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에서 이륙하는 대한항공의 A380
#PENTAX #K100D #20191228 #ICN

:: 누구에게나 있는 첫 비행의 기억 ::

본가에서 독립하기 위해 내 방의 짐을 하나씩 정리했던 날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책자를 정리하던 나의 눈에 들어온 한 수첩이 있었는데, 표지에 쓰인 글씨는 나의 것이었다.

'어 이것은 뭐지?' 라고 손에 들었던 수첩은 국민학교(현 초등학교) 5학년 시절 적었던 일기장.

일기장의 하루는 ‘비행기를 처음 타는 어린아이’의 시선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그리고 그날이 생생하게 기억이 났다.

그 비행기는 푸른 빛의 대한항공이었고, 
이쁜 승무원분이 나에게 장난감을 선물로 주었으며,
창밖에 놀라운 광경에 눈을 떼지 못했다는 것을...

어느 날 하늘 위
#SONY #RX100M3


비행기를 꽤 자주 타기 시작한 것은 항공사에 입사한 뒤부터였다.

기회가 되면 가까운 일본을 찾았고, 현지에 있는 친구들을 만났다.

지금 생각해보면 '비행기를 타기 위해' 일본에 갔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많이 탄 것 같다.

많은 것들은 하늘에서 글로 정리하였고, 
때로는 다음 달에 대한 다짐을 
때로는 지나간 달에 대한 반성을 하늘 위에서 하곤 했다.


하늘에 있는 시간은 나에게 있어서 굉장히 소중한 그런 시간이었다.

나리타 공항 제2터미널의 전망대
#SONY #RX100M3 #NRT


동경에 오간 횟수가 많아서인지 몰라도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공간은 나리타공항의 전망대이다.

나리타 공항의 2터미널의 전망대 근처의 세븐일레븐에서 2~3개의 맥주를  사서 뜨고 내리는 비행기를 보며 그때그때의 방문을 정리하였다.

'오늘은 이륙하면 이런 느낌이겠지?'

'오늘은 돌아가는 기분이 이렇겠지?'

'내일 출근하면 이것저것을 해야겠지?'

'이 기억은 돌아가면 잊어야지' 

특히 2014년~2016년 사이에 그 공간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고, 
많이 웃었고,
많이 아쉬워했으며,
많은 것을 정리했다.


하늘위에서는 이런것도 가능하다.
#SONY #RX100M3 #OZ


기억에 남는 비행은 남미 여행 후 들렀던 뉴욕에서 인천으로 돌아오는 아시아나의 퍼스트 클래스를 탔을 때였다.

창가를 좋아하는 내가 하나의 창문이 아닌 여러 개의 창문으로 밖을 구경할 수 있었고,
몇 종류가 아닌 20여 개 가까운 술의 종류를 천천히 음미(?)하며 15시간의 비행을 할 수 있었다.

하지만, 하늘은 이코노미 / 비즈니스 / 퍼스트를 구분하지 않는다.

적절한 구름이 섞인 푸른 하늘이라면 어디서든 
'내가 푸른 하늘에 있구나' 라고 알려주기 때문이다.

적절한 오버액션이 가능한 것도 그 하늘 위에 있어서이지 않을까?

그 날의 일출이 기억나는 이유
#SONY #RX100M3


기억에 남는 하늘 위의 광경은 노르웨이 스타방에르에서 독일의 베를린으로 비행을 할 때 탔던 Norwegian Air (노르웨지안 에어)에서 본 일출의 하늘이다.

새벽 4시쯤 일어나 분주하게 호텔에서 공항으로 향하였던 조급함을 일시에 녹여준 멋진 광경.

붉그스름과 푸르름이 적절하게 섞인 파스텔화 같은 풍경이 눈에서 잊혀지지 않는다.

7C, 제주항공
#SONY #RX100M3


내가 기억하는 푸른 하늘에 대한 많은 기억만큼, 여행을 좋아하는 이들이 기억하는 푸른 하늘의 기억은 더욱 다양할 것 같다.

10개가 넘는 항공사는 작년까지 저마다의 장점으로 많은 승객이 푸른 하늘과 만날 수 있도록 해 주었지만, 
올해는 새롭게 시작하는 여러 시도도 못 해본 채 전 세계적으로 퍼지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으로 날개가 꺾일 위기에 접한 곳도 많아 보이는 것이 못내 안타깝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만 있던 대한민국에서 승객 저마다 가지고 있는 여정의 꿈을 이루어주기 위해
그리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한 부담을 덜어 주기위해  LCC 라는 이름으로 많은 항공사가 취항을 시작한 이래로 가장 힘든 시기

저마다의 방법으로 이 어려운 시기를 잘 이겨낼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다.

