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행기는 바람의 힘으로 나는거야... '

일본 드라마 Good Luck(링크) 의 2편, 코우다에게 대들다가 근신을 받게 된 신카이(키무라타쿠야링크)가 강가를 바라보며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 소년들의 종이 비행이를 다시 만들며 이런 이야기를 한다.
그만큼 머리속에 하늘을 나는 것만이 가득했던 신카이... 

그와 같은 마음이었을까? 2009년 호주 워킹을 마치고 1달동안 일본에 체류 중이었을 때 나는 문득 그곳을 찾고 싶어졌다.

 


( 불확실한 미래, 지지부진했던 일본 취업 다가오는 귀국날짜.. 모든것이 뒤죽박죽이었던 그때... )
2009년 여름, 도쿄 佃, 일본


요즘 지나간 추억을 회상하며 당시 다짐했던 것들이 얼마나 부질없던 것이었는지 되새김질을 하는 것 같다. 그 만큼 책임감 없이 살았던 자신을 반성해야 하는 것만이 되풀이 되는 것 같아 이곳에 추억을 하나씩 꺼내는 시간이 부끄럽다.
하지만, 앞으로 만회할 시간이 충분히 있기에 그것을 믿기에 계속 이야기를 이어 나갈 의지를 가지는게 아닌가 싶다.

지금 나는 일본 도쿄에 와 있다. 아사쿠사의 한 호스텔에 있으며 시계는 벌써 새벽 1시 35분을 가르키고 있다. 어제 2시간 자고 인천공항으로 나섰으니 충분히 기나긴 하루를 보내고 있지만 이 짧은 일정을 통해 내가 해야 할 것에 대해 생각하노라면 얼굴에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쯔구다의 기억이 드라마에 나왔던 곳으로 그치지 않고 그곳이 정말 나에게 행운을 가져다 주는 곳이 되길 바라며...
다짐만을 그곳에 내 팽겨두고 오늘을 살아가는 바보 같은 사람이 되지 않기를 바라며...

남은 이틀 일정의 일본 여행이 더 의미 있길 바라며... :)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 Tsukudajima Tokyo, Japan )
Posted by Fly Human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헤어스타일을 거의 신경 안쓰는 나에게 왁스는 머나먼 당신이었다.. 아마 지금도 그런지도 ㅡ.ㅡㅋ..
그런데 나름대로 괜찮은 왁스가 나왔는데 바로 이놈~! Gatsby~ Moving Rubber~

일본에서 발매되었을때도 썼던 보라색 와일드 쉐이크~ 아직도 적응 안되는 왁스지만 다른 왁스 보다는 나에게 맞는듯~ 하지만 아직도 내츄럴한게 좋은 나에게 왁스질은 힘들다.

이 왁스가 눈에 확 들어온 이유는 역시 일본의 국민가수이자 배우인 기무라 타쿠야의 광고의 힘~!

http://www.gatsby.jp/cmstudio/index.html#status=contents

이 링크를 따라 들어가면 줄줄이 기무라 형님의 광고를 볼 수 있다~

Moving Rubber의 종류는 총 5개, 머리 길이에 따른 구성으로 종류에 따라 만든 헤어디자이너가 각각 있다.
( 일본에서 살때 본 메뉴얼에 디자이너들의 소개가 적혀 있었다는.. )

우리나라에서의 가격은 천차 만별인데 집근처 화장품 shop에서 8500원이나 해서 안샀다가, 몇일전 학교 근처에서 7700원에 구입. 하지만 이것도 비싸다.
일본의 약국에서 730엔(=약 6000원)에 구입했기 때문이다. 물건너온 제품이라 그런가? ㅋㅋ

일본에서 사와서 썼던 오렌지색 루즈셔플은 머리 길이가 짧아짐에 따라 현재 화장실 장속에 잘 모셔두었다는...
하지만 왁스의 세계는 아직도 나에게 미지의 세계인지라 바를때마다 느낌이 다르다.
솔직히 드라이기로 착착 말리고 척척 내린다음에 나가는게 아직도 자연스러운듯..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지금의 내 머리길이에 적당히 맞는 놈이니 가끔 발라주며 익히는 수 밖에~ 예전에 젤 신나게 바르던 시절이 생각 나는구나~~ @.@

이 왁스 쓰시는 분들~ 잘 바르는 비결좀 알려줘여~ ^^

< 휴먼 >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