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0km를 달렸다. #iphoneX


:: Brienz, Schilthorn & Montreux  ::


아침이 밝았다. 여행지에서 맞는 생일이지만 특별한 느낌은 나지 않았다.
오늘도 여느 여행자처럼 구경하고 이동해야 하는 것을 해야 하기 때문이었다.

그래도 생일 기분을 내기 위해 인터라켄 동네를 생일 날짜에 맞춘 9.30km만큼 달렸다.

그것대로 기분 좋은 시작이었다.


든든한 조식 #iphoneX


인터라켄 오스트(Interlaken Ost) 역 앞의 Youth Hostel 은 시설도 깔끔하고 조식도 아주 좋다.
이틀간 든든한 조식으로 하루를 시작하니 마무리까지 든든할 것 같은 그런 기분이랄까.

오늘의 일정은 이젤트발트(Iseltwald)에서 유람선을 타고 브리엔츠(Brienz)를 갔다가 다시 인터라켄으로 돌아온 뒤,
쉴튼호른(Schilthorn)을 케이블카를 타고 다녀 오는 것.

그리고 이번 유럽여행의 마지막 도시인 몽트뢰(Montreux)로 이동하는 여정이다.

내가 가진 스위스 패스를 여러가지 방법으로 쓸 수 있는 날, 이젤트발트를 가기위한 버스를 타러 역으로 향했다.


생일날이라고 깔끔하게 입었다. #iphoneX


인터라켄에서 이젤트발트로 가는 길은 좁고 경사가 있었다. 스위스에서는 자주 타지 않는 버스이기 때문에 낯선 탓도 있었지만, 좌측으로 보이는 Lake Brienz(브리엔츠 호수)를 구경하며 이동하니 금세 목적지에 도착하였다.

이젤트발트는 호수변의 아기자기한 장난감 같은 집들을 모아 둔 것 같은 곳이었다. 유람선이 출발하기까지는 시간이 조금 남아있었기에, 선착장 주변을 걸으며 시간을 보냈다.


이젤트발트(Iseltwald) #iphoneX



아재다! 아재가 나타났다!! #RX100M3



한 없이 시원한 느낌의 이곳을 유람선을 타고 둘러볼 수 있다 #RX100M3


유람선이 올 시간이 되니 어디서 나타났는지 모를 많은 사람들이 이미 선착장에 모여 있었다.
배 에는 ‘Brienz’라고 적혀있어 목적지가 분명히 적혀있었다.

자리를 잡으니 이내 곧 잔잔한 호수에 ‘뿌~~~웅’ 하는 소리와 함께 유람선이 출발했다.


대부분 밖에 자리를 잡았다. #RX100M3



생일날 날씨도 좋고 바람도 좋고 풍경도 좋으니 기분도 째졌다. #iphoneX



날씨도 한 몫 해주는 유람선 관광 #RX100M3


유람선은 중간에 한 선착장(Giessbach See)을 더 거치고 목적지인 브리엔츠(Brienz)로 향하였다.
쌀쌀함 없이 좋은 날씨에 유람선을 타니 주위의 좋은 풍경이 한눈에 들어왔다.

주변의 관광객들도 연신 셔터를 누르느라 정신이 없었다.


호수에서 평화롭게 SUP(Stand Up Paddleboarding)를 즐기는 누군가 #RX100M3



어느새 출발지와는 반대의 풍경을 만났다. #iphoneX


유람선은 어느새 목적지인 브리엔츠(Brienz)에 도착하였고,
선착장 주변에서 브리엔츠 호수를 좀 더 만끽하며 구경하다가 인터라켄을 돌아가기로 했다.


Brienz #RX100M3



선착장 근방에서 각자의 방법으로 호수를 즐기는 이들 #RX100M


브리엔츠 선착장 근처에는 호수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장소가 있었는데, 탁 트인 호수를 바라 볼수 있는 공간에 간이 의자를 비치 해 둔 곳이었다.
바로 그것을 피고 편하게 누웠다. 

그리고 눈에 들어오는 광경을 마냥 눈으로 담으며 쉬었다.


센스있는 간이 의자 ‘Have a break’ #iphoneX



의자를 펴고 #iphoneX



휴식 #iphoneX


간이 의자가 생각보다 편안하여 자칫하면 잠이 들 뻔 했다.
오늘의 바쁜 여정을 보내기 위해서는 잠이 들면 되지 않기에 어느 정도 쉬고 다시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평화롭기 그지없던 그런 곳이었다. #iphoneX



마을 주민의 노래가 울려 퍼진 그곳 #iphoneX


자리에서 일어나니 어디선가 들려오는 음악소리,
종교활동인지 마을활동인지 알 수는 없었지만 이 분들의 노랫소리는 이 마을에 잘 어울렸다.


