삿포로에서 다시끔 오타루로 도착했다.


:: 빛의 도시 오타루, 雪灯り ::

누에보역에서 출발하는 JR열차는 삿포로에 잠시 정차했다가, 다시 오타루로 출발하였다.
이른 시간이었지만, 북해도에는 이미 어둠이 깔리고 있었다.

오타루에 내리는 수 많은 여행객들 이들은 어제부터 시작한 오타루의 축제 ' 雪灯り ' ( 유키아카리 / 눈 등 ) 축제를 보기위해 몰렸던 것이다.

삼삼오오 오타루 운하로 향하는 이들, 나와 꾹이는 운하로 가기 전에 오늘 저녁을 먹을 '마사스시'(政寿司)에 대기를 걸어두고 이동하였다.


오타루 운하로 가는 길은 눈이 참 많다.

겨울의 북해도의 각 도시들은 상상을 초월할 만큼 눈이 많이 온다. 오타루도 그 중 한 곳.

우리가 옛 영화인 ' Love Letter '로 기억하는 곳 인 만큼, 영화의 깊은 잔상만큼 눈도 많이 쌓이는 그런 곳이다.


오타루에서는 곳곳 눈길 조심!!

운하에 도착하니 벌써 수 많은 사람들이 빛의 오타루를 눈과 사진에 담기위해 나와 있었다.

가족과 함께,
연인과 함께,
친구과 함께,

삼삼오오 누군가와 함께 하고 있었다.
그리고 함께 그 길을 담고 있었다.


그래, 이런곳을 함께 하면 오래오래 기억에 남겠지.


빛의 도시 오타루, 유키아카리(雪灯り)를 보기 전까지는 몰랐던 그런 풍경이다.

눈이 즐거워지니 발걸음도 가볍다.

중간중간 여행객들의 타인의 배려없는 고성과 부딪힘이 불쾌함을 만들 수 있는 그런 환경이었지만 눈을 돌리니 이내 곧 그런 마음은 사그러진다.


일전에 여름에 보았단 ' 여름의 오타루 ' 와는 전혀 다른 풍경이 펼쳐지니 기분이 남다르다.


눈과 등, 雪と灯 이것이 바로 유키아카리(눈 등) 행사


많은 인파에 벌써 녹은 눈등도 있었다.


짧은 2박 3일 중에 오래오래 남을 그런 밤이었다.

오타루 운하의 산책로는 그 길이가 1,140m 로 알려져있으며, 이 길이 중 일부를 축제 구간으로 설정해 두었다.

분명한 것은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광경이라는 것
어디에서나 볼 수 없는 광경이었다는 것.

조용하다고 느낀 오타루 시내가 북적북적이며 저마다의 겨울을 만끽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 축제는 특별했다.


오타루 운하의 산책로는 이미 빛을 감상하고 있는 이들로 가득찼다.


오타루 운하 산책로를 걷는 이들


오타루 유키아카리의 ㅇㅇ 라고 씌여있던 구조물 ( ㅇㅇ는 뭘까? )

겨울의 정취를 물씬 느끼며 걷다보니, 어느덧 걸을 수있는 모든 길이 끝나고 말았다.

1시간 여의 시간동안 오타루의 또 다른 면을 느낄 수 있는 그런 축제였기에, 그리고 겨울을 느낄 수 있는 그런 시간이었기에 특별하지 않았을까?

시간은 어느덧 저녁식사를 예약해둔 가게에 가야 할 시간이 다가 왔기에 발걸음을 다시 시내쪽으로 옮겼다.


산책로에서 도로로 다시 올라왔다.


그래도 소원 하나쯤은 빌어야지. 이런 곳인데.

오타루는 여러번 언급했지만, 2015년 일본을 2주간 여행할때도 여름에서 가을로 가는 정취를 보았던 그런 곳이다.

겨울의 오타루는 처음이었기에, 그 옛날 ' 일본 영화 ' 라는 것을 처음 접한 ' Love Letter '가 더욱 생각났던 것이 아닐까 싶다.

다음날 한국으로 돌아가지만, 아직 나의 주말은 끝나지 않았다.

아직 나에게는 '미스터 초밥왕'의 모티브가 되었던 스시집 '마사스시'(政寿司)가 남아있다.

