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과 올해의 8월은 나 자신에게 아주 뜨거운 달이다.
그런 것도 그런 것이 작년과 올해 모두 8월은 금주를하고 거의 매일 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기록을 보니,
2018년 8월은 총 150.9km를 29회로 나누어 뛰었고,
2019년 9월 현재(25일 오늘 기준)는 총 131.3km를 25회에 나누어 뛰고 있다.

이 모든 기록을 기억할 수 있는 것은 달리기 할 때 사용하는 나이키의 Nike Run Club 앱 덕분인데 오늘로 이 앱으로 기록한 달리기 거리가 총 2000km가 되었다.



2011년 11월 20일 이 앱으로 처음 달리기를 시작하였다.


처음 왜 이앱을 썼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분명한 것은 지난 8년 동안 꾸준히 써 오면서 나 자신이 얼마나 ‘달리기’라는 운동에 관심을 가졌는지에 대한 기록이 남아있기에 사용하기 참 잘했다는 생각이다.



오늘로 2000km가 되었다.


작년부터 ‘달리기’는 나에게 특별한 하루의 일과로 자리 잡았다.

작년 7월에 느닷없이 찾아온 ‘통풍’은 가족력이라고 찾아왔다고 하기에는 당시 자주 술을 마셨고 체중은 정상을 넘은 지 오래였다.
통증은 너무 아팠지만, 맥주는 계속 마시고 싶었다.

많은 사람이 알다시피 ‘맥주’는 ‘통풍’의 적,
우선 살을 빼면 통풍이 올 확률이 줄어든다고 하였기에, 정상 체중으로 돌아가기 위해 회복을 7월 말부터 집중 달리기를 시작하였고 유럽으로 여행을 가는 9월까지 술을 끊어 보리라 마음을 먹었다.



다시는 아프지 않으려고 되도록 매일 달렸다.


그리고, 9월 아디다스에서 주최하는 ‘마이런 서울’을 통해 10km 달리기에 도전을 하며 점점 ‘달리기’는 단순한 운동이 아닌,

‘자신과의 약속’
‘건강을 위한 필수 일정’
‘하루를 시작하는 또는 마감하는 좋은 트리거’로 자리 잡기 시작했다.



마이런 10km 이날 공식기록은 50분 52초 였다.


그 뒤로 간 유럽 여행에서도 ‘여행런’이라는 컨셉으로 스타방에르, 뮌헨, 하이델베르그, 인터라켄을 뛰었고,
꾸준히 연말까지 뛴 덕에 2018년은 총 125번 달리기 회수에 601.7km를 뛸 수 있었다.



12월 31일, 12.31km로 2018년을 마감하였다.


2019년 1200km 라는 달리기 목표를 잡았지만, 새해가 시작되고 겨울의 한파 때문이었는지 움츠러든 나의 몸이 ‘달리기’를 거부하기 시작했다.

그러기를 2달, 따뜻한 봄이 찾아온 3월 다시 ‘달리기’를 시작하였다.

생활의 방향성과 방황하는 나를 잡아 줄 그런 달리기의 시작이었다.

다시 달리기 시작한 3월은 21회의 달리기 하는 동안 100.4km를 달리고, 4월 또한 4월 28일에 있었던 ‘서울 마라톤’을 포함하여 23회를 달리며 총 132.4km를 달렸다.



다시 뛸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었던 4월의 ‘하프 마라톤’


그 뒤로, 

5월 20회 달리기 76.35km
6월 18회 달리기 86.42km
7월 23회 달리기 93.78km 

로 꾸준한 페이스를 다시 찾았기에 2000km라는 거리를 달릴 수 있었던 것 같다.

살면서 많은 위기와 기회를 만난다고 하지만, 나에게 있어 ‘달리기’와의 만남은 기회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매번 하고 있다.

아침 또는 저녁에 집 근처 공원이나 피트니스 그리고 여행지에서 달리며 생각하는 많은 것들은 나를 돌아보고, 나를 반성하며, 나를 성장시켜줄 그 무언가의 기반이 되었다.

‘달리기를 할 수 있는 행복과 감사함’에 대해 가끔 생각한다.

매일 달리기를 하자고 격려해 주는 내 정신에 감사하고,
매일 달리기가 가능하도록 해 주는 나의 무릎과 발목에 감사하며,
매일 달리기를 통해 만들어져가는 ‘긍정적인 마음’에 감사하며 살아가고 있다.

이제 3000km라는 지점을 향해 달려갈 것이다.

9월에는 하프마라톤과 10km 대회가 예정되어 있고,
10월에는 독일에서의 하프마라톤 대회도 예정되어 있다.