누군가의 작품 #RX100M3



기차를 기다리며 맥주 한병 #RX100M3



이틀 동안 찰칵찰칵 여행을 함께한 동행자와는 브리엔츠를 마지막으로 Bye~ #RX100M3


여행에서는 만나는 동행자가 참 중요하다.
전 날의 피르스트와 이곳 브리엔츠까지 충실하게 여행할 수 있었던 것은 동행자 J의 덕분이었는데 참으로 고마웠다.

인터라켄에 도착하여 각자의 목적지로 향하였고, 나는 다시 한번 쉴튼호른으로 향하기 위해 라우터부르넨(Lauterbrunenn)행 열차로 갈아탔다.


Lauterbrunnen again #iphoneX


과거 라우터브루넨의 숙소에서 장장 11시간동안 걸어서 오르고 내려온 쉴튼호른을 15년이 지나 케이블카라는 편한 수단을 타고 간다.
그 당시 오랜시간 동안 걸으며 느낀 벅찬 감동을 이 날 느낄 수는 없겠지만, ‘쉴튼호른’을 올랐던 당시의 느낌은 다시 떠오를 것 같았다.

또 한 번 과거 ‘추억 여행’을 떠나는 기분이었다.


케이블카를 타니 참 쉽게 2677m 지점까지 올라왔다 #iphoneX



올라가면 올라갈수록 흐려지는 날씨. 저 호수가 기억이 났다. #iphoneX


케이블카 아래의 호수를 보니 당시의 그 순간이 떠 올랐다.
라우터브루넨을 출발하고 오르고 또 오르고 몇 시간이 지났을까? 갑자기 산 위에서 맞이해준 호수와 그 위를 지나갔던 케이블카.

많이 지쳐있었기 때문에 ‘부럽다’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지만, 점점 정상이 보이는 그 걸음도 자신 있었던 그 시절.

그 시절이 떠 올랐다.


등산하며 케이블카를 부러워했던 15년 전 그때 #OlympusC120


케이블카는 덜크렁거리는 소리와 함께 정상에 도착했다는 안내방송을 들려주었다.
여러 언어가 공존하는 그곳에서 내려, 오전과는 다른 날씨를 보여주는 쉴트호른(Schilthorn)의 정상과 만났다.

7시간여를 걸려 올라왔던 그곳을 30분도 안되는 시간에 올라왔다.

매섭게 부는 바람과 정상 주위를 가득 채운 구름 때문에 아래는 거의 보이지 않았지만 다시 한번 그때의 추억을 느낄 수 있었다.

‘내가 다시 올라왔구나’


다시 걸어서 내려가야 한다는 걱정보다, 올라왔다는 성취감에 들떴던 20대의 나. #OlympusC120



주위의 구름이 많아 아래가 안보인다는 걱정보다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가서 걱정이 많아진 30대가 된 나 #iphoneX


높이 2,973m의 쉴튼호른.
많은 여행지를 다녔지만, 이곳만큼 종종 기억나는 곳은 없을 것이다.

007 영화로 유명한 곳이지만,
나에게는 ‘이곳을 내 두발로 무모하게 올라왔었다’라는 기억으로 남는 곳.

007 영화의 흔적을 전망대에서 볼수 이는 곳이지만,
나에게는 ‘일행과 케이블카 타고 내려갈까?’라고 고민하다 결국 두발로 내려간 곳으로 기억되는 곳.

15년이 지나 다시 온 이곳은
구름에 가려 잘 보이진 않았지만, 분명 이곳 주변은 달라진 것이 거의 없을 것이다.

세월의 흔적에 변한 것은 나 자신인 것만 같았다.

‘15년 참 빠르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iphoneX



다시 구름을 뚫고 내려가는 길, 산의 쌀쌀한 기운이 케이블카 안까지 전해졌다 #iphoneX



라우터브루넨의 마을이 보이기 시작했다 #iphoneX


케이블카는 속도감 있게 출발지점까지 이동하였고, 다시 나는 지면에 두 발을 디뎠다.
추억팔이를 끝내고 슬슬 퀸(Queen)의 프레디 머큐리를 기억하기 위해 몽트뢰(Montreux)로 갈 준비를 했다.


