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도심 속에서 또 다른 나를 찾아 보았던 지난 생활... 이제 정말 얼마 안남았구나.. )

:: prologue ::

봄, 여름, 가을, 겨울, 여름.. 그리고 또 여름...

브리즈번 생활을 마치고 여행 뒤 또 다른 여름을 맞이 할 준비를 해야 할 필자이지만 어떤 식으로 다시끔 현실로 뛰어들지 고민 중이다. 물론, 이 다가올 현실에 대해서 생각 못한것은 아니지만 막상 일정도 앞 당기고 그 현실과 맞서 다시끔 싸우려 하니 살짝 두려움이 생기는 것도 사실이다.

그래도 가장 중요한것은 그 현실과 맞설 ' 자신감 ' 과 내 자신에 대한 ' 믿음 '이 무엇보다도 확고해졌기에 그 새로운 현실을 더욱더 많은 미소로 즐겁게 맞이할 지금의 자신이 너무나 마음에 든다. 더욱더 마음에 들 내 자신을 위해 지난 한주를 또 정리해 볼까나~? ^^

:: Monday Tra....vel..? - City Botanic Gardens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뭐야.. 나 City 사는 사람맞아..? -.-;;; )

나는 분명 브리즈번 City 근처에서 사는 워홀러중 한명이다. 근데...?

' Botanic Garden ' 이 어디야? 라는 생각을 문득하게 되었는데... 몇개월동안 한번도 못갔다니.. ' 이런 젠장! ' 이라는 생각..? 물론 코 앞에 있는 로마파크도 다 안 돌아보았으니 이 게으름을 어찌 할꼬... 그래서 휴일인 월요일 오전 신나게 쉬면서 보내다 들러보았던 Botanic Garden~ 날씨만 좋으면 잔디밭에서 놀기도 좋을거 같고 공부하기도( 진짜?? ) 좋을거 같았다. 물론 실천이 가능할지는 미.. 지.. 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Queen's park / Sir.C.Bowen.Covn 은 뭔 뜻일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뛰자~!!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야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도심 속 공원에서의 JUMP~!!! ^^ 가자!!! 뛰자!!! 해내자!!! )

공원 곳곳에는 도심속 여유를 즐기러온 커플들, 그리고 공놀이를 즐기는 사람들, 책을 읽는 사람들 쭈~~욱 둘러보니 이날은 나처럼 사진 찍으며 공원을 거니는 사람들은 적었다.
하지만 혼자 드는 자책은 이렇게 걷기 좋은 공원을 이날 처음 왔다는 사실이 ' 야~~ 나도 참 .. 여유를 못 부리고 살았구나~ '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는데 뭐... 지금이라도 알면 되었지 ^^

걷다보니 빛과 나무가 있어 Jump 사진을 찍기에 괜찮은 곳이 있기에 그리고 사람들도 별로 없기에 마구마구 뛰며 그냥 공원의 공기와 분위기를 즐겨 보았다. JUMP!!! ^^;

공원의 끝머리에는 QUT ( Queensland University of Technology ) 가 있었는데 이 훌륭한 Garden이 대학교 캠퍼스와 함께라니 왠지 부러운 생각을 버릴 수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여기는 QUT~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학교 캠퍼스가 아니라 산책하는 산림욕하는 곳 같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쉬는 시간인지 아님 수업이 끝났는지 QUT 옆 Garden에는 많은 사람들이.. ^^ )

왠지 대학시절 생각도 나고~ 공부를 열심히 더 하고 싶은 생각도 문득 들었던... 뭔들 못하겠어~!! 라는 마음속의 메아리와 함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생각과 함께 호주 여행뒤 내가 갈 새로운 도심에서 이러한 여유를 마음속에 잘 담아두며 생활을 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
다시끔 바쁘게 살아갈 새로운 여름에 지금의 여유로움이 잘 섞여져서 2009년의 남은 절반을 잘 이용할 수 있는 그런 내가 되길.. 그런 생각을 해 보았던 여유로운 공원 산책이었다. ^^

:: my Friends in Brisbane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Blair 와 일 마치고 열차타기전 Valley의 RG에서 한잔.. )

나의 일주일중 6일은 주방과 함께 였다. 지금 이글을 쓰고 있는 이번주가 나의 주방일의 마지막주.. 물론 다음주에 이야기가 나가겠지만 어제 주방친구들과 신나게 한잔 마시며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지고 돌아온터라 몸이 조금은 피곤한 지금이기도 하다 ^^;

그런 주방의 동료들이기에 지난 4개월간 이들과 함께한 시간은 너무나 특별하다. 처음에 어색했던, 주방일을 가르쳐주었던, 조금씩 친해지고 이야기 하며 함께 생각을 공유하는 시간이 늘어나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헤어지기에 너무나 아쉬운 이들이 되었다. 그 중 Blair 는 내가 일을 시작한 첫날부터 많은 도움을 주었던 친구로 요즘은 이 친구와 이야기 하는 시간이 제일 많은 듯 하다.

