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마지막.. 나에게 또 다른 시작을 가져다 줄거라 믿는다. )

...
사실 열심히 9번째 여행스케치를 적었지만 느린 인터넷 탓인지 페이지가 날라가 버렸다. 처음 느낌과는 다르겠지만 다시 한번더 써 내려가 볼까나..? ^^

하루 하루가 지나고 이제 마지막 여정지인 시드니에 와 있다. 캔버라에서 열차를 타고 출발 할 때 까지만 해도 시드니가 마지막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이제는 막바지에 와 있는 호주 생활이 아쉬운가 보다.

사실 브리즈번을 떠날때는 ' 나홀로 집에 ' 를 찍듯 너무 급하게 나온 탓으로 아쉬워할 틈도 없었지만 내일은 천천히 이곳 생활을 머리부터 발끝까지 잘 담아두어 앞으로를 지내는 힘으로 바꾸고 싶다.
시드니는 참 여행 할 곳이 많은 도시지만 여행 자체 보다 지난 시간을 미소로 바꾸고 즐거움으로 바꾸는 지금의 시간이 나에게 있어 더 행복하다.

지난 밤 캔버라에서 만났던 독일인 Sam과 Hauke 그리고 시드니의 같은 방에서 만난 미국인 Grant와 Tooheys New 한박스를 사다 호스텔의 라운지에서 비울 수 있었다. 이내곳 즐거움에 빠진 우리들은 워킹 홀리데이에 관해 많은 이야기를 할 수 있었다. 그 덕에 아침에 일어날 때 조금은 힘들었지만 ^^;

또한 오늘 아침에는 겸사겸사 브리즈번에서 시드니로 날아온 주드 녀석과 다시 만나 브리즈번을 떠날때 못한 인사를 다시 할 수 있었다. 어제 일이 고되고 거의 잠을 못자고 날라온 탓에 많이 힘들어 보였지만 사진기를 들고 이내 이것 저것을 찍는 녀석을 보니 ' 여행자 구나 ' 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주드는 브리즈번에서 몇개월만에 처음으로 탈출 하여 시드니에 방문하는 것으로 이놈 또한 지난 시간 바쁜 하루하루를 보냈을 거라 생각된다.

많은 워홀러들이 ' 여유 ' 라는 단어와 이별을 하고 이곳에서 지내고 있다. 이것이 비단 힘들고 고된 생활을 가져다 줄지라도 자신의 목표를 향해 살아가는 것이라면 나중에 다시 ' 여유 ' 를 만났을때 미소를 지을 수 있는 즐거운 시간으로 남을 것이라는 사실은 분명하다. 하지만, 나중에 ' 여유 ' 를 찾았을때 ' 후회 ' 라는 놈과 함께 만난다면 지난 시간이 무색한 것으로 자신의 워킹 생활에 회의감을 가질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만큼 우리가 지내고 있는 호주 하늘 아래에서의 시간은 소중하다.

이제 호주 여행 스케치도 내일이면 마지막 이야기로 여러분들을 만날 듯 하다. 전에도 그랬듯이 오늘도 그렇듯이 내일도 그러하듯이 언제나 변함없이 ' 휴먼 ' 이라는 사람이 이어 나가는 이야기로 여러분과 만날 것이라는 약속! 드릴 수 있을 것이다.

이제 호주의 마지막 밤이 될 오늘... 숙소로 돌아가 짐을 정리하고 지난 추억을 정리하며 시간 또한 잘 정리 할 수 있는 그런 시간을 보내고 싶다. 지금부터 서서히 드는 생각이지만...

' 아 쉽 다 ^^ '

앞으로 더욱더 신나고 즐겁고 읽으면 미소를 띄울 수 있는 그런 포스팅으로 만나길 바라며...
언제나 휴먼의 블로그와 함께 해주시길~! 그럼 호주 마지막 여행 스케치로 내일 만날 것을 약속드리며 슬슬 Sydney Central 로 향해야 겠다. ( 으~~ 어깨야.. 노트북, 카메라, 일기장의 압박~ 덜덜덜 ^^; )

See you~!

on 25th June @ McDonald's Free Wifi beside of Circular Quay Station, Sydne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