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도 슬슬 3주차에 접어드는 지금.
이제 오늘 저녁의 Canberra 행 Greyhound 와 모레 오후의 Sydney 행 Country Link 의 열차만 남겨두고 있다.

숙소도 모두 예약 완료로 이제 움직이고 자기만 하면 일본쪽으로 떠나는 Qantas 비행기가 다음주 금요일 저녁 나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 분명하니 그 것들에 몸만 맡기면 된다.

여행의 막바지가 되니 이제 준비 할것들 생각만 난다. 취업준비, 시험준비 그리고 2009년의 2라운드의 준비.
마음 가짐은 준비가 되었으나 나를 표현하고 보여 줄것을 찾아야 할 시기 그래서 걱정이 많다.

숙소 근처에 State Library of Victory 가 있어 인터넷과 밀린 일기 그리고 JLPT 시험 준비를 할겸 들어왔다. 오랫만에 펜을 잡고 무언가를 머리 속으로 집어 넣으려니 쉽지는 않지만 나름 즐겁게 하는 중이다. 이럴거면 좀더 일찍 이동해도 되는데 이곳에 왜 있을까..? 라는 생각도 들긴 하지만 나도 사람인지라 지난 호주 생활과 이별을 할 시간은 필요하다가 생각된다.

그동안 여행지를 다니며 많은 친구들을 만나고 이야기를 해보았지만 결국 남는건 혼자다. 혼자 해 나가야 할 것들이 너무나 많다. 그래서 가끔 너무 외롭고 힘들다.

많은 분들이 이곳 호주에 나와 있는 나를 부러워 한다. 이곳에 오기까지 얼마나 많은 고민과 생각을 하였는지, 이 곳에 온뒤에도 얼마나 힘든 일들이 나에게 있었는지 모르는채... 물론 그 사연을 아는 이들은 그렇게 먼저 이야기 하지는 않는다. 겉으로 보이는 미소와 즐거움 뒤에는 갖은 고뇌와 번민이 있음을, 그것이 사실은 세상살이기에.. 그래서 이유를 모른채 이야기 하는 이들... 가끔 그들이 밉다. 가끔 그들이 싫다.
하지만 현실을 조금은 잊고 새로운 곳에서 본인을 재충전하는 필자의 모습을 보며 힘을 얻은 이들이 있다면 그간 호주에 관련된 포스팅을 한것을 잘 했다고 본인에게 칭찬을 해 줄것이다.

' 물론 별 볼일 없는 글들도 많지만... '

언제나 포스팅을 하며 느끼는 것이지만 내게 주어진 하루하루에 대한 자신감은 아직 불충분하다. 겉으로는 ' 나 잘해! ' 라고 외치고 있을지는 몰라도 말이지.

모든 것을 잊고 이곳 멜버른에서도 이곳 저곳을 다니며 사진을 찍고 여행을 하고 싶지만, 지난 6개월 동안 충분히 새로운 경험들을 많이 한것 같기에 이제는 내일을, 모레를, 다음주를, 다음달을, 내년을 준비하는 자신이 되고 싶다.

막연히 머리 속에 ' 2009년 돌아갈 날이 오면.. ' 이라는 그림이 이제 펼쳐질 생각을 하니 조금은 두렵고 조금은 흥분된다. 하지만, 기대가 되는 것은 사실이다. 내 자신이 그동안 어떻게 변했는지 어떻게 변하여 지낼 수 있는지 Text가 아닌 직접 몸으로 부딛히며 배워 나갈 수 있는 그런 시간이 온것이다.

아직도 내 손에 남아 있는 ' 주부습진 ' 을 보며 2009년의 지난 시간을 회상한다. 그리고 그 시간이 헛되지 않았음을 증명하고 싶다.

' 나는 아직 젊기에, 해야할 일이 있기에.. '

기나긴 ' 호주 ' 라는 터널을 빠져나가 ' 희망 ' 이라는 불빛을 ' 꿈 ' 이라는 목적지를 밣을 수 있는 내가 되길 오늘도 힘차게 외쳐본다.

^^

on 21th June @ State Library of Victory in Melbourne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산사나이 2009.06.22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 잘하고있어~ ^^

Airlie Beach 에서 포스팅 했던 것이 어제 같은데 벌써 기나긴 시간이 지났다.
Noosa 로 열차를 한참 타고 내려가 Brisbane 에서 짧은 정리 시간을 가졌고, Adelaide 와 Alice Springs...

그리고 차를 빌려 Outback 의 드 넓은 평야를 달려 Ayers Rock ( Ululu ) 까지 내 딛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Roma St. 역에 다시 도착한뒤 왠지 이틀뒤에 떠날 거라는 느낌이 들지 않았다. )

Noosa를 떠나 Roma St. 로 향하는 열차 안에서 많은 생각이 들었다. Cairns 로 향할때는 당연히 돌아갈 곳이라 느낌이 많이 없었지만 이제 정말 몇개월 동안 정들었던 이 도시를 떠나야 하는가..? 라는 생각이 드니 왠지 아쉬움 뿐이었다.