82년생.. 공부를 안하고 지냈던 지난 시간을 뒤로하고 새롭게 Chef로 인생을 시작하기 위해 작년부터 가게에서 일을 시작했다는 Blair는 몇개월전 College 한 코스를 다니기 위해 가게를 한 달간 쉬었었다. 요리를 하기 시작하면서 공부에도 욕심이 생겼기에 College도 가게 되었고 앞으로 경험을 더 쌓아서 프랑스 요리를 해보고 싶다는 Blair의 지금의 모습은 나와 너무나 닮았다. 다시 무언가 시작하는 그 기분을 누구보다도 잘 알기에 이친구와 이야기는 누구보다도 잘 통할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Blair가 일전에 만들어주었던 프랑스 요리 샐러드가 없어서 조금 심심하다고 말했던 기억이 ㅋ )

무언가를 위해 집중하고 시간을 쏟아부으며 즐겁게 일하는것은 참 좋은것 같다. 그에 Blair는 우리 주방에서 항상 웃음거리를 가져다 주고 힘들어도 밝게 일하고 있는 친구이다. 참 도움도 많이 되었다. 올해 말 TAX return을 받으면 일본을 거쳐서 꼭 한국에 방문해 보고 싶다는 이 친구와 계속 연락을 주고 받으면서 우리가 가지고 있는 꿈이 한단계 한단계를 넘어가고 있음을 꼭 확인해 보고 싶다.

Thank you Blair~!

다음주는 주방 동료인 Kyle 과 Matt의 이야기를 해볼까나..?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MASTER CHEF가 되는 그날까지 화이팅!!! 그리고 그의 뒤에는 내손을 거쳐 깨끗해지는 수많은 .. T.T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귀여운 남미 동상들 파비오.. 알툴.. )

이 두친구와의 만남은 같은 집에 살기에 당연히 이루어 졌다. 물론 매일 일하느라 많이 가까이 하지는 못했지만, 아침마다 운동가기전에 인사를 나누고 웃음을 주고 받는 이들이 너무나 즐겁다.

파비오는 브라질 출신으로 싹싹하니 친구들과도 잘 어울리고 말수도 많은 편이지만 알툴은 과묵하지만 언제나 긍정적으로 사는 모습이 든든하기 그지 없다. 매일 아침 학원을 나가야 하기에 준비 할것도 많을법 싶지만 거실에 사는 나에게 일어나자 마자 아침 인사를 건네며 담소를 나누기에 저녁친구라기 보다는 아침 친구라고 불러야 할까? ㅋ 내가 떠나기전 함께할 식사에서 더 이야기 할 이들이지만 이들과의 이야기도 앞으로 무궁 무진하리라 믿는다.

귀여운 남미 동생들 파비오와 알툴.. 그들이 원하는 목적과 목표를 이곳 먼땅에서 잘 이루고 돌아가기를 언제나 기원하며.. 곧 한잔 하자꾸나~! ㅋ

^^ 다음주에도 이곳에서 함께한 소중한 인연에 관해 이야기 해볼까나..?

:: Capri...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게 입구... Cafe Bar Capri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Break TIme.. Kyle 과 Justin 그리고 Shelli 가 앉아 있군~ ㅋ )

몇일 전 일요일에는 일 마치고 Kyle의 집인 Caboolture에서 한잔 하기로 하였기에 카메라와 노트북을 챙기고 가게로출근하게 되었다. 뭐 이제 일주일 남았으니 남의 눈 신경 안쓰고 쉬는시간에 카메라 셔터를 ~ ^^

가게에서 담고 싶은 풍경은 너무나 많다. 젤 찍고 싶은게 음식 사진 그리고 Master Chef인 Doug의 사진 그리고 내가 일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 등등.. 욕심은 끝이 없는것 같다. 하지만, 지난 호주 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시간이 되었던 이곳이기에 어디보다도 많은 추억을 남기고 싶은 내 마음은 읽고 있는 분이라면 이해해 줄 수 있지 않을까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초점 참.. ㅡ.ㅡㅋ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쉬는 시간에 마신 한잔의 맥주~ 캬~~ 그리고 Shelli도 찍혔구나!! ㅋㅋ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게가 있는 Emporium~ )

생각해보면 지난 4개월의 시간이 꿈만 같다. 이번주가 마지막이라는게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처음에는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시간을 적게 받는것도 있었지만 무엇보다도 혼자 감당하기에 너무나 많은 일의 양에.. 늦다고 구박받고.. 서러움에 복받혀서 가슴속에 눈물이 고인적도 있었다. 결국은 짤리기에 이르렀지만...