Good Bye. Interlaken Ost #iphoneX


인터라켄을 떠나려고 하니 비가 내리기 시작한다.
‘생일 선물로 어제와 오늘 좋은 날씨를 줬으니 이제 떠나’라고 이야기해주는 것 같았다.

언제 와도 반갑고, 언제 가도 기억에 남을 만한 추억이 있는 인터라켄을 떠났다.


Good Bye. Interlaken & Lauterburnnen #iphoneX


몽트뢰(Montreux)를 가는 길은 중간에 비스프(Visp)에서 갈아타야 했다.
늦은 시간에 인터라켄에서 출발했기 때문에 도착하는 시간은 밤 늦는 시간이 될 예정.

기차 안에서 지난 며칠의 스위스 여정을 복기하며 이동하였다.


이동할때는 역시 맥주 #iphoneX



다음 열차를 기다렸다 @Visp #RX100M3



열차를 갈아타고 다시 또 다른 맥주 #iphoneX



Montreux Station #RX100M3


오후부터 만나기 시작한 비는 몽트뢰(Montreux)역에 도착하자 더욱 거세어졌다.
구글 지도가 안내해 주는 버스를 타기 위해 역을 나와 캐리어를 들고 걷는데 맙소사.

엄청난 계단이 기다리고 있었다.


캐리어를 들고 여행하는 나에게는 참 힘든 코스였다 #iphoneX


버스를 타고 얼마 안가 목적지인 호텔에 도착하니, 작은 리셉션에 직원 한 분이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오늘의 마지막 체크인이 아닌지 라고 걱정했지만 그렇지는 않다고 한다.

아침에 뛰고,
오전에 호수 감상을 하고,
오후에 산 정상을 다녀오고,
저녁을 달려 이곳까지 왔다.

‘아 배고파. 햄버거가 먹고 싶어’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생일 날 저녁을 굶을 수는 없는 법.
열려있는 가게를 찾았고, 가벼운 옷차림으로 갈아입고 다시 호텔을 나섰다.


스포츠바 느낌이 물씬 났던 Irish Bar ‘Barrel Oak’ @Montreux #iphoneX



햄버거와 감자튀김 그리고 맥주 최고의 생일 저녁이었다 #iphoneX


시간도 늦었고, 비가 내려서였을까.
손님은 나 혼자 뿐이었는데 시간이 지나자 여행자 같이 보이는 이들이 더 들어오기 시작했다.

이날 중 가장 간편한 옷차람으로 이날 하루를 돌아보며, 생일 날인 김에 지금까지의 여정과 하루하루를 되돌아 본다.

이곳이 Queen의 프레디 머큐리(Freddie Mercury)가 사랑했던 도시여서였을까?

그의 음악들과 하루의 피로함을 날려줄 만한 맥주를 마시며 배를 채우니, 노곤함에 별여 별 생각이 다 나는 듯했다.

그간 즐겁고 안전했던 여정에 감사하며, 남은 이틀간도 잘 마무리되길 바라는 그런 마음.
그런 마음과 함께 다시 호텔로 돌아갔다.


호텔로 돌아가는 길 만난 Freddie Mercury @Montreux #iphoneX


인터라켄에서 일어나 몽트뢰에서 잠이 드는 이 날.

여행자의 일상이다.


마지막 도시를 몽트뢰(Montreux)로 정한 것은 이 여정 이후에 펼쳐질 나의 새로운 하루하루를 준비하기 위해 생각을 정리하기 위함도 있었지만,
내가 사랑하고 좋아하는 음악을 함께하며 의미 있는 여정의 마무리를 만들고 싶었기 때문도 있었다.

내가 기억하는 많은 기억과 추억이 누군가도 같은 기분으로 남길 바라며,
그래야 그것들이 더 의미가 있을 테니 말이다.

그런생각을 하며 하루를 마무리 했기에 이 날의 생일이 더 의미 있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다.

‘Happy Birthday to me’

2018년 휴먼의 유럽 여행 No.13
#2018유럽여행 #2018Europe #유럽여행 #휴먼의유럽여행 #humantravel #RX100M3 #iphoneX #이젤트발트 #Iseltwald #Brienz #브리엔츠 #쉴튼호른 #Schilthorn #몽트뢰 #Montreux #Beer #Bier #Swiss #Switzerland #Journey #인터라켄 #Interlaken #즐거움 #추억 #그리고 #기억 #FreddieMercury #Queen #프레디머큐리



라우터브루넨 첫 방문 당시에 썼던 방명록. 아날로그와 같은 그때의 기억은 소중한 나의 20대의 모습이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스위스 | 인터라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