여행자 각자가 기억하는 푸른 하늘을 다시 만나 이렇게 이야기 할 수 있도록 말이다.

'푸르름으로 뒤 덮인 그곳은 오늘도 안녕하십니까?' 

Let’s fly Again!

'비행기는 천천히 가다가 점점 빨리 가더니 날았다. 처음에는 집이 좀 크게 보이더니 조금 지나니까 전체가 다 장남감처럼 보였다. 구름 위에 올라오니까 구름이 산과 바라, 육지처럼 보였다. 아래도 구름이 있었다. 처음 보는 하늘의 전경은 참 멋있었다. 점점 가다가 대구 공항이 보였다. 굉장이 빠른 속도로 착륙을 했다. 착륙할때 충격이 있었다.'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갑작이 날라온 LINE 의 푸시하나...

1일 한정 마닐라 990엔(물론 도쿄 나리타 출발)



:: 860만 그리고 990엔. ::


라인의 일본 입지는 그 어느 메신져보다도 탄탄하다. 

그러한 탄탄한 입지속에 구독자 관리와 그에 맞는 행사까지 진행한다면???

그럴것도 그런것이 젯스타 재팬의 현재 라인 구독자 수는 약 860만..


' 오픈율을 보수적으로 1%만 잡아도 8만 6000명의 소비자가 해당 이벤트를 볼 수 있다는 말이 된다. '


이벤트 페이지를 누르면 젯스타 재팬의 모바일 페이지로 바로간다.



자동으로 IP를 체크하여 ' 한국발 노선의 이벤트는 없어!! ' 라고 친절하게(??) 안내 해 준다.



아마 일본에 있었다면, 바로 구매 or 이벤트 페이지를 볼 수 있었으리라~~


그래서 PC 페이지로 정말 존재하는 운임인지 검색을 해 보았다..



확실히 사이트 지연도 없고, 99엔의 가격을 확인할 수 있었다.

나리타에서 마닐라까지 990엔이라니... 혹할 수 밖에 없는 가격이다.



젯스타 재팬은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안내하는데 있어 라인을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있어, 지난 11월 포스팅때 확인한 840만보다 무려 20만이 오른 860만의 라인 팔로워를 보유 중에 있다. 



젯스타 재팬 라인의 메인화면



물론 이러한 팔로워 증가의 이유는 고객이 필요로하는 이벤트 및 프로모션을 시의적절하게 안내하여 주는 것과, 이벤트 및 프로모션을 진행할 때의 운영도 매끄러웠다고 볼 수 있겠다.


또한, 젯스타 재팬의 마스코트를 활용한 것과

그 마스코트를 라인 스티커로 배포하는 행사 등의 마케팅을 꾸준히 한 것도 주효 했을 것이며, 

누적된 149개의 안내를 통해 최적의 메시지와 라인을 통한 안내에 대한 노하우를 쌓은 것도 주효 했을 것 같다.


작년에 한창 유행(?)했던 항공사들의 카카오톡 메세지는 현재 많이 잠잠한 상태이다.


' 오랫만에 우리나라 항공사들의 카카오 플러스 친구 홈을 들어가보니 썰렁하다 '


기업이 ' 소통 ' 의 방법으로 활용하고 있는 온라인 메신져를 통한 이벤트 및 프로모션 안내는 해당 정보를 접하는 고객들의 만족과 신뢰가 절대적으로 소토의 기본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적어도 젯스타 재팬은 990엔이라는 나리타-마닐라 편도 요금 프로모션을 통해, 

원할한 판매를 통한 라인을 구독한 대상 고객의 만족과 더불어


' 젯스타 재팬은 마닐라 노선도 있어! ' 


라는 것을 충분히 알릴 수 있지 않았을까.


아무튼 경쟁이 심화되면서, 각종 온라인 채널의 활용 노하우와 해당 채널의 구독자를 관리하고 분석하여 그에 맞는 [Something Special]을 준비 것은 필수가 되어버린 요즘이다.


The Aviation Marketing Story of Human

#flyhuman #humanmkt #항공마케팅 #라인마케팅 #젯스타재팬 #JetStar #990엔 #NRT #MNL



[이 글은 어때요?]

- ジェットスターじゃないでスター feat. 젯스타 재팬 : 바로가기 LINK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8.24 1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나리타로 갈까요~~ 하네다로 갈까요~~ 아니면 여행을 좀 더할까요~~~

도에이아사쿠사선승강장(都営浅草線のりば)



:: 나리타와 하네다 사이 세 번째 이야기 - 공항 간 직통열차 ::



나리타 공항과 하네다 공항 사이에는 무수히 많은 사철 노선을 보유하고 있다.

