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하루하루 시간이 지나간다. 기분도, 마음도 무엇인가 스치고 지나간다... )

:: Prologue ::

한주 한주 밀려서 쓰는 포스팅이지만 시간을 거슬러 올라간다는 것은 기분 좋은 일인듯 하다. 나의 생활을 반성해 볼수도 되돌아 볼 수도 있으니 말이다. 물론 지나간 시간은 잡을 수 없고, 다가올 시간은 알수가 없다.
그것인 인생 아닌가...? ^^

:: My name is Henry... ::

영어로는...? ' 헨리 '
불어로는...? ' 앙리 '
스페인어로는...? ' 젠리 ' (맞나..? ㅋ )
개인적으로는 Human과 Herobum 의 첫자인 'H'를 좋아해서 H로 시작하는 이름을 찾다가 미국에서 한국에 놀러왔던 나의 의동생 크XXX양의 의견을 받아들여 Henry 로 쓰게 되었다. 뭐.. 나쁘지 않은듯~

아무튼 18일 인터뷰를 보았던 날 저녁 시간부터 난 이제 브리즈번의 시티잡을 구한 사람이 되었다. 그것도 호주인들에게 둘러 쌓여 매일을 보내고 있으니 운이 좋았다고 해야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식당 내부는 산듯하다. 쉬는 타임 몰래 찍었으니~ 주방의 실상은...? 언제쯤 찍을 수 있는 짬밥이 될까~ ㅋ )

첫날 일을 시작했을 때 부터 난 두가지 단어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사람이 되었다.

' Behind~~ ' ( 당신뒤에 있어여~ 조심하세여~ )

' HOT HOT HOT~~ ' ( 나 뜨거운거 들고 있어여~ 조심하세여~ )


주방이 그리 크지 않고, 뜨거운 음식을.. 특히 피자판과 파스타류를 만드는 냄비류, 그리고 재료가 많이 뜨겁기 때문에 서로 조심하기 위해 외치는 말이다. 글을 쓰고 있는 일 2주째...
내 귓속에는 Chef의 HOT HOT HOT~ 이 맴돈다...

당연히 이름도 부르기 쉬운 Henry 로 이제 불리워 진다. 하도 들으니 원래 영어 이름에 거부감이 많았던 나에게도 자연스러운 이름이 된듯 하다.

' Henry~ Container Box~ ' ( 헨리 컨테이너 박스 비워~ )

' Henry~ Faster~ Faster~ ' ( 헨리 빨리 하고 집에가자 / 동료인 Matt가 맨날 하는말 ㅡ.ㅡ+ )

' Henry~ bring XXXX from down stair~ ' ( 헨리 창고가서 머머좀 가지고 와~ )

등등 Henry~ Henry~ 막 귓속에 맴돈다. 젠장~ ㅋㅋ

물론 Chef 등 주방의 약 5인이 여러 이야기를 하는데 이야기의 중간 중간에는 꼭 F가 들어간 말이 사용되고, 다수의 슬랭과 농담따먹기 등이 주를 이룬다. 첫주는 정말 뭔말인지 하나도 못알아 먹었는데 T.T 이제는 슬쩍 무언가 들린다고 해야하나. 아직 멀었다. 이범희!!!!

일요일 인터뷰 본날의 저녁부터 시작된 일은 이틀의 OFF DAY 를 거쳐 약 30시간을 할 수 있었지만 정작 중요한 시급에 대하여 자세히 말해주지 않았다.

' 이걸 Chef에게 계속 물어봐야해..? 물어봤다가 짜증내서 자르면 어떻게 하지..? ' 이런 소심한 생각들이 거쳐 갔지만. Boss 와 Chef를 거쳐 세금을 포함하여 17 A$을 준다고 이야기를 들었고 약 2주간은 20시간여, 그리고 그게 지나면 급여와 시간을 조금더 올려준다는 이야기를 Chef인 덕~ ( 스펠이 뭐였드라 ㅡ.ㅡㅋ )에게 들었다.

