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죽한 기체가 맘에드는 #B777 이번 여정의 첫 비행기다 #RX100M3


:: 그렇게 여정은 시작되었다. 밤에서 새벽으로 ::

' 버킷리스트였던 옥토버페스트를 가 보고 싶다 '
사실 이번 여정의 시작은 단순히 이랬다.

하지만, 이번 여정은 내 뜻이든 뜻이 아니든 인생의 다음 방향성을 만들기 전에 나의 생각을 정리하는 그런 여정이 되어버렸다.

나는 어디에서 어디로 가려는 것 일까?


어느덧 나는 인천공항에 와 있었다. #iphoneX


유럽을 처음 갔던 것은
2000년 당시는 김포공항을 통해 아나항공(ANA, IATA : NH)를 타고 나리타에서 경유하여 영국 히드로(IATA : LHR)공항을 갔던 것이 처음이었으며,

2003년 또
다시 아나항공을 타고 나리타에서 경유하여 파리 샤를드골(IATA : CDG)공항으로 갔던 것이 두 번째였다.

그리고 이날은 인천공항 제2 터미널이 오픈하고 처음 이용하는 날이었던 것.

나의 11번째 유럽방문은 인천공항 제2 터미널에서 KLM(IATA : KL, 네덜란드 항공) !!!


티켓을 두 장 받았다. #KL0856 #ICN #AMS #iphoneX


공항을 도착하자마자 이상한(???) 문자를 받았다.

내용인즉슨
' 너 경유하는 지역 날씨가 굉장히 안 좋아~ 그래서 원래 예약했던 경유 편은 취소 될 꺼야~ ' 라는 것
' 응? 뭐지? '

이런 경우는 처음이었다.
결국 원래 예약 되었던 시간은 자동 취소되고 다음다음 ( 다음은 만석 ) 경유 편으로 스타방에르(Stavanger, SVG) 티켓을 새로 받게 되었다.


Let's go!! #RX100M3


암스테르담으로 향하는 네덜란드 항공 #KL0856 #B777 #ICN #AMS #iphoneX


이제 출발이다. #iphoneX

사실 네덜란드 항공으로 유럽을 향한 것은 처음이다.

과거, 유럽 현지에서 경유편으로 유럽 대륙 내 이동이나, 암스테르담에서 보잉 747를 탑승하여 돌아온 적은 있어도, 세계 최초의 민영항공사라고 불리우는 KLM 을 타고 유럽으로 향한다는 것은 이동 자체로도 기대가 되는 부분이 많았다.


그래서인지 기내 유의사항 영상도 눈이 가는 부분이 많았다. #iphoneX


자정이 살짝 넘었지만.. 식사 전... #iphoneX

2년 만의 유럽 여정이었다.
11번째 가는 유럽이지만, 갈 때마다 새롭고 긴장이 된다.

이번 여정이 특별한 건 몇몇 특별한 장소가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었다.

특별한 곳 하나 - 스타방에르, Stavanger
3년 만에 만나는 노르웨이 친구가 있는 도시로 처음 가보는 북유럽의 도시이다.

특별한 곳 둘 - 베를린, Berlin
과거 경유 비슷하게 가 본 적은 있지만, 딱히 목적을 가지고 간적은 없다.
하지만, 과거 직장 동료와 호주에서 만난 친구가 있고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예약한 도시로 1박이지만 할 거리들이 많이 준비되어 있는 도시이다.

특별한 곳 셋 - 뮌헨, Munich
버킷리스트 중 하나인 ' 옥토버페스트 ' 가 열리는 기간에 방문한다. 맥주를 많이 마시게 될 것 같다.

특별한 곳 넷 - 인터라켄, Interlaken
라우터부르넨을 방문할 수 있는 거점이다. 그것으로 충분했다.

특별한 곳 다섯 - 몽트뢰, Montreux
퀸(Queen)의 프레디 머큐리(Freddie Murcury)를 만날 수 있는 곳. 여정을 정리하기에 최고의 곳이다.

나름 특별하게 생각한 곳을 상상하며, 비행을 계속하였다.


비행은 계속된다. #iphoneX

여정의 시차를 맞추기 위해서 영화 한 편을 보고 잠들기 위해 노력했지만,
오랜만에 가는 유럽 여정의 기대감에 쉽게 잠을 잘 수는 없었다.

하지만 이내 곧 여정을 위해 잠이 들었는데....


KLM의 2번째 식사 #iphoneX

눈을 뜨니 기내 방송은 두 번째 식사를 준비 하고 있다는 방송과 도착예정시간을 알려주고 있었다.
그리고 앞의 스크린 지도는 이제 유럽 대륙위를 날고 있음을 알려주었다.

그리고 현지시간 4시 반.. 비행기는 암스테르담 스키폴 공항에 착륙하였다.


KLM #iphoneX

가을 향기가 만연한 9월임에도 새벽의 한기가 살짝 코를 스친다.
원래 타려고 했던 북유럽행 비행기가 태풍의 잔재로 취소되었다는 말이 조금은 이해되는 순간이었다.