하지만 이 도시에서 내가 얻은 것은 비단 5개월이라는 값진 경험 뿐 만이 아닌 좋은 사람, 좋은 시간, 좋은 이야기들이라고 자부 할 수 있다는 것은 지난 포스팅에서 많이 언급하여 더 말해도 아깝지 않다.

이틀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아쉬운 인사들을 하고 나는 다시 1월에 고기공장을 가려고 사둔 Jet Star 항공권으로 모든 나의 짐을 싸들고 호주와의 이별 여행을 시작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야경을 찍으러 맥치킨과 갔던 Adelaide Hill but..... T.T )

Adelaide 에는 1월에 고기 공장으로 떠났던 맥치킨이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의 차와 함께 너무나 좋은 시간을 보내었고 이 포스팅을 통해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하고 싶다.
처음에 자리를 못잡아 아둥바둥 되던 우리들이었지만 서로의 자리를 찾고 미래의 계획을 하나하나 씩 만들어 나가는 그런 위치 처음 브리즈번에 도착했을 때는 상상도 못할 그런 일이었다.

그와 함께 SA의 Winery, Adelaide Hill 그리고 독일인 마을 Handorf 를 끝으로 나는 대륙 횡단 열차인 The Ghan에 몸을 싣고 호주의 중심부인 OUTBACK 지역으로 출발 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Adelaide 에서 탄 The Ghan 의 Red Service... )

열차 안에서는 Victoria 주에 산다는 아주머니 둘과 이야기를 가장 많이  할 수 있었다. 참 멋진 두분 친구끼리 Darwin에 다녀온다고 하니 이 어찌!! 안 멋있을수가 있는가~ 열차로만 왕복 거리가 4일인데...
그리고 멜버른에서 워킹을 했다는 홍콩인 두명과 캐나다 시민권을 따고 지금은 워킹중인 일본인 Nobu를 만날 수 있었다.

Nobu와 열차 안에서 아침부터 많은 이야기를 하고, Alice Springs 에서 내가 차를 빌려 Ayers Rock 으로 떠날 때까지 시내 곳곳을 보았는데 역시 Alice Springs는 너무 작았다. ^^;

Alice Springs Airport 에서 차를 Pick up 하니 현대 엘란트라... 이 놈과 함께 Ayers Rock 으로 Outback 질주를 시작 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간간히 보이는 간이 캠핑장에서 48시간 애마였던 엘란트라와~ )

차는 2차선 도로로 속도 제한이 110 / 130 / 100 으로 나누어져 있었다. 물론 길이 2차선 도로 밖에 없는지라 길은 쉬웠지만 라이트를 켜야 했고 어디서 튀어 나올지 모르는 동물을을 경계하느라 신경이 곤두 선채 운전을 할 수 밖에 없었다.

해는 뉘엿 뉘엿 지고 어둠이 몰려오기전에 Ayers Rock Resort 에 도착해야겠다는 생각에 속도를 올리니 어느덧 200km/h 까지 올라갔지만 이내 정신 차리고 정속을 지키기 시작하니 뒤에 오는 차들이 추월을 하기 시작했지만 안전하게 도착해야겠다는 마음으로 달리니 마음도 편했다.

Resort의 Lodge에서 시원한 맥주로 피곤함을 풀고 Cairns 에서 날라온 친구들을 만나 Ayers Rock을 함께 여행하였다. Ayers Rock 정상에서 바라본 대자연의 신비... 아직도 잊을 수 없다는...

이 느낌 평생 잊지 않고 내가 힘들고 지칠때 비타민이 되어 줄 수 있는 원동력이 되길 바라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Human~! Ayers Rock에서도 변함없이 Jump!! )

어제 새벽에 일어나 Alice Springs 까지 어두운 새벽길과 동쪽으로 뜨는 아침해와 싸우며 다시 Alice Springs로 돌아와 마지막 국내 항공편인 TIger Airways 를 타고 지금 이곳 Melbourne 에 와 있다.

다음주면 일본으로 가서 현실과 맞닥뜨릴 하루하루를 보내야 하는데 두려움 보다 기대감과 자신감이 넘쳐 있는 지금의 내가 자랑 스럽다.

앞으로 여행 스케치가 몇 번더 이어질지 모르겠지만 나중에 정식으로 여행기를 쓰기전 이곳을 들르는 여러분께 좋은 예고편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 숨은 이야기가 너무나 많기에... )

그럼 슬슬 멜버른 시내로 나가 볼까나...? ^^

on 19th June @ Victoria Hall in Melbourne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자의새벽 2009.06.19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주 그렇게 아름답다고 하더라구요^^
    꼭 가보고 싶은곳...

