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에서 스키폴 공항까지 ::

2018년에 떠났던 유럽여행은 몇 가지 특징이 있었지만, 지금까지의 여정과 가장 다른 점은 필름카메라인 Pentax P50을 가지고 갔다는 것이다.

자신을 '필름꿈나무' 라고 지칭하고, 하루에 한 통의 필름은 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여행을 소화하였다.

결과적으로는 필름 한 통 정도
씩은 소화수 있었으나, 여전히 실력이 미천하기에 원하는 만큼 담아내지는 못한 것이 아쉽기는 하다.

다만, Pentax P50 카메라로 50mm의 저렴한 렌즈 ( F1.7 ) 을 이용하여 유럽 여정을 담아 본 것이 처음이기에 '외전'이라는 이름으로 기록은 남겨보면 훗날 현상과 피사체를 보고, 해석하며, 촬영하는 것에 좀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들어 2018년 유럽 여행의 이야기와 함께 기록해 볼 생각이다.

아무쪼록 미천한 실력이지만, 필름 카메라와 50mm 의 시선으로 바로 본 유럽의 이야기를 함께 즐겨주셨으면 좋겠다. :)

카메라 : Pentax 50P
렌즈 : PHENIX F1.7 50mm
필름 : KODAK Color Plus ISO200 36장/1롤


인천공항 제2 터미널 #인천공항 #ICN

밤 10시가 가까이 된 시간의 인천공항 제2 터미널이다.
리무진 버스가 제2 터미널에 접근할 때부터 고요한 분위기의 그곳.
늦은 시간 떠나는 여행객의 캐리어 소리만이 이곳이 공항임을 느끼게 해 주었다.


보잉 777 기종인 KL0856편 #B777 #KL0856

자정이 넘은 시간이었지만, 승무원들은 첫 끼의 식사를 정성스럽게 준비해 주었다.
시간이 시간인 만큼 조용한 분위기 속에 어떤 이는 영화를, 어떤 이는 여정을, 어떤 이는 식사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리고 비행기는 암스테르담 스키폴 공항을 향해 순항하고 있었다.


도착 @스키폴 공항 #AMS

비행기가 게이트로 접안을 마치고, 보잉 777 의 길고 큰 기체에서는 수많은 사람들이 저마다의 목적지를 향해 발걸음을 옮겼다.

처럼 비행기가 취소되어 다른 비행기를 대체 편으로 받은 이들도,
이미 경유 편이 결정이 되어 있어 갈아타기 위해 이동하는 이들도,
암스테르담이 최종 목적지인 이들도,

하지만 모두가 바라는 것은 최종 목적지에서 기다리는 그 누군가 또는 그 무언가였을 것이다.


스키폴 공항에서 스키폴 공항역으로

입국을 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공항의 분위기에서 바로 열차역의 분위기로 바뀌었다.
새벽의 분위기를 잘 담아내지 못한 것은 여전히 '빛'을 잘 파악 못 하는 꿈나무의 실력이기 때문이 아닐까.
여전히 스키폴 공항의 새벽은 인기척이 많이 보이지는 않았다.

그런 시간이었다.


스키폴공항 + 이정표

이제 시내로 가야 할 시간,
어둠이 깔린 이곳에서 공항인지 열차역인지 헛갈렸지만, 노란색 이정표가
' 이곳은 스키폴 공항이야 ' 라는 것을 알려주는 것만 같았다.


필름카메라의 묘미와 매력은 결과물이 가장 중요하겠지만,
무엇보다도 돌아와서 '현상'을 해야 결과물을 확인한다는 것.

한 컷 한 컷 찍었을 때의 기억이 새록새록 새어 나오기에 더 즐거운 경험인 것 같다.

자 두 번째 이야기의 장소인 암스테르담 시내의 느낌은 어떨까? ^^

' 여행은 만남입니다 '

2018 휴먼의 유럽여행 50mm의 시선 No.1

#humantravel #필카꿈나무 #PENTAXP50 #50mm #PHENIX #F1.7 #펜탁스 #KODAK #코닥 #ISO200 #필름사진 #인천공항 #제2터미널 #네덜란드항공 #KL0856 #B777 #스키폴공항 #스키폴공항역 #한컷 #공항사진 #비행기사진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