아무튼 200$ 정도가 남았던 나에게 서광이 비치기 시작했으며, 다음주 주급날이 기다려지기 까지 했던 설레였던 첫주, 헨리 던 앙리 던 좋으니깐 일이 익숙해 져서 나머지 시간을 알차게 보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므흣~

그럼 이제 나의 이름은 이범희, 휴먼, 히어로범 그리고 헨리...? ㅋ

:: 밥밥밥~~~ ::

하루하루 지나면서 느는건 무엇을 어떻게 맛있게 해먹느냐 보다는 간편하고 맛있는 음식을 어떻게 만들어 먹을까 하는 생각 뿐이다. ( 결국 같은 이야기 인가..? ㅡ.ㅡㅋ )

일을 시작하고 익숙해 지지 않았던 첫주에는 손이 퉁퉁 붓고 손가락 마디가 저려서 만사가 귀찮은 날이 있었다. 물론 지금은 익숙해 졌는지 11시간을 하고 온 오늘 새벽 1시가 넘어서 이 포스팅을 하고 있다. ㅡ.ㅡV

사용자 삽입 이미지
( Coles에서 찾은 33cents 짜리 라면, 내사랑 Mix Vegetable 과 계란을 적절히 활용하면 정말 맛난다~ ㅋ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우유, 내사랑 Mixvegetable, 햄버거, 계란과 함께 하는 아침식사~ 아 배고파~ ㅋ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리고 가장 많이 해먹는 ' 휴먼표 ' 볶음밥~ ㅋ )


요즘은 주방 사람들에게 바쁘지 않으면 식사를 만들어 달라고 하기 때문에 상당히 부담이 줄어든 상태이다. 물론 거의 다 파스타 지만... 하지만 가끔은 Chicken 가끔은 Beef 로~ 재료도 좋기 때문에 상당히 맛있다. 그리고 9개월 되었다던 피자맨 Berry에게 부탁하면 피자 한판씩 만들어 주기 때문에 집에와서 먹기도 한다~ 야호~

물론 일 댕겨온 다음에 먹는 피자에는 이게 빠질수 없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일 첫날 Berry가 만들어준 피자, 그리고 내 사랑 맥주 한잔 캬~~ 저녁 안먹고 자정쯤이었기 때문에 아구작~)

기분이 울적하거나 환경이 바뀌었을 때는 역시 맛있는 음식과 시원한 맥주가 최고라는거!! 아싸~

:: 근데 왜 안 즐겁지.... ::

무언가 들뜬 포스팅인 3주차.. 하지만 실상 마음은 그리 즐겁진 않았다. 내 주위에 많은 환경의 변화가 있었고, 실상 돌아보면 혼자인 듯한 느낌이 많았기도 하였다. Home Sick 과는 다른 이 느낌... 그래서 일로 잊으려 노력했으며, 맥주 한잔 한잔 매일 마시며 버틸라고 하였다.

즐거움이라는 건 내 생활에서 만족감과 성취감이 있어서 진정으로 느껴지는 감정 같다.
혼자 즐거운게 아니라 나눌 사람이 필요하며 나눌 대화 상대가 필요한 것이다.

' 외로운 걸까..? ' 뭐.. 그것과는 또 다른 느낌 같다. ( 머냐...? ㅡ.ㅡ+ )

호주를 와서 백팩에 묵었고, 1000$을 들고 왔기에 무언가 시한부 인생같은 느낌도 들었으며, 밑바닥부터 시작하고자 많은 일을 알아 봐서 운좋게 잡은 일을 시작하고도 즐거움이 확 느껴지지 않는건 이제 30살이라는 나이와 지금 생활을 후회 없도록 할 나의 미래, 그리고 2009년이라는 마지막 기회의 해 라는 압박감 때문 일지도 모른다.

다이어리 한구석에 쓰는 푸념들과 음악을 들으며 솟구치는 감정들 하나하나를 이곳에다 표현하기 힘들지만 ( 청승이 되어 버린다 ^^; ) 확실한건 지금 시간이 나에게 중요하며 헛되게 보낼 수 없다는 것이다.
그렇기에 내 주위에 생긴 많은 변화를 받아들이고 다시 즐거움으로 승화시키는 단계가 그래서 필요한듯 하다.

