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10대, 20대 그리고 30대를 만들어준 소중한 것들.


2019년이 된지도 벌써 10일이 지났다.


누군가는 반성을,
누군가는 다짐을,
누군가는 꿈을,
누군가는 건강을 이야기 한다.

2019년이 되면 나의 지난 시간을 만들어준 것들에 대해 한 번쯤은 정리하고 싶었다.

그리고 나의 10대, 20대 그리고 30대의 시간을 만들어준 소중한 것들을 기억하고 정리해야
2019년을 더더욱 후회없이 보낼 수 있지 않을까...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오렌지로드 한국판, 일본판 그리고 해적판 테잎


:: 나는 마도카 같은 여자를 만나고 싶었는지 모른다 - Orange Road ::


중학교 시절 절친 이었던 HJW 이
라는 친구에게 처음 빌려서 보게 된 SF 순정만화(?) Orange Road.
추후 만화방(or 서점) 에서 모두 사 모으게 된 그런 만화였다.

100과 99의 숫자로 만나게된 주인공 쿄우스케와 마도까 그리고 히카루.

지금은 캐릭터의 하나하나의 특성까지 기억은 못하지만, 분명한 것은


그 어린 시절,

' 마도까와 같은 여자를 만나고 싶다 ' 라는 생각을 했다는 것이다.


또한 Orange Road 는 만화 말고도 애니매이션 버전의 OST 도 훌륭한데,
SF 순정만화라는 장르 이상의 음악 수준으로 10대를 지나 20대에서도 꽤나 오랫동안 그 음악을 접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리고 가장 기억에 남는 음악은
夏のミラージュ , Embrace that sky Kyouske No.1 이 아닐까 싶다.


이승환 그리고 HUMAN 그리고 나


:: 휴먼의 시작 - 이승환 4집 HUMAN ::


중학교 3학년 시절이었다.
무언가에 쫓긴듯 하루하루를 보냈던 그런 시절.


우연히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음악
을 듣고, 무언가에 홀린듯이 레코드샵에 가서 산 앨범이 있었다.
그것이 바로 이승환의 4집 ' HUMAN ', 노래는 ' 내가 바라는 나 ' 라는 곡 이었다.


고등학교 때 부터 시작한 ' 나우누리 ' 의 소위 닉네임 이라는 것을 ' 휴먼 ' 또는 ' HUMAN ' 이라고 지은 시작이 되었고,
난 이승환의 팬이 되었다.


나의 10대를 만들어 주었고, 음악이라는 것이 주는 힘을 알게해준 그런 계기...
그리고 음악을 사 모으는 시작이 되었던 그런 가수 ' 이승환 ' 

2019년이 된 지금도 ' 휴먼 ' 이라는 이름을 준 그 이상의 의미를 그의 음악이 주고 있다.

그리고 현재를 살고 있는 가수가 가진 용기는 나 또한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살아가는데 큰 힘이 되고 있다.


이전 만큼의 팬심은 아니지만,
나의 10대를 만들어준 그 가수가, 지금도 변함없이 세상을 향해 외치는 것들을 지지하는 마음에는 변함이 없기 때문이다.


:: 다양한 만남과 사랑의 관계를 인정하게 된 영화 - Love Actually ::


Love Actually 라는 영화는 제대를 하고 갔던 캐나다의 Regina 라는 곳에서 자막하나 없이 보았다.


사실 당시 내용의 100%는 절대 알리가 없었지만,
내용 하나하나에 귀 귀울이고,
장면 하나하나에 눈을 집중했다.


그들이 보여주는 그들의 이야기, 수상부터 아이까지 가지고 있는 그들만의 이야기.


그 이야기는 뒤에도 잊혀지지 않아, 유럽여행 시절 대본책을 사서 영화와 함께 보기에 이르렀다.


사랑에 필요한 열정 그리고 고민들,
누군가를 만나고 싶으면 달려가 봐야했던 그 행동.


그 영화를 보지 않았다면 가능했을까? 그런 생각을 해 본다.


Good Day & Good Luck.


:: Good Luck 그리고 비행기 ::


내가 일본 드라마를 처음 본 것은 오다유지(織田裕二)의 '
춤추는 대 수사선'(踊る大捜査線)이었다.
재미로 보기 시작했던 일본 드라마였지만, 재미로 본다 그 이상의 감흥은 없었던 것 같다.


