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그리고 Boeing 777-200ER

동경 하네다로 향하는 ANA의 NH58



:: 하얀 겨울, 하얀 신치토세 공항 그리고 B777 ::



2월 초, 겨울의 훗카이도로 짧은 여행을 갔을때 처음 방문한 신치토세공항(新千歳空港)


국내선 터미널 한켠에 자리한 창문에서는 하얀 활주로와 오가는 비행기들을 손 쉽게 볼 수 있었다.






국내선 터미널 한켠에 자리한 곳에서 다음 대한항공을 타고 올 일행을 기다리며, 연신 겨울의 활주로를 오가는 항공기를 카메라에 담았다.


단연, Boeing 사의 777은 그 기나긴 바디가 한 눈에 들어오기 마련.. B777은 역시 하얀 겨울과도 너무나 잘 어울렸다.

( B777의 wikipedia : LINK )


그리고 어느덧 시간이 지나, 나를 데리고 온 진에어 LJ231 편은 이름을 LJ232 로 바꾸어, 인천으로 돌아가기 위해 활주로를 지나가고 있었다.


이름을 LJ232 바꾸어 다시 인천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던 진에어의 B777

시원시원하게 생겼다


겨울과 잘 어울리는 B777, 가장 좋아하는 기체이니 만큼 이놈을 볼때마다 참 기분이 좋다. :)


' 내 눈에 잘 보이면 더 좋고~ '


Let's Take Off !!!


The Story of Human's Flyplane No.2

#flyhuman #B777 #NH58 #LJ232 #B777200ER #RX100M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Fly Human

Take off of flyplane Story

#BA6 #flyhuman



:: 이야기를 시작하며... ::


언제부터인가... 적어도 한달에 한번씩 비행기를 타고 있다.


여행이라는 이름으로...

일상이라는 이름으로...

그리고 하늘에서만 느낄 수 있는 ' 마음 ' 이라는 이름으로...


그리고, 좋은 카메라는 아니지만 담을 수 있는 순간이 있다면 최대한 담으려 노력하고 있다.


' 왜일까... '


큰 의미를 두고 싶지는 않지만, 내가 조종하는 비행기가 아니라 하더라도 그 순간을 담고 싶은 것은 


' 그 시간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싶기 때문이 아닐까... ' 라는 생각을 해 본다.


그래서 지금까지 찍어온, 그리고 앞으로 찍을 ' 비행기 ' 의 사진을 짧은 이야기와 함께 남겨 보고자 한다.


:)


:: 成田市さくらの山公園 ::


2016년 12월의 어느 날 OZ102 ( 아시아나 항공, #ICN to #NRT ) 를 타고 나리타 국제공항에 도착하여, 그간 한번 쯤은 가 보고 싶었던 비행기를 찍는 스팟인 ' さくらの山公園 ' 을 가게 되었다.



さくらの山公園, 비행기 찍기 참 좋은 곳이다.


마침 바람이 공원 쪽 활주로를 이륙으로 쓰고 있어서 하늘을 향해 날라가는 비행기들을 소니의 RX100 M3 로 담을 수 있었는데, 내 주위에는 무시무시한 카메라를 들고 있는 분들(?)이 상주(???)하고 있었다.


 

Take Off #GK113 #NRT to #CTS

나리타에서 삿포로로 가는 젯스타 재팬



웅장한 엔진소리와 함께 A320 이 떠오른다. 작지만 공항하고 가까운 탓에 정말 크게 들렸다.

JetStar Japan 은 모든 기단을 A320 으로 꾸미고 있으며, 총 21대를 운영하고 있다.

( 참고 LINK : JetStar Japan Wikipedia  )


우리나라 LCC 가 대부분 운영하는 보잉사의 737 기종과 비슷한 사이즈의 에어버스 기종이라고 생각하시면 된다.


개인적으로 Jetstar 의 은빛의 주황색 도장을 참 좋아한다.

#GK113 #A320 #JetstarJapan


그리고 여러 비행기가 머리 위로 지나갔고,


눈에 뜨이는 또 하나의 비행기가 있었으니.. 그것은 드림라이너...!! 라고 불리우는 Boeing 787.


시원한 엔진소리와 함께 영국으로 기수를 돌리고 있었다.


