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12월 31일 저녁이었을 것 이다.

고베 교환유학의 한 해를 정리한 답시고, 지는 해를 보기 위해 고베 하버랜드를 방문 한 날이...


11년이 지난 후에도 변함은 없었지만, 그 때보다 많은 사람들이 이 공간을 즐기고 있었다.


해가 남기고 간 저녁의 흔적을 즐기는 이들이 삼삼오오 낭만을 이야기 하고 있었다.


고베 하버랜드 모자이크 모습



문득,

' 나는 그 시절 낭만을 즐긴 적이 있었는가? '


라고 되 물어 본다.


내 자신에게 돌아오는 답은


' 모르겠다. 기억이 나지 않는다 ' 정도 이다.


하지만, 그 해 마지막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빛을 발 하고 있는 이곳은 나에게 있어 낭만 그 자체였다.


여전히 좋은 빛을 내고있던 고베 포트타워



생각보다 넓은 곳, 산과 바다가 함께 있는 곳, 오랫만에 들러도 편한한 낭만를 간직한 도시 고베.


그리고 다음에는 혼자 오지 말아야지. :)


2017.8.26 in Kobe 


여행은 만남입니다.


각자의 낭만이 저물어가는 시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Fly Human

2017년 8월 26일 어느날과 다름없는 한적한(?) 오후...

상당히 오랫만에 고베의 오카모토역 근처의 스타벅스에 와 있다.


이곳은 교환유학 시절이던 2006년 종종 오던 곳인데, 도서관에서만 공부하던 것이 집중이 안되면 왔던 기억이 난다.

물론 그 시절 커피숍에서 상당수 시간을 보내며 책을 본다는 것 자체가 처음이었기 때문에 2시간 정도가 지나면 직원이,


' 더 계실라면 한 잔 더 부탁드리겠습니다 ' 라는 말을 들었던 곳이기도 하다.


오늘도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꽉꽉 채워주고 있는데, 


' 지금도 오래 앉으면 그 때처럼 이야기를 할라나??? ' 


그런 생각이 드는 순간이다.


오늘도 꽉꽉 채운 좌석...



생각해 보니, 여정 중간 중간에는 ' 인스타그램 ' 이나 ' 페이스북 ' 정도의 수단으로 그 순간의 기억을 남겼던 것 같다.

( 물론 오늘도 여정 시작부터 그러했다. )


큰 짐도 근처의 게스트하우스에 맡겼겠다. 오늘은 주거했던 곳을 중심으로 이 동네를 천천히 돌아 볼 생각이다.


자전거가 있다면 더 좋았을텐데... 라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천천히 걸어다니면서 음악들 들으면서 여행처럼 다니지 않는 여행도 좋을 것 같다.


그것이 내가 주말을 보내는 방법이라면 방법일테니...



오카모토역에 오면 뭔가 편안하다.



누군가는 1박만을 하기위해 비행기를 타고 가는 여정에 대해 ' 왜 ' 라고 하는 이들도 있을지도 모른다.


그 1박이 누군가에는 너무나 소중한 ' 1박 ' 임을...


소중히 보내고 갈 그런 시간들인 것을...


자 이제 걸어 볼까...


8.26 in Okamoto Station


여행은 만남입니다.


오카모토와 세쯔모토야그 역 근처의 스타벅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