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는 왜 떠나는가? ::

1998년부터 2018년까지 총 11회.
생각해 보면 참 다양한 이름으로 유럽을 방문했던 것 같다. 

배낭여행자라는 이름으로,
일이 있어서 방문하는 방문자라는 이름으로,
여행자를 안내하는 인솔자라는 이름으로,
콘퍼런스를 참가하는 참가자라는 이름으로,
휴가로 떠나는 휴가자라는 이름으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여행을 떠나는 나의 이름은 변해가고 있었다.

그리고, 과거와 같이 ‘배낭여행자‘라는 타이틀은 얻기 어렵다.



새벽에 미코노스에 도착해서 바로 노숙을 했었다. 2003년 @Mykonos 



12시간에 걸쳐 스위스 쉴튼호른을 등반하고 내려왔다. 2003년 @Schilthorn


배낭여행자 신분으로는 어디서 누구와 만나든 두렵지 않았다.
배낭여행자 신분으로는 어디서 자든 두렵지 않았다.
배낭여행자 신분으로는 무엇을 먹어도 맛있었다.

배낭여행자 신분으로는 하루하루가 마냥 즐거웠다.

그렇게 한 달 넘게 여행을 해도 지치지 않았다.



붉은악마 25명을 인솔하며, 월드컵도 함께 했던 2006년 @Leipzig


인솔자 신분으로는 다양한 사람들을 하나로  모으는 능력이 필요했다.
인솔자 신분으로는 사람이 두렵기도 했다.
인솔자 신분으로는 사람이 두려웠지만, 사람과 사람을 잇기 위해 생각하고 고민해야 했다.
단순히 패키지 상품을 이끄는 인솔자가 아닌 리더로써 팀의 안전하고 즐거운 여행을 책임져야 했다.

3번의 유럽 패키지여행 인솔자라는 경험을 통해 

사람들 속에서,
사람들과
사람과,
나를 되돌아 볼 수 있었다.



다양한 국적의 활동가 속에서 ‘ 나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 라는 생각을 했던 2011년 @Warsaw


참가자 신분으로는 내가 참가하는 조직의 목적과 방향성을 더 이해해야 했다.
참가자 신분으로는 그 조직의 목적과 방향성에 맞는 사람들과 교류하고 상대방을 이해할 수 있었다.
참가자라는 고마운 기회를 통해 내가 활동하는 많은 조직의 소중함에 대해 되돌아 볼 수 있었다.



바쁜 사회생활 속에서 나를 찾는 휴가자의 시간, 2016년 @Lisbon


휴가자 신분으로는 휴가라는 일정 내에 안전하게 돌아올 수밖에 없는 여정을 만들어야 했다.
휴가자 신분으로는 조금이라도 위험한 활동에 대한 걱정을 할 수 밖에 없었으며,
휴가자 신분으로는 하루하루 절제된 생활을 해야겠다.

휴가자는 휴가 후, 휴가 전의 모습과 다르지 않게 돌아와야 했다.



과거의 어떠한 신분으로 유럽을 갔다 왔다 하더라도, 요즘의 다이내믹한 여행자 만큼은 안되는 것 같다

카세트 테이프에 음악을 녹음하였던 이들은 스마트폰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의 힘으로 여행을 한다.
엽서를 보내기 위해 주소를 나누었던 이들은 SNS 주소를 교환하고 대화를 이어나간다.
하루하루 게스트하우스에 방문하여 숙소를 잡았던 이들은 사전에 온라인 예약으로 그들의 동선에 맞는 숙소를 미리 잡아둔다.

미니홈피와 인터넷 카페에서 사진에 의존하던 그들의 여행 정보는 다양한 온라인 채널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기록된 사진과 영상으로 그들의 발자취를 공유하고 이야기 한다.

이것이 지금의 유럽 여행의 트렌드이자 기본이 되었다. 그런 2019년이다.

그런 트렌드 속에서 다시금 유럽으로 짧은 여행을 떠나고자 한다.

이번 여행의 주제는

시작
달리기
맥주
사진
자연
에어버스
친구

이다.

이러한 주제들을 하나씩 겪어보고자 그리고 과거의 유럽 여행을 다시금 복기하며, 앞을 보고 달리고자.
익숙하지만, 익숙하지 않은 방문지를 결정하게 되었다.

그리고 이번 여정은 차근차근 기록해 보고자 한다.

지난 몇 년 동안 많은 곳을 방문하면서, ‘기록’이라는 것을 남기고자 하였으나 내면의 깊은 게으름과 핑계로 꾸준히 이어나가지 못함을 반성하며 2019년 유럽 이야기를 시작으로 ( 지금 동시에 기록하고 있는 2018년 유럽 여행 이야기와 함께 ) 그간,

'해야지'

라고만 머릿속으로만 되뇌인 많은 기억을 글로 함께 하고자 한다.
과거부터 그렇게 써왔던 흔한 다짐과 함께 말이다.