원래 타려고 했던 DL9323 은 'Geannuleerd' 라고 적혀있다. 네덜란드어로 ' 취소됨 ' 이라는 뜻 #iphoneX

원래 10시 비행기를 타려고 했기 때문에 주어진 시간은 상당히 적었다.
공항에서 기다릴 생각이었지만, 2시간의 시간이 더 생겼기에 시내를 다녀오기로 마음먹었다.


공항에서 시내는 왕복 8.6유로, 수하물을 찾는 곳에서 바로 구매 할 수 있다. #iphoneX

큰 짐은 스타방에르로 바로 갈 것이고, 
시내를 오가는 티켓도 준비가 되었으며,
출발하는 기차 시간도 확인하였다.


공항으로 보이지 않는 스키폴 공항의 입구 ' Schiphol Plaza ' 라는 이름이 눈에 뜨인다 #RX100M3


전철역 같이 보이면서도 공항처럼 보이면서도 #RX100M3


하지만 공항은 역시 공항이군 :) #RX100M3

비행기안에서 잤다고는 하나, 피로함이 다가오는 새벽의 시간
그 새벽의 시간에 암스테르담 시내로 향한다.


시내로 향할 준비를 끝냈다. #iphoneX

사실 암스테르담 시내는 관광객들이 새벽에 더 많이 찾는(?) 도시이기도 하다,
새벽에 도착하여 유럽의 어느 곳이라도 오전 중에 도착할 스케줄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화장실에서 양치질하고 세수를 하고 준비를 하고 나니,
슬슬 시내로 향하는 열차가 올 시간이 되었다.

오롯이 혼자 떠날 그런 시간이 되었다.


새벽의 스키폴 공항역 #SchipholAirport #iphoneX

혼자 시작하는 여정, 
혼자 해야 하는 모든 것,
혼자 생각하고 이겨내야 하는 모든 것.

여정이란 단순히 즐거움만을 위한 시간이 아니다.
여정은 즐거움과 동시에 나를 배워가는 시간이 아닐까?

밤에 시작한 여정은 새벽에서 시작한다.
그것이 나의 첫 날, 암스테르담 시내로의 여정이었다.


2018 휴먼의 유럽여행 No.1
#배낭여행 #휴먼의유럽여행 #humantravel #유럽여행 #네덜란드항공 #KLM #KL0856 #자아 #ICN #AMS #암스테르담 #스키폴공항 #출발


가자, 새벽의 암스테르담 시내로.

Posted by Fly Human


배낭여행

최종 짐 점검 중!



:: 이제 D-1 .. 가자 남미로! ::



2017년 9월 27일 퇴근 후 집으로 와 짐을 최종 점검 해 본다.


몇일 전 10~11kg 로 맞추었지만, 뭔가 욕심이 난다.



' 아직 뭔가 더 가지고 가고 싶은건가? ' 



지난 주말을 지나오면서 몇번 싸고 풀고 한 짐이지만,  대략 짐 리스트를 크로스 체크 해 보았다.



남미여행, 짐목록


이것외에도 기타 물품이 있다.



대략 저 물품과 노트북을 넣은 배낭의 무게를 보니 11kg.


편도 목적지인 쿠스코까지 4번을 갈아타기 때문에 짐을 따로 붙이지 않으려는 의도이다.


원래 큰 배낭에 아주 작은 보조 가방을 가져가려 했으나, 첫 날 마추픽추 갈때 작은 배낭도 필요하고 앞 뒤로 배낭을 메는 배낭여행족의 패션을 완성하기 위해 평소 출퇴근 할때 쓰는 배낭을 가져가기로 최종 마음 먹었다.


남미여행, 배낭

배낭을 앞뒤로 메기로 했다.



작은 보조가방을 작은 가방에 넣어 전자기기를 일부 배분하는 전략(?)


짐을 준비 하면서 마지막으로 남미여행 일정을 상기하고, 거실 벽의 지도를 지그시 바라보니, 이제 정말 가나 싶다.


남미여행, 지도

내일 지구 반대편까지 간다.



주말에 주문한 트레킹화는 오늘 집에 당도하였는데, 발에 익으려면 몇일 걸릴 것 같은 불안한 느낌이 든다.




모든 준비가 끝났다.


'  괜찮겠지 '



작년 10월초 부랴부랴 샀던 마일리지 항공권...


잊고 살다가 준비한 일정, 변경 또 변경.


비행기 예약, 기차 예약, 관광지 예약


여행 스페인어 끌라라 쌤.


지금도 집에 울려퍼지는 ' 꽃보다 청춘 남미편 '


매일 매일 확인하게 되는 9월 30일의 ' 마추픽추 날씨 '


조금은 걱정되는 내일의 타이페이, LA, 엘살바드로, 리마 의 4번 경유...


기대가 되는 29일 택시투어 조합.


이 모든 것이 나의 남미여정의 시작이다.


' 잘 다녀오겠습니다!!! '


휴먼의 남미여행 No.7

#배낭여행 #휴먼의남미여행 #humantravel #남미여행 #짐싸기 #D-1 #출발 #꽃청춘휴먼편 :)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