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UMAN/Sports

[휴먼의 야구이야기] 히어로범, 히어로즈를 만나다. (2) 히어로범, 히어로즈를 만나다. (2) 2011년 7월 19일 그날을 잊지 못한다. 출근길에 유니폼이 담겨있는 쇼핑백을 찍어 ' 이것이 의미하는 것은? ' 이라는 트윗(링크)을 하니... 이내 곧 ' 졌다.. ' ' 패배.. ' ' 읔... ' 등등의 멘션과 리트윗이 나돈다.. 뭐 어쩔수 없지... ^^; 아.. ' 오지마요~ ' 등등 도 빠질 수 없는 반응들... T.T Vs 엘지 전 그리고 나의 직관 10경기째 목동 홈경기. 2011년 7월 19일 최대한 빨리 일을 마치고 떨리는 가슴으로 목동구장을 찾았다. 알드리지의 마킹을 한 레플리카를 들고 처음 방문한 목동경기장, 3회 초에 도착을 하여 전광판을 보니 1회 선취점을 빼앗기고 1:0 엘지가 리드하고 있었다. ( 3회 초 엘지의 공격 중... 히어로즈.. 더보기
[휴먼의 야구이야기] 히어로범, 히어로즈를 만나다. (1) 히어로범, 히어로즈를 만나다. (1) 빙그레이글스의 이강돈. 쌍방울레이더스 김기태. 그리고 SK와이번즈 박정권. 누가보면 철새 같은 팬심이라고 할지 몰라도 분명 나에게 세팀의 세 타자들은 잊을 수 없는 기억으로 자리 잡고 있다. 특히, 빙그레 과자속에 들어있던 빙그레 이글스의 이강돈 선수의 뱃지를 찾기위해 어머니를 졸라 과자를 샀던 기억은 아직도 잊을 수 없는 추억이다. 그러던 내가 안양LG를 응원하게 되면서 프로야구라는 스포츠는 점점 기억에서 잊혀져 갔고, 프로야구는 쌍방울이 기반으로 있다는 이유만으로 SK와이번즈의 게임을 가끔 챙겨보는 것이 전부였다. ( 일이 조금 일찍 끝난 어느날 무심코 처음 목동 구장을 방문하였다. 2011년 5월 26일... ) 회사와 가깝다는 이유로 찾은 목동 구장, 맥주 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