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끌시끌한 4명의 MC들,

그 안에서 놓치지 않은 유머와 위트,

유머와 위트와 함께 진행함에도 명확한 주제와 전달하고자 하는 내용이 확실했던 시간.

처음 이들의 방송에 게스트로 참여하여 만났을 때의 첫 인상이라고 해야 할까?

그런 이들이 '차별화' 를 내건 재미난 책 한 권을 출간했다.

마케팅 어벤저스 & 마케팅 차별화의 법칙

 

마케팅과 브랜드 경험으로 똘똘 뭉친 그리고 어디서 들었음직한 이름 '토토르', '아니연맨', '캡틴아머라카노', '크크' 4MC 가 오랜 시간 동안 마케팅 관련 팟캐스트 방송을 하며 다진 경험의 밑거름을 토대로 마케팅에서 필요한 '차별화' 를 한권에 담았다.

흔히들 마케팅 관련 서적을 보면 4P ( Product, Price, Promotion, Place ) 를 이야기하며, 그것을 바탕으로 '차별화' 를 이야기하는 시도들이 많았던 것 같다.

이들이 시도한 '차별화' 의 논점도 4P 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지만, 이 책은

1) 차별화의 이유 ( 왜죠? )
2) 차별화의 예시 ( 제품! )
3) 차별화의 목적 ( 소비! )

를 통해 '왜 차별화를 해야 하는가?' 에 대한 쉬운 접근으로 책장을 열게 하며,

4) 차별화를 위한 5가지 전략 ( 경제성, 기호성, 편의성, 신뢰성, 기능성 )
5) 전략을 접근하기 위한 쉬운 설명 ( 개요 & 방법 & 사례 )

를 차근차근 설명하며 책에 빠지게 만들었다.

또한, 방법을 더 쉽게 소개하기 위해 이들이 만나보았던 그리고 방송으로 다루어 보았던 그리고 방송으로 다루기 위해 치열하게(???) 서로가 논의했을 것이라 생각되는 브랜드를 소개하여 독자들과의 간극을 좁힌 것 같다.

특히, '경제성' 을 차별화의 요소 중 처음 설명하며 단순히 '경제성의 차별화' '가격의 저렴함'에 머물지 않고 '가성비'를 인정받기 위한 그리고 그 '가성비'를 꾸준하게 이어나가기 위한 방법을 제시한다.

이 차별화 전략의 요소를 5 CORE로 정의하고, 이를 수치화시키는 것이 필수적이며 이를 통해 퍼스먼스 관리가 필요함을 주장하는 것은 참 좋은 방향 제시라고 생각이 들었다.

아울러, 퍼포먼스 관리에 머무는 것이 아닌 CP Balance ( Concept & Performance ) 의 중요함을 역설하며,

'왜 차별화를 해야 하는가?' 에 대한 이들의 결론과 노하우를 기술하였다.

( 물론 자세~~한 내용은 책을 읽어 보시면 압니다. ^^ )

저자들 만큼이나 센스있는 책갈피

이들과 함께 방송한 것이 2016년 6월이니 벌써 3년이 가까운 시간이 되었다. 

책을 읽는 것과 함께 이들의 방송에 게스트로 참여했던 두 가지 방송을 다시 한번 들어보니,
나는 
단 두 번의 게스트 참여였지만 이들이 만들어온 수많은 방송의 노력과 시도가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노력과 시도가 한 권의 책에 들어가기에 넘치고 넘겠지만, 분명 '차별화'에 관한 쉬운 접근과 그들만의 결론을 접할 수 있었기에 읽는 시간이 더 즐거웠던 것 같다.

그 즐거운 시간이 이 책을 새로 접하게 될 분들에게도 전달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남들과 '차별화' 된 위트와 주제로 마케팅의 이야기를 조금은 다르게 알리고 나누는 마케팅 어벤저스 방송이 되길 바랍니다.

