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0km를 달렸다. #iphoneX


:: Brienz, Schilthorn & Montreux  ::


아침이 밝았다. 여행지에서 맞는 생일이지만 특별한 느낌은 나지 않았다.
오늘도 여느 여행자처럼 구경하고 이동해야 하는 것을 해야 하기 때문이었다.

그래도 생일 기분을 내기 위해 인터라켄 동네를 생일 날짜에 맞춘 9.30km만큼 달렸다.

그것대로 기분 좋은 시작이었다.


든든한 조식 #iphoneX


인터라켄 오스트(Interlaken Ost) 역 앞의 Youth Hostel 은 시설도 깔끔하고 조식도 아주 좋다.
이틀간 든든한 조식으로 하루를 시작하니 마무리까지 든든할 것 같은 그런 기분이랄까.

오늘의 일정은 이젤트발트(Iseltwald)에서 유람선을 타고 브리엔츠(Brienz)를 갔다가 다시 인터라켄으로 돌아온 뒤,
쉴튼호른(Schilthorn)을 케이블카를 타고 다녀 오는 것.

그리고 이번 유럽여행의 마지막 도시인 몽트뢰(Montreux)로 이동하는 여정이다.

내가 가진 스위스 패스를 여러가지 방법으로 쓸 수 있는 날, 이젤트발트를 가기위한 버스를 타러 역으로 향했다.


생일날이라고 깔끔하게 입었다. #iphoneX


인터라켄에서 이젤트발트로 가는 길은 좁고 경사가 있었다. 스위스에서는 자주 타지 않는 버스이기 때문에 낯선 탓도 있었지만, 좌측으로 보이는 Lake Brienz(브리엔츠 호수)를 구경하며 이동하니 금세 목적지에 도착하였다.

이젤트발트는 호수변의 아기자기한 장난감 같은 집들을 모아 둔 것 같은 곳이었다. 유람선이 출발하기까지는 시간이 조금 남아있었기에, 선착장 주변을 걸으며 시간을 보냈다.


이젤트발트(Iseltwald) #iphoneX



아재다! 아재가 나타났다!! #RX100M3



한 없이 시원한 느낌의 이곳을 유람선을 타고 둘러볼 수 있다 #RX100M3


유람선이 올 시간이 되니 어디서 나타났는지 모를 많은 사람들이 이미 선착장에 모여 있었다.
배 에는 ‘Brienz’라고 적혀있어 목적지가 분명히 적혀있었다.

자리를 잡으니 이내 곧 잔잔한 호수에 ‘뿌~~~웅’ 하는 소리와 함께 유람선이 출발했다.


대부분 밖에 자리를 잡았다. #RX100M3



생일날 날씨도 좋고 바람도 좋고 풍경도 좋으니 기분도 째졌다. #iphoneX



날씨도 한 몫 해주는 유람선 관광 #RX100M3


유람선은 중간에 한 선착장(Giessbach See)을 더 거치고 목적지인 브리엔츠(Brienz)로 향하였다.
쌀쌀함 없이 좋은 날씨에 유람선을 타니 주위의 좋은 풍경이 한눈에 들어왔다.

주변의 관광객들도 연신 셔터를 누르느라 정신이 없었다.


호수에서 평화롭게 SUP(Stand Up Paddleboarding)를 즐기는 누군가 #RX100M3



어느새 출발지와는 반대의 풍경을 만났다. #iphoneX


유람선은 어느새 목적지인 브리엔츠(Brienz)에 도착하였고,
선착장 주변에서 브리엔츠 호수를 좀 더 만끽하며 구경하다가 인터라켄을 돌아가기로 했다.


Brienz #RX100M3



선착장 근방에서 각자의 방법으로 호수를 즐기는 이들 #RX100M


브리엔츠 선착장 근처에는 호수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장소가 있었는데, 탁 트인 호수를 바라 볼수 있는 공간에 간이 의자를 비치 해 둔 곳이었다.
바로 그것을 피고 편하게 누웠다. 

그리고 눈에 들어오는 광경을 마냥 눈으로 담으며 쉬었다.