그래서 이 구간을 오갈 때는 이것을 탔다 저것을 탔다 갈아타기도 하는데...


하는데... 


' 그. 런. 데! ' 


이 구간을 단 한 번의 환승도 없이 갈아타는 열차가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 도에이아사쿠사선・나리타스카이엑세스선경유(都営浅草線・スカイアクセス線経由) '' 도에이아사쿠사선・케이세이본선경유(都営浅草線・京成本線経由) ' 가 그것이다.


' 이름도 참 길다... ;;; '


스카이라이너(スカイライナー)가 다니는 스카이엑세스선(スカイアクセス線)를 경유하는 엑세스선경유가 케이세이본선(京成本線経由)을 경유하는 것 보다 빠르게 갈 수 있으며, 그에 따라 운임도 상이하다.


각각 노선의 이용에 따라 운행 경유역과 운임은 다음과 같으며, 여행자의 경우 IC카드를 이용할 일이 거의 없기 때문에 운임은 일반요금을 참고!! 하시길!! :)



1. 도에이아사쿠사선・나리타스카이엑세스선경유(都営浅草線・スカイアクセス線経由)


( 출처 : 케이큐 홈페이지의 케이세이열차 하네다공항 ~ 나리타공항역간 직통열차 정보 )


 

[운행구간]

하네다공항국내터미널(羽田空港国内線ターミナル)

하네다공항국제터미널(羽田空港国際線ターミナル)

센카쿠지(泉岳寺)

오시아게(押上)

케이세이타카사고(京成高砂)

신카마가야(新鎌ヶ谷)

인바니혼이다이(印旛日本医大)

나리타유카와(成田湯川)

공항제2빌딩(空港2ビル)

나리타공항(成田空港)


하네다 공항국내선/국제선과 나리타공항의 두 역을 오가는 운임은 다음과 같으며, 운행 구간 내 운임은 다를 수 있다.


하네다공항국내선터미널(羽田空港国内ターミナル) ~ 공항제2빌딩・나리타공항(空港2ビル・成田空港)

==> 대인 1,800엔(IC카드 1,787엔), 소인 910엔(IC카드 893엔)


하네다공항국제선터미널(羽田空港国際ターミナル) ~ 공항제2빌딩・나리타공항(空港2ビル・成田空港)

==> 대인 1,760엔(IC카드 1,746엔), 소인 890엔(IC카드 872엔)



2. 도에이아사쿠사선・케이세이본선경유(都営浅草線・京成本線経由)


( 출처 : 케이큐 홈페이지의 케이세이열차 하네다공항 ~ 나리타공항역간 직통열차 정보 )



[운행구간]

하네다공항국내터미널(羽田空港国内線ターミナル)

하네다공항국제터미널(羽田空港国際線ターミナル)

센카쿠지(泉岳寺)

오시아게(押上)

케이세이타카사고(京成高砂)

케이세이사쿠라(京成佐倉)

케이세이나리타(京成成田)

공항제2빌딩(空港2ビル)

나리타공항(成田空港)


하네다 공항 국내선/국제선과 나리타공항의 두 역을 오가는 운임은 다음과 같으며, 케이세이본선을 이용하는 본 노선 또한 운행 구간 내 운임은 다를 수 있다.


하네다공항국내선터미널(羽田空港国内ターミナル) ~ 공항제2빌딩・나리타공항(空港2ビル・成田空港)

==> 대인 1,610엔(IC카드 1,598엔), 소인 810엔(IC카드 798엔)


하네다공항국제선터미널(羽田空港国際ターミナル) ~ 공항제2빌딩・나리타공항(空港2ビル・成田空港)

==> 대인 1,570엔(IC카드 1,557엔), 소인 790엔(IC카드 777엔)


하네다공항과 나리타공항을 한 번에 직통으로 오가는 편수는 하루에 배치되어 있는 것이 많지는 않으나, 본 구간을 직통으로 오가는 사람들에게는 분명 편리한 이동수단이 될 것이다. 


우선 하네다 공항 방면에서 나리타공항 쪽으로 가는 평일 및 주말 시간표는 다음과 같다.



[평일 - 하네다공항 => 나리타공항 / 2015년 12월 7일부터]

( 하네다공항에서 나리타공항 평일 시간표 PDF 원본 다운로드 : 바로가기 LINK



평일은 하네다 공항 국내선터미널 출발 기준으로 


06;06 / 6:34 / 9:44 / 10:21 / 11:02 / 11:42 / 12:22 / 13:02 / 13:42 / 14:22 / 15:02 / 15:51 / 16:28 / 19:31 / 19:41 / 21:41 의 하루 총 16편이 출발하며, 엑세스노선 혹은 케이세이본선 이용에 따라 걸리는 시간이 다를 수 있다.