[마케팅 어벤저스 팟빵듣기]
- 팟빵 메인 : http://www.podbbang.com/ch/8007
- 게스트로 참여했던 방송
 1) [시즌3_8화] 온라인 광고 알파고가 있다? 프로그래매틱 광고의 모든 것!
http://www.podbbang.com/ch/8007?e=21986141
 2) [시즌4_5화] 무더위에 지친 당신! 저가항공과 함께 떠나라! - LCC

http://www.podbbang.com/ch/8007?e=22335841

 

팟캐스트 마케팅 어벤저스 방송듣기, 경제 : 팟빵

마케팅 어벤저스 : 아니연맨, 토토르,크크,캡틴아뭐라카노 각 분야 경력자들이 들려주는 마케팅 이야기! 핫한 사례와 현업 게스트가 함께하는 고품격 마케팅 방송! 아니연맨, 토토르, 캡틴 아머라카노, 크크 4명의 유쾌한 마케팅 이야기가 지금 시작합니다! 마케팅 어벤저스 페이스북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눠보세요! 페이스북에서 "마케팅 어벤저스"를 검색해보세요. :) 지금 팟빵 모바일앱에서 방송을 들으면 캐시를 적립해드립니다.

www.podbbang.com

 

Posted by Fly Human


Emina backpackers

:: 2017년의 겨울이 끝나가고 있었다. 북해도 주말여행의 끝 ::

무슨 대단한 여행이라고, 2박 3일의 여정으로 8번째 글을 쓰고 있다.
하지만, 확실한 건 여름의 북해도와 겨울의 북해도는 다르다는 것.

그 다른 북해도를 여행할 방법은 수도 없이 많다는 것.
바로 그것이다.

그리고 단순히 여행하는 것뿐 아니라, 같은 지역을 여행하더라도,
누구와 여행하고, 
누구와 먹으며,
누구와 마시며,
누구와 기억하는 것에 따라 다르다는 것도 너무나 확연하게 느껴진 그런 2박 3일이었다.


Emina Backpackers 의 가족들. 매년 쭉쭉 크고 있다.


じゃあまたね〜〜 귀여워 lol

2박 3일을 보낸 Emina Backpackers 식구들과 작별인사를 하고 다시 만나겠노라고 이야기했다.
( 다음 해 1월 말에 다시 만났지만 ^^ )

이 가족을 처음 만난 것은 2015년이었지만, 해가 지나갈수록 자라는 아이들의 모습과 여행객들을 언제나 같은 마음으로 반겨주고 맞이해주는 Motoko상을 만날 때마다 오타루에 대한 인상은 뇌리에 더 즐거운 기억으로 남는 것 같다.


See you Emina Backpackers

12시 10분에 출발하는 진에어 항공기 LJ232 편이었기에, 출발을 서둘렀다.
오타루에서 삿포로를 거쳐 가는 신치토세공항까지의 거리는 약 80km 
오타루와 공항을 오가는 에어포트선(JRエアポート)을 타면 약 1시간 10분 정도 걸린다.

1박을 더하는 꾹이과 한국에서 만나노라 인사하고, 공항으로 가는 에어포트선에 몸을 싣었다.

한 가지 Tip이라면, 오타루에서 치토세 공항까지 가는 에어포트선에는 U-Seat 라는 예약제 좌석이 있는데 열차운임(1780엔)과는 별도로 520엔을 내면 자기 자리를 확보하고 아주 쾌적하게 공항까지 이동할 수 있다.

공항으로 돌아가는 시간을 좀 더 여유로운 공간과 마음으로 보낼 분들에게 추천!!


북해도에 도착한 사람들과, 떠나는 사람들이 섞이는 곳. 신치토세공항역(新千歳空港駅)

신치토세 공항을 떠나면서 마지막으로 한 것은, 북해도의 신선한 우유로 만든 빵과 아이스크림을 맛보는 것이었다.
베이크 치즈 타르트와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그것이다.


군것질을 좋아하지 않는 나에게도 이 아이스크림은 아주 맛이 좋았다.

이제 돌아갈 시간,
돌아가는 비행기는 진에어 LJ232편으로 겨울 성수기여서 그런지 기종은 보잉 777 이었다.

위스키 맛이 나는 초코릿도 함께 구매하고 비행기에 탑승하였다.


집으로 가야 할 시간 #LJ232 #flyhuman


랜딩 준비


#LJ232 #B777


신치토세공항 활주로 풍경 #LJ232 #B777

북해도에서 한국까지 비행시간은 약 3시간 30분여,
일반 일본 노선보다는 먼 거리지만, 겨울의 정취를 품고 돌아가는 길은 멀게 느껴지지 않는다.

진한 아쉬움만 남을 뿐.


간단한 기내식 


인천공항


누군가는 도착하고, 누군가는 떠난다

주말이라는 시간을 이용해서 짧은 북해도 여행을 다녀올 수 있었던 것은,
욕심부리지 않고 동선을 잡은 이유도 있겠지만, 취향이 비슷한 동행자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혼자 떠나든 둘이 떠나든 그 이상이 떠나든 주말여행은 분명 생활의 활력소가 될 것이다.