  2. 리아 2009.06.20 0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흐.. 이번 점프 너무 맘에 든다~ ^^

AIrlie Beach 3일째...

오늘도 여지없이 Lagoon에서 선크림을 바르고 실컷 자주고...

카메라를 두르고 신나게 찍어주며...

다시 해변가에서 지는 해에 조금은 senti~ 해진 하루였다.

나의 I pod 폴더에는 ' Relax ' 라는 메뉴가 있다. 그제 기차를 타고 내려오며 내가 가진 5000여곡 중에 마구잡이로 골라낸 들으면 무언가 생각나게 되는 음악들..

오늘 몇 번을 되풀이해서 들었는지 모르겠다.

그리고 첫 번째 쓴 ' 나에게 쓰는 첫 번째 편지... ' 여행중에 3~4개씩 나에게 보내는 이 편지들은 여행이 마친뒤 큰 힘이 된다. 두 번째, 세 번째 편지들은 어디서 적게 될까? 그리고 언제쯤 받아 보게 될까??

단순히 부러움을 사기 위해 여행하는 것이 아니다..

단순히 놀기 위해 여행을 하는 것이 아니다..

단순히 새로운 곳을 탐험하기 위해 여행을 하는 것이 아니다..


나의 지금 이순간을 고찰하며 다음 단계로 업그레이드 하기 위해.. ' 변해 가는 나 ' 를 찾기 위해 여행을 하는 것이다.

나의 이런 하루하루의 고민과 생각들이 내일을 살아가는 나에게 더 큰 힘을 주길...

이제 슬슬.. 더 남쪽으로 내려가 볼까나???

on 9th June @ Mac Donald's in Airlie Beach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매일 매일 2009년을 바라본다... )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산사나이 2009.06.14 1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 거의 끝날 무렵인가?ㅎㅎ

여행도 벌써 일주일에 접어 들고 있는 필자...

어제 기나긴 기차를 타고 Airlie Beach에 와서 숙소를 들어갔더니..

' 뜨아~~~~ '

이건 뭐 돼지 우리도 아니고 ㅡ.ㅡㅋ Cairns에서 맞이했던 그 평온한 분위기는 온데간데 없고 숙소에 붙어있는 요란한 싸이키와 음악소리가 잠을 방해 하는구나... ( 참고로 Beaches Backpacker... )

Cairns 에서 함께 내려온 Mark 와 맥주 한잔을 하고 들어가서 푸~~욱(?) 자고 싶었고..

아침에 나와 터벅 터벅 걷다가 다시 맥도날드에 상주... 좀 이따가 해변가서 그냥 선크림 바르고 쉬려한다는..

근데 휴향지에서 쉬는게 익숙하지 않은 필자.. 지금 7월부터 있는 정기 시험들 일정 체크 중이니 이건 뭐 T.T

쉴때는 제대로 쉬고 재 충전을 하여 앞으로를 잘 준비 할 수 있는 내가 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며~

하지만 케언즈와는 완전 달리 완전!! 휴향지 분위기인 이곳에서 좋은 사진 컷들을 발견 할 수 있을것 같아서 기분이 나쁘진 않다.

므흣... ^^


on 8th June @ Mac Donald's in Airlie Beach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좀 쉬자... 휴먼... )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Human.. 하늘을 날다.. 꺄~~~~~~~~~ )

지난 몇개월의 피로를 한방에 날려준 두가지의 레포츠...

스카이 다이빙과... 스쿠버 다이빙~ 그리고 스노클링..? ㅋ

하늘을 나는것이 신기 했고...

Under the Sea 라는 노래가 절로 나오는 바다 안 세상...

나의 세상도 시원한 파란 하늘에...

찌~~~인한 바다 향기가 코 끝을 찌르도록 찬란 했으면... ^^

비록 케언즈에 머물면서 쓴 비용이 브리즈번에서 번 2주간의 돈을 몽창 쓴 그런 돈이라지만..

무언가 흐믓하다..

무언가 즐겁다..

그리고 너무 좋은 친구들을 만났다..

이것이 여행..

이것이 인생..

그리고 이것이 케언즈...?


( I'm not sure~~~ ) & Thank you James who is English guy~

on 6th June @ DreamTime Hostel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영화 ' 니모를 찾아서 ' 는 못 보았지만 이곳에서 진짜 니모는 봤다. ^^ ... Nimo가 아니라 Nemo 군요 ^^; )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쥬디:) 2009.06.07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 저도 스카이다이빙 정말 해보고 싶은 것 중에 하나에요! 부러워요ㅎㅎ 오늘 human님의 블로그를 알게되었는데 호주워킹에 대한 글을 모두 한번에 봐버렸네요ㅋㅋ남은 기간 여행 잘하시구요 ~ 앞으로 하시는 일 모두 잘되길 기원합니다 :)

  2. 리아 2009.06.20 0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이야~~
    난 무서워서 절대 못할거야..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