그러다 알게 된 'Good Luck' 이라는 드라마.
열정적인 부조종사역인 신카이의 이야기를 통해 기무라타쿠야(木村拓哉)라는 가수이자 연기자를 처음 알게 되었다.


Good Luck 은 결과적으로 나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다.


20대의 내가 

시력 문제로 시도조차 하지 못했지만 조종사의 꿈을 꾸게 만들어 주었고,
서른번을 넘게 돌려보면서 대사를 다 외워버린 덕에 일어를 하게 된 계기를 만들어 주었으며,
드라마의 에피소드를 만드는 '극단적인 스토리' 를 차지하고 비행기를 한 대 날리기 위해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협업을 하는지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


10년이 넘는 드라마를 여전히 가끔 돌려보는 이유는
30대의 내가 '비행기를 타는 즐거움' 과 ' 하늘을 보는 또 다른 생각'을 지니며 살 수 있도록 하였으며, 
어떠한 방법으로 하든 하늘에 대한 꿈을 만들 수 있다는 다짐을 만들어주는 드라마이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Good Luck 그리고 Good Day 를 누군가에게 바라며 건내며 말이지...


:: Queen 과의 만남 - Pride(プライド) ::


Good Luck의 주연을 맡은 기무라타쿠야와의 만남은 그 뒤로 그의 드라마를 챙겨볼 수 있도록 하였다.


이듬해 나왔던 드라마가 아이스 하키를 주제로 한 Pride 라는 드라마였는데, 
이 드라마는 오프닝곡, 삽입곡, 그리고 엔딩곡의 대부분을 Queen 의 노래로 채워 넣은 것이 특징이었다.


사실 Queen 이라는 가수에 대해서는 이름만 종종 들었을 뿐, 음악에 대해서는 거의 알지 못했다.


하지만, 이 드라마를 통해 삽입곡 대부분을 알게 되었고
' I was born to love you ' 라는 곡은 2004년 ~ 지금까지 내 컬러링의 한켠을 담당하는 그런 곡이 되었다.


그의 음악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꾸준히 듣게 된 것은 덤이었고,
2018년 프레디머큐리(Freddie Mecury)가 사랑했던 몽트뢰(Montreux)를 가게된 것도 Pride 와의 인연이 시작이었다.


'엉망이군', 나의 첫 DSLR 사진 K100D ( 18mm, F5.6, 1/60 )  @아키하바라


:: DSLR과의 만남 - PENTAX K100D ::


고베 교환유학시절 여름방학을 이용하여 고등학교 동창 둘이 여행을 왔다. 
당시 친구 한명은 함께 동경을 여행했을 적 당시 나오기 시작한 DSLR 을 언급하며, 구매를 재촉(?) 하였는데, 결국 넘어갔다

알바비 한달치에 해당하는 돈을 요도바시 카메라에 쏟고 구매한 카메라는 PENTAX 에서 나오고 당시 ' 손떨림 방지 ' 기능으로 유명(??)했던 K100D 모델이었다.


이 기계를 처음으로, 
그 뒤의 일본생활은 물론 미국, 캐나다, 유럽, 호주까지 많은 추억을 남기게 해준 그런 기종이 되었다.


당시는 600만 화소씩이나 되는 기종이었지만,
현재는 600만 화소밖에 안되는 그런 기종이다.

하지만, 최근 필름 기종인 PENTAX P50 을 이용하며 종종 K100D 를 활용하는 중이다.


K100D 는 나의 20대는 물론 30대의 많은 추억을 기록하게 해준 그런 고마운 기종이다.


2009년 1월 6일, 첫 직장을 관두고 많은 사연을 뒤로한채 브리즈번에 도착하였다.


:: 30대의 마음가짐을 가지게 해 준 곳 - 호주 워킹홀리데이 ::


나는 평범하게 직장생활을 이어 나갈 줄 알았다.
하지만, 그 생각은 여지 없이 무너져 30대라는 시작을 할 시기 나에게 큰 시련을 가져다 주었다.


지금 생각하면 ' 추억 ' 이라는 두 글자로 정리 할 수도 있겠지만,
호주에서의 생황이 없었다면,
이탈리안 레스토랑 CAPRI에서의 ' 주방 보조 ' 라는 삶이 없었다면,


' 지금의 내가 존재 할까 '
라는 생각을 끊임없이 하고 있고, 오늘 이 글을 쓰는 이 순간까지도 그 시절의 하루하루가 주마등 처럼 지나간다.


human, humantravel & flyhuman 그리고 2019년


:: 그리고 그 후... ::


나의 30대는 '
안정적' 이라는 단어와 동떨어진 삶이었지만,
비교적 여러 풍파를 잘 이겨내가며 지금 오늘을 살고 있는 것 같다.