[주말&공휴일 - 하네다공항 => 나리타공항 / 2015년 12월 5일부터]

( 하네다공항에서 나리타공항 주말&공휴일 시간표 PDF 원본 다운로드 : 바로가기 LINK ) 



주말 및 공휴일은 하네다 공항 국내선터미널 출발 기준으로 


06;44 / 8:43 / 9:42 / 10:22 / 11:02 / 11:42 / 12:22 / 13:42 / 14:22 / 15:02 / 15:42 / 16:22 / 17:02 / 17:42 의 하루 총 14편이 출발하며, 모두 엑세스노선을 이용한다.


또한 나리타 공항 방면에서 하네다공항 쪽으로 가는 평일 및 주말 시간표는 다음과 같다.



[평일 - 나리타공항 => 하네다공항 / 2015년 12월 7일부터]


( 나리타공항에서 하네다공항 평일 시간표 PDF 원본 다운로드 : 바로가기 LINK ) 



평일은 나리타공항역(제1터미널) 출발 기준으로 


05:17 / 7:39 / 7:44 / 8:22 / 8:48 / 9:14 / 10:04 / 10:44 / 11:24 / 12:04 / 12:40 / 13:24 / 14:04 / 14:44 / 15:24 / 18:04 의 하루 총 16편이 출발하며, 엑세스노선 혹은 케이세이본선 이용에 따라 걸리는 시간이 다를 수 있다. ( 하지만 대부분이 엑세스선 경유~ )



[주말&공휴일 - 나리타공항 => 하네다공항 / 2015년 12월 5일부터 ]


( 나리타공항에서 하네다공항 주말&공휴일 시간표 PDF 원본 다운로드 : 바로가기 LINK ) 



주말 및 공휴일은 나리타공항역(제1터미널) 출발 기준으로 


06:21 / 6:53 / 8:41 / 9:26 / 10:04 / 10:44 / 11:24 / 12:04 / 12:44 / 13:24 / 14:04 / 14:44 / 15:24 / 16:04 / 16:44 / 17:24 의 하루 총 16편이 출발하며, 모두 엑세스노선 이다.


이상 나리타공항에서 하네다공항, 하네다공항에서 나리타공항을 오가는 직통열차를 알아보았다.


일반적으로 나리타공항과 동경시내를 오가는 여행자에게 엑세스선경유노선은 동경시내의 어정쩡한 지역에서 오갈 때 도쿄메트로나 도에이선의 역을 이용하여 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 좋은 이동수단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본 시간표는 2015년 12월 5일 및 12월 7일날 시작된 2015년말~2016년초 시간표로 포스팅을 업로드 한 날짜(2016년 1월 6일)을 기준으로 추후 변동이 될 수 있다.



아무쪼록 동경/도쿄지역을 여행하는데 있어 좋은 정보였 길 바라며~ lol


The Travel Information of Human

#humantravel #HND #TYO #NRT #하네다공항 #나리타공항 #엑세스선 #アクセス線経由 #동경여행 #도쿄여행 #직통열차



[이 글은 어떠세요?]

  • [휴먼의 배낭여행] 나리타와 하네다 사이(1) - 나리타공항편 feat. 일본여행 : 바로가기 LINK
  • [휴먼의 배낭여행] 나리타와 하네다 사이(2) - 하네다공항편 feat. 일본여행 : 바로가기 LINK
  • (본글 원문 출처)케이큐 홈페이지 하네다공항역 ~ 나리타공항역간 직통열차 정보(일문) : 바로가기 LINK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dc 2016.01.14 0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그런데 하네다에서 나리타공항까지 대략 몇시간 걸리나요? 비행기 예약이 걸려서 중요합니다...일본어 잘 몰라서 피디에프 봐도 잘 모르겠어요 ㅠㅠ

    • Fly Human 2016.01.14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카이액세스선 기준(S/A선)으로 하네다국내선역에서 나리타공항역까지 1시간 30분 ~ 1시간 55분정도 걸리는듯 하네요. 시간대별로 스는 역이 차이가 있어서 발생하는 차이인듯 합니다. 평일, 주말 시간이 좀 다르니 유의하시구요! +_+


13 JUN 2014 #ICN to #NRT on #OZ102 & #HL7625

탑승 게이트는 2층으로 바로 연결이 되어 있었다.



:: 마법사의 A380 첫 비행 이야기 (2) - 탑승편 ::



정해진 탑승시간인 오전 8시30분 보다 빠른 시간에 게이트가 열렸다. 첫 취항을 타는 사람들이 기내를 둘러볼 시간을 준 것이다.