' 여유를 갖는 마음 ' 그 마음이 계속 되길 바라며.


The End of Human's Weekend Travel No.12
#humantravel #weekendtravel #flyhuman #훗카이도 #오타루 #삿포로 #진에어 #LJ232 #CTS #ICN #B777 #훗카이도여행 #북해도여행 #여유란 #휴먼의주말여행



다음 여정으로 만나길

Posted by Fly Human

:: 인천에서 스키폴 공항까지 ::

2018년에 떠났던 유럽여행은 몇 가지 특징이 있었지만, 지금까지의 여정과 가장 다른 점은 필름카메라인 Pentax P50을 가지고 갔다는 것이다.

자신을 '필름꿈나무' 라고 지칭하고, 하루에 한 통의 필름은 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여행을 소화하였다.

결과적으로는 필름 한 통 정도
씩은 소화수 있었으나, 여전히 실력이 미천하기에 원하는 만큼 담아내지는 못한 것이 아쉽기는 하다.

다만, Pentax P50 카메라로 50mm의 저렴한 렌즈 ( F1.7 ) 을 이용하여 유럽 여정을 담아 본 것이 처음이기에 '외전'이라는 이름으로 기록은 남겨보면 훗날 현상과 피사체를 보고, 해석하며, 촬영하는 것에 좀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들어 2018년 유럽 여행의 이야기와 함께 기록해 볼 생각이다.

아무쪼록 미천한 실력이지만, 필름 카메라와 50mm 의 시선으로 바로 본 유럽의 이야기를 함께 즐겨주셨으면 좋겠다. :)

카메라 : Pentax 50P
렌즈 : PHENIX F1.7 50mm
필름 : KODAK Color Plus ISO200 36장/1롤


인천공항 제2 터미널 #인천공항 #ICN

밤 10시가 가까이 된 시간의 인천공항 제2 터미널이다.
리무진 버스가 제2 터미널에 접근할 때부터 고요한 분위기의 그곳.
늦은 시간 떠나는 여행객의 캐리어 소리만이 이곳이 공항임을 느끼게 해 주었다.


보잉 777 기종인 KL0856편 #B777 #KL0856

자정이 넘은 시간이었지만, 승무원들은 첫 끼의 식사를 정성스럽게 준비해 주었다.
시간이 시간인 만큼 조용한 분위기 속에 어떤 이는 영화를, 어떤 이는 여정을, 어떤 이는 식사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리고 비행기는 암스테르담 스키폴 공항을 향해 순항하고 있었다.


도착 @스키폴 공항 #AMS

비행기가 게이트로 접안을 마치고, 보잉 777 의 길고 큰 기체에서는 수많은 사람들이 저마다의 목적지를 향해 발걸음을 옮겼다.

처럼 비행기가 취소되어 다른 비행기를 대체 편으로 받은 이들도,
이미 경유 편이 결정이 되어 있어 갈아타기 위해 이동하는 이들도,
암스테르담이 최종 목적지인 이들도,

하지만 모두가 바라는 것은 최종 목적지에서 기다리는 그 누군가 또는 그 무언가였을 것이다.


스키폴 공항에서 스키폴 공항역으로

입국을 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공항의 분위기에서 바로 열차역의 분위기로 바뀌었다.
새벽의 분위기를 잘 담아내지 못한 것은 여전히 '빛'을 잘 파악 못 하는 꿈나무의 실력이기 때문이 아닐까.
여전히 스키폴 공항의 새벽은 인기척이 많이 보이지는 않았다.

그런 시간이었다.


스키폴공항 + 이정표

이제 시내로 가야 할 시간,
어둠이 깔린 이곳에서 공항인지 열차역인지 헛갈렸지만, 노란색 이정표가
' 이곳은 스키폴 공항이야 ' 라는 것을 알려주는 것만 같았다.


필름카메라의 묘미와 매력은 결과물이 가장 중요하겠지만,
무엇보다도 돌아와서 '현상'을 해야 결과물을 확인한다는 것.

한 컷 한 컷 찍었을 때의 기억이 새록새록 새어 나오기에 더 즐거운 경험인 것 같다.

