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4시간 자고 숙박비 내기 싫어... 난 별이랑 잘래~ '

읽자마자 무슨 기괴한 소리인가 하실 것이다. 여행 시 노숙이라는 놈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내가 생각하기에는 가~~끔 필요한 요소 인것 같다. 이날의 노숙도 그랬다. 배는 새벽 3시도 안되는 시간에 미코노스항구에 도착하였고, 수많은 삐끼들 사이에서 나는 홀로 조용한 곳을 찾았다. 


적당한 공간을 잡아 여행중에 산 대나무 장판을 깔고 지중해 가이드북을 베개 삼아 머리에 두었다. 배낭은 팔과 다리에 꽁꽁 묶어 두었으며 근처 사람들이 보이지 않도록 돌 의자 옆 깊숙한곳에 잘 안보이는 곳에 누웠다.

그리고 곧 근처 페리 여행객들을 잡기 위한 삐끼들의 왁자지껄은 각각의 손님들과 함께 바람처럼 사라졌다. 그리고 항구는 이내 고요해 졌다.

그리고 나는.. 잠들었다.. Zzzzz
 
기억을 더듬더듬 내가 묵었던(?) 곳의 위치를 구글 맵에서 찾아 보았다. 
아마 
이곳(링크)이다.
 
( 노숙 뒤 왠지 편온한 느낌, 내 배낭과 베개(?) 가이드북 그리고 보조가방 등... )
2003년 7월 17일 미코노스 항구, 그리스

노숙은 물론, 조심조심 안전한 곳에서 하는게 제일이다. 휴먼 또한 당시 인적이 전혀 없었던 이 돌 의자에서 잤기 때문에 안전(?) 했던 것 같다. 또한 많은 여행기를 읽다보면 노숙에 관련된 에피소드를 많이 볼 수 있는데... 나 또한 직접 체험해 보았으며 많은 사람들이 회자 하는 가장 노숙 하기 좋은 곳으로 소문 난 곳은 독일의 여러 도시 중에서 뮌헨역(링크)의 대합실과 그 근처였다.

지금도 '뮌헨 노숙' 으로 검색하면 수 많은 포스팅이 나온다. ( 거참.. T.T )

노숙 후 아침 일찍 CD플레이어에서 나오는 음악(지금 기억하기로는 Cyber Formula SIN/링크/삽입곡인 SIN이었던듯... )을 귀에 꼽은채 이 경로(링크)로 시내까지 걸어왔다. 지중해의 뜨거운 아침 햇살 옆의 도로로 무거운 배낭을 어깨에 이었지만 무언지 모를 쾌감이 내 몸을 감쌓던 그 기억 아직도 잊지 못한다. 

여행 중 불현듯 다가오는 다양한 순간, 선택에 따라 맞닥뜨릴 수 있는 상황이 있을 것이다.
오늘도 온 세상 수 많은 곳에서 여행하는 여행자들이 침착함을 잃지 않고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기를 바라며...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 Mykonos Port, Greece )
 
Posted by Fly Human

- Stop Over, 일본 - 

여행을 함께 출발한 인원은 네명... 나의 고등학교 친구와 인터넷에서 영국을 함께 돌아다니고자 만난 두명이 있었다.
당시 출발을 했던 김포공항의 모습은 이제 뇌리속에 기억이 나지 않는다. 지금 알았지만 일본까지의 항공은 코드쉐어편이었던 유나이티드항공이었던 사실만 기억날 뿐...

사실 김포공항을 통해 외국에 나간건 이때가 세번째였다. 95년 필리핀 세계청소년 대회를 갈 때, 그리고 97년 프랑스 세계청소년 대회를 갈때, 하지만 내손으로 준비해 떠나는 여행이었기에 두근반 새근반이 아니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리타 시내에서...

나리타에 도착하여 비행기에서 만난 형과 5명이 나리타 시내로 향하였다. 물론 이날은 노숙이 계획이었기 때문에 노숙 할 장소도 섭외(?)해 두고 짐을 짐보관소에 맡기고 자리를 뜰 수 있었다. 사실 계획은 도쿄 시내를 다녀오자 였는데, 생각보다 먼거리에 좌절...
나리타 시내로 가는 전철안의 모습은 우리나라의 그것과 비슷하였다. 바빠보이는 사람들 좁은 객실안 그리고 옹기종기 앉아 있는 분위기, 그리고... ( 역시 8년전 기억을 꺼내는 것은 힘들다. T.T )

나리타 시내를 가니 그냥 조용한 시골 도시 같다. 공항을 가지고 있는 도시 치고는 작았지만 앙증 맞았다는..
비가 보슬보슬 내렸지만 우리 5명은 시내를 돌며 처음오는 나라의 분위기를 한 것 느낄수 있었다. 좌우가 다른 차선, 작은 자판기, 여고생들의 심하게 짧은 치마...?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함께 출발한 일행들, 고등학교 동창 이외에는 현재 연락이 되지 않는다. 다들 뭐하고 살까..?
영무형 뭐하고 살아..? ( 이름 맞을듯 ㅋㅋ )

비가 보슬보슬 내렸기 때문에 분위기만 보고 도시락 거리를 사가지고 다시 공항으로 돌아왔다. 한구석의 티비앞 자리를 맡고, 짐을 찾았으며 경찰들에게 다음날 출발할 비행기 티켓을 보여주었다. 그러니 잘 자라며 이야기 하는 그들.. 사실 일본어를 전혀 모르던 때라 그게 잘 자라고 이야기 한것 인지 사실 기억이 안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전 초췌.. 완소 티비앞 노숙장소.. ( 뒤의 침낭이 보이는가? ㅋ )
일기장을 뒤적 거려보니 이곳은 Terminal 1의 TV앞...

모두 다음날 즐거운 유럽길을 생각하며 잠에 빠졌던 기억이 있으나, 이것 역시 기억 저 머~~언 발치 인듯..
그래도 이렇게 하나둘씩 기억이 나는듯은 그때의 추억의 힘이요, 사진의 힘이 아니겠는가..
이제 본격 적으로 시작할 어리버리 유럽행의 첫 페이지를 기대 해 주길 바래용~

아~ 지금 생각해도 그때의 두근 거림은 잊혀 지지가 않는구나. ^^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