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과 올해의 8월은 나 자신에게 아주 뜨거운 달이다.
그런 것도 그런 것이 작년과 올해 모두 8월은 금주를하고 거의 매일 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기록을 보니,
2018년 8월은 총 150.9km를 29회로 나누어 뛰었고,
2019년 9월 현재(25일 오늘 기준)는 총 131.3km를 25회에 나누어 뛰고 있다.

이 모든 기록을 기억할 수 있는 것은 달리기 할 때 사용하는 나이키의 Nike Run Club 앱 덕분인데 오늘로 이 앱으로 기록한 달리기 거리가 총 2000km가 되었다.



2011년 11월 20일 이 앱으로 처음 달리기를 시작하였다.


처음 왜 이앱을 썼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분명한 것은 지난 8년 동안 꾸준히 써 오면서 나 자신이 얼마나 ‘달리기’라는 운동에 관심을 가졌는지에 대한 기록이 남아있기에 사용하기 참 잘했다는 생각이다.



오늘로 2000km가 되었다.


작년부터 ‘달리기’는 나에게 특별한 하루의 일과로 자리 잡았다.

작년 7월에 느닷없이 찾아온 ‘통풍’은 가족력이라고 찾아왔다고 하기에는 당시 자주 술을 마셨고 체중은 정상을 넘은 지 오래였다.
통증은 너무 아팠지만, 맥주는 계속 마시고 싶었다.

많은 사람이 알다시피 ‘맥주’는 ‘통풍’의 적,
우선 살을 빼면 통풍이 올 확률이 줄어든다고 하였기에, 정상 체중으로 돌아가기 위해 회복을 7월 말부터 집중 달리기를 시작하였고 유럽으로 여행을 가는 9월까지 술을 끊어 보리라 마음을 먹었다.



다시는 아프지 않으려고 되도록 매일 달렸다.


그리고, 9월 아디다스에서 주최하는 ‘마이런 서울’을 통해 10km 달리기에 도전을 하며 점점 ‘달리기’는 단순한 운동이 아닌,

‘자신과의 약속’
‘건강을 위한 필수 일정’
‘하루를 시작하는 또는 마감하는 좋은 트리거’로 자리 잡기 시작했다.



마이런 10km 이날 공식기록은 50분 52초 였다.


그 뒤로 간 유럽 여행에서도 ‘여행런’이라는 컨셉으로 스타방에르, 뮌헨, 하이델베르그, 인터라켄을 뛰었고,
꾸준히 연말까지 뛴 덕에 2018년은 총 125번 달리기 회수에 601.7km를 뛸 수 있었다.



12월 31일, 12.31km로 2018년을 마감하였다.


2019년 1200km 라는 달리기 목표를 잡았지만, 새해가 시작되고 겨울의 한파 때문이었는지 움츠러든 나의 몸이 ‘달리기’를 거부하기 시작했다.

그러기를 2달, 따뜻한 봄이 찾아온 3월 다시 ‘달리기’를 시작하였다.

생활의 방향성과 방황하는 나를 잡아 줄 그런 달리기의 시작이었다.

다시 달리기 시작한 3월은 21회의 달리기 하는 동안 100.4km를 달리고, 4월 또한 4월 28일에 있었던 ‘서울 마라톤’을 포함하여 23회를 달리며 총 132.4km를 달렸다.



다시 뛸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었던 4월의 ‘하프 마라톤’


그 뒤로, 

5월 20회 달리기 76.35km
6월 18회 달리기 86.42km
7월 23회 달리기 93.78km 

로 꾸준한 페이스를 다시 찾았기에 2000km라는 거리를 달릴 수 있었던 것 같다.

살면서 많은 위기와 기회를 만난다고 하지만, 나에게 있어 ‘달리기’와의 만남은 기회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매번 하고 있다.

아침 또는 저녁에 집 근처 공원이나 피트니스 그리고 여행지에서 달리며 생각하는 많은 것들은 나를 돌아보고, 나를 반성하며, 나를 성장시켜줄 그 무언가의 기반이 되었다.

‘달리기를 할 수 있는 행복과 감사함’에 대해 가끔 생각한다.

매일 달리기를 하자고 격려해 주는 내 정신에 감사하고,
매일 달리기가 가능하도록 해 주는 나의 무릎과 발목에 감사하며,
매일 달리기를 통해 만들어져가는 ‘긍정적인 마음’에 감사하며 살아가고 있다.

이제 3000km라는 지점을 향해 달려갈 것이다.

9월에는 하프마라톤과 10km 대회가 예정되어 있고,
10월에는 독일에서의 하프마라톤 대회도 예정되어 있다.

인연이 닿는다면 내년 3월에는 세계 6대 마라톤 중의 하나인 ‘동경 마라톤’도 참가하게 되며 생애 첫 풀코스 마라톤 대회가 될 것이다.

앞으로도 ‘달리기’를 통해 만들어가는 하루의 시작과 끝의 즐거움을 많은 사람과 공유하며,
더 나은 하루를 만들 수 있는 자신감을 잊지 않도록 해야겠다고 다짐해 본다.

Let’s Run !!!

