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푸른하늘이 생각날 땐 그때를 생각해 '

2009년 1월 3일, 많은 것을 등지고 호주의 브리즈번으로 떠났던 날.
나는 그날을 잊을 수 없다. ( 휴먼의 호주 워킹 첫 번째 이야기 )  

사실  시작은 쉽지 않았다. 블로그에 함께 한 이야기 이외에 많은 이야기가 나의 뇌리속을 스쳐지나간다.

브리즈번의 하루하루를 마친 후, 시작 된 호주 여행 그리고 케언즈에서 만났던 가까운 하늘.

푸른하늘은 나에게 언제나 긍정의 영감을 준다.
푸른하늘은 나에게 내일을 바라 볼 용기를 준다.
푸른하늘은 꽉 막힌 나의 마음을 시원하게 뚫어준다. 


( 푸른 하늘로 뛰어 들기 전, 잊지 못할 긴장감에 휩싸였지만 이내 곧 그에 동화 되었다. )
2009년 6월의 어느날, 하늘 위, Cairns

처음 비행기를 탑승 했던 푸른 하늘의 느낌을 잊지 못한다. 그 뒤로 100회가 넘는 비행 동안 그리고 하늘을 바라보면서, 언제나 설레이고 두근대는 것은 비행자체 뿐 아니라 푸른하늘이 주는 많은 것에 내가 영향을 받아서가 아닐까?

사람이 언제나 즐거움만 간직하고 살 수는 없는 법.
사람인 이상 화도 내고, 짜증도 내며, 답답함을 가슴 속에 담아 둘 수 밖에 없는 법.


그럴때 마다.
하늘을 우러러 본다.


그럴때 마다.
기억 속 한켠에 있는 푸른하늘과의 만남을 다시 찾는다.


나에게 있어 푸른 하늘과 비행은 언제나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나를 먼 곳으로 데려다 주는 것 이상의 의미, 하늘과 비행. 그래서 나는 멈추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나의 비행은 계속 될 것이다. :)

HumanFly must to be continued. I don't give up to meet Blue SKY.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 가까에서 봤던 너는 최고 였어... )
2009년 6월의 어느날, Blue Sky, Cairns
 
( SKY DIve @Carins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Fly Human
사용자 삽입 이미지
( Human.. 하늘을 날다.. 꺄~~~~~~~~~ )

지난 몇개월의 피로를 한방에 날려준 두가지의 레포츠...

스카이 다이빙과... 스쿠버 다이빙~ 그리고 스노클링..? ㅋ

하늘을 나는것이 신기 했고...

Under the Sea 라는 노래가 절로 나오는 바다 안 세상...

나의 세상도 시원한 파란 하늘에...

찌~~~인한 바다 향기가 코 끝을 찌르도록 찬란 했으면... ^^

비록 케언즈에 머물면서 쓴 비용이 브리즈번에서 번 2주간의 돈을 몽창 쓴 그런 돈이라지만..

무언가 흐믓하다..

무언가 즐겁다..

그리고 너무 좋은 친구들을 만났다..

이것이 여행..

이것이 인생..

그리고 이것이 케언즈...?


( I'm not sure~~~ ) & Thank you James who is English guy~

on 6th June @ DreamTime Hostel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영화 ' 니모를 찾아서 ' 는 못 보았지만 이곳에서 진짜 니모는 봤다. ^^ ... Nimo가 아니라 Nemo 군요 ^^; )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Fly Human

2009년 6월 2일...

VirginBlue 비행기를 타고 케언즈로 향하였다.

몸도 마음도 무언가 준비가 안되 있는 느낌..? 하지만 기분은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Departures 라는 말은 언제나 마음의 준비를 가져다 준다. )

여행의 전반적인 이야기 들과 사진들은 도시 혹은 일정에 맞추어 하나의 포스팅으로 완성할 생각이지만 아직은 어떻게 올려야 할지 잘 모르겠다. 지금도 Hostel의 유료 인터넷을 구매 하여 이것 저것 하다 15분 정도 밖에 안남은 상태에서 시간에 쫓기고 있다.

' 꺄~~~ '

하지만 중요한것은 이제 호주에서 살던 일상에서 벗어나 Cairns 로 ... Airlie Beach 로 Noosa 로.. 그리고 Brisbane 으로 다시 돌아가 모든 짐을 들고 호주를 떠나는 준비를 하는 나에게 있어 지금의 시간은 너무나 아쉽다..

앞으로 이어질 이곳의 이야기 그리고 간간히 적을 ' 여행 스케치 ' 라는 이름의 포스팅으로 소식을 전할 수 있길 바라며.

내일은 Ski Diving ( 14000pt ) 그리고 모레는 Reef tour 및 Snorkelling 을 하는 이 필자에게 안전하게 투어를 마칠 수 있기를 기원해 주시길~ ^^

on 4th June @ DreamTime Hostel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Fly Huma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