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OnTravel

[휴먼은 여행중] 낭만에 대하여... 고베와 하버랜드 2006년 12월 31일 저녁이었을 것 이다.고베 교환유학의 한 해를 정리한 답시고, 지는 해를 보기 위해 고베 하버랜드를 방문 한 날이... 11년이 지난 후에도 변함은 없었지만, 그 때보다 많은 사람들이 이 공간을 즐기고 있었다. 해가 남기고 간 저녁의 흔적을 즐기는 이들이 삼삼오오 낭만을 이야기 하고 있었다. 고베 하버랜드 모자이크 모습 문득,' 나는 그 시절 낭만을 즐긴 적이 있었는가? ' 라고 되 물어 본다. 내 자신에게 돌아오는 답은 ' 모르겠다. 기억이 나지 않는다 ' 정도 이다. 하지만, 그 해 마지막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빛을 발 하고 있는 이곳은 나에게 있어 낭만 그 자체였다. 여전히 좋은 빛을 내고있던 고베 포트타워 생각보다 넓은 곳, 산과 바다가 함께 있는 곳, 오랫만에 들러도 .. 더보기
[휴먼은 여행중] 추억팔이하기 좋은 동네 고베의 오카모토(岡本駅) 2017년 8월 26일 어느날과 다름없는 한적한(?) 오후...상당히 오랫만에 고베의 오카모토역 근처의 스타벅스에 와 있다. 이곳은 교환유학 시절이던 2006년 종종 오던 곳인데, 도서관에서만 공부하던 것이 집중이 안되면 왔던 기억이 난다.물론 그 시절 커피숍에서 상당수 시간을 보내며 책을 본다는 것 자체가 처음이었기 때문에 2시간 정도가 지나면 직원이, ' 더 계실라면 한 잔 더 부탁드리겠습니다 ' 라는 말을 들었던 곳이기도 하다. 오늘도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꽉꽉 채워주고 있는데, ' 지금도 오래 앉으면 그 때처럼 이야기를 할라나??? ' 그런 생각이 드는 순간이다. 오늘도 꽉꽉 채운 좌석... 생각해 보니, 여정 중간 중간에는 ' 인스타그램 ' 이나 ' 페이스북 ' 정도의 수단으로 그 순간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