덕분에, 나 또한 탑승좌석이었 던 75K 의 자리에 기내 수화물을 놓고 카메라와 함께 비행기를 둘러보기 시작하였다.


' 무엇무엇이 있을까~~~~ ' 



좌석간격 33inch 의 아시아나 항공 A380 의 이코노미석(트래블 시트)

좌측 하단의 ' 전원 플러그 ' 가 유난히 눈에 띈다.



우선 처음 만나 본 아시아나 A380 의 이코노미 클래스는 좌석간격 33inch 로 비교적 넓은 공간을 만들어 준다. 아울러 좌석에 불필요한 공간을 줄여 1inch 를 추가로 확보한 Slim-Fit 시트를 적용하여 상대적으로 넉넉한 좌석 환경을 제공 해 주었다.

( 국내 저비용항공사 좌석간 거리 통상 28inch ~ 30inch, 국내 국적기 통상상 30~32inch )



2층 앞 쪽에 배치된 비즈니스클래스 좌석간격은 80.4inch, 침대길이는 74.5inch 로 소개되어 있다.



총 66석이 배치되어 있는 아시아나 A380 의 비즈니스 클래스는 스태거드 레이아웃(Staggered Layout)이라고 불리우는 지그재그형(?)의 구조로 공간활용을 최대화하여 개인 공간 및 안락함을 최대화 한 것 같다. 아울러 Full-Flat 침대형 시트로 쿨쿨 자며 아주 편하게 장거리 여행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시아나 A380 비즈니스 클래스의 좌석배치 ( 출처 : 아시아나 항공 )



비즈니스 클래스를 구경하고 앞 쪽에 준비되어 있는 간이 바(?) 공간을 이용하여 1층으로 내려갔다. 

이 공간은 쭈~~욱 좌석에 앉이 있기가 불편하다면, 한번 이용 해 볼만 한 공간인 듯... 한 느낌이..



2층 앞쪽에 배치되어 있는 간이 공간... ( 아니면 휴게실인가 ㅋㅋ )

비행 중에 운영은 어찌 할지.. ( 지난 번 LA 에서 올때 한번 가 볼껄 ;;;; 까먹었었다. )



이제 퍼스트 클래스가 있는 1층으로 내려갔다. 1층으로 바로 연결되어 있는 계단을 통해 퍼스트클래스를 구경(?)하러 갔다.



A380 2층의 휴게소 공간(?)에서 연결 된 1층으로 연결되어 있는 계단.



승객의 독립된 공간을 극대화 한 아시아나 A380 의 퍼스트 스위트 클래스 좌석 공간.



1층으로 내려가면 총 12석이 배치되어 있는 퍼스트 스위트 공간을 만날 수 있다. 좌석간격이 83inch, 침대간격이 80inch 그리고 티비 사이즈가 무려 32inch 나 된다. 


아시아나 홈페이지 소개( 바로가기 LINK ) 로는 


' 국내 최초의 Two-Door 장착으로 프라이버시 극대화 ' 

' Full Fare 고객을 대상으로 한 컨시어스 서비스( 탑승까지 전담직원 배치) '

' Full Fare 고객을 대상으로 한 쇼퍼 서비스 제공 ' ( 미주, 유럽 행 탑승객 대상으로 수도권 한정 환송 서비스 )


를 강조 하고 있다. 내년(2016년) 퍼스트 스위트 탑승을 노리는 나에게 ' 프라이버시 극대화 ' 만 눈에 들어왔던 것은 그 이유에서 인 듯 하다.



Two-Door 와 넓은 좌석이 같이 보이는 아시아나 항공의 A380 의 퍼스트 스위트




아시아나 항공 A380 퍼스트 스위트 좌석의 앞 공간.

티비 아래 쪽 공간은 침대를 셋팅하는 공간이자, 식사 시 일행과 함께 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 된다 ( 고 적혀있다 ㅋㅋㅋ )



퍼스트 스위트를 보고 있노라니, 이제 나의 좌석을 더욱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그냥 부러웠던 것이지.. ;;; '



1층의 퍼스트 스위트를 지나 이코노미 클래스 좌석을 지나지나.. 

뒷쪽의 원형 계단을 타고 2층으로 올라왔다.



이제 나의 자리를 탐색 할 차례이다. 

아시아나 항공의 A380 의 이코노미석은 위에도 소개 하였듯이 이코노미석 치고는 꽤 안락한 좌석 공간을 확보 해 주고 있고, 창가 쪽은 개인 수납함이 있어 편안한 여행에 도움이 된다.



2층 이코노미석의 창가석. 꽤 넓은 개인 수납함이 있다.



가방이나 쇼핑품 등을 넣을 수 있는 공간으로, 이코노미 고객에게 편리함을 주는 공간~!