센스있는 간이 의자 ‘Have a break’ #iphoneX



의자를 펴고 #iphoneX



휴식 #iphoneX


간이 의자가 생각보다 편안하여 자칫하면 잠이 들 뻔 했다.
오늘의 바쁜 여정을 보내기 위해서는 잠이 들면 되지 않기에 어느 정도 쉬고 다시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평화롭기 그지없던 그런 곳이었다. #iphoneX



마을 주민의 노래가 울려 퍼진 그곳 #iphoneX


자리에서 일어나니 어디선가 들려오는 음악소리,
종교활동인지 마을활동인지 알 수는 없었지만 이 분들의 노랫소리는 이 마을에 잘 어울렸다.


누군가의 작품 #RX100M3



기차를 기다리며 맥주 한병 #RX100M3



이틀 동안 찰칵찰칵 여행을 함께한 동행자와는 브리엔츠를 마지막으로 Bye~ #RX100M3


여행에서는 만나는 동행자가 참 중요하다.
전 날의 피르스트와 이곳 브리엔츠까지 충실하게 여행할 수 있었던 것은 동행자 J의 덕분이었는데 참으로 고마웠다.

인터라켄에 도착하여 각자의 목적지로 향하였고, 나는 다시 한번 쉴튼호른으로 향하기 위해 라우터부르넨(Lauterbrunenn)행 열차로 갈아탔다.


Lauterbrunnen again #iphoneX


과거 라우터브루넨의 숙소에서 장장 11시간동안 걸어서 오르고 내려온 쉴튼호른을 15년이 지나 케이블카라는 편한 수단을 타고 간다.
그 당시 오랜시간 동안 걸으며 느낀 벅찬 감동을 이 날 느낄 수는 없겠지만, ‘쉴튼호른’을 올랐던 당시의 느낌은 다시 떠오를 것 같았다.

또 한 번 과거 ‘추억 여행’을 떠나는 기분이었다.


케이블카를 타니 참 쉽게 2677m 지점까지 올라왔다 #iphoneX



올라가면 올라갈수록 흐려지는 날씨. 저 호수가 기억이 났다. #iphoneX


케이블카 아래의 호수를 보니 당시의 그 순간이 떠 올랐다.
라우터브루넨을 출발하고 오르고 또 오르고 몇 시간이 지났을까? 갑자기 산 위에서 맞이해준 호수와 그 위를 지나갔던 케이블카.

많이 지쳐있었기 때문에 ‘부럽다’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지만, 점점 정상이 보이는 그 걸음도 자신 있었던 그 시절.

그 시절이 떠 올랐다.


등산하며 케이블카를 부러워했던 15년 전 그때 #OlympusC120


케이블카는 덜크렁거리는 소리와 함께 정상에 도착했다는 안내방송을 들려주었다.
여러 언어가 공존하는 그곳에서 내려, 오전과는 다른 날씨를 보여주는 쉴트호른(Schilthorn)의 정상과 만났다.

7시간여를 걸려 올라왔던 그곳을 30분도 안되는 시간에 올라왔다.

매섭게 부는 바람과 정상 주위를 가득 채운 구름 때문에 아래는 거의 보이지 않았지만 다시 한번 그때의 추억을 느낄 수 있었다.

‘내가 다시 올라왔구나’


다시 걸어서 내려가야 한다는 걱정보다, 올라왔다는 성취감에 들떴던 20대의 나. #OlympusC120



주위의 구름이 많아 아래가 안보인다는 걱정보다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가서 걱정이 많아진 30대가 된 나 #iphoneX


높이 2,973m의 쉴튼호른.
많은 여행지를 다녔지만, 이곳만큼 종종 기억나는 곳은 없을 것이다.

007 영화로 유명한 곳이지만,
나에게는 ‘이곳을 내 두발로 무모하게 올라왔었다’라는 기억으로 남는 곳.

007 영화의 흔적을 전망대에서 볼수 이는 곳이지만,
나에게는 ‘일행과 케이블카 타고 내려갈까?’라고 고민하다 결국 두발로 내려간 곳으로 기억되는 곳.

15년이 지나 다시 온 이곳은
구름에 가려 잘 보이진 않았지만, 분명 이곳 주변은 달라진 것이 거의 없을 것이다.

세월의 흔적에 변한 것은 나 자신인 것만 같았다.