자 두 번째 이야기의 장소인 암스테르담 시내의 느낌은 어떨까? ^^

' 여행은 만남입니다 '

2018 휴먼의 유럽여행 50mm의 시선 No.1

#humantravel #필카꿈나무 #PENTAXP50 #50mm #PHENIX #F1.7 #펜탁스 #KODAK #코닥 #ISO200 #필름사진 #인천공항 #제2터미널 #네덜란드항공 #KL0856 #B777 #스키폴공항 #스키폴공항역 #한컷 #공항사진 #비행기사진

Posted by Fly Human


이제 초밥(寿司)을 시작하지


:: 마사스시(政寿司), 미스터 초밥왕의 추억 ::

'미스터초밥왕'
지금은 내용도 잘 기억도 안나는 옛 만화지만, 꽤나 즐겁게 보았던 만화로 기억된다.
이 만화의 배경이 되었던 '마사스시'.

2년 전 여름에 왔을때도 바로 들어오지 못할정도로 사람이 많았는데. 겨울은 더 많은 인원이 찾는 듯 하다.
그래서 약 한시간 전에 대기이름을 올려두고 왔는데, 바로 들어갈 수 있었다.


메뉴를 골라볼까?

북해도의 해산물은 아주 신선하기 때문에 무엇부터 골라야 할지 고민이 되었다.
일어를 한다고 해도, 아는 생선의 종류는 한정적이고, 즐겨 먹는 것도 한정적이기 때문이다.

우선 맥주와 함께 오징어를 시켜보았다.


칼집이 잘 내어져 있는 오징어 한점으로 시작



그리고 생맥주 한 잔

칼집이 잘 내어져 있는 오징어와 맥주는 환상의 궁합이다.
오징어로만 여러개 먹고싶었지만, 아직도 먹을것이 많이 남아있다.

다음은 ,
일본에 오면 즐겨 먹는 칸파치(カンパチ, 잿방어)스시와 이 동네에서 맛을 더 느낄 수 있는 사바(サバ, 고등어)스시를 주문해 보았다.


잿방어와 고등어


메뉴가 다양해지니 이제는 맥주가지고는 성이 안찼다.
그래서 따끈한 아쯔깡(熱燗/あつかん, 덥힌 정종 또는 일본주)을 주문하였다.


벌써부터 최고의 조합으로 보인다.


한 잔 두 잔 들어가는 술잔~


그리고 칸파치(잿방어) 하나를 더 시켰더랬지

겨울의 북해도는 특별했다.
어느 여행지나 그러하듯이 이곳이 특별한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을 것이다.

누군가에게는 영화의 기억,
누군가에게는 빛의 기억,
누군가에게는 눈의 기억,
그리고 누군가에게는 한 잔을 마시고, 한 점을 먹으며 이야기한 대화의 기억.


대화를 이어가다보니, 내 앞에는 어느새 새우(海老, 에비)가 와 있었다.


그래서 한 병 더?

주문한 한 점, 한 점의 초밥(스시, 寿司)이 사라지는 동안 술 잔은 몇 잔이 사라지고 있는지 모르겠다.
그런 곳이고, 그런 이야기를 하였다.

2박 3일의 짧은 여정이지만, 아직 돌아갈 비행기를 타기 전까지 나에게 16시간의 시간이 남아 있었다.


살이 오를대로 오른 전복초밥(アワビ寿司,아와비)


최고였던 성게(ウニ巻き, 우니마끼) #인생우니


우니스시(ウニ寿司)와 아쯔깡(熱燗)

그렇게 이야기하며 정신차리고 보니 추가로 주문한 아쯔깡과 전복 그리고 우니형제가 그렇게 지나가고 사라졌다.
눈과 입 그리고 이야기가 즐거워서 정신을 못차렸던 그런 순간.


참치(マグロ, 마구로)가 빠질 수 없지


いくら巻き(이쿠라마끼, 연어알)


그리고 大トロ(오오토로, 참치대뱃살)을 시켜버렸다.

분위기는 무르익고,
술 잔이 몇 잔이나 비워졌는지 기억은 안난다.

그래도 한 잔의 술과 함께할 초밥 친구들은 계속 우리 앞에 나타나고 있었다.


또 한 점의 오오토로 + 겨자


북해도니깐... 털게(毛ガニ, 케가니)

이렇게 먹부림이 끝이 났...
은 아니고, 고등어초밥(サバ寿司, 사바)를 하나 더!


고등어초밥

자리에 앉고 2시간여가 지났을까 비로서 우리는 이 즐거운 시간을 정리 할 수 있었다.

' 추억의 절반은 맛이다 ' 라는 책이 있었던 것 같은데.

' 여정의 절반은 먹을 것, 마실 것 ' 이라고 수정하고 싶었던 순간.