기내를 둘러보고 자리에 착석하니 어느덧 스케줄이 배정되고 활주로에 들어서기 시작했다.

스마트폰은 비행기 모드로~ 샤~~악



게이트 43번에서 첫 발을 내 딛는 아시아나 항공의 A380. 

첫 출발을 배웅해주는 정비사와 멀리 아시아나 항공 직원들도 보인다.




이륙한 아시아나 항공 A380 첫 상업 운항기 #OZ102...



' 그러면 이륙 후 기내에서의 이모저모는 어땠을까?? '




일단 이코노미 클래스에 구비된 HD AVOD 형태의 11.1inch 모니터.

다양한 Inflight Entertainment 를 즐길 수 있다.



비행기가 뜨고 Gift Pack 를 먼저 뜯어 보았다.

기대(?)만큼은 아니었지만 뭐... 첫 비행 선물이니깐... ( 그러하니깐 ;; )



기내식은 수수(?)했다. 배가고파서 금방 흔적도 없어진 기억만 빼고... ㅋㅋㅋ




역시 빠질 수 없는 안전수칙 가이드..

처음 타는 기체는 익힐 수 밖에 없는 중요한 정보이다.



인천에서 일본의 나리타 공항까지는 약 2시간 정도로 첫 비행의 이모 저모를 즐기다 보면 어느덧 착륙 준비를 하는 방송이 나온다.


' 좀 더 날라서 맥주 한잔만 더 하면 안될까요?? +_+ '



비행 중에는 이코노미 석 뒷 쪽 2층 의 계단은 이렇게 막히게 된다. 

기내 서비스를 진행하는 승무원들만 오고 가게 되는 곳.




공간이 넉넉한 만큼 창도 넉넉한 느낌을 주는 2층 이코노미 석이다.



첫 비행은 언제나 즐겁다.

다만, 기대하고 있던 ' 기내 이벤트 ' 는 별도로 준비되어 있지 않았다. ( 쪼~~~~~금 아쉬웠다 )



' 비행은 어느덧 끝나가고 있었고, 좌석 정리와 착륙 준비하는 안내방송이 나오고 있었다. '




아시아나 항공 색동 A380 이 더 많은 사람들에게 더 즐거운 하늘 여행을 주길~ 하는 마음으로...

한 컷~



착륙과 동시에 나리타 공항에서 준비한 축하 샤워쇼... 

대한항공 때 보다는 날씨가 좋아 물 방울을 고스란히 담을 수 있었다.



비행기는 어느덧 나리타 국제공항 게이트에 도착 하였다.

공교롭게도(?) A380 을 처음 도입 한 싱가포르 항공이 보인다.



아쉬운 2시간을 뒤로하고 내리는 시간...

또 탈 수 있을까?? ^^



이 포스팅이 아시아항공 A380 이 운항하는 노선을 이용하시는 분들께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쓰면서 더욱 하게 되었다. 다만, 이 뒤로도 탄 LA ( #LAX ) 에서 서울 ( #ICN ) 구간에서도 2층의 이코노미 창가석에 앉았기 때문에 그 부분만 유의 해 주시면 되겠다.


현재 아시아나 항공은 A380 을 LA, 뉴욕, 방콕, 홍콩을 운영하고 있고,

자세한 운항 스케줄과 항공기 소개는 안내 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 바로가기 LINK



아시아나 항공은 최근 경영관련 뉴스가 그렇게 좋지는 않다. 

' 2017년부터 A380 을 제외한 기체의 퍼스트클래스를 빼겠다. ' 라는 것... 아시아나 항공의 A380 앞으로의 운영과 행보가 주목 되는 이유 중 하나이다.

'메르스 적자' 아시아나항공, 퍼스트클래스 대부분 없앤다 : 바로가기 LINK


내년에는 퍼스트 스위트를 꼭 탈 수 있기를 바라며,

아시아나 항공이 고객에게 더욱 즐거움을 줄 수 있는 방법으로 A380 을 활용하기를 바라며...


ASIANA 380...



The Aviation Story of Human

#flyhuman #항공이야기 #A380 #OZ102 #아시아나항공 #첫취항 #첫탑승 #ICN #NRT #ASIANA380



Hello~ ASIANA 380~

#flyhuman



[지난 A380 이야기 모음]

[휴먼의 항공이야기] 마법사의 A380 첫 비행 (1) - 탑승 전 편 feat. 아시아나항공 ==> 바로기가 LINK

[휴먼의 항공이야기] A380 첫 취항 그 뒷 이야기 feat. 대한항공 ==> 바로가기 LINK

휴먼의 A380 이야기 - 처음쓰는 비행 이야기 그리고 시작 :) ==> 바로가기 LINK

휴먼의 A380 이야기 - 2011년 6월 17일 Take off From ICN to NRT by 대한항공 KE380 (1) ==> 바로가기 LINK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경의 닛뽀리(日暮里)역, 케이세이(京成, 이하 케이세이)라인과 스카이라이너의 주 탑승역이다.



