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케언즈

[휴먼의 배낭여행] ' 추억 #12 ' - 비행은 계속 되어야 한다. ( Cairns ) ' 푸른하늘이 생각날 땐 그때를 생각해 ' 2009년 1월 3일, 많은 것을 등지고 호주의 브리즈번으로 떠났던 날. 나는 그날을 잊을 수 없다. ( 휴먼의 호주 워킹 첫 번째 이야기 ) 사실 시작은 쉽지 않았다. 블로그에 함께 한 이야기 이외에 많은 이야기가 나의 뇌리속을 스쳐지나간다. 브리즈번의 하루하루를 마친 후, 시작 된 호주 여행 그리고 케언즈에서 만났던 가까운 하늘. 푸른하늘은 나에게 언제나 긍정의 영감을 준다. 푸른하늘은 나에게 내일을 바라 볼 용기를 준다. 푸른하늘은 꽉 막힌 나의 마음을 시원하게 뚫어준다. ( 푸른 하늘로 뛰어 들기 전, 잊지 못할 긴장감에 휩싸였지만 이내 곧 그에 동화 되었다. ) 2009년 6월의 어느날, 하늘 위, Cairns 처음 비행기를 탑승 했던 푸른 하늘의.. 더보기
호주워킹 여행 스케치 no3 @ Activities in Cairns, Sky Dive & Scuba Dive... ( Human.. 하늘을 날다.. 꺄~~~~~~~~~ ) 지난 몇개월의 피로를 한방에 날려준 두가지의 레포츠... 스카이 다이빙과... 스쿠버 다이빙~ 그리고 스노클링..? ㅋ 하늘을 나는것이 신기 했고... Under the Sea 라는 노래가 절로 나오는 바다 안 세상... 나의 세상도 시원한 파란 하늘에... 찌~~~인한 바다 향기가 코 끝을 찌르도록 찬란 했으면... ^^ 비록 케언즈에 머물면서 쓴 비용이 브리즈번에서 번 2주간의 돈을 몽창 쓴 그런 돈이라지만.. 무언가 흐믓하다.. 무언가 즐겁다.. 그리고 너무 좋은 친구들을 만났다.. 이것이 여행.. 이것이 인생.. 그리고 이것이 케언즈...? ( I'm not sure~~~ ) & Thank you James who is English guy.. 더보기
호주워킹 여행 스케치 no1 @ Cairns ( 케언즈 ) 2009년 6월 2일... VirginBlue 비행기를 타고 케언즈로 향하였다. 몸도 마음도 무언가 준비가 안되 있는 느낌..? 하지만 기분은 좋다. ( Departures 라는 말은 언제나 마음의 준비를 가져다 준다. ) 여행의 전반적인 이야기 들과 사진들은 도시 혹은 일정에 맞추어 하나의 포스팅으로 완성할 생각이지만 아직은 어떻게 올려야 할지 잘 모르겠다. 지금도 Hostel의 유료 인터넷을 구매 하여 이것 저것 하다 15분 정도 밖에 안남은 상태에서 시간에 쫓기고 있다. ' 꺄~~~ ' 하지만 중요한것은 이제 호주에서 살던 일상에서 벗어나 Cairns 로 ... Airlie Beach 로 Noosa 로.. 그리고 Brisbane 으로 다시 돌아가 모든 짐을 들고 호주를 떠나는 준비를 하는 나에게 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