따끈한 차로 식사를 정리 하였다.



슬슬 하루를 마무리를 하는 마사스시(政寿司) 내부


잘 먹었습니다! ( 내 얼굴 왜이래? )

둘이서 얼마나 먹고 마셨는지는 중요하지 않았던 그런 시간.
중요한 것은 이 날의 밤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것이다.

우리는 택시를 잡아타고, 우리의 숙소인 Emina Backpackers House 의 근처의 편의점까지 이동하고 맥주와 안주를 더 구입하였다.


2박은 참 짧다. Emina Backpackers 

2년 전 ( 2015년 여름 )에 왔을 때는 1박이라는 시간 자체도 짧았는데, 이번 2박은 더 짧은 느낌이다.
역시 북해도의 겨울은 즐겁다.

그래서였을까? 다음 해인 2018년 1월에 왔을때도 3박이나 있었지만 더 짧은 느낌이 아니었나 싶다.

이제 2박 3일의 두 번째 비행을 끝내보도록 할까?

The End of Human's Weekend Travel No.11
#humantravel #weekendtravel #flyhuman #훗카이도 #오타루 #마사스시 #미스터초밥왕 #政寿司 #주말여행 #일본여행 #OTARU #훗카이도여행 #북해도여행 #휴먼의주말여행 #초밥 #스시


もとこさん 한 잔 더 해요!


마사스시 본점(政寿司本店)


Posted by Fly Human


길죽한 기체가 맘에드는 #B777 이번 여정의 첫 비행기다 #RX100M3


:: 그렇게 여정은 시작되었다. 밤에서 새벽으로 ::

' 버킷리스트였던 옥토버페스트를 가 보고 싶다 '
사실 이번 여정의 시작은 단순히 이랬다.

하지만, 이번 여정은 내 뜻이든 뜻이 아니든 인생의 다음 방향성을 만들기 전에 나의 생각을 정리하는 그런 여정이 되어버렸다.

나는 어디에서 어디로 가려는 것 일까?


어느덧 나는 인천공항에 와 있었다. #iphoneX


유럽을 처음 갔던 것은
2000년 당시는 김포공항을 통해 아나항공(ANA, IATA : NH)를 타고 나리타에서 경유하여 영국 히드로(IATA : LHR)공항을 갔던 것이 처음이었으며,

2003년 또
다시 아나항공을 타고 나리타에서 경유하여 파리 샤를드골(IATA : CDG)공항으로 갔던 것이 두 번째였다.

그리고 이날은 인천공항 제2 터미널이 오픈하고 처음 이용하는 날이었던 것.

나의 11번째 유럽방문은 인천공항 제2 터미널에서 KLM(IATA : KL, 네덜란드 항공) !!!


티켓을 두 장 받았다. #KL0856 #ICN #AMS #iphoneX


공항을 도착하자마자 이상한(???) 문자를 받았다.

내용인즉슨
' 너 경유하는 지역 날씨가 굉장히 안 좋아~ 그래서 원래 예약했던 경유 편은 취소 될 꺼야~ ' 라는 것
' 응? 뭐지? '

이런 경우는 처음이었다.
결국 원래 예약 되었던 시간은 자동 취소되고 다음다음 ( 다음은 만석 ) 경유 편으로 스타방에르(Stavanger, SVG) 티켓을 새로 받게 되었다.


Let's go!! #RX100M3


암스테르담으로 향하는 네덜란드 항공 #KL0856 #B777 #ICN #AMS #iphoneX


이제 출발이다. #iphoneX

사실 네덜란드 항공으로 유럽을 향한 것은 처음이다.

과거, 유럽 현지에서 경유편으로 유럽 대륙 내 이동이나, 암스테르담에서 보잉 747를 탑승하여 돌아온 적은 있어도, 세계 최초의 민영항공사라고 불리우는 KLM 을 타고 유럽으로 향한다는 것은 이동 자체로도 기대가 되는 부분이 많았다.


그래서인지 기내 유의사항 영상도 눈이 가는 부분이 많았다. #iphoneX


자정이 살짝 넘었지만.. 식사 전... #iphoneX

2년 만의 유럽 여정이었다.
11번째 가는 유럽이지만, 갈 때마다 새롭고 긴장이 된다.

이번 여정이 특별한 건 몇몇 특별한 장소가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었다.

특별한 곳 하나 - 스타방에르, Stavanger
3년 만에 만나는 노르웨이 친구가 있는 도시로 처음 가보는 북유럽의 도시이다.