:: 나리타와 하네다 사이 첫 번째 이야기 - 나리타공항과 동경 시내 사이 -



나리타 공항으로 갈까?

하네다 공항으로 갈까?


일본여행 중 동경을 시작으로 여행을 하는 여행자라면 누구나 이런 고민을 한번 쯤 할 것이다.


우선 나리타를 골랐다고 해 보자.


그럼 또 공항에서 동경 시내를 들어가기 위해서 고민을 하게 된다.


JR(Japan Rail, 이하 JR) 라인으로 갈까?

케이세이 라인으로 갈까?

아니면 하네다-나리타를 바쁘게(?) 오가는 나리타스카이억세스선억세스특급(成田スカイアクセス線アクセス特急)를 탈까?

이도 저도 모르겠다. 버스나 탈까?


무엇을 고르려고 해도 고민이 되는 것은 마찬가지~

그리고 일본은 검색 방법에 따라 갈아타서 가는 법 등을 자세하게 소개하고 있어서, 특급열차(JR NEX 또는 케이세이 SKY LINER ) 등을 타지 않는 이상 다양한 옵션을 보여주기도 한다.


우선 나리타 공항에서 동경 시내에 들어가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 기차 타고 들어가기 >


나리타공항에서 요코하마 또는 신주쿠로 향하는 NEX(Narita EXpress)



공항에서 동경의 중심지 동경역을 기준으로 시간을 보도록 하자.


일반적으로 JR 노선은 나리타 공항에서 동경시내 구간을 이동하는 운송수단 중에 상대적으로 인기가 덜하다. 이유는 케이세이 노선보다 상대적으로 돌아가고 시간도 꽤 걸리는 편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NEX 의 기본 편도 운임도 SKY LINER 보다 비싸다.



때문에, 특급을 제외하고 일반 열차 노선으로 검색하면 JR 노선을 추천하지는 않는다.

오래 걸리기 때문이다. ( JR 노선 구간 안에 있는 현지인들만 많이 이용하는 정도랄까 )



요즘 많이 홍보되고 있는 나리타 스카이 액세스선을 권장하는 검색 결과. 

동경시내까지 1389엔(표시 화면은 8% 세금 제외 금액) 정도 든다.

( 출처 : 야후 재팬 트랜짓 바로가기 LINK )



야후 재팬 트랜짓 링크는 나리타 공항에서 동경 가는 것을 기본 셋팅으로 해 놓았기 때문에 일어가 어려우신 분들은 바로 들어가서 날짜랑 시간만 뚝딱 바꾸어서 써 보자~!




하네다 공항과 나리타공항을 오가는 스카이 액세스 열차.

여러 열차 기업, 노선의 조합이라 뭔가 일본스러운 구간이다.



다음은 특급 열차의 시간을 보도록 하자.


나리타공항과 우에노역(上野駅)을 오가는 스카이라이너(スカイライナー) 를 타고 갔을 때의 경우이다.




케이세이 스카이라이너는 우에노까지 총 운임 1,235엔 특급 요금 1,230엔, 그리고 동경역까지 160엔이 든다.

( 표시의 운임은 모두  세금 제외 가격 )



위의 시간으로 보면 스카이라이너는 동경시내인 닛포리까지(우에노역 전역) 40분 정도면 주파한다.

시간면으로도 가격 면으로도 NEX 보다 우위에 있다.



NEX(Narita EXpress, 나리타익스프레스) 의 동경역까지의 총 운임은 1,317엔(세금별도), 특금 요금은 1,900엔이다.

확실히 SKY LINER 보다는 비싸고 시간도 더 걸린다~ 



그래서일까? NEX는 프로모션을 상당히 많이 한다.

지금도(2015년 12월 기준)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왕복 티켓 4,000엔 프로모션을 진행 중에 있다.

이러한 프로모션이라면 스카이라이너보다 이용할 만하지 않을까?

( 동경 시내의 최종 목적지를 기준으로 판단해 보시면 되겠다. )



NEX 도쿄 왕복 티켓 프로모션 ( 바로가기 LINK

' 구입 및 자격 : ' 일본 국적 이외의 여권을 소지하고 있는 분만 구입 이용할 수 있습니다. ' 라고 적혀있다.



< 버스 타고 들어가기 >



동경역까지 버스로 간다면? 저렴하고 시간이 얼추(?) 맞는 케이세이 버스를 추천한다.