‘ 여행은 만남입니다 ‘

#2019Europe #humantravel #유럽여행 #휴먼의유럽여행 #배낭여행 #시작 #달리기 #맥주 #사진 #자연 #에어버스 #친구 #방문자 #인솔자 #참가자 #휴가자 #배낭여행자 #2019유럽여행



올해도 달리자!!! @Switzerland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Fly Human



' 부산 갈매기 ' 가 떠오르는 #에어부산 ( #IATA : #BX ) 의 로고



:: 파란색 그리고 부산 ::


에어부산을 처음 탄 것은 서울에서 부산에 출장을 내려갈 때였다. 벌써 오랜 시간 전인데 문득 떠오르는 이유는 당시 ( 2010년으로 기억 )에 LCC 업계 최초로 ' 기업 우대 서비스 ' 로 서울-부산을 오가는 비즈니스 기업을 대상으로 할인 요금을 적용해 주었기 때문이다.



' 이 글을 쓰면서 생각났다. 지금도 아마 당시 다닌 회사의 직원으로 기업우대 고객으로 가입되어 있는 것을... '



에어부산은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로 2007년 8월 ' 부산 국제항공 주식회사 ' 로 2008년 10월 부산-김포 노선을 시작으로 첫 상용 운항을 시작하였다.


기체는 #A320 를 주력으로 #B737 을 함께 운영하며 올해 11월 18호기를 들여와 부산을 베이스로 하는 다양한 노선 확장을 노리고 있다.





부산을 중심으로 한 에어부산의 노선



에어부산은 아시아나로부터 들인 Boeing 기종으로 노선을 확대해 나갔으며, 2011년에 국제선 노선 확장에 따라 국내 LCC 중 처음으로 A321-200 을 도입하게 되었다.


2016년에는 기존 아시아나로부터 들인 기령이 다된 보잉 기종을 모두 처분하고 에어버스 기종으로 통일할 예정으로, 운용의 효율성은 물론 평균 기령도 낮출 것으로 기대된다.


BLUE...


에어부산은 IDENTITY 가 되는 색상이 #BLUE 인 것으로 유명하다.

제주항공을 시작으로 국내 LCC 도 가지고 있는 ' 색 ' 을 최대한 활용하여 홈페이지를 최대한 고객 친화적으로 꾸미고 있다.


에어부산은 기업우대 사이트와 여행사 우대 사이트를 ' 파란색 ' 을 베이스로 고객 편의에 맞는 깔끔한 UI로 운영하고 있으며, FAN&STORY 의 메뉴를 통해 내부 경험을 컨텐츠화하고 있다.

( 기업/여행사 섹션 모두 기존 개인 사이트와 위화감이 거의 없는 유저 친화형으로 만들었다. ) 



파란 雪(눈)으로 12월 3일 부산-삿포로 신규 취항을 알리고 있는 에어부산의 배너~

( 화면 출처 : 에어부산 홈페이지 ) 


에어부산은 파란색을 주제로 하늘을 그리고 바다를 표현하고 있으며, 부산이라는 이미지를 더욱 확고히 하고 있다. 

( 물론, 회사소개의 CI 설명에는 갈매기의 표현도 덧 붙여 있다. ^^; )


파란색 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항공사들이 있는데,


미국은 젯블루 ( #B6 )

유럽은 라이언에어( #FR )가 그것이다.


에어부산은 현재 만들어둔 깔끔한 사이트와 브랜드 이미지를 기 구축된 해외 항공사들의 장점을 도입하는 시도가 필요할 것이다.

그것은 노선을 확장하는 해외 지역의 외국인들이 더욱 편리하게 사이트와 에어부산을 경험할 기회를 가져다줄 것으로 생각된다.


에어부산이 슬로건으로 내 세우는 ' FLY TO BUSAN ' 을 외치며~



김포공항에서 출발을 기다리는 에어부산




TRUEBLUE 를 내세우는 젯블루의 홈페이지




심플함은 물론 호텔과 차량 렌트 메뉴가 한눈에 들어오는 유럽의 라이언에어 홈페이지




파란색은 바다와 하늘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좋아하는 색이다.

아마도 파란색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크레파스의 파란색을 아끼지 않았을까 싶다. 

( 적어도 이 글을 적고 있는 이의 어릴 적은 그랬다... ;;; #덜덜덜 )



에어부산이 ' 파란색 ' 을 무기로 부산을 거점으로 하는 노선 확장에 더욱 주목할 수 있는 것은 그들이 다져둔 부산의 항공 대중화에 경쟁자들이 하나둘씩 생기고 있기 때문이다. 

( 제주항공의 부산 베이스 신설, 이스타 항공의 부산 거점 노선 확장 등... )



이는 부산에서 여행을 떠나는...

그리고 부산을 찾는....


이들에게 더할 나위없이 좋은 기회가 아닐 수 없다고 생각한다.


' 지역명 ' 을 항공사명으로 가지고 있는 것인 장점과 단점이 모두 존재한다.

( 제주항공이 가지고 있는 '제주'라는 상징성도 마찬가지라 할 수 있다. )


에어부산이 지역명을 포함한 항공사 이름으로 경쟁자들과 함께 1,300만 가까운 영남권( 경상도, 부산, 대구, 울산 )을 타겟으로 하는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되는 이유이다.


:)


The Aviation Story of Human

#flyhuman #AIRBUSAN #BX #에어부산 #부산 #A321 #에어버스 #아시아나



#BX8023 #A321200 :) #flyhuman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