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사다난한 2019년도 이제 중반을 지나 3분기의 끝으로 내 달리고 있다.

회사 일도, 일상도 아직은 부족하다는 마음 뿐이라 하루하루를 보내는 내 자신의 마음가짐의 변화가 필요했고, 9월부터 예정된 있는 마라톤 및 달리기 대회를 나가기 위해 어느 정도 절제하는 생활이 필요했다.

그래서 몇 년 전부터 가끔 시도해 본 21일 습관 만들기에 다시 한번 도전하기로 하였다.

습관의 주제는 ‘4시 반 기상’

사실 4시 반 기상을 하는 습관뿐 아니라 아침 시간을 유용하게 보내는 습관까지 만들기 위해서는 생각만큼 쉽지 않다.
적당히 계획을 잡으면, 다시금 잠자리에 들어버리는 과오를 저질렀기 때문이다.

물론 그 덕에 전날에 몇 시에 자든, 술을 얼마나 마시든 5~6시 사이에 곧잘 일어나는 신체 반응을 얻기는 했지만 아침을 ‘충실하게’ 보냈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다.

‘그냥 일찍 일어났구나’ 정도.



알람 2개와 기상한 첫 날은 너무 힘들었다. 2019년 7월 31일


21일 법칙이라는 것이 있다.

맥스웰 몰츠 박사( Dr. Maxwell Maltz ) 의 저서 ‘성공의 법칙’을 통해 소개한 법칙으로 습관을 만들기 위해서는 최소 21일의 기간이 필요하다는 내용이다.

그 최소한의 21일을 시작해 봄과 동시에 그간 ‘마음의 여유’를 핑계로 하지 못한 운동+식단관리를 병행해 보았다.
그동안 나의 배에 차곡차곡 쌓은 뱃살을 빼 보기 위함이었다.

'일찍 일어나야지'
'일찍 일어나면 뭐 하지?'
'뭔가 한 다음에는 운동을 매일 할 수 있겠구나.'
'운동을 매일 하는 김에 식단도 조절하면 좋겠구나.'
'식단을 조절하는 김에 술도 끊어보면 좋겠구나.'

이러한 의식의 흐름으로 몇몇 가지 부수적인 습관도 같이 만들기로 했다.

그리고 7월 31일부터 그것을 행동으로 옮겼다.



보람찬(?) 2019년 8월을 보내고 있다.


아침 이른 시간에 일어나, 해야 하는 것들에 대한 영감은 작년에 이어 다시 읽은, 팀 페리스(Tim Ferriss)의 책 ‘타이탄의 도구들’(Tools of Titans)을 통해 하나씩 만들 수 있었다.

그래서 지난 21일 동안 책에서 받은 영감을 바탕으로 만든 아침의 흐름은 다음과 같다.

- 4시 반에 기상한다. ( 늦어도 5시 전에는 일어났다. )
- 침실을 정리한다. ( 이불을 정리한다. )
- 몽롱한 상태를 완벽하게 깨우기 위한 나만의 트리거를 만들었다. ( 찬물 세수, 가벼운 스트레칭, 물 마시기 등 )
- 잠이 깼으면 적정한 음악 또는 멜로디와 함께 명상한다.
- 따뜻한 차 한잔을 끓인다.
- 차 한잔을 마시며, 아침 일기를 쓴다.
- 아침 일기에는 ‘오늘의 다짐, 오늘 감사해야 할 것/사람, 오늘이 기대되는 이유 등’을 적는다.
- 물론 저녁에도 일기를 적기 시작했다.
- 일기를 쓴 다음에는 책을 읽는다.
- 그날 읽을 책의 분량이 없다면, 컴퓨터로 글을 쓴다.

책을 읽거나 글쓰기를 한 뒤에는 운동하고 회사에서 일을 시작하는데 여기에는 선택지가 있다. 

 1) 회사에 가서 운동할 경우 업무 시작시간 2시간 40분 전 집을 나선다. 
   - 집에서 회사까지 이동 시간 약 40~50분
   - 샤워를 포함한 운동 시간은 약 1시간 30분
   - 그리고 업무 시작 시간 10~20분 전에는 착석한다.

