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New Year’

라고 외쳤던 새해의 아침이 마치 어제 같다. 정신 차려보니 2분기의 시작 그리고 벌써 5일이나 지나있다.
올해는 10가지의 습관 만들기와 10가지의 목표가 있었다. 그것을 이루기 위해 1분기를 알차게 보내고 싶었다.

나의 2020년 1분기의 키워드는 다음과 같았다.

가족여행
몸만들기
업무집중


#가족여행

가족여행을 출발했던 1월 말 ‘코로나’의 이슈가 중국을 시작으로 확산되고 있었다.
미세먼지 대비용으로 사두었던 마스크를 여유 있게 챙기고 걱정이 되는 마음을 품고 여정을 떠났다.

다행히 가족 모두가 나의 일정대로 잘 따라와 주어 생각보다 수월한 3박 4일을 보낸 것 같다.

작은집 식구들까지 8명이 처음 함께했던 가족여행. 

아버지와 작은아버지, 두 형제의 투 샷을 담았고
어머니와 작은어머니, 두 며느리의 투 샷을 담았다.
8명의 단체사진도 담았다.
그리고 또래의 동생들과는 이런저런 많은 이야기도 나누었다.



두 가족의 가족사진


이 여행을 계기로 좀 더 살갑게 서로를 대할 수 있는 분위기가 만들어진 것 같아 개인적으로는 참 잘 다녀왔다고 생각하고 있다.


#몸만들기

시작은 이랬다. 가족여행을 다녀온 뒤부터 바로

금주하고 몸 만들고, 
식단 조절하며 몸 만들고,
몸 만들고 발리가서 서핑 배워야지.

2월 1일 자로 금주를 시작했고, 운동량을 늘리기 위해 복싱을 등록했다. 식단을 관리하기 위해 다량의 닭가슴살을 주문했다. 닭가슴살뿐만이 아니었다. 피를 깨끗하기 위한 양파도 빼놓지 않았다.

그렇다. 이 생활이 아주 수월할 것만 같았다.
코로나라는 놈이 본격적으로 우리 생활에 침투하기 전까지 말이다.

회사의 헬스장은 코로나 종식까지 문을 닫았고, 복싱장은 주 3회의 재택근무의 시작으로 매일 갈 수가 없었다. 재택근무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어 생활 리듬을 조정할 수밖에 없었다. 

아침 달리기, 점심 or 저녁 복싱을 하던 하루를 바꾸어 아침은 홈트레이닝, 점심은 여건이 되면 농구, 저녁은 달리기를 하였다.
몸만들기의 최종 목표였던 발리행 티켓은 결국 취소하였지만, 자신과 약속했던 날짜까지는 이 생활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60여 일간의 변화는 대략

체중 -4kg
체지방 -3%
근력 +3%
허리 30inch -> 28inch

의 변화가 있었다. 나의 몸만들기는 진행 중이고, 계획된 일자가 끝난 뒤에도 꾸준히 할 예정이다.
적어도 술은 전 만큼 자주는 못 마실 것 같다.



‘얼굴 살이 참 많이 빠졌구나’라고 새삼 느낀 사진



#업무집중

금주와 규칙적인 생활은 자연스럽게 내가 하는 일에 대한 집중력을 올려주었다. 올해는 해야 할 것이 참 많다고 느낀 한 해.

디지털 광고 플랫폼과 관련된 정보 및 트렌드는 국내, 국외를 막론하고 꾸준하게 정보를 습득하고 변화에 기민하게 준비하고 있으며, 운영 데이터를 다양하게 바라보고 그것에서 인사이트를 얻어내는 시도들은 전 보다 더 많이 시도해 보고 있지만, 아직 부족한 것 같다.

무엇보다 나 자신이 더욱 진지하게 업무에 임하며 더 나은 업무효율성과 방향성을 제시하는 사람이 되어야 하겠다고 다짐하는 것은 기본이다.

이 분야에서의 연차가 쌓일수록 그 자리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더 나아지기 위해 노력해야 함은 잊지 말아야겠다. 

‘나는 아직 많이 부족하다.’ 
‘그렇기 때문에 늘 공부해야 한다.’ 를 매일 아침 되뇌는 것도 그 이유 중의 하나이다.



판교로 다시 돌아온 지 이제 1년하고도 1개월이 지났다.


2020년 4월, 
우리는 불확실성이 만연해있는 시대에 살고 있다. 이러한 불확실성이 정리가 될 때가 기회이기에 언제나 준비가 되어 있는 사람이 되야 함을 잊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해 본다.