특별한 곳 둘 - 베를린, Berlin
과거 경유 비슷하게 가 본 적은 있지만, 딱히 목적을 가지고 간적은 없다.
하지만, 과거 직장 동료와 호주에서 만난 친구가 있고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예약한 도시로 1박이지만 할 거리들이 많이 준비되어 있는 도시이다.

특별한 곳 셋 - 뮌헨, Munich
버킷리스트 중 하나인 ' 옥토버페스트 ' 가 열리는 기간에 방문한다. 맥주를 많이 마시게 될 것 같다.

특별한 곳 넷 - 인터라켄, Interlaken
라우터부르넨을 방문할 수 있는 거점이다. 그것으로 충분했다.

특별한 곳 다섯 - 몽트뢰, Montreux
퀸(Queen)의 프레디 머큐리(Freddie Murcury)를 만날 수 있는 곳. 여정을 정리하기에 최고의 곳이다.

나름 특별하게 생각한 곳을 상상하며, 비행을 계속하였다.


비행은 계속된다. #iphoneX

여정의 시차를 맞추기 위해서 영화 한 편을 보고 잠들기 위해 노력했지만,
오랜만에 가는 유럽 여정의 기대감에 쉽게 잠을 잘 수는 없었다.

하지만 이내 곧 여정을 위해 잠이 들었는데....


KLM의 2번째 식사 #iphoneX

눈을 뜨니 기내 방송은 두 번째 식사를 준비 하고 있다는 방송과 도착예정시간을 알려주고 있었다.
그리고 앞의 스크린 지도는 이제 유럽 대륙위를 날고 있음을 알려주었다.

그리고 현지시간 4시 반.. 비행기는 암스테르담 스키폴 공항에 착륙하였다.


KLM #iphoneX

가을 향기가 만연한 9월임에도 새벽의 한기가 살짝 코를 스친다.
원래 타려고 했던 북유럽행 비행기가 태풍의 잔재로 취소되었다는 말이 조금은 이해되는 순간이었다.


원래 타려고 했던 DL9323 은 'Geannuleerd' 라고 적혀있다. 네덜란드어로 ' 취소됨 ' 이라는 뜻 #iphoneX

원래 10시 비행기를 타려고 했기 때문에 주어진 시간은 상당히 적었다.
공항에서 기다릴 생각이었지만, 2시간의 시간이 더 생겼기에 시내를 다녀오기로 마음먹었다.


공항에서 시내는 왕복 8.6유로, 수하물을 찾는 곳에서 바로 구매 할 수 있다. #iphoneX

큰 짐은 스타방에르로 바로 갈 것이고, 
시내를 오가는 티켓도 준비가 되었으며,
출발하는 기차 시간도 확인하였다.


공항으로 보이지 않는 스키폴 공항의 입구 ' Schiphol Plaza ' 라는 이름이 눈에 뜨인다 #RX100M3


전철역 같이 보이면서도 공항처럼 보이면서도 #RX100M3


하지만 공항은 역시 공항이군 :) #RX100M3

비행기안에서 잤다고는 하나, 피로함이 다가오는 새벽의 시간
그 새벽의 시간에 암스테르담 시내로 향한다.


시내로 향할 준비를 끝냈다. #iphoneX

사실 암스테르담 시내는 관광객들이 새벽에 더 많이 찾는(?) 도시이기도 하다,
새벽에 도착하여 유럽의 어느 곳이라도 오전 중에 도착할 스케줄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화장실에서 양치질하고 세수를 하고 준비를 하고 나니,
슬슬 시내로 향하는 열차가 올 시간이 되었다.

오롯이 혼자 떠날 그런 시간이 되었다.


새벽의 스키폴 공항역 #SchipholAirport #iphoneX

혼자 시작하는 여정, 
혼자 해야 하는 모든 것,
혼자 생각하고 이겨내야 하는 모든 것.

여정이란 단순히 즐거움만을 위한 시간이 아니다.
여정은 즐거움과 동시에 나를 배워가는 시간이 아닐까?

밤에 시작한 여정은 새벽에서 시작한다.
그것이 나의 첫 날, 암스테르담 시내로의 여정이었다.


2018 휴먼의 유럽여행 No.1
#배낭여행 #휴먼의유럽여행 #humantravel #유럽여행 #네덜란드항공 #KLM #KL0856 #자아 #ICN #AMS #암스테르담 #스키폴공항 #출발


가자, 새벽의 암스테르담 시내로.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