 까지 건강하셨으면...

나에게 짧지만 긴 여운을 준 그 숙소의 주인 할머니...
나에게 소중한 만남을 가져다 준 그 숙소의 고마운 할머니...


작지만 평생 잊지 못할 그곳 Lauterburunen 의 스토키 하우스..
우연을 가장한 행복한 만남을 통해 지금까지 나의 가슴속에, 그리고 지금도 나를 움직이는 만남을 선사해준 그 곳.

다시 만날때까지 그 모습 그대로 모든 것이 건강하게 남아있길 바라며.
그리고 내가 지금 바라고 있는 것이, 기다리고 있는 대답이 긍정적이길 바라며.
그것이 내 추억 한켠에만 남은 것이 아닌 당신의 추억 한켠에도 남아 있었던 같은 마음이길 바라며. :)


See You Soon :) Stocki !!! Lauterburunnen !!! & U !!!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 건강하게 꼭 다시 만나요~!! :) to Stocki Haus 할머니 )
2005년 2월, Stocki Haus with House Master
 



( Stocki Haus @Lauterburunnen, Switzerland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Fly Human

* 이야기를 시작하며 *


이 이야기를 시작 하기 앞서 다양한 공간에서 저 이범희(휴먼)와 함께 소중한 시간과 지혜를 나눈 친구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그들은 저에게 한 단계씩 발전하는 기회를 주었고, 그들의 소중한 이야기를 들려 주었으며, 내일을 살아가는 용기를 주었습니다. 우연이라도 저와 여행지에서 함께 한 분들이 이 블로그를 찾으신다면 꼭 노크를 해주십쇼. 방갑게 화답하겠습니다.


#prologue No.1 ' 여행 그 설레이는 단어 '


' 여행은 만남입니다 '


어머니가 남자는 세상을 넓게 봐야 한다며 쌈짓돈을 털어 보내주셨던, 중학교 3학년 때의 1995년 어느날 바티칸 주최의 세계 청소년 대회 ( World Youth Day, 약칭 W.Y.D. 1995 ) 를 시작으로 전 세계약 31개국의 140개 도시를 여행한 나는 지금도 ' 여행 ' 이라는 단어와 함께하는 모든 것을 즐기는 30대가 되어 있다.

( 31개국 140개 도시, 아직도 가고 싶은 수 많은 도시들 ^^; )

하지만, 서른이 넘은 지금 지금까지의 '나의 여행' 은 어땠는가? 라는 진지한 고민의 시간을 가져 보지 못한것이 못내 아쉬웠다. 쌓여가는 추억, 사진, 이야기들 그리고 연락을 못하게 되는 사람들이 하나 둘 늘면서 신경쓰지 못한 것들을 정리하고 오늘을 살아가는 또 하나의 기쁨을 찾는 시도가 필요하다고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였을까? 언제부터인가 정리 하지 못한 사진 하나하나를 모니터로 바라보며 


' 그때는 어떤 열정을 가지고 그 많은 짐을 가지고 그 많은 곳을 씩씩하게 다녔을까? '


라고 생각하게 되었고, 곧 ' 많은 이들과 함께 읽을 수 있는 여행에세이를 시작해 보자 ' 라는 결론까지 오게 되었다. 물론, 처음은 엉망이겠지만 ^^

 ( 첫 배낭여행 벌건 얼굴의 주인공들은 지금쯤 어디에..? ^^ )
2000년 여름 뮌헨 호프브로이 하우스, 독일

2006년에는 일본 교환유학이라는 이름으로 2009년에는 호주 워킹홀리데이라는 이름으로 나의 생활 하나하나를 이 블로그를 통해 기록하였다.
그것 뿐 아니라 아직도 내 머리속에 가득한 소중한 추억들을 2011년 시작 할 '휴먼의 여행에세이' 를 통해 나누고자 한것은 어쩌면 그때 못 담은 이야기에 대한 아쉬움도 함께 하는 것 같다.

때문에,  2편의 prologue을 통하여 언제 끝날지 모르는 '여행 에세이' 여정을 함께 할 내용에 관해 ' 간 ' 을 보는 시간을 마련해 볼까 한다. 지금까지 깨닫지 못했던 것들을 알차게 정리하며 지금까지 '여행' 으로 배웠던 것을 되뇌어보고 앞으로 더 큰 세상을 향해 나갈 자신감을 되 찾는 부수적인 이득까지 얻을 것이라 믿는 이야기가 탄생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또한, 이 소중한 공간을 그 이야기와 함께 하나씩 꾸며 나갈 수 있었으면 하는 작은 소망과 함께 이 공간을 통해 새로 만날 소중한 인연까지도 기대하고 있는 나에게 그러한 끈기가 2011년 내내 가득하길 믿으며 말이지...