오늘 밤도 맛과 이야기, 그리고 한잔에 즐겁게 취하는 그런 밤이 되길 바라며...

The End of Human's Weekend Travel No.10

#humantravel #weekendtravel #flyhuman #훗카이도 #오타루 #유키아카리 #빛의도시 #눈등축제 #주말여행 #일본여행 #OTARU #훗카이도여행 #주말여행 #휴먼의주말여행 


인생우니


2019년의 유키아카리 행사는?

홈페이지 : http://bit.ly/2S1A3mY
기간 : 2019.2.8 ~ 2019.2.17 ( 매일 오후 5시~9시 )
장소 : 오타루 운하 ( 하단 運河会場 라고 적혀 있는 곳이 메인 산책로 입니다. )


이미지 출저 : 오타루 유키아카리 홈페이지

 

Posted by Fly Human

굽는 연기가 가득한 우타리(ウタリ)의 안



:: 훗카이도의 밤은 길다... ::



축제를 준비하는 도심의 분위기를 느끼며, 예약해둔 노바다야끼집으로 자리를 옮겼다. 

생각했던 것 보다 좋은 로컬의 분위기와 맛, 마음에 든다.



하이볼과 기본안주로 시작했다.



맛있는 안주가 익는 소리.. 그리고 연기



' 좋다.. 아주 좋다. '


우선 메뉴를 지그시 살펴보았다.


무엇을 먹어도 좋을 것 같은 분위기이기에 우선 조개구이와 새우를 시켰다.



다양한 메뉴...

눈에 보이는 것을 하나 둘씩 시켜 보았다.




하이볼을 먼저 한잔 한 뒤에 삿포로 클래식 병 맥주를 시켜 꾹이놈과 나누어 마셨다. 


그렇게 한잔 두잔 마시며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연기를 가득 만들며 만드는 로컬 분위기의 메뉴들...


술이 쭉쭉 들어간다.



맥주와 함께 삿포로의 밤이 깊어간다.




낯선 동네에서의 낯선 주인...


술과 음식이 그런 낯섬을 희석시킨다. 그래서 좋다. 이런 분위기가.


한잔 마시면 하나의 이야기가 술술 나오는, 그런 술자리가 난 좋다.



우타리(ウタリ)의 내부 전경



에다마메(풋콩, 枝豆) 안주



조개구이(貝焼き)가 나왔다!!

적당히 익은게 너무 좋다.



맛있게 구워진 새우구이(エビ焼き)



홋케(ホッケ)도 훌륭하게 구워져서 나왔다.



삿포로 클래식

일본의 이자카야는 병맥주를 시키면 작은 잔을 준다.



참 좋은 시간을 보낸 것 같다.

하지만, 아직도 시간은 많이 남았다.



우타리(ウタリ)에서의 술 자리가 끝나갔다.




' 자.. 다음은 어디를 갈까? '

꾹이놈과 함께



언젠가 또 올 기회가 있겠지..

겨울의 우타리(ウタリ) 참 좋았다.



마시다 보니 어느덧 늦은 시간이 되었다. 오타루에 갈 시간이다.


오타루 EMINA Backpackers 숙소로 이동하여 체크인을 해야 한다.

시간을 줄이기 위해 삿포로 시영지하철을 타고 삿포로역으로 향하였다.


삿포로역사내의 코인락커에 맡겨둔 짐을 찾고 오타루로 향하는 열차에 몸을 싣었다.



하얀 겨울의 열차는 뭔가 다르다.

오타루로 향하는 2열의 열차



갑시다!! 

오타루(小樽)로!!!



오타루역에 도착하니, 2년 전에 여행하며 보았던 여름의 분위기와 다른 겨울의 분위기를 흥것 가져다 준다.


그런 곳이다.


' 오겡끼데스까~? ' (お元気ですか?, 건강하십니까? )



' 미스터 초밥왕 ' 이 생각나는 곳이다..


그곳이 바로, 오타루(小樽)이다.


쌓여있는 눈이 이야기 해 준다.


' 이곳은 설국이야 ' 라고


배낭하나를 메고, 오타루역에서 Emina Backpackers 로 씩씩하게 걸어가는 꾹



약속했던 10시가 남짓한 시간 Emina Backpackers 에 도착하였다.


집 주인인 모토코상과 인사를 나누고, 모토코상의 선물인 한국 전통주와 아이들에게 줄 뽀로로 선물을 안겨주니 좋아한다. 