힘내야 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일한뒤 마시는 맥주도 최고지만, 무엇인가를 잊고 사는데도 이놈이 최고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달려라!!! 달려라!!! 달려!!! 휴먼~ 휴먼~~ 머냐.. 이 장난은.. ^^; )


:: Epilogue ::

3주차 이야기도 1시간여동안 이 생각 저 생각 하며 업로드의 압박을 여유롭게 이겨내며 올려 보았다. 2주차보다 좀더 여유가 있어진 이유는 역시 일을 시작해서 인듯 하다. ^^

독방의 자금을 이겨내지 못할것 같기에 3주차에 구했던 거실쉐어를 지금 살고 있다. ( 지금은 4주째~ )

이제 규칙적인 생활의 연속이 될듯 해서 무언가 Special한 이야기들이 포스팅속에 묻어나지 않을까 걱정하는 분들이 있을지 모르겠다. 사실 필자도 그러하니깐... ^^ 하지만 위에도 적었듯이 이 일상속에서 꼭! 즐거움을 찾고자 노력할것이며 그 즐거움을 이 글을 읽는 많은(?)분들과 함께 하고 싶은 욕심이 있기에 오늘도 무언가의 미소를 지으며 이글을 마치고자 한다.

나는 언제나 길을 찾고 있는 사람처럼 고민에 빠지는 적이 많다. 하지만, 고민속에 묻혀서 내가 정말 해야할 일들은 놓치고 싶지 않다. 그 길을 하나 하나 씩 찾는 나날들이 되길 바라며~ 다음 이야기에서 함께 해용~

난 Henry.. 그리고 이범희니깐... ^^

3rd Week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내가 가는 길은 빨간불이 아닌 Always 파란불이었으면 좋겠다. )
Posted by Fly Human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한잔의 상쾌한 맥주처럼... 나의 하루도 상쾌 하기를... )

- prologue -

이곳생활 한지도 글쓰는 시간 기준으로 3주째.. 하지만 조금은 밀린 이야기를 정리하는 지금 시간은...
뭐랄까.. 그냥 즐겁다.. 아니 즐겁게 생각하고 싶다. ^^

' 마음속에 남는 기억들이 가득했으면 좋겠다. '

라고는 생각하고 있지만 일일이 계획되로 진행되지 않는건 나 뿐만이... 아니겠지...? ^^;

- 거실 쉐어~ 고고씽~ -

약 6일간의 백팩 생활을 마치고 Brisbane 강변의 Vue 아파트에 들어가게 되었는데 브리즈번에 방문한 항국 사람들이면 한번쯤이면 꼭! 방문했을 선브리즈번(
http://www.sunbrisbane.com)이라는 곳을 기웃기리며 찾아 보았는데 우연히 JAN(일본어)섹션에서 한 일본인이 올려둔 독방 문구에 눈이 가서 전화하게 되었다.

Weekly 155$ 독방, 아파트, 시티근처...

1000AU$을 준비해온 나로써는 저 가격이 그리 쉽게 다가오는 가격이 아니였지만 '설마 일 늦게 구하겠어?' 라는 안이한 생각과 일본에서 생활했을때 느꼈던 독방의 편리함만을 생각하며 글을 올려둔 일본인을 만나게 되었다.

둘러보니 생각보다 좋은 환경과 분위기 그래서 수락하여 살게 되었지만 일주일여를 먼저 들어가기에 한주는 100$을 주고 거실에 지내기로 하였다. 그렇게 시작된 아파트 생활은 나에게 그리 나쁘지 않았고, 인터넷이 잘 안된다는 마스터군의 이야기가 있었지만 정황을 파악하고 인스톨을 새로하니 인터넷도 가뿐히~! 서로 급 호감을 가지며 살게 된 이 아파트~
하지만 Brisbane 2주차에 느낀 생각보다 심한 구직난에 2주만 살고 나가기로 결정하였다. 왜 였을까..?
( 다음 에피소드에~ )

아무튼 천방지축 콜롬비아 친구 마리아, 너무 열심히 사는 덕에 새벽 4시부터 세탁기 돌려주시다 나랑 한판하였지만 지금은 잘 지내는 인도내시아 아줌마(???) 웨지에(이름이잘..ㅋ), 집에 거의 안들어오는 일본친구 쿠미짱.. 착한 마스터...의 오빠 연수까지 나의 첫 아파트 생활을 그렇게 시작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요리범... 으로 거듭나고 싶...지...만... 실상 구차니즘과 재료의 압박으로 거의 비슷한것만 해먹고산다 ㅋ )

- 아들레이드로... 가....갈...까...? 구직의 압박의 나날들~ -

구직의 압박이 심해지며, 돈은 점점 떨어져가니 용단을 내릴 수 밖에 없었다.

