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과 올해의 8월은 나 자신에게 아주 뜨거운 달이다.
그런 것도 그런 것이 작년과 올해 모두 8월은 금주를하고 거의 매일 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기록을 보니,
2018년 8월은 총 150.9km를 29회로 나누어 뛰었고,
2019년 9월 현재(25일 오늘 기준)는 총 131.3km를 25회에 나누어 뛰고 있다.

이 모든 기록을 기억할 수 있는 것은 달리기 할 때 사용하는 나이키의 Nike Run Club 앱 덕분인데 오늘로 이 앱으로 기록한 달리기 거리가 총 2000km가 되었다.



2011년 11월 20일 이 앱으로 처음 달리기를 시작하였다.


처음 왜 이앱을 썼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분명한 것은 지난 8년 동안 꾸준히 써 오면서 나 자신이 얼마나 ‘달리기’라는 운동에 관심을 가졌는지에 대한 기록이 남아있기에 사용하기 참 잘했다는 생각이다.



오늘로 2000km가 되었다.


작년부터 ‘달리기’는 나에게 특별한 하루의 일과로 자리 잡았다.

작년 7월에 느닷없이 찾아온 ‘통풍’은 가족력이라고 찾아왔다고 하기에는 당시 자주 술을 마셨고 체중은 정상을 넘은 지 오래였다.
통증은 너무 아팠지만, 맥주는 계속 마시고 싶었다.

많은 사람이 알다시피 ‘맥주’는 ‘통풍’의 적,
우선 살을 빼면 통풍이 올 확률이 줄어든다고 하였기에, 정상 체중으로 돌아가기 위해 회복을 7월 말부터 집중 달리기를 시작하였고 유럽으로 여행을 가는 9월까지 술을 끊어 보리라 마음을 먹었다.



다시는 아프지 않으려고 되도록 매일 달렸다.


그리고, 9월 아디다스에서 주최하는 ‘마이런 서울’을 통해 10km 달리기에 도전을 하며 점점 ‘달리기’는 단순한 운동이 아닌,

‘자신과의 약속’
‘건강을 위한 필수 일정’
‘하루를 시작하는 또는 마감하는 좋은 트리거’로 자리 잡기 시작했다.



마이런 10km 이날 공식기록은 50분 52초 였다.


그 뒤로 간 유럽 여행에서도 ‘여행런’이라는 컨셉으로 스타방에르, 뮌헨, 하이델베르그, 인터라켄을 뛰었고,
꾸준히 연말까지 뛴 덕에 2018년은 총 125번 달리기 회수에 601.7km를 뛸 수 있었다.



12월 31일, 12.31km로 2018년을 마감하였다.


2019년 1200km 라는 달리기 목표를 잡았지만, 새해가 시작되고 겨울의 한파 때문이었는지 움츠러든 나의 몸이 ‘달리기’를 거부하기 시작했다.

그러기를 2달, 따뜻한 봄이 찾아온 3월 다시 ‘달리기’를 시작하였다.

생활의 방향성과 방황하는 나를 잡아 줄 그런 달리기의 시작이었다.

다시 달리기 시작한 3월은 21회의 달리기 하는 동안 100.4km를 달리고, 4월 또한 4월 28일에 있었던 ‘서울 마라톤’을 포함하여 23회를 달리며 총 132.4km를 달렸다.



다시 뛸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었던 4월의 ‘하프 마라톤’


그 뒤로, 

5월 20회 달리기 76.35km
6월 18회 달리기 86.42km
7월 23회 달리기 93.78km 

로 꾸준한 페이스를 다시 찾았기에 2000km라는 거리를 달릴 수 있었던 것 같다.

살면서 많은 위기와 기회를 만난다고 하지만, 나에게 있어 ‘달리기’와의 만남은 기회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매번 하고 있다.

아침 또는 저녁에 집 근처 공원이나 피트니스 그리고 여행지에서 달리며 생각하는 많은 것들은 나를 돌아보고, 나를 반성하며, 나를 성장시켜줄 그 무언가의 기반이 되었다.

‘달리기를 할 수 있는 행복과 감사함’에 대해 가끔 생각한다.