나리타에서 영국으로 향하는 영국항공의 드림라이너 #BA6

#NRT to #LHR, #B787


영국항공은 이 드림라이너를 B787-8 및 B787-9 로 각 8대 및 16대 운영 중이다. 

( 참고 LINK : British Airways Wikipedia )


개인적으로 처음 타본 드림라이너는 대만으로 향하였던 Scoot 이었는데 꽤나 쾌적했던 기억이 생생하다.


Bye~~~~ Dreamliner ~~

#BA6 #B787


두서없이 첫 이야기를 시작해 보았다.


아직 정리가 안된 비행기의 사진들이 하드 디스크라는 공간에 저장되어 있지만, 이 사진들을 그냥 올리는 것 보다 이야기를 함께 써 나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으로 시작하였다.


그 순간을 담았던 기억을 하나씩 되 살리며, 

그리고 그 기억을 통해 자신이 하늘을 보는 것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리마인드 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라며...


:) 


Let's take off !!!


The Story of Human's Flyplane No.1

#flyhuman #GK113 #BA6 #A320 #B787 #OZ102 #B777 #RX100M3


나를 태우고 온 OZ102 는 OZ101 로 이름을 바꾸어 다시 인천으로 향하였다.

#아시아나 #B77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Fly Human


말레이시아항공의 B777-200ER ( #MH & #B777 ) 

Photo by byeangel ( Creative Commons BY-SA 2.0 조건 )



:: Malaysia Airlines set to end B777 operations this quarter ::

( 말레이시아 항공의 이번 분기내로 보잉 777의 운영을 중단 계획 )


말레이시아항공(#MH)는 이번분기에 B777-200(ER)의 운영을 종료할 예정이며, 기존 B777 등급의 승무원들에게 회사차원으로 대체 고용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B777의 마지막 장거리비행은 올해 2월 27일에 예정되어 있는 암스테르담과 파리행이며, 그 외의 스케줄로는 이 와이드바디의 쌍발제트기가 잠정적으로 광저우와 쿠알라룸프르에 3월 26일을 마지막으로 상업비행을 할 것이라고 한다.


국영항공사로 거대한 구조조정의 한가운데 있는 말레이시아 항공은 B737-800s 기종을 중슴으로 하는 국내선 및 지역항공사로 재편할 계획이다.


말레이시아 항공의 노선 네트워크 합리화 계획의 일환으로, 선택될 목적지에 배치되는 항공편의 가용좌석 및 노선감축으로 인해 조종사 필요인원에 영향이 있을 것이다.


조종사는 아시아나 중동의 다른항공사로의 파견, 자발적 무임금(Voluntary no-pay), 다른 커리어를 계획하기 위해 장기간 떠나있는 선택을 하거나 말레이시아 항공의 다른 기종타입 중에 결원이 있는 기종을 기다릴 수도 있다.


말레이시아 항공 언론발표를 통해 " 다른 항공사로의 파견기회는 전적으로 조종자의 자발적인 동의에 의해 주어지며, 777 조종사는 퇴사를 요구받지 않는다. ", 라고 언급했다.


말레이시아항공은 현재 7대의 B777-200(ER) 을 운영중이며, 평균 기령은 14.6년이다.



:: 번역자 주 ::


2014년 3월 8일 승객과 승무원 총 239명을 태운 말레이시아 항공의 MH370 보잉 777 기종이 중국 베이징으로 가던 중 실종되었습니다. 그 뒤2014년에도 우크라이나 상공에서도 승객 298명을 태운 MH17 보잉 777 기가 피격되었지요. 그 뒤로도 이러저러한 구설수에 올랐지요.

이의 직접적인 원인인지는 모르겠지만, 말레이시아 항공은 777 운영을 중단하는 발표를 진행했습니다. 말레이시아 항공이 7대나 보유한 보잉 777의 노선 및 그와 관계된 인프라, 조정사 관리를 어떻게 할지 등은 지켜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이글을 빌러, MH370 및 MH17 편에 탑승한 탑승자의 명복을 빕니다.



[관련 링크]

- 기사 원문 : 바로가기 LINK

- 말레이시아 항공 홈페이지 : 바로가기 LINK


The Translation Aviation News of Human

#flyhuman #항공뉴스 #번역뉴스 #말레이시아항공 #B777 #MH370 #MH1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