‘15년 참 빠르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iphoneX



다시 구름을 뚫고 내려가는 길, 산의 쌀쌀한 기운이 케이블카 안까지 전해졌다 #iphoneX



라우터브루넨의 마을이 보이기 시작했다 #iphoneX


케이블카는 속도감 있게 출발지점까지 이동하였고, 다시 나는 지면에 두 발을 디뎠다.
추억팔이를 끝내고 슬슬 퀸(Queen)의 프레디 머큐리를 기억하기 위해 몽트뢰(Montreux)로 갈 준비를 했다.


Good Bye. Interlaken Ost #iphoneX


인터라켄을 떠나려고 하니 비가 내리기 시작한다.
‘생일 선물로 어제와 오늘 좋은 날씨를 줬으니 이제 떠나’라고 이야기해주는 것 같았다.

언제 와도 반갑고, 언제 가도 기억에 남을 만한 추억이 있는 인터라켄을 떠났다.


Good Bye. Interlaken & Lauterburnnen #iphoneX


몽트뢰(Montreux)를 가는 길은 중간에 비스프(Visp)에서 갈아타야 했다.
늦은 시간에 인터라켄에서 출발했기 때문에 도착하는 시간은 밤 늦는 시간이 될 예정.

기차 안에서 지난 며칠의 스위스 여정을 복기하며 이동하였다.


이동할때는 역시 맥주 #iphoneX



다음 열차를 기다렸다 @Visp #RX100M3



열차를 갈아타고 다시 또 다른 맥주 #iphoneX



Montreux Station #RX100M3


오후부터 만나기 시작한 비는 몽트뢰(Montreux)역에 도착하자 더욱 거세어졌다.
구글 지도가 안내해 주는 버스를 타기 위해 역을 나와 캐리어를 들고 걷는데 맙소사.

엄청난 계단이 기다리고 있었다.


캐리어를 들고 여행하는 나에게는 참 힘든 코스였다 #iphoneX


버스를 타고 얼마 안가 목적지인 호텔에 도착하니, 작은 리셉션에 직원 한 분이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오늘의 마지막 체크인이 아닌지 라고 걱정했지만 그렇지는 않다고 한다.

아침에 뛰고,
오전에 호수 감상을 하고,
오후에 산 정상을 다녀오고,
저녁을 달려 이곳까지 왔다.

‘아 배고파. 햄버거가 먹고 싶어’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생일 날 저녁을 굶을 수는 없는 법.
열려있는 가게를 찾았고, 가벼운 옷차림으로 갈아입고 다시 호텔을 나섰다.


스포츠바 느낌이 물씬 났던 Irish Bar ‘Barrel Oak’ @Montreux #iphoneX



햄버거와 감자튀김 그리고 맥주 최고의 생일 저녁이었다 #iphoneX


시간도 늦었고, 비가 내려서였을까.
손님은 나 혼자 뿐이었는데 시간이 지나자 여행자 같이 보이는 이들이 더 들어오기 시작했다.

이날 중 가장 간편한 옷차람으로 이날 하루를 돌아보며, 생일 날인 김에 지금까지의 여정과 하루하루를 되돌아 본다.

이곳이 Queen의 프레디 머큐리(Freddie Mercury)가 사랑했던 도시여서였을까?

그의 음악들과 하루의 피로함을 날려줄 만한 맥주를 마시며 배를 채우니, 노곤함에 별여 별 생각이 다 나는 듯했다.

그간 즐겁고 안전했던 여정에 감사하며, 남은 이틀간도 잘 마무리되길 바라는 그런 마음.
그런 마음과 함께 다시 호텔로 돌아갔다.


호텔로 돌아가는 길 만난 Freddie Mercury @Montreux #iphoneX


인터라켄에서 일어나 몽트뢰에서 잠이 드는 이 날.

여행자의 일상이다.


마지막 도시를 몽트뢰(Montreux)로 정한 것은 이 여정 이후에 펼쳐질 나의 새로운 하루하루를 준비하기 위해 생각을 정리하기 위함도 있었지만,
내가 사랑하고 좋아하는 음악을 함께하며 의미 있는 여정의 마무리를 만들고 싶었기 때문도 있었다.