매일 달리기를 하자고 격려해 주는 내 정신에 감사하고,
매일 달리기가 가능하도록 해 주는 나의 무릎과 발목에 감사하며,
매일 달리기를 통해 만들어져가는 ‘긍정적인 마음’에 감사하며 살아가고 있다.

이제 3000km라는 지점을 향해 달려갈 것이다.

9월에는 하프마라톤과 10km 대회가 예정되어 있고,
10월에는 독일에서의 하프마라톤 대회도 예정되어 있다.

인연이 닿는다면 내년 3월에는 세계 6대 마라톤 중의 하나인 ‘동경 마라톤’도 참가하게 되며 생애 첫 풀코스 마라톤 대회가 될 것이다.

앞으로도 ‘달리기’를 통해 만들어가는 하루의 시작과 끝의 즐거움을 많은 사람과 공유하며,
더 나은 하루를 만들 수 있는 자신감을 잊지 않도록 해야겠다고 다짐해 본다.

Let’s Run !!!

#달리기 #humanrun #humanrunproject #everydayrun #project365 #2000km #10km #하프마라톤 #즐거움 #행복 #감사함 #자신감 #긍정적인마음 #함께달려요



다음 목표는 3,000km !!! @평촌 중앙공원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 2006년 9월 20일...

by Pentax k100d

표정 날씨 : 불안한 맑음...

< 휴먼 >

여행은 만남입니다. '


2006년 일본 교환 유학생활의 4월 ~ 8월은 무언가 자신이 충실하지 못한 ' 외국 생활 ' 을 하고 있다는 자각을 느끼게 하기에 충분 하였다. 


살은 일본에 왔을 때 보다 약 5kg 가 쪄 있었고, 수업은 쉬웠으며 돌아가면 ' 취업 ' 이라는 벽을 만나야 하지만 난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다.


' 살을 빼자, 그리고 그것을 매일 기록하자 ' 


라는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한 일명 ' 표정일기 ' 는 고베 생활을 할 때 우연하게 시작한 나의 ' 보물 ' 같은 존재이다.



2006년 9월 20일 머리도 덥수룩 하게 살도 포동 포동하게 찐 나의 모습이 표정일기 1호 이다.



그렇게 매일 내 자신의 표정과 표현 그리고 하루의 감정을 정리하는 시간을 ' 찍고 / 정리하고 / 업로드하며 / 관리하면서 ' 가질 수 있었다. 그것이 어떠한 형태로 변할지 모르는 채...

( 첫 업로드 : 다음 블로그 바로가기 )


시간은 흘러 소위 스마트 시대 그리고 트위터 라는 공간이 생기면서, #facediary 와 #project365 라는 tag 로 올리기 시작한 사진은 flickr 와 트위터를 통해 차곡차곡 쌓을 수 있었고, ' 나 ' 라는 사람을 표현 할 수 있는 하나의 컨텐츠로 꾸준하고 모아 갔던 시간이 머리속에 주마등 처럼 지나간다. 물론, 당시 대세였던 싸이월드를 통해 그 시간을 공유 했던 것도 하나의 추억이 아닐까 싶다.

( 싸이월드 : 싸이월드 바로가기 )


Flickr 의 공유는 SNS 은 물론, 무언가와 소통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었지만 ' 바쁨 ' 을 핑계로 그 수는 하나둘씩 줄어 들었고 나의 ' 좋은 습관 ' 이 사라진 순간 이 ' 표정 일기 ' 의 수도 점점 줄어 들어 갔다.

( Flickr Facediary SET : Flickr SET 바로가기 )


마음 속 한켠으로는 이 ' 부재 중 ' 이었던 ' 표정일기 ' 를 돌아오게 할 생각을 매일 하였지만, ' 여유의 부재 ' 라는 핑계로 등한 시 하였던 것도 사실이었다.


2006년 으로부터 7년 그리고 10년을 채우겠다는 다부진 각오는 비단 이 컨텐츠가 자신을 표현하는 하나의 컨텐츠가 아닌 내 생활의 한켠, 나의 부지런한 생활을 만들 수 있는 하나의 KEY 로 각인되고 있다. 그래서 마음을 다 잡을 때에는 이 ' 표정일기 ' 를 다시 시작하곤 하였는데 마음처럼 잘 되지는 않았던 것 같다.