 2) 집에서 운동할 경우 또한 업무 시작 시간 2시간 40분 전 즈음부터 운동을 준비한다.
  - 샤워를 포함한 운동 시간은 약 1시간 30분
  - 집에서 회사까지 이동 시간 약 50~60분
  - 그리고 업무 시작 시간 10~15분 전에는 착석한다.

업무 시작 시간은 그날의 업무량이나 이슈에 따라 소폭 조정되는 때가 있었다.

이렇게 적고 보니 지난 20일 동안 나름 몸에벤 습관이 있는 것 같기는 하다.

‘아니, 이제 좀 습관이 생겼나?’



아침과 저녁 일기를 작성하는 노트, 팀 페리스(Tim Ferriss)가 제안한 방법으로 일기를 작성하고 있다.



고요함 속에서 들려오는 매미소리, 새소리 그리고 일출은 또 다른 즐거움이다. 5:32am


오늘은 4시 반 기상 습관을 시작한 지 21일째 되는 날이다.
서두에도 이야기했듯이 습관을 만들기에 필요한 최소한의 날짜이다.

앞으로 60일은 더 해야 내 것으로 만들 수 있다고 하니, 아직도 겪어야 할 넘어야 할 고비가 많은 것 같다.

금주는 9월부터 해제할 예정이지만, 지금 만들고 있는 아침 습관이 너무 소중하기에 술을 마시는 습관조차도 조금씩 바꿀 생각이다. ( 그동안 맛있는 맥주는 참지 않고 많이 마셨다. )

물론 이러한 절제(???) 생활은 중요한 일이 있을 때나, 여행지에서는 융통성을 발휘해서 운영해 볼 생각이다.
( 잘되려나…? )

그간 ‘충실하게 보내야지’라고만 나 자신과 약속했던 아침 생활을 조금씩 보완하여 나 자신이 만족할 수 있는 아침 생활을 하나씩 만들고 싶다.

모두가 각자의 생활패턴이 있고, 그 생활패턴 하나하나가 소중하며, 각각 그것이 의미가 있다고 믿기에 
그리고 나 자신의 아침 생활과 앞으로의 1분 1초가 소중하기에...

나에게 잊지 못할 2019년을 더 잊지 못할 것으로 만들어 보자.

그리고 앞으로 이러한 습관으로 파생될 좋은 습관과 관리법을 하나씩 공유 해 볼까 한다.

:)

#humandays #습관 #21earlydays #21earlydaysproject #21일 #맥스웰몰츠 #성공의법칙 #팀페리스 #타이탄의도구들 #아침형인간 #아침생활 #운동 #일기 #명상 #자기관리



습관 만들기 21일 차는 끝이 아닌 시작이다. 2019년 8월 21일


Posted by Fly Human

:: 나는 왜 떠나는가? ::

1998년부터 2018년까지 총 11회.
생각해 보면 참 다양한 이름으로 유럽을 방문했던 것 같다. 

배낭여행자라는 이름으로,
일이 있어서 방문하는 방문자라는 이름으로,
여행자를 안내하는 인솔자라는 이름으로,
콘퍼런스를 참가하는 참가자라는 이름으로,
휴가로 떠나는 휴가자라는 이름으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여행을 떠나는 나의 이름은 변해가고 있었다.

그리고, 과거와 같이 ‘배낭여행자‘라는 타이틀은 얻기 어렵다.



새벽에 미코노스에 도착해서 바로 노숙을 했었다. 2003년 @Mykonos 



12시간에 걸쳐 스위스 쉴튼호른을 등반하고 내려왔다. 2003년 @Schilthorn


배낭여행자 신분으로는 어디서 누구와 만나든 두렵지 않았다.
배낭여행자 신분으로는 어디서 자든 두렵지 않았다.
배낭여행자 신분으로는 무엇을 먹어도 맛있었다.

배낭여행자 신분으로는 하루하루가 마냥 즐거웠다.

그렇게 한 달 넘게 여행을 해도 지치지 않았다.