사실 몇 장의 사진으로 그간의 세월 모두를 정리 할 수는 없지만,
분명 위의 이야기는 지금의 나를 만들어주고 키워 준 소중한 것들이라고 단언 할 수 있다.


때문에, 
2019년의 내가 힘들거나 지칠때 기억을 해 내면 다시끔 미소와 용기를 줄 수 있는 것들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내 자신이 더욱 내 자신 답게 에너지를 발산하고,
그리고 내 자신이 더욱 주위에 좋은 에너지를 주는 그런 2019년을 기대해 보며 나의 지난 소중한 것들을 다시끔 기억해 본다.


더 높이 날 수 있는 2019년이길...


:)


#humandays #오렌지로드 #이승환 #HUMAN #휴먼 #LoveActually #GoodLuck #Queen #Pride #IwasBornToLoveYou #K100D #Pentax #호주 #화이팅 #2019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출발... Departures... 휴먼이 좋아하는 항공기를 실컷 볼 수 있는 그 곳.. )
2009년 6월 Brisbane Airpor #BNE, 호주

첫 번째이야기 - 여행 그리고 공항(1) - 

:: 시작하며 :: 

" Whenever I get gloomy with the state of the world, I think about the Arrivals Gate at Heathrow Airport. General opinion's starting to make out that we live in a world of hatred and greed - but, I don't see that. Seems to me that love is everywhere. Often it's not particularly dignified, or newsworthy - but it's always there - fathers and sons, mothers and daughters, husbands and wives, boyfriends, girlfriends, old friends. Before the planes hit the Twin Towers, as far as I know, none of the phone calls from the people on board were messages of hate an revenge - they were all messages of love. If you look for it, I've got a sneaking suspicion you'll find that Love Actually is all around... " - Love Actually - 
이 대사는 내가 가장 좋아 하는 영화이자 공항이 초반에 등장하는 영국영화 Love Actually(링크) 첫 부분에 나오는 Hugh Grant(극 중 Prime Minister 역, 링크)의 독백이다. 물론, 영화내에서 가장 좋아하는 파트이기도 하다. 영화를 보신 분들은 이 부분을 보고 무엇을 느꼈을까?

그리고,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공항을 찾는이들에게 있어 그 곳은 어떤 이야기가 숨어 있을까?

수 많은 사람들의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다양한 문화와 인종을 만날 수 있는 곳.
푸른 하늘과 가장 가까이 갈 수 있는 시작점.
뜻하지 않은 만남이 기다리는 곳.
아무리 멀어도 24시간 이내면 누군가를 그리고 무언가를 만날 수 있다는 기대를 품게 해주는 곳.

그래서 공항이야기는 '여행' 이라는 주제에서 빼 놓을 수 없는 그런 주제가 아닌가 싶다.

:: 일기/엽서 그리고 공항 ::

나에게 있어도 공항이 주는 느낌은 언제나 특별하다. 우리나라를 떠나 출국을 할 때의 느낌도 특별하지만 여행 중 비행기로 도시에서 도시로 이동하기 위해 기다리는 시간 동안 일기와 엽서를 쓰는 시간은 다른 어느 시간과 바꿀 수 없을 정도로 소중하다.


( 여행 중 남기는 일기는 일정 중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해준다. )
2007년 2월 Toronto Pearson International Airport #YYZ, 캐나다


그래서 일까...? 

언제부터인가 집을 나서는 순간 일기장은 여권만큼의 중요한 의미를 지니게 되었고, 여행지에서 쓰는 엽서 한장 한장도 받는이를 생각하며 한자 한자 적으며 진심을 담아 전달 할 수 있게 되었다고 생각한다.

여행지에서 남기는 하루하루의 일기장 그리고 현지에서의 느낌을 생생하게 전달하는 엽서. 공항에서만 담을 수 있는 감정으로 한번 적어 보는건 어떨까? ^^


:: 아버지 그리고 공항 ::

공항을 말하자면 나의 아버지 이야기를 빼 놓을 수 없을 것 같다. 내가 어릴 떄에는 회사 일로 김포공항을 통해 해외에 나갔다 오셨던 아버지 이지만, 인천 공항 개항 이후로 가족들의 배웅을 한다고 수 십번을 오가셨지만 정작 이곳을 들어가 어딘가로 떠나 보신적은 한번도 없으셨다.