' 내가 적극성이 부족한건가..? ', ' 다른 방법을 강구해야 하나..? '

별여별 생각이 다 들었단 2주째. 그래서 콴타스 계열 저가항공 젯스타(http://www.jetstar.com)에서 109$(+카드수수료 3$) 짜리 최저 항공권을 질러 버렸다. 목적지는 아들레이드 그리고 날짜는 27일...
그날까지 일을 못구하면 아들레이드의 공장에 들어가야겠다는 마음을 먹고 더 독하게 준비하지 않으면 안되었다.

카페에서 알게된 몽군.. 그리고 브리즈번에서 알게되어 아들레이드로 넘어간 맥군.. 그들과 함께 할 마음에 여러번 전화도 걸며 매일 seek.com.au 와 jobsearch.gov.au 살다시피 하며 Cover letter와 Resume 을 돌려 대었지만 좋은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T.T

그러던 어느날 Sales part에 지원해 줘서 thank you 하다는 말과 함께 날라온 interview에 관련된 메일 내심 무지하게 기뻤지만, 내가 sales에 지원했었나..? 라는 마음과 함께 반신 반의하며 Smart Group 이라는 곳을 찾아 갔다.

앗... 그런...데.. 분위기가 이상하다.

뉴질랜드인 2명, 중국인 1명, 프랑스인 1명에 방금 히치하이킹하며 도착했다는 반 거지 행색의 영국인과 호주인 아줌마와 젊은 여성 1명 그리고 나...

그리고 나타난 영어가 유창하고 아주 빨랐던 프랑스인..

.... 요약 ....

' 우리 회사에 지원해줘서 고맙다. 우리회사는 이러저러한 역사를 가지고 있다. 여러분들이 Sales 를 잘해주면 나는 3개월뒤 팀장급, 6개월뒤 과장(?)급, 1년뒤 여러 팀을 꾸리고 있는 급이 될것이다. 여러분은 전기회사와 Promotion을 체결한 우리회사와 함께 세일을 하며 4% DC에 10% 마일리지를 주는 우리쪽으로 가입을 유도하면 된다~~ '

흠.....

' 주급 300$ 기본에 두당 2주차까지는 13$ 그리고 3주차부터는 25$, 15~20명 20명~25명... 으로 끈어서 보너스 나가고~ 가입 인원 누적으로 계급(?)을 두어 두당주는 급여를 올려줄것이다. '

예를 들어. 3주차에 25명을 주에 가입시켰다면..?

300$ + 25*25 + 25명할경우보너스 200$ = 1125$....

' 오예!!!! ' 일까... ^^;


홈페이지를 뒤져본 결과 그리 사기성이 강한 회사는 아니였던듯 하지만, 내키지도 않았고 방문판매해야 하는 압박도 만만치 않은데다 Interview 결과도 그리 좋은거 같지도 않기에 다음날 Meeting 에 불참하고 다른곳에 더 열을 올리며 알아보게 되었다.

그 뒤로도 Interview 메일이 몇개 왔으나 영주권자를 원하거나, Job Seek Number Id 라는 요상한것을 원하기에 참가하지 못하는 그런 불상사를..

아... 일이여~~ @.@

- 함께하는 이들.. 자전거 그리고 밥..? 맥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현재는 각자의 자리에서 일을 구해 하루하루를 사는 이들, 훈/황/범/맥 )

이곳에 있다보면 다양한 문화의 사람들, 다양한 한국 사람들을 접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다양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어떠한 이유가 되었든 100%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하루하루를 치열하게 살수 밖에 없지만, 사람의 마음이 그렇게 쉽게 되는건 아니지 않는가. 그런 이들과 여러 이야기를 하며 내가 알지 못하던 느끼지 못한것을 알고, 자극을 받으며 살아갈 수 있는 원동력을 얻는것 또한 이곳 생활에서 얻는 보물같은 것이라 생각한다.