자 이제 '여행' 그 설레이는 단어부터 살짝  나누어 봅시다..!! :)

#여행 / #Travel / #旅行 / #Viajes / #Voyage

( 여행은 어디서든 '점프' 할 수 있는 용기를 주었다. )

2009년 여름 Ayers Rock -> Alice Spring 가는길, 호주

' 어디어디 가면 이런 옷을 입고 이렇게 활보하고 다녀 볼래요... '

11년 전 처음 유럽 배낭여행을 준비하던 시절 각종 여행 관련 커뮤니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배낭여행객들의 소망은 일상에서 하지 못하는 다양함을 즐기고 싶다는 다양한 ' 욕망 ' 들이 숨어 있었다.
나는 자신과 다른 사람들의 무리 속에서 그리고 다른 문화와 사고 속에서 ' 자유 ' 를 갈망하는 다양한 여행객들의 표현을 여행지에서 볼 수 있었다. 가끔 도가 지나친 것들도 있긴 하였지만, 


대부분 ' 보기 참 좋네 ' 라고 여겨질 만한 것들이었고, 나 또한 각종 여행지에서 자신만의 테마를 찾으려고 노력하였다.

뒤 돌아보면 나의 테마는 여행지에서의 ' 만남 ' 과 그들과 함께하는 ' 맥주 ' 가 대부분이 었던 기억이... ^^;


특히, 여행 중에 만난 이들 중 확실하게 테마를 잡은 분들을 만날 때는 너무 기분이 좋았다. 그들이 가지고 있는 주관이 있는 여행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시간들 그 시간을 여행 속의 '만남' 으로 포장하여 하루하루를 보낸 것 같다. 


그들이 이야기 하는 테마 중에 기억에 남는 몇 가지는


가장 기억에 남는 영화 or 드라마 or 음악에 나왔던 장소 찾아가기...

&

옛 연인 혹은 친구와 여행했던 곳 혼자 다나기...

&

무계획으로 다니기...


물론 생각나는 주제들이 더 있지만 이 정도가 듣고 ' 나도 해봐야지 ' 했던 테마 였던것 같다. 상상의 나래를 펼쳐 나가면 이 아래도 쓰고 쓰고 또 써도 끝이 없겠지만...

 ( 유키구라모토의 'Lake Louise' 의 음악이 좋아 찾아간 이곳... )
2003년 5월 눈 덮인 Lake Louise

내가 너무나 좋아하는 피아노 연주곡중에 유키구라모토의 ' Lake Louise ' 가 있다.

2003년 봄에 갔던 캐나다 어학연수 중 4일간의 휴일에 마음이 맞는 친구들과 캐나다 1번국도를 밤새 달리고 달려 간 Banff 근처(?)에 있었던 이곳.

   음악이 가져다 주는 그 풍경을 눈으로 직접 보기 위해 엑셀을 밣고 갔던 바로 그곳.


      눈 앞에는 보통의 호수 풍경이 아닌 눈덮인 호수였던 바로 그곳.


군대 제대 후 복학 전에 세계일주를 가겠다고 바득바득 돈을 모았지만 이라크 전쟁으로 일정을 바꾸어 어학연수 쪽으로 선회하고 간 캐나다 였기에...

어학연수 뒤에 계획된 2달간의 배낭여행과 그 것이 끝나고 기다리고 있었던 3년만의 복학을 기대반 두근반이었다.  

그 마음과 더불어 음악과 함께 펼쳐진 그곳의 광경은 순간 눈물을 찔끔 흘리게 할 정도로 감동적이었다.


나 뿐만아니라 지금 이 순간에도 여행을 꿈꾸는 이들은...

1. 자유라는 무기를 가지고 맘대로 다니는 하루하루 일지 몰라도 '여행'을 준비하고 떠나는 이에겐 그 시간만큼은 자기가 원하는 모든 것을 할 수 있다는 설레임이 있어 행복하지 않을까?
 

2. 비단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은 무계획 여행일지 몰라도 '만남'을 통해 내일을 만들어가는 재치를 발휘하지 않을까?


3. 자신이 모르는 세상이 펼쳐진다며 두려워 할지 몰라도 그것을 이겨낼 용기를 얻을 수 있진 않을까?


4. 영화같은 만남을 기대하며 매일 아침 낯선 곳에서 일어나 오늘도 좀 더 신경쓰며 다녀야 겠다며 단장하지는 않을까?


5. 내 눈으로 보는 새롭고 신기한 모든것을 놓치지 않겠다고 뷰파인더에 눈을 고정하지는 않을까?