짤린 뒤 다시 연락이 온것도 신기 하였다. 이유는 결국 ' You were better ' 나에게 악바리 같은 근성을 요구해서 그런말을 한건지 아니면 정말 잘해보자고 불렀는지도 이해가 가지 않았지만 결국 나는 살아남았고 주 40시간을 넘게 일하며 차곡차곡 통장에 돈도 모을 수 있었다.
물론 무엇보다도 앞으로 계속 ' keeping in touch ' 할 친구들을 얻었고 그들에게 신뢰를 얻었으며 그들과 함께 한 시간을 추억으로 공유 할수 있다는 사실이 가장 행복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게가 마친 후 함께 맥주 한잔을 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 난 이시간이 좋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Matt~ 졸리구나 ㅋㅋㅋ 뒷통수는 Blair~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살짝 보이는 Kyle 그리고 Waitress인 Nina~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내가 가장 많이 많든 Side 메뉴는 일명 ' 메디 샐러드 ' 인 Mediterranean salad 이다. 먹어 보시라! ㅋ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잊지 못할 이름 CAPRI... )

아직 한주가 더 남았기 때문에 이들과 만들 추억의 용량은 아직 멈추지 않을 것이다. 앞으로도 계속 이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지만...

1월 6일에 호주땅을 밣고 1월 18일 점심 12시에 인터뷰를 본 뒤 5:30pm~10:30pm Capri 라고 선명하게 적혀있는 나의 다이어리를 보니 그때는 어떻게 시작했나 싶기도 하다. 이제는 익숙해진 손의 주부 습진도 추억으로 함께 할 테지...

이제 이들과 함께할 소중한 ' 1주일 ' 이라는 시간을 더욱 열심히 보낼 고민을 해야겠다. 마지막주라고 방심하지 말고 항상 뜨거운것에 조심하고, 날카로운 것에 방심하지 않으며 웃음을 잃지 말고 그들에게 더 나은 미소를 가져다 줄 내가 되기 위해..

그런 Henry 로 기억되기 위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주 6일, 항상 내 자리였던 이곳 Sink 그리고 Dish Machine 언제나 기억하고 잊지 않을 것이다. )
:: epilogue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5월도 벌써 반이나 훌쩍~ )

오늘은 참 비가 많이 내렸다. 브리즈번의 화요일은 그렇게 시작 되었다. 슬슬 겨울이 오는 신호인가..? 아니면 나에게 또 다른 여름을 알리는 경고인가..? 갈때가 되니 이것 저것에 의미를 많이 부여하기 시작하였다.

요즘에는 공부욕심이 참 많이 든다. 하고 싶은 공부들이 너무나 많다. 일일이 나열하기 어려울 정도로...
다가올 3주간의 여행도, 2달여간의 일본 생활도 그리고 나의 앞으로의 미래를 결정할 올 하반기의 구직전쟁도 지나고 보면 다 추억이 되고 쓴웃음이 아닌 자연스런 ' 미소 ' 로 기억되기위해 그렇게 되기 위해 지금까지 신경쓰지 못했던 작은 것들까지도 기억하게 되는 것 같다.


나에게 호주워킹이 어떤 의미로 다가 왔는지는 아직 매듭짓기 쉽지 않지만 언젠가는 이곳에 정리 하는 시간이 오리라 믿고, 또 그것이 조금이나마 워킹을 준비하고 생각하고 있는 분들에게 그리고 지난 워킹을 추억하는 분들에게 좋은 대화거리가 될 것이라는 사실은 변함이 없다.

' 지난 ' 이라는 단어보다 ' 남은 ' 이라는 단어를 더 많이 쓰게 되는 요즘, 그 단어의 이용에 후회가 없으며 그 단어의 이용하기 까지의 결심에 언제나 자신감이 풍부한 나로 기억 되기 위해 오늘도 이 곳 브리즈번에서 살아갈 것이다.

그 모습 다음주에 또 나눌 것을 약속 드리며..

또 봐용~ ^^*

The End of 19th Week's Stor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세상을 향해 덩크슛을 쏘아 올리자!!! ㅋㅋㅋ 이곳은 Caboolture Kyle의 집~ ^^ )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