특히 아들레이드로 건너간 맥군과는 앞일에 대한 여러가지를 이야기 하며 그친구가 아들레이드로 넘어갈때 나의 새로운 애마가 된 자전거를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브리즈번 온지 3주째.. 지하철 한번, 버스 한번 타본 이후로는 이놈만의 나의 발이 되어주고 있다.. )

또한 맥주를 좋아하는 나로써는 많이는 아니지만 다양한 호주 맥주를 접해볼 기회가 있어 그 부분 만은 너무나 장점으로 다가왔지만, 밖에서 못마시는 단점으로 길거리에서 마신다던가 하는 추태(?)를 안부릴 수 있어서 좋은 것 같다.
음식은 대체적으로 입에 맞고, 소세지종류가 저렴하여 이것 저것 해먹을 수 있는게 장점인 듯 하다. 물론 생활비를 아껴야하는 나로써는 싸고 양많고 맛있는 재료를 찾는것에 혈안이 되어있기에 그에 따른 음식은 제한적이라는 단점이 존재 하는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소세지, 볶음밥, 파스타.. 자주먹는 것들~ ^^; )

식당은 비싸고, 바도 비싸고.. 그래서 한국인들이 금요일이나 토요일에 저렴하고 맛있는 육류와 다양한 종류의 맥주를 사서 Roma ParkLand 나 South Bank Park 에서 BBQ를 해먹으며 한주를 정리하는 시간을 가지는 듯 하다.
나름 저렴하게 느끼는 M.T. 같은 분위기.. 한국인들의 주도로 하지만 그에 맞는 즐거움이 있기에 모여서 하는게 아닌가 싶다.

- Brisbane 을... 찍다 -

주말에 시간을 내어 연수와 함께 브리즈번 시내 곳곳을 돌아다니며 삼각대를 들고 브리즈번을 찍고 다녔다.
뭐 말이 필요 있겠는가.
어설픈 사진 몇장 올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여행댕기다 삼각대 들고 찍는사람 보면.. 이런놈 꼭 있다. 그게 필자다.. ㅋ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퀸즈몰... 3초...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City의 대표적인 만남의 장소 버거......킹!!! 을 가장한 헝그리잭 사람이 많았으면 잔상이 더 나왔으련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South Bank 에서 바라본 City 전경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리고 뱃살의 압박으로 아직 한번도 퐁당~ 하지 못한 South Bank 의 수영장~ )

Brisbane 을 한번 돌아 다니니 그래도 내가 지금 지내고 있는 곳의 느낌을 조금은 알 수 있을것 같았다.
치열하게 사는것도 아닌데, 2주가 되어서 그것을 알았다니, 나도 참 외골수 인것 같다. 하나만 생각하면 정신이 없으니. ^^;

- Epilogue -

2주차의 토요일 잠에 곤히 자고 있는 나에게 07(지역번호)로 시작하는 전화가 한통날라왔다.

' 누구세여..? ' (잠에 덜깨서.. )

' 불라불라.. '

' 응..? 누구..? '

' In....View... Kitchen Hand ' ( 엥.. )

그렇다. Job Interview 오라는 전화 한통이었다.


전화가 온곳은 Fortitude Valley 동쪽의 Emporium Hotel/Apart 안에있는 식당가의 Capri Cafe/Bar(http://www.capricafe.com.au)라는 곳이었다. 다음날 11시에 인터뷰를 오라는 것..

급한 마음에 주소를 다시 물어보고 확인 메일 한통 날려달라고 부탁하였다.

그리고 다음날에 간 인터뷰 Boss인 Mirsad 와의 만남.

악수.. 그리고...

' Can you work at 5:30pm today? '

' Yes..!! Of course!! '


그렇게 3주차 생활비가 200$정도 밖에 남지 않은 나에게 그리고 호주 워킹생활은 시작 되었다.

그럼 사둔 항공권은 어떻게 했냐고?? 다음 이야기에~ ^^;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제.. 시작이다.. )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