6. 오늘 하루가 나에게 주어진 최고의 선물이라며 간직하겠다고 자기 전 그 모든것을 기록하고 있지는 않을까?


그리고 이곳에 표현 못할 수 많은 의문들이 '여행' 이 가져다 주는 '설레임' 으로 하나씩 해결 될 수 있다는 믿음이 있기에 이렇게 한줄 한줄을 만들어 나갈 수 있는 것 같다.
 

물론, 나 자신 조차도 이 이야기를 어떻게 이어나가고 전달할까 하는 고민과 함께 이 글을 함께 나눌 분들을 생각하니 입가에 미소가 도는 설레임을 갖는건 숨기지 못할 것같다. 어설픈 문장 하나하나를 쓰게 될지 몰라도...


안. 그. 런. 가. 요.? ^^;;


( 힘든 길이 계속 될 지라도 정상에 무엇이 있을까 하는 호기심이 나를 이끌었다. )
2003년 8월 라우터부르넨 <-> 쉴튼호른 정상, 스위스



'
여행'을 주제로 한 에세이
를 쓰겠다는 생각은 호주 체험기를 매주 올리던 2년 전에 처음 가지게 되었지만, 바쁘다는 핑계로 실천하지 못하였다. 그래서 인지 첫 운을 떼는 오늘의 이야기가 조심스러우면서도 너무너무 설레인다. 


또한, 


' 내가 뭐라고.. ' , ' 내가 어떤 경험을 했다고 에세이 씩이나.. ' 


라는 생각도 머리속을 떠나가질 않는다.


하지만, 분명한 사실은 난 이미 ' 여행 에세이 ' 라는 기나긴 여정을 떠날 결심을 있으며 이 소소한 이야기를 통해 만날 소중한 인연을 받아 들이기 위해 타이핑을 시작했다는 것이다.
 

이러한 시작과 함께 즐거운 이야기들이 앞으로 펼쳐지길 방문하시는 모든 분들과 바라며...

GOOD LUCK~


 #prologue No.2 에서 뵙죠. ^^ 


The End of The Travel Essay #prologue No.1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 믿어져? 이제 기나긴 여정의 시작이야... ^^ )
2007년 2월 버팔로의 한 Youth Hostel, 미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Fly Human

추억 #1 - 쉴튼 호른, 그 아득한 추억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쉴튼호른 등반 후 하산 할때... 11 Aug, 2003)


2003년 여름 유럽과 지중해를 돌고 돌아, 스위스의 라우터 부르넨에 정착한지 3일째 뒷동네 산처럼 느껴졌던 쉴튼호른산에 그냥 등반하고 싶어졌다.

' 왜? '

근 50여일이 다 되어갔던 여행동안 새로운 주제를 찾지 못했던 나에게 그동안의 여행을 정리 하고 앞으로를 생각할 여유를 찾기 위해서, 그리고 케이블카를 타기 싫어서( 탈 돈이 없어서? ^^;)

스토키 하우스의 형님 둘, 그리고 동생 하나를 포섭해서 4명의 원정대를 조직 8시간여 시간동안 정상에 올랐다.

하지만, 오랫만에 하는 등반이라 그런지 발목이 살짝 고장이 났는데, 케이블카로 하산하자는 형님들의 말이 귓속에 들리지 않았다. 형님 한분이 빌려주신 등산용 지팡이로 천천히 하산을 시작하며 대자연의 느낌을 맛 보았다.

'이래서, 내가 시작 했구나. '


라는 느낌과 함께 4시간 30여분의 하산시간에 해가 뉘엇 뉘엇 지어지기 시작할 무렵 겨우 라우터부르넨 마을에 다시 도착 할 수 있었다. 축하 파티 그리고 숙소 사람들과의 무용담, 그리고 다녀 왔노라 하며 적었던 방명록까지 그 때의 기억들은 나의 소중한 여행추억으로 자리 잡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5년 겨울, 인솔갔을때 다시 스토키 하우스를 들려 2년만에 보았던 나의 방명록, 왠지 눈이 촉촉히 졌었다는...

2008년을 사는 나에게 '도전'이라는 두글자는 낯설지가 않다. '쉽게 여행을 한다 어렵게 여행을 한다' 기준은 정해져 있지 않다. 다만, 그 기억으로 앞으로 해야 할 진정한 '도전'에 두려워 하지 않는다면 그 자체로써 좋은 추억이 되지 않을까.

2008년 10월의 어느날 난 사진 몇장으로 그때를 기억해 본다. 새로운 한주를 힘차게 시작하기 위해.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신고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