내가 기억하는 많은 기억과 추억이 누군가도 같은 기분으로 남길 바라며,
그래야 그것들이 더 의미가 있을 테니 말이다.

그런생각을 하며 하루를 마무리 했기에 이 날의 생일이 더 의미 있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다.

‘Happy Birthday to me’

2018년 휴먼의 유럽 여행 No.13
#2018유럽여행 #2018Europe #유럽여행 #휴먼의유럽여행 #humantravel #RX100M3 #iphoneX #이젤트발트 #Iseltwald #Brienz #브리엔츠 #쉴튼호른 #Schilthorn #몽트뢰 #Montreux #Beer #Bier #Swiss #Switzerland #Journey #인터라켄 #Interlaken #즐거움 #추억 #그리고 #기억 #FreddieMercury #Queen #프레디머큐리



라우터브루넨 첫 방문 당시에 썼던 방명록. 아날로그와 같은 그때의 기억은 소중한 나의 20대의 모습이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스위스 | 인터라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르막길… 2003년 8월 11일



열세 번째 이야기 - 여행 그리고 청춘(3) -

:: 여행 40여일째.. 지친 청춘이 걸었던 오르막길 ::


2003년 8월의 어느날, 


복학 전 배낭여행으로 계획했던 여정은 어느덧 40일이 지나가고 있었고,

지친몸이 휴식할 수 있도록 암스테르담에서 무심히 탄 야간열차로 스위스로 이동하였다.


라우터부르넨역... @스위스

무언가 홀린듯이 라우터부르넨으로...


인터라켄은 스위스를 방문한 여행객이라면 누구나 들르는 곳…

하지만, 나는 이곳에서 1박만하고 무언가에 이끌리는 느낌으로 라우터부르넨으로 향하였다.


' 숙소 예약은 당연히 안한 채 ' …


열차에서 만난 한국인 여행자의 ' 세계 일주의 시작 ' 이라는 말에 끌렸을까.

아니면 그분이 잠시 관두었다는 ' 방송 작가 ' 라는 말이 재미있어서 였을까.


' 워낙 인기있는 호스텔이라 방이 없을지도 모르는데… ' 

라는 말은 귓등으로 들어갔는지...


나는 왠지 재미있을 것 같아 그 분이 예약했다는 호스텔로 함께 발걸음을 옮겼다. 


' 스토키 하우스 ' 


라우터부르넨의 중심가에서 조금은 떨어진 그곳으로 함께 방문한 그 곳은 70대의 스토키 할머니가 운영하는 친근한 곳.


운이 좋게 배정 받은 곳은 군대가 생각나는 한켠의 눕는 곳 이었다.

그리고 그때까지는 상상도 못했다.


' 그곳에서 일주일 가까이 묵을 줄이야… '


라우터부르넨에서의 하루하루는 무언가 정리하는 나날들 이었다.


이곳에서의 하루는

왠지 모르게 바쁘게 지나온 듯한 나의 여정을 되 돌아 볼 수 있었고,

매일 저녁 나는 생닭으로 요리를 하고 있었으며,

여행자들과 함께 25센트짜리 맥주를 함께 하며 이야기를 하는 것과 함께

지친몸을 회복해 나갈 수 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호스텔의 방명록을 읽던 중 ' 쉴튼호른 ' 이라는 말이 눈에 들어왔다.


' 지금 생각해 보면 참 무모한 발 걸음 ' 


이렇게 정상을 향하는 이유는 각자 다른,

' 젊음 ' 이라는 두 글자로 4명의 쉴튼호른 원정대(?)가 조직되었다.


한 형님은 결국 등반스틱 하나를 구매했던 오르막길…

모두 잘 지내고 있을까?


해발 800m 정도 되는 라우터부르넨에서 정상 높이가 3000m 가까이 되는 쉴튼호른까지의 등산이라는 이름의 등반은 결코 쉽지가 않았다.

경사는 가파렀으며, 출발할 때 그 흔한 등산스틱 하나 가지고 있지 않았던 우리는 점점 지쳐가고 있었다.


이미 시작한 일 멈출수는 없었다. 

그리고 주위에서 펼쳐지는 풍경은 


' 조금만 더 힘내 ' 라고 응원해 주는 것 같았다.


