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푸른하늘이 생각날 땐 그때를 생각해 '

2009년 1월 3일, 많은 것을 등지고 호주의 브리즈번으로 떠났던 날.
나는 그날을 잊을 수 없다. ( 휴먼의 호주 워킹 첫 번째 이야기 )  

사실  시작은 쉽지 않았다. 블로그에 함께 한 이야기 이외에 많은 이야기가 나의 뇌리속을 스쳐지나간다.

브리즈번의 하루하루를 마친 후, 시작 된 호주 여행 그리고 케언즈에서 만났던 가까운 하늘.

푸른하늘은 나에게 언제나 긍정의 영감을 준다.
푸른하늘은 나에게 내일을 바라 볼 용기를 준다.
푸른하늘은 꽉 막힌 나의 마음을 시원하게 뚫어준다. 


( 푸른 하늘로 뛰어 들기 전, 잊지 못할 긴장감에 휩싸였지만 이내 곧 그에 동화 되었다. )
2009년 6월의 어느날, 하늘 위, Cairns

처음 비행기를 탑승 했던 푸른 하늘의 느낌을 잊지 못한다. 그 뒤로 100회가 넘는 비행 동안 그리고 하늘을 바라보면서, 언제나 설레이고 두근대는 것은 비행자체 뿐 아니라 푸른하늘이 주는 많은 것에 내가 영향을 받아서가 아닐까?

사람이 언제나 즐거움만 간직하고 살 수는 없는 법.
사람인 이상 화도 내고, 짜증도 내며, 답답함을 가슴 속에 담아 둘 수 밖에 없는 법.


그럴때 마다.
하늘을 우러러 본다.


그럴때 마다.
기억 속 한켠에 있는 푸른하늘과의 만남을 다시 찾는다.


나에게 있어 푸른 하늘과 비행은 언제나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나를 먼 곳으로 데려다 주는 것 이상의 의미, 하늘과 비행. 그래서 나는 멈추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나의 비행은 계속 될 것이다. :)

HumanFly must to be continued. I don't give up to meet Blue SKY.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 가까에서 봤던 너는 최고 였어... )
2009년 6월의 어느날, Blue Sky, Cairns
 
( SKY DIve @Carins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Fly Human
사용자 삽입 이미지
( Human.. 하늘을 날다.. 꺄~~~~~~~~~ )

지난 몇개월의 피로를 한방에 날려준 두가지의 레포츠...

스카이 다이빙과... 스쿠버 다이빙~ 그리고 스노클링..? ㅋ

하늘을 나는것이 신기 했고...

Under the Sea 라는 노래가 절로 나오는 바다 안 세상...

나의 세상도 시원한 파란 하늘에...

찌~~~인한 바다 향기가 코 끝을 찌르도록 찬란 했으면... ^^

비록 케언즈에 머물면서 쓴 비용이 브리즈번에서 번 2주간의 돈을 몽창 쓴 그런 돈이라지만..

무언가 흐믓하다..

무언가 즐겁다..

그리고 너무 좋은 친구들을 만났다..

이것이 여행..

이것이 인생..

그리고 이것이 케언즈...?


( I'm not sure~~~ ) & Thank you James who is English guy~

on 6th June @ DreamTime Hostel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영화 ' 니모를 찾아서 ' 는 못 보았지만 이곳에서 진짜 니모는 봤다. ^^ ... Nimo가 아니라 Nemo 군요 ^^; )


신고
Posted by Fly Human

2009년 6월 2일...

VirginBlue 비행기를 타고 케언즈로 향하였다.

몸도 마음도 무언가 준비가 안되 있는 느낌..? 하지만 기분은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Departures 라는 말은 언제나 마음의 준비를 가져다 준다. )

여행의 전반적인 이야기 들과 사진들은 도시 혹은 일정에 맞추어 하나의 포스팅으로 완성할 생각이지만 아직은 어떻게 올려야 할지 잘 모르겠다. 지금도 Hostel의 유료 인터넷을 구매 하여 이것 저것 하다 15분 정도 밖에 안남은 상태에서 시간에 쫓기고 있다.

' 꺄~~~ '

하지만 중요한것은 이제 호주에서 살던 일상에서 벗어나 Cairns 로 ... Airlie Beach 로 Noosa 로.. 그리고 Brisbane 으로 다시 돌아가 모든 짐을 들고 호주를 떠나는 준비를 하는 나에게 있어 지금의 시간은 너무나 아쉽다..

앞으로 이어질 이곳의 이야기 그리고 간간히 적을 ' 여행 스케치 ' 라는 이름의 포스팅으로 소식을 전할 수 있길 바라며.

내일은 Ski Diving ( 14000pt ) 그리고 모레는 Reef tour 및 Snorkelling 을 하는 이 필자에게 안전하게 투어를 마칠 수 있기를 기원해 주시길~ ^^

on 4th June @ DreamTime Hostel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신고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