그리고, 지난 1년이 나에게 준 인생의 교훈을 잊지 말고 2020년을 겸허히 살아가자.
그것이 나에게 주어진 하루를 후회 없이 보내기 위한 좋은 자양분이 될테니.

‘2분기도 화이팅!’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SAGRADA FAMILIA BARCELONA, 2016

그곳은 여전히 공사중이었고, 나는 13살을 더 먹었다.



:: 청춘이기에 결심할 수 있는 것들 ::



한해 한해가 지나면서 나의 여행에 변화를 느끼기 시작했다.


언젠가부터 어딘가로 떠날때의 나의 손에는 배낭보다는 ' 캐리어 ' 가 들려있었고, 목적지는 마음이 편안한 공간을 찾고 있었다.

먹고 마시는 것에 제한을 두지 않았고,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것이 조금은 두렵기 시작했다.


' 그렇다. 무언가 현실부터 생각하게 되는 것이다 '

' 현실이 편하다. 복잡한 것은 무언가 싫다 '


왜 그랬을까? 역시 변하고 있을 것일까?


Gold Coast, 2014

5년만에 찾은 호주. 오만가지 생각이 다 났었다.



다시 배낭을 들고, 방향을 호주로 향하길 마음을 먹었다.

그리고 5년전 기억을 더듬기 시작했다.


내가 현재 걷고 있는 이 길이 맞는지 확인하고 싶었는지도 모른다.

배낭 하나를 메고 그렇게 홍콩에서 골드코스트로 향하는 에어아시아 비행기에 몸을 싣었다.


' 불안한 브리즈번의 첫날을 보낸 서른살의 자신의 모습이 기억나기 시작했다 '



BRISBANE, 2009

호스텔 생활을 마치고 구한 나의 첫 생활공간은 거실 한켠이었다.



' 뭐가 그렇게 자신이 넘쳐흘렀길래 그 고생을 할 결심을 했을까? '


5년만에 찾은 브리즈번에서, 생활을 했던 동선을 걸으며 그때 적었던 일기장을 복기해 보았다.

분명 자신만만한 표현으로 가득차있었다. 

근데 정말 그랬을까???


물음표만을 던지기에는 정말 그때의 기억은 처음의 불안함은 언제가부터 사라지고,

' 자신감 ' 이라는 단어를 가슴속에 새긴 채 다시 한국에 돌아갈 준비를 하는 나의 모습을 기록하였다.


긍정적인 나의 모습을 찾은 기억이 하나 둘씩 되 살아났던 이유는 좋은 동료들과 친구들을 만났기 때문이다.

그들과의 생활을 통해 힘을 얻었고, 용기를 얻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내 결심에 후회를 하지 않았던 것은 그들과의 시간이 ' 소중하다 ' 라고 느꼈기 때문이 아닐까?


' 나는 청춘이야 ' 라는 다짐과 함께...


BRISBANE, 2014

5년만에 만난 CAPRI 주방 동료들, 우린 낮부터 밤까지 그간의 회포를 풀었다.



결심에 따르는 책임은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더욱 무게감을 더 한다.

결심을 하기까지의 시간은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더욱 신중함을 더 한다.
결심을 이행하기 위해서는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노력을 요구하게 된다.

' 그렇다. 청춘이기에 결심할 수 있다. 우리는 아직 청춘이니깐 '


' 2009 HUMAN ' Noosa Beach, 2009

훗날 보고 기억하려고 해변가에서 불빛으로 메시지를 만들었다.



누구나 가지고 있는 일분일초가 소중하다.

시간이 흐르고 흐르면 언젠가 ' 젊음 ' 이 소중하고 그리워 질 때가 있을 것이다.
표면적으로 보이는 ' 젊음 ' 뿐만이 아닌 마음의 ' 젊음 ' 
즉, ' 청춘 ' 의 마음은 

' 언제나 ' 

그리고

' 항상 '

가질 수 있는 보물과도 같은 것이 아닐까?

하루하루 다짐을 하고 결심을 할 수 있는 보물과 같은 오늘이 있기에,
우리의 청춘은 끝나지 않았다. 

:)

The End of Travel Essay No. 11
#humantravel #humanessay #여행 #청춘 #여행에세이 #배낭여행 #결심 #다짐

HELSINKI STATION, 2011

바르게 바라보자. 그곳이 곧 길이기에
결심한 것을 이행하자. 소중한 청춘의 시간을 이어나가기 위해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