#달리기 #humanrun #humanrunproject #everydayrun #project365 #2000km #10km #하프마라톤 #즐거움 #행복 #감사함 #자신감 #긍정적인마음 #함께달려요



다음 목표는 3,000km !!! @평촌 중앙공원

Posted by Fly Human

:: 나는 왜 떠나는가? ::

1998년부터 2018년까지 총 11회.
생각해 보면 참 다양한 이름으로 유럽을 방문했던 것 같다. 

배낭여행자라는 이름으로,
일이 있어서 방문하는 방문자라는 이름으로,
여행자를 안내하는 인솔자라는 이름으로,
콘퍼런스를 참가하는 참가자라는 이름으로,
휴가로 떠나는 휴가자라는 이름으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여행을 떠나는 나의 이름은 변해가고 있었다.

그리고, 과거와 같이 ‘배낭여행자‘라는 타이틀은 얻기 어렵다.



새벽에 미코노스에 도착해서 바로 노숙을 했었다. 2003년 @Mykonos 



12시간에 걸쳐 스위스 쉴튼호른을 등반하고 내려왔다. 2003년 @Schilthorn


배낭여행자 신분으로는 어디서 누구와 만나든 두렵지 않았다.
배낭여행자 신분으로는 어디서 자든 두렵지 않았다.
배낭여행자 신분으로는 무엇을 먹어도 맛있었다.

배낭여행자 신분으로는 하루하루가 마냥 즐거웠다.

그렇게 한 달 넘게 여행을 해도 지치지 않았다.



붉은악마 25명을 인솔하며, 월드컵도 함께 했던 2006년 @Leipzig


인솔자 신분으로는 다양한 사람들을 하나로  모으는 능력이 필요했다.
인솔자 신분으로는 사람이 두렵기도 했다.
인솔자 신분으로는 사람이 두려웠지만, 사람과 사람을 잇기 위해 생각하고 고민해야 했다.
단순히 패키지 상품을 이끄는 인솔자가 아닌 리더로써 팀의 안전하고 즐거운 여행을 책임져야 했다.

3번의 유럽 패키지여행 인솔자라는 경험을 통해 

사람들 속에서,
사람들과
사람과,
나를 되돌아 볼 수 있었다.



다양한 국적의 활동가 속에서 ‘ 나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 라는 생각을 했던 2011년 @Warsaw


참가자 신분으로는 내가 참가하는 조직의 목적과 방향성을 더 이해해야 했다.
참가자 신분으로는 그 조직의 목적과 방향성에 맞는 사람들과 교류하고 상대방을 이해할 수 있었다.
참가자라는 고마운 기회를 통해 내가 활동하는 많은 조직의 소중함에 대해 되돌아 볼 수 있었다.



바쁜 사회생활 속에서 나를 찾는 휴가자의 시간, 2016년 @Lisbon


휴가자 신분으로는 휴가라는 일정 내에 안전하게 돌아올 수밖에 없는 여정을 만들어야 했다.
휴가자 신분으로는 조금이라도 위험한 활동에 대한 걱정을 할 수 밖에 없었으며,
휴가자 신분으로는 하루하루 절제된 생활을 해야겠다.

휴가자는 휴가 후, 휴가 전의 모습과 다르지 않게 돌아와야 했다.



과거의 어떠한 신분으로 유럽을 갔다 왔다 하더라도, 요즘의 다이내믹한 여행자 만큼은 안되는 것 같다

카세트 테이프에 음악을 녹음하였던 이들은 스마트폰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의 힘으로 여행을 한다.
엽서를 보내기 위해 주소를 나누었던 이들은 SNS 주소를 교환하고 대화를 이어나간다.
하루하루 게스트하우스에 방문하여 숙소를 잡았던 이들은 사전에 온라인 예약으로 그들의 동선에 맞는 숙소를 미리 잡아둔다.

미니홈피와 인터넷 카페에서 사진에 의존하던 그들의 여행 정보는 다양한 온라인 채널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기록된 사진과 영상으로 그들의 발자취를 공유하고 이야기 한다.

이것이 지금의 유럽 여행의 트렌드이자 기본이 되었다. 그런 2019년이다.

그런 트렌드 속에서 다시금 유럽으로 짧은 여행을 떠나고자 한다.

이번 여행의 주제는

시작
달리기
맥주
사진
자연
에어버스
친구

이다.

이러한 주제들을 하나씩 겪어보고자 그리고 과거의 유럽 여행을 다시금 복기하며, 앞을 보고 달리고자.
익숙하지만, 익숙하지 않은 방문지를 결정하게 되었다.

그리고 이번 여정은 차근차근 기록해 보고자 한다.

지난 몇 년 동안 많은 곳을 방문하면서, ‘기록’이라는 것을 남기고자 하였으나 내면의 깊은 게으름과 핑계로 꾸준히 이어나가지 못함을 반성하며 2019년 유럽 이야기를 시작으로 ( 지금 동시에 기록하고 있는 2018년 유럽 여행 이야기와 함께 ) 그간,

'해야지'

라고만 머릿속으로만 되뇌인 많은 기억을 글로 함께 하고자 한다.
과거부터 그렇게 써왔던 흔한 다짐과 함께 말이다.

‘ 여행은 만남입니다 ‘

#2019Europe #humantravel #유럽여행 #휴먼의유럽여행 #배낭여행 #시작 #달리기 #맥주 #사진 #자연 #에어버스 #친구 #방문자 #인솔자 #참가자 #휴가자 #배낭여행자 #2019유럽여행



올해도 달리자!!! @Switzerland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