인연이 닿는다면 내년 3월에는 세계 6대 마라톤 중의 하나인 ‘동경 마라톤’도 참가하게 되며 생애 첫 풀코스 마라톤 대회가 될 것이다.

앞으로도 ‘달리기’를 통해 만들어가는 하루의 시작과 끝의 즐거움을 많은 사람과 공유하며,
더 나은 하루를 만들 수 있는 자신감을 잊지 않도록 해야겠다고 다짐해 본다.

Let’s Run !!!

#달리기 #humanrun #humanrunproject #everydayrun #project365 #2000km #10km #하프마라톤 #즐거움 #행복 #감사함 #자신감 #긍정적인마음 #함께달려요



다음 목표는 3,000km !!! @평촌 중앙공원

Posted by Fly Human

‘골목골목 생각지 못한 그들의 아침을 만나다’

달리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보통 낯익은 헬스장의 트레이드 밀, 본인이 편한 근처의 공원이나 길가를 달리게 마련이다.
너무나 익숙해서 때로는 달리는 즐거움을 잊을 수 있는 공간, 장소들.

어느 날 문득 우리나라와 다른 분위기의 장소 즉, 해외 여행지에서 아침 시간에 달려보면 어떨까? 라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

달리기를 할 때 기록용으로 쓰고 있는 Nike 사의 Nike Run Club 앱의 기록을 찾아 기록해보니,

그간 해외에서 달린 기록이 35회
달린 도시는 총 13개 도시
가장 많이 달린 도시는 동경이었다.

달린 총 거리는 244.5km
가장 많이 달리 도시인 동경에서 달린 거리가 그중 48.8%인 119.52km였다.

가장 빈번하게 여행지에서 달리기를 기록하게 된 시작은 작년 2018년부터였고,
나는 그 이름을 ‘여행런’ 이라고 붙여 여행지에서의 특별한 의미를 남기고자 했던 것 같다.



여행런의 첫 기록이 남아있는 Ito(伊東) 에서의 달리기, 이날 총 5.64km를 뛰었다.


사실 여행지에서 달리기는 조금의 준비가 필요하다.

기록을 남기기 위한 애플리케이션 ( 본인의 선택에 따름, 나는 Nike Run Club )
달리기를 도와 줄 러닝화
상쾌한 달리기를 도와줄 러닝 복장
튼튼한 두 다리

가 그것이다.



의외로 4번이나 뛴 브리즈번에서의 여행런 이 날은 7.89km를 뛰었다.


여행런은 보통 아침에 뛰게 된다.
저녁까지 여정을 진행해야 하는 여행자에게는 어쩌면 당연한 수순이다. 

여행런을 뛰기 전에는 그날 컨디션을 생각하여 대충 뛸 거리와 루트를 생각한다.
숙소까지 돌아와야 하므로 터닝 포인트를 설정하는 방법을 쓰는데 그날 아침의 눈에 들어오는 풍경이 마음에 든다면 그 거리가 늘어날 수 있다.



동경은 가장 많이 뛴 도시이다. 이날은 시나가와역까지의 왕복을 목표로 잡아 총 11.02km를 달렸다.


여행 시에는 전날 맥주를 많이 마시는 편이므로 달리기가 어렵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달리기로 흘리는 땀으로 숙취 해소를 한다고 생각하면 마음 편하게 뛸 수 있다.

골목골목 생각지도 못한 광경과 그들의 사는 방법을 보는 것,
그리고 눈 앞에 펼쳐지는 여행 일정에 없는 수많은 풍경들이 숙취를 이겨내고 그날 여정을 힘차게 보내게 해 줄 힘을 보태 준다.



2018년 생일이었던 9월 30일 스위스 인터라켄에서 달린 거리는 9.30km였다. #생일런


#여행런 이라는 해시태그는 나 혼자만이 쓰는 것이 아니었다.
인스타그램에서 해당 해시태그로 검색하면, 비슷한 생각을 하는 이들이 각자의 방법으로 여행지에서 달리는 즐거움을 만끽하고 있었다.

지금까지 여행지에서 뛰며, 눈에 들어오는 광경을 달리는 기록을 도와주는 스마트폰에 한장 한장 담았기에 그 기록을 함께 공유하고 싶다.

우리가 여행하는 이유는 수없이 많지만, 여행지에서 달리며 느끼는 수많은 감정들은 달려보지 않으면 느끼지 못하기 때문이다.

‘ 이를 함께 느껴보기 위해 여행지에서 #여행런 어떠세요? ‘

Let’s Run !!!!

#humanrun #여행런 #humantravelrun #humantravel #LetsRun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