' 힘내 ' 


라우터부르넨을 떠난지 5시간이 지났을때 였을까. 

허벅지 부근이 좀 이상하다. 

그렇다. 여행을 하다 몇일 쉬었던 내 다리는 깊은 경사를 이기지 못하고 쥐가 나기 시작했던 것이다.


' 조금만 더 가면 되는데… '


천천히 한 걸음 그리고 또 한 걸음을 옮기며 정상으로 올라갔다.


힘들땐 주위를 다시 둘러보았다. 그리고 걸어온 길을 다시 돌아 보았다.

그리고 다시 한 걸음 한걸음을 내 딛기 시작하였다.


뒤를 돌아보면 걸음을 더더욱 멈출 수 없었다.


또 다른 2시간이 지나갔고, 마침내 정상에 오를 수 있었다.

4명 모두 왠지 모를 뿌듯함에 밝은 미소와 서로 한 마디씩을 건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 수고했어 ' 라고...


' 수고했어 '


오르막길이 있다면, 내리막길이 있는 법.


나를 제외한 분들은 케이블카로 내려가기로 결정을 하였고,

나는 오르면서 못 본 풍경을 두 눈으로 똑똑히 담기위해 등산스틱 하나를 빌려 그것에 의지하며 다시 라우터부르넨을 향해 천천히 걸어내려갔다.


'해가 지기 전에만 내려가보자 ' 라는 생각 밖에 없었다.


등산스틱 하나로 의지하며, 다시끔 경사가 가파른 내리막길을 내려가고 또 내려갔다.


올라올때 보지 못했던 많은 광경들에 즐거웠고, 어느덧 다리에서 느껴지던 통증은 조금씩 사라지기 시작하였다.


' 해가 지기 전에 못 내려가면 어떻하지? ' 라는 걱정은 


이내 곧


' 내려갈 수 있어 ' 로 바뀌기 시작하며, 지친 마음은 조금씩 회복되기 시작하였다.


주위의 경관은 내리막길의 큰 힘이 되었다.


내려오는 4시간여 동안 

내 두귀에는 ' 이승환 ' 의 음악이 흘렀으며,

내 두 눈으로는 알프스의 산을 시종일관 담을 수 있었다.  


머릿속에는 그동안의 여정이 주마등처럼 지나가기 시작하였으며,

여행 후 ' 복학생 ' 으로 어떻게 학교생활을 할지에 대한 고민은 머릿속에 잠시 머물다가 이내 곧 사라졌다.


그렇게 내리막 길을 내려오고 또 내려왔다.


' 뭘봐? 해지기 전에 어서 내려가!! ' 라고 말하는 듯 하였다.


해가 뉘엿 뉘엿 저물기 시작한 시간 8시 30분.

라우터부르넨의 마을이 보이기 시작하였고, 장장 12시간의 쉴튼호른의 왕복의 시간은 그렇게 끝나가고 있었다.


그리고 지금도 생각나는 이 한 마디.


' 즐거웠다 ' 


12시간만에 들어선 마을에 들어가며 생각했던 이 한마디가 지금도 잊혀지지 않는다. 


여정의 끝은 누구도 예측할 수 없다.

때로는 참을 수 없는 괴로움과,

때로는 미친듯이 힘들든 순간이 다가올 수 있다.


그래도 마침내 ' 즐거웠다 ' 라고 마무리 한다면, 그 여정은 언제나 즐겁게 기억될 수 밖에 없지 않을까.


그 즐거운 추억을 뒤로 한채 다시 2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그리고 2005년의 겨울 유럽 배낭여행 인솔자라는 이름으로 다시 라우터부르넨에 잠깐 방문할 수 있었다.


2005년 겨울 그곳에 잠시 들렀다.


그때의 기억이 다시 보고 싶어서였을 것 이다.

그리고 추운 겨울로 임시 휴업이었던 스토키 하우스로 향하였다.

 

쉴튼호른을 다녀온뒤의 벅찬 느낌을 남기기위해 적었던 방명록을 다시 보기 위해서였다.