붉은악마 25명을 인솔하며, 월드컵도 함께 했던 2006년 @Leipzig


인솔자 신분으로는 다양한 사람들을 하나로  모으는 능력이 필요했다.
인솔자 신분으로는 사람이 두렵기도 했다.
인솔자 신분으로는 사람이 두려웠지만, 사람과 사람을 잇기 위해 생각하고 고민해야 했다.
단순히 패키지 상품을 이끄는 인솔자가 아닌 리더로써 팀의 안전하고 즐거운 여행을 책임져야 했다.

3번의 유럽 패키지여행 인솔자라는 경험을 통해 

사람들 속에서,
사람들과
사람과,
나를 되돌아 볼 수 있었다.



다양한 국적의 활동가 속에서 ‘ 나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 라는 생각을 했던 2011년 @Warsaw


참가자 신분으로는 내가 참가하는 조직의 목적과 방향성을 더 이해해야 했다.
참가자 신분으로는 그 조직의 목적과 방향성에 맞는 사람들과 교류하고 상대방을 이해할 수 있었다.
참가자라는 고마운 기회를 통해 내가 활동하는 많은 조직의 소중함에 대해 되돌아 볼 수 있었다.



바쁜 사회생활 속에서 나를 찾는 휴가자의 시간, 2016년 @Lisbon


휴가자 신분으로는 휴가라는 일정 내에 안전하게 돌아올 수밖에 없는 여정을 만들어야 했다.
휴가자 신분으로는 조금이라도 위험한 활동에 대한 걱정을 할 수 밖에 없었으며,
휴가자 신분으로는 하루하루 절제된 생활을 해야겠다.

휴가자는 휴가 후, 휴가 전의 모습과 다르지 않게 돌아와야 했다.



과거의 어떠한 신분으로 유럽을 갔다 왔다 하더라도, 요즘의 다이내믹한 여행자 만큼은 안되는 것 같다

카세트 테이프에 음악을 녹음하였던 이들은 스마트폰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의 힘으로 여행을 한다.
엽서를 보내기 위해 주소를 나누었던 이들은 SNS 주소를 교환하고 대화를 이어나간다.
하루하루 게스트하우스에 방문하여 숙소를 잡았던 이들은 사전에 온라인 예약으로 그들의 동선에 맞는 숙소를 미리 잡아둔다.

미니홈피와 인터넷 카페에서 사진에 의존하던 그들의 여행 정보는 다양한 온라인 채널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기록된 사진과 영상으로 그들의 발자취를 공유하고 이야기 한다.

이것이 지금의 유럽 여행의 트렌드이자 기본이 되었다. 그런 2019년이다.

그런 트렌드 속에서 다시금 유럽으로 짧은 여행을 떠나고자 한다.

이번 여행의 주제는

시작
달리기
맥주
사진
자연
에어버스
친구

이다.

이러한 주제들을 하나씩 겪어보고자 그리고 과거의 유럽 여행을 다시금 복기하며, 앞을 보고 달리고자.
익숙하지만, 익숙하지 않은 방문지를 결정하게 되었다.

그리고 이번 여정은 차근차근 기록해 보고자 한다.

지난 몇 년 동안 많은 곳을 방문하면서, ‘기록’이라는 것을 남기고자 하였으나 내면의 깊은 게으름과 핑계로 꾸준히 이어나가지 못함을 반성하며 2019년 유럽 이야기를 시작으로 ( 지금 동시에 기록하고 있는 2018년 유럽 여행 이야기와 함께 ) 그간,

'해야지'

라고만 머릿속으로만 되뇌인 많은 기억을 글로 함께 하고자 한다.
과거부터 그렇게 써왔던 흔한 다짐과 함께 말이다.

‘ 여행은 만남입니다 ‘

#2019Europe #humantravel #유럽여행 #휴먼의유럽여행 #배낭여행 #시작 #달리기 #맥주 #사진 #자연 #에어버스 #친구 #방문자 #인솔자 #참가자 #휴가자 #배낭여행자 #2019유럽여행



올해도 달리자!!! @Switzerland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