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맵에 핀을 하나하나 꼽았다.

슬슬 떠나는 느낌이 나고 있다.



:: 쿠스코에서 리마까지 ::


' 내년 추석 제사는 참가하기 힘들 것 같아요 ' 


작년 이맘때 쯤에 집에 건낸 이야기 같다.

수 많은 개인사로 마음을 추스리고 있었던 16년 시절 다음 해에는 어떠한 일들이 펼쳐질지 달력을 보다가 문득 17년의 추석 연휴 일정이 눈에 들어왔기 때문이다.


그리고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그 일정으로 어딘가로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나에게 주어진 소중한 시간을 어떠한 일정으로 함께 해야 잘 보낼까 하는 생각과 함께...



처음 남미 항공권을 예약했던 작년 이 맘때 참 힘들었다.

16년 10월 어느날 오키나와


우선 IN / OUT 을 어디로 할지 생각을 해 보았다.


' 마츄픽츄를 볼 것이니 페루를 꼭 가야되 '


' 우유니 사막도 보고 싶으니 볼리비아를 꼭 가야되 ' 


' 그리고 와카치나 가서 버기카도 타고 싶어! '


이런 저런 생각을 하는 사이에, 


IN 은 리마를 거쳐 쿠스코

OUT 은 우유니를 다녀와서 돌아올 수 있도록 다시 리마로 잡았다.


' 그래 마츄픽츄는 가야되 ' photo by flickr @Hernan Irastorza ( Link : 바로가기

Creative Commons BY-SA 2.0 조건




그리고 몇 개월이 지났다.



' 근데 내가 그렇게 시간이 많을까? 간소화 할까? '


' 그냥 와카치나를 가지 말자... '  


라는 생각으로 바뀌었고 OUT 은 이내 쿠스코로 변경이 되었다.



' 그래 와카치나는 가야되 ' photo by flickr @Christopher Crouzet ( Link : 바로가기 )

Creative Commons BY 2.0 조건



그리고 또 몇 개월이 지났다.



' 그래도 페루까지 갔는데 와카치나를 가야 하지 않을까? ' 


그래서 마지막(?)으로 OUT 을 리마로 바꾸었다.. 


남미여행을 준비하는 사람들의 마음은 다 한결 같을 것 같다.


' 생각보다 시간이 없다 '


그렇게 완성 된 것이 


쿠스코 IN ( 리마 경유 )

리마 OUT ( 이라고 쓰고 뉴욕으로 간다 )

뉴욕 1박 후

뉴욕 진짜 OUT 


의 큰 일정이 완성되었다.


오가는 비행기 일정을 빼고 총 12일의 큰 일정이 완성되었다.



큰 일정을 그리고 보니 세부적인 일정에 욕심이 났지만, 기본적으로 가고자 하는 도시를 하나씩 이어 보았다.


마츄픽츄 - 우유니 - 와카치나


이렇게 다니기 위해서는 ' 쿠스코 ', ' 라파스 ', ' 리마 ' 를 넣어야 했다.


그래서 완성된 이동 일정!!!


인천 -> 쿠스코 -> 마츄픽츄 -> 쿠스코 -> 라파스 -> 우유니 -> 라파스 -> 쿠스코 -> 리마 -> 이카(와카치나) -> 리마 -> 뉴욕 -> 인천



쿠스코에서 리마까지...

나에게 주어진 시간은 남미에 가고 오는 시간을 제외하고 총 12일..

다시 오지 않은 이 소중한 시간을 준비하는 과정.


그리고 이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서 이용하는 이동 수단도 중요하기에 다음은 구간 구간을 이동하기 위해 결정한 이동 수단에 대해 정리 해 보고자 한다.


Peruvian, BOA, LC Peru, Cruz Del Sur 등등...


남미의 기나긴 이동거리를 극복해 내기 위한 이러한 이동 수단.


어느덧 출발이 다음주로 다가왔지만, 차근차근 정리 해 보고자 한다.


그럼 다음 이야기에서 함께!! :)


휴먼의 남미여행 No.1

#humantravel #남미여행 #리마 #쿠스코 #우유니 #뉴욕 #페루 #볼리비아 #Peruvian #BOA #LCPERU #CRUZDELSUR #여행일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