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rlie Beach 3일째...

오늘도 여지없이 Lagoon에서 선크림을 바르고 실컷 자주고...

카메라를 두르고 신나게 찍어주며...

다시 해변가에서 지는 해에 조금은 senti~ 해진 하루였다.

나의 I pod 폴더에는 ' Relax ' 라는 메뉴가 있다. 그제 기차를 타고 내려오며 내가 가진 5000여곡 중에 마구잡이로 골라낸 들으면 무언가 생각나게 되는 음악들..

오늘 몇 번을 되풀이해서 들었는지 모르겠다.

그리고 첫 번째 쓴 ' 나에게 쓰는 첫 번째 편지... ' 여행중에 3~4개씩 나에게 보내는 이 편지들은 여행이 마친뒤 큰 힘이 된다. 두 번째, 세 번째 편지들은 어디서 적게 될까? 그리고 언제쯤 받아 보게 될까??

단순히 부러움을 사기 위해 여행하는 것이 아니다..

단순히 놀기 위해 여행을 하는 것이 아니다..

단순히 새로운 곳을 탐험하기 위해 여행을 하는 것이 아니다..


나의 지금 이순간을 고찰하며 다음 단계로 업그레이드 하기 위해.. ' 변해 가는 나 ' 를 찾기 위해 여행을 하는 것이다.

나의 이런 하루하루의 고민과 생각들이 내일을 살아가는 나에게 더 큰 힘을 주길...

이제 슬슬.. 더 남쪽으로 내려가 볼까나???

on 9th June @ Mac Donald's in Airlie Beach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매일 매일 2009년을 바라본다... )



Posted by Fly Human

여행도 벌써 일주일에 접어 들고 있는 필자...

어제 기나긴 기차를 타고 Airlie Beach에 와서 숙소를 들어갔더니..

' 뜨아~~~~ '

이건 뭐 돼지 우리도 아니고 ㅡ.ㅡㅋ Cairns에서 맞이했던 그 평온한 분위기는 온데간데 없고 숙소에 붙어있는 요란한 싸이키와 음악소리가 잠을 방해 하는구나... ( 참고로 Beaches Backpacker... )

Cairns 에서 함께 내려온 Mark 와 맥주 한잔을 하고 들어가서 푸~~욱(?) 자고 싶었고..

아침에 나와 터벅 터벅 걷다가 다시 맥도날드에 상주... 좀 이따가 해변가서 그냥 선크림 바르고 쉬려한다는..

근데 휴향지에서 쉬는게 익숙하지 않은 필자.. 지금 7월부터 있는 정기 시험들 일정 체크 중이니 이건 뭐 T.T

쉴때는 제대로 쉬고 재 충전을 하여 앞으로를 잘 준비 할 수 있는 내가 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며~

하지만 케언즈와는 완전 달리 완전!! 휴향지 분위기인 이곳에서 좋은 사진 컷들을 발견 할 수 있을것 같아서 기분이 나쁘진 않다.

므흣... ^^


on 8th June @ Mac Donald's in Airlie Beach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좀 쉬자... 휴먼... )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