나를 기억못했던 스토키 할머니에게 2003년 8월의 방명록을 꺼내달라고 정중히 부탁을 하였고,

할머니는 책장을 유심히 보아 고르더니 기억을 하지 못하는 낯선 동양인에게 ' 2003 AUGUST ' 라는 라벨이 붙어 있는 노트 하나를 건내 주었다.


2005년 다시 만났던 2년전의 이야기


그것을 읽어 내려가며, 눈가에는 촉촉한 무언가를 담아내기 시작하였다.


아마도, 돌이킬 수 없는 2년 전의 이야기를 다시 만난 방가움과 당시의 수 많은 잊혀진 추억들이 머릿속을 스쳐지나갔기 때문이었을지도 모른다.


청춘이라고 ' 주장 ' 하는 지금.

30대 중반을 훌쩍 넘기고 있는 2017년 새해를 맞이하며, 어찌보면 바보같은 생각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때의 지친 청춘이 오르막길을 오르며 느낀…

그리고 다시끔 내리막길을 내려오며 느낀 것들은 지금을 살아가는 좋은 원동력을 가져다 줄 것이라 생각이든다.


두려움이 많아진 나이, 지친 30대.

그날의 지친 청춘을 다시 생각하며, 다시끔 오르막길을 걷는데 방해가 될 두려움과 주저함을 조금이나마 없앨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오늘을 살아가는 나와 같은 30대들이 2017년을 더욱 가슴을 활짝펴고 살아갈 수 있기를...


The End of Trave Essay No. 13

#humantravel #humanessay #오르막길 #지친청춘 #여행 #스위스 #라우터부르넨 #쉴튼호른 #힘내자30대


이 방명록을 다시 볼 수 있을까???



그리고 ' 오르막길 ' ...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doun 2017.01.10 1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사진이 장관이네요.

  2. 어라.. 2019.05.26 0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속에 내가 있다니.. ㄷㄷ
    범희.. 잘 지내나보네. ㅎㅎ

추억 #1 - 쉴튼 호른, 그 아득한 추억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쉴튼호른 등반 후 하산 할때... 11 Aug, 2003)


2003년 여름 유럽과 지중해를 돌고 돌아, 스위스의 라우터 부르넨에 정착한지 3일째 뒷동네 산처럼 느껴졌던 쉴튼호른산에 그냥 등반하고 싶어졌다.

' 왜? '

근 50여일이 다 되어갔던 여행동안 새로운 주제를 찾지 못했던 나에게 그동안의 여행을 정리 하고 앞으로를 생각할 여유를 찾기 위해서, 그리고 케이블카를 타기 싫어서( 탈 돈이 없어서? ^^;)

스토키 하우스의 형님 둘, 그리고 동생 하나를 포섭해서 4명의 원정대를 조직 8시간여 시간동안 정상에 올랐다.

하지만, 오랫만에 하는 등반이라 그런지 발목이 살짝 고장이 났는데, 케이블카로 하산하자는 형님들의 말이 귓속에 들리지 않았다. 형님 한분이 빌려주신 등산용 지팡이로 천천히 하산을 시작하며 대자연의 느낌을 맛 보았다.

'이래서, 내가 시작 했구나. '


라는 느낌과 함께 4시간 30여분의 하산시간에 해가 뉘엇 뉘엇 지어지기 시작할 무렵 겨우 라우터부르넨 마을에 다시 도착 할 수 있었다. 축하 파티 그리고 숙소 사람들과의 무용담, 그리고 다녀 왔노라 하며 적었던 방명록까지 그 때의 기억들은 나의 소중한 여행추억으로 자리 잡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5년 겨울, 인솔갔을때 다시 스토키 하우스를 들려 2년만에 보았던 나의 방명록, 왠지 눈이 촉촉히 졌었다는...

2008년을 사는 나에게 '도전'이라는 두글자는 낯설지가 않다. '쉽게 여행을 한다 어렵게 여행을 한다' 기준은 정해져 있지 않다. 다만, 그 기억으로 앞으로 해야 할 진정한 '도전'에 두려워 하지 않는다면 그 자체로써 좋은 추억이 되지 않을까.

2008년 10월의 어느날 난 사진 몇장으로 그때를 기억해 본다. 새로운 한주를 힘차게 시작하기 위해.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doun 2010.11.19 1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 찍은 사진 더 없나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