나리타 제 2 터미널 19번 탑승구~



나리타 공항에서 동경시내로 가는 저렴하면서 시간도 얼~~추 맞게 도착해 주는 케이세이 버스도 하나의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인터넷 사전 예약 900엔, 현장 발권 1,000엔으로 가격도 저렴하고 동경역 야스에 입구 앞(東京駅八重洲口前) 까지 1시간 10분 정도로 느리지도 않다. 나리타 공항 제 3 터미널부터 출발하며, 나리타 공항 제 2터미널에서 탑승하시는 분들은 나름 원하는 좌석에 앉기 위해 버스 2번 플랫폼(2番のりば)에서 탈 것을 권한다.



현재(2015년 12월) 기준으로 동경발 사전예약 고객 대상으로 800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아마, 공항에서 시내 들어가는 것이야 시간 부담이 많이 없지만 공항으로 가는 것은 그래도 시간이 딱! 맞는 기차를 타는 사람들이 많아서 비는 좌석을 털기 위해 하는 프로모션 일 것이라는 조심스러운 생각(???)을 해 보게 된다.


' 안양에서 인천공항 가는 리무진 12,000원보다 싼 요금이다 ;;;; '



현재 동경발(야스에 입구 건너편) 사전 예약자들을 대상으로 800엔 이벤트 중~



나리타 공항(成田空港)에서 동경역(東京駅八重洲口前) 까지의 오전 시간표



케이세이 버스 공항 셔틀의 각 안내 페이지 링크는 다음과 같다.


상기 시간표를 볼 때 참조하시기 위해 인천 공항 ->나리타 공항을 오가는 항공사들의 도착 터미널은 다음과 같다.


제 1 터미널 :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유나이티드

제 2 터미널 : 이스타항공, 일본항공, 아나항공

제 3 터미널 : 제주항공

( 나리타 공항 터미널 정보 : 바로가기 LINK , 2015년 12월 기준



나리타 공항에서 동경시내를 갈 때는 케이세이 버스 공항 셔틀로 색다른 기분을 느껴보자~



< 패스/Pass를 사자 >


도쿄 메트로에서는 도쿄 메트로(TOKYO METRO)와 토에이(都営)와 나리타 공항을 오가는 기차 및 버스와 제휴를 맺은 PASS 를 판매한다.


종류는 세 가지가 있으며, 조합 및 가격은 아래와 같다.

발매장소, 유효기간, 유효구간은 홈페이지를 통해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 바로가기 LINK


JR 이 유리한지 메트로가 유리한지 여행자의의 여정과 장소 한 것을 고려하여 구매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효과적인 여행을 준비할 수 있지 않을까나? ^^


1. Keisei Skyliner & Tokyo Subway Ticket




2. Limousine Bus & Subway Pass




3. Tokyo Shuttle & Subway Pass





이상 나리타 공항에서 동경 시내로 들어오는 방법에 관해 알아보았다.


지난 2년 정도 자주 제주항공을 타고 동경을 많이 오간지라, 정말 다양한 방법과 시간대로 동경시내와 나리타 공항을 오갔었다.


개인적으로 가장 편리했던 조합은


나리타공항->동경시내 ( 케이세이 버스 공항 셔틀 )

동경시내->나리타공항-> ( 스카이라이너 ) 였으며,


만약 신주쿠가 첫 방문지 혹은 칸토 에이리어 패스를 이용한다면 NEX를,

그 외의 지역에서 메트로로 출발을 해야 한다면 나리타 스카이 액세스선 액세스 특급를 타는 것이 편리하였다.



여행자 각자의 여정과 방문지에 따라 결정한다면 더욱 효과적인 여행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나리타 공항에서 동경시내까지가 이 정도 거리는 된다. 

파란 선은 스카이라이너 기준, 아래 회색은 고속버스 노선 기준이다.



그럼 하네다 공항과 동경시내를 오가는 방법은?

( 잘 정리해 볼게요~~ ^^ )



The Travel Information of Human

#humantravel #NRT #TYO #동경 #나리타공항 #케이세이 #JR #스카이라이너 #NEX #도쿄메트로 #일본여행 #동경여행



나리타 공항 제2터미널 역에서 열차를 기다리는 사람들... :) 스카이라이너와 액세스 특급이 보인다.

즐거운 일본 여행 준비하세요~! :)


[이 글은 어떠세요?]

[휴먼의 배낭여행] 나리타와 하네다 사이(2) - 하네다공항편 feat. 일본여행 : 바로가기 LINK

[휴먼의 배낭여행] 나리타와 하네다 사이(3) feat. 직통열차 : 바로가기 LINK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장신남 2015.12.30 0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리타갈때 꼭해볼께여ㅋ 굿정보 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