한국이 가장 편하시다며,
가족여행을 가면 부담된다며,

극구 부인하셨던 아버지의 여권을 새로 만든건 2008년 초 내가 하나투어에 다니던 시절이다. 찍기 싫으시다는 여권사진을 겨우 찍고 여권을 만들었지만 그 이후 여전히 쓸 수 없었던건 전적으로 나의 탓이었다.

큰 아들이 첫 직장을 관두고 호주에서 돈 벌며 생활 해보겠다고 떠났는데 어디 마음이 편하셨겠는가.
그러한 아버지를 모시고 인천공항에 함께 첫 발을 내 딛은건 2010년 여름휴가 때 였다.

( 두 분의 이런 모습 오래오래 보고 싶다. 아버지가 인천공항 개항이후 처음 안으로 들어온 날! ^^ )
2010년 여름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ICN, 한국

앞으로 작은 소망이 있다면, 내가 조금이라도 여유있는 사람이 되어 내 눈으로 보았던 좋은 광경과 모습을 부모님께 다시 한번 소개 해 드리는 것이다. 다시한번 함께 손을 잡고 함께 인천공항을 방문하는 그날이 가까운 시일에 꼭 올 수 있기를 바라며 그리고 확신하며...


:: 목적지 그리고 공항 ::

탑승 Gate를 향해 공항 안을 걷노라면 목적지에 따라 분위기가 다른 수 많은 사람들을 지나고 또 지나곤 한다.
그들의 모습을 보며 ' 어디를 가길래 저런 분위기 일까? ' 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또한, 다양한 목적지를 가는 Gate 를 지날 때 마다 ' 저 모습이 나였으면... '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우리가 공항에 있는 그 순간에도 공항의 수 많은 Gate 를 통하여 다양한 항공사/항공기를 통해 승객들이 저마다의 목적지를 향해 가고 있다.

그들은 지금 이 순간 어떤 생각을 하며 목적지를 향해 가고 있는 것일까...?

( 저 마다의 목적지는 그에 맞는 Gate 를 통해 갈 수 있다... )
2006년 2월 Taipei Taoyuan International Airport #TPE, 대만

정해진 목적지가 있기에 올 수 있는 곳이 공항이 아닐까? 목적지를 정하기 위해 수 많은 시간을 고민한 이에게 있어 공항의 Gate 앞에 서 있는 것 자체가 앞으로 다가올 일에 대한 불안감으로 다가올 수도 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목적지를 정했기 때문에 그곳에 자신이 존재하며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자신감이 없었으면 '나'라는 사람이 그곳에 서 있기 조차 힘들 것이 아닐까?

오늘도 공항에서 자신만의 '목적' 과 함께 '목적지' 로 출발하는 이들에게 Gate 라는 관문은 힘차게 박차고 걸어 갈 수 있는 시작점이 되었으면 좋겠다. 물론 나에게도 더욱 의미있는 공항과 목적지에 맞는 Gate가 내 앞에 기다리고 있으리라 믿는다.


:: 떨렸던 첫 이야기... ::

두 편의 Prologue 를 포스팅하며 첫 편을 어떤 주제로 쓸까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게 되었다. 백지 A4 종위 위로 주제로 쓸만한 단어를 적고 또 적어보며 앞으로 쓸 이야기에 대해서도 방향을 잡을 수 있었다. 첫 이야기로 선정이 된 것은 '공항' 이며, 시작이라는 의미와 가장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였다. 또한, 앞으로 어떠한 형태로 이어 나가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을 함께 하며, '에세이'의 탈을 쓴 자기 푸념 및 이야기 늘어 놓기가 되지 않기 위해 사진 한장을 고르더라도 문장하나를 쓰더라도 신경쓰자라고 다짐 할 수 있었다.

부족한 휴먼의 여행에세이의 시작. 앞으로도 관심있게 읽어 주시길 바라며, 다음 주도 '공항'에 대한 이야기 계속됩니다.

The End of Travel Essay No.1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 출발하자! 나의 Gate 를 향해... )
2007년 2월 San Francisco International Airport #SFO, 미국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