어제 다시 정리한 집안에서 카메라 앞에 섰다. 마음은 2006년 9월 20일 의 그 마음에 못지 않으며, 남은 하루하루를 소중하게 정리 하고자 하는 욕심이 들고 있는 8월의 시작이다. 


나에게 교환유학생활을 잘 정리하게 도와준 하루의 10분이라는 시간, 그리고 지금 인생의 여러 선택지에서 ' 최고의 선택 ' 을 할 수 있도록 ' 자신을 바라보게 할 거울 ' 이 될 이 ' 표정일기 ' 를 다시 시작하며 인간 ' 이범희 ' 라는 존재에 대해 다시 생각하고자 한다.


앞으로도 24시간이라는 소중한 시간을 지나보면 ' 충실하게 ' 라는 부사를 써서 정리 할 수 있는 친구가 되길 바라며...


:)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2013년 8월 4일 ' Long time no see ' my #facediay :)

url : http://www.flickr.com/photos/herobum/9434745079/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2th June 2011 ~ 18th June 2011 ::

금요일에 짧은 여정이 준비되어 있어서 그런지 좀 더 신나게 보낼 수 있었던 한 주였습니다.
다만, 마음 먹었던 것들을 생각만큼 하지 못해서 답답했던 날도 있었죠.

짧은 여정이 저에게 가져다 준 '진심' 은 앞으로 다음 휴식을 가질 수 있는 시간까지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 같습니다.
' 만남 ' 의 소중함을 더욱 가치있게 생각하고,
' 여유 ' 의 귀중함을 더욱 감사하게 생각하는 또 다른 한주를 기대합니다.

그리고 제 마음 속의 소리없는 전쟁은 계속 이어집니다.

자.. 이제 월요일로 떠나시죠 ^^

Facediary of Human on Flickr(링크)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 5th June 2011 ~ 11th June 2011 ::

휴일 하루가 껴있어서 그런지 유난히 빨리 지나갔던 한주... 
제 주위의 소중한 사람들이 있어 더욱 의미가 있었습니다. 특히, 오랫동안 연락이 되지 않았던 친구와의 재회는 참 기분좋은 시간이었죠.
마음이 바쁜건 여전했지만, 무언가 ' 했다 ' ... 라는 자부심이 들었던 한주였습니다.

여전이 ' 될까? ' 라는 의구심이 들기도 하는건 제 자신에 대한 믿음이 아직 완벽하지 않아서겠죠.
그 믿음을 한 단계씩 끌어올리는 6월 한달이 되었으면 합니다. 그리고 이번 주 금요일은 짧은 일본여행도 계획 되어 있으니 더 힘내서 월요일을 맞이해야 하겠습니다.

웃음과 미소를 더 만들 수 있는 한 주가 되길 바라며. 여러분 마음속에도 GOOD LUCK 입니다!!

Facediary of Human on Flickr(링크)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 29th May 2011 ~ 4th June 2011

변함없는 일상 속에서 발견한 새로움은 저를 오르락 내리락 하는 롤러코스터에 태워 주었습니다. 한장 한장을 뜯어보니 그러한 한주였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자신의 부족한 면을 느끼고 또 느끼면서도 앞으로를 생각하는 걱정들은 더이상 걱정이 아닌 해야만 하는 '의무'로 생각되어졌습니다.

순진하게 주고 받는 이야기 속에 숨겨져 있는 '흔한 배신' 들... 일명 뒷통수...
저는 ' 내가 지금까지 너무 순진하게 살아왔는가? ' 라는 판단까지 하게 되었습니다. 그 만큼 느낀게 많은 한 주였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한주가 특별했던 것은 '새로움' 속에서 찾은 앞으로 펼쳐진 길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그 길을 차분히 걸어가는 새로운 한주가 되었으면 좋겠네여.

연휴 이신 분들은 더 나은 여유로 내일부터 더 신나는 일을..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일하시는 분들은 힘내시고 변함없는 한주의 시작이 되길 바랍니다. :)

얍!!!

Flickr set of facediary(링크)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