이 집 아이들도 뽀로로를 너무 좋아한다.


' 나중에 나의 애는 뭐를 좋아하게 될까. '


 나이가 하나둘씩 들어가니 그런생각이 머리속을 채워 나간다.


겨울과 더 잘 어울리는 EMINA Backpackers 

집 앞의 눈과 눈삽이 이곳의 많은 눈을 보여준다.



옷을 갈아입고 숙소를 오면서 봐두었던 숙소 근처의 이자카야로 향하였다.



숙소 근처의 이자카야 ' 대길 ' (大吉)

이곳도 뭔가 로컬의 분위기가 가득하다.



'대길'   大吉 이란 이름의 이자카야

생각보다 동네 분위기가 강하고, 가격도 저렴하다.


특히, 구워주는 솜씨가 아주 뛰어나다. 

그리고 부모자식간이 메뉴를 굽는다.


이곳은 아버지와 아들이 야키토리(やきとり)를 굽는다.



무언가 생각하게 만든다. 부모자식간이 하는 이런 동네 가게..


' 좋다 '


보고 있노라니 나의 아버지가 떠오른다.



동네 주민들이 찾는 곳

그곳이 이 대길(大吉) 야키토리(やきとり) 가게였다.



기나긴 하루의 마지막 가게에서 한잔을 기울여서 일까?

오만가지 생각이 다 난다.

아쉬운 마음과 함께...


아쉬운 마음을 가지기 시작하면 한도 끝도 없다.

아쉬움은 미움으로 바뀌기 쉽다.

미움은 분노로 바뀌기 쉽다.


아쉬움을 남기지 않으려면 마음속에 있는 ' 아쉬움의 찌꺼기 ' 를 버려야 한다.


이번 여정에서 그러한 찌꺼기가 날라가는 기분이다.


오늘은 유난히 하이볼을 많이 마신듯.



야키토리집에서의 꾹이와의 이야기..

오늘 꽤나 많은 이야기를 나눈듯 하다.


회사, 집, 그리고 연애 등..


그렇게 시간은 흘러갔다.


맛있는 안주와 좋은 분위기, 그에 맞는 술맛 어느하나 빠질것이 없는 그러한 밤이다.


그 밤은 삿포로를 지나 오타루까지 건너왔다.


불 맛이 살아있던 삼겹살 구이



어떤 메뉴인지 이제는 가물가물 하지만, 맛은 훌륭했던 것으로 기억하는 꼬치 메뉴 중 하나.

' 뭐였지.. '



빼 놓을 수 없는 테바사키(手羽先)

닭 날개와 그 앞부위를 함께 굽는 메뉴로 참 좋아하는 부위이다.



술집의 벽면에 있는 그림들..

이곳이 담고 있는 시간을 보여준다.


 

한 귀퉁이에는 곁들여서(?) 감자(ジャガイモ)도 팔고 있다.



그렇게 한시간 반을 좋은 곳에서 한잔을 하고,

우리는  돌아가는 길에 맥주를 또 한 아름 사 들고 숙소로 돌아갔다.



다시 숙소로 돌아가는 길...

눈이 계속 내린다.



EMINA Backpackers의 모코토 상과 오랫만에 한잔을 하며, 지난 몇 개월의 이야기를 나누었다.

따뜻한 집안에 들어오니 잠이 온다.


훗카이도의 기나긴 밤... 


그렇게 숙소에서 마시다 그 자리에서 잠이들었고, 일어나니 쇼파였다.



숙소에서 마시는 맥주도 최고였다

^^


조심히 계단에올라, 2층 숙소의 내 자리에서 다시 잠에 들었다.


내일은 요이치를 간다.

그리고 아침부터 위스키를 마신다.


그런 생각을 하며, 기나긴 첫 날을 마무리하였다.



The End of Human's Weekend Travel No.7

#humantravel #weekendtravel #flyhuman #훗카이도 #삿포로 #삿포로맥주 #이자카야 #주말여행 #일본여행 #삿포로여행 #훗카이도여행 #우타리 #대길 #야키토리 #노바다야키 #주말여행 #휴먼의주말여행 #EMINABACKPACKERS #오타루 #오타루숙소 #小樽



다음 이야기는 위스키 공장이 있는 요이치에서...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