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암스테르담 ::

태풍이 지나간 새벽의 암스테르담 시내는 고요하고 적막했지만, 언제 어디서 비가 내릴지 모르는 그러한 분위기 속에서 필름 카메라를 쉽사리 꺼내기 어려웠다.

그래서였을까, 2018년 유럽 여정에서 필름카메라로 담은 장면은 많지는 않다.
아직도 빛을 보고 초점을 맞추며, 렌즈 건너편을 이해하는 것이 부족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카메라 : Pentax P50
렌즈 : PHENIX F1.7 50mm
필름 : KODAK Color Plus ISO200 36롤



분주함 @Starbucks Amsterdam Damrak #스타벅스 #암스테르담 #새벽


비를 피해 들어온 암스테르담의 스타벅스였다.
마침 새벽임에도 불구하고 영업을 시작하였으며, 금요일을 시작하는 손님들이 들어오기 시작하였다.
그 덕에 직원들은 분주해지기 시작하였다.

아마도 여정 중 처음이자 마지막 스타벅스 방문.



아침을 맞이하는 사람들 @야외 테라스 


스타벅스의 입구 밖 양쪽에는 살짝 비를 피할 수 있는 테이블 두 개가 있었다.
아무래도 실내에만 있기에는 아쉬워 비를 조금 맞더라도 스멀스멀 새벽의 느낌을 맛보고 싶었다.
우산이 없는 사람들도 아랑곳 하지 않고 어딘가로 자신들의 목적지로 향하고 있었다.



새벽과는 또 다른 느낌 @네덜란드 왕궁


비가 그치고 날이 밝아지니 다시 길을 걸을 수 있었다.
새벽녘에 아이폰으로 자신의 모습을 찍었던 곳은 관광객으로 보이는 이들로 조금씩 활기를 띠고 있었다.
다시 한번 자신의 모습과 왕궁의 모습을 함께 담을까 하다가 이내 곧 가던 길을 재촉하였다.



아침을 여는 트램 소리 #Trem #Amsterdam


도로에 만들어진 트램의 길을 따라서 시민을, 여행객을 각자의 목적지로 데려다주고 있는 트램.
그의 속도에 맞추는 차들과 함께 도시의 조화로운 도로 흐름을 만들어 주고 있었다.



무슨 뜻일까? #표시판


뜻 모를 네덜란드어로 누군가에게 ‘ 이렇게 해 ‘라고 알려주는 표시판이 내 눈에 들어왔다.
9월 23일까지 아침 7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왼쪽으로만 갈 수 있다는 건가?
그냥 어림짐작으로 맞출 수밖에 없었다.



Good Morning Stranger


깜깜하고 고요했던 분위기는 온데간데없고, 각자의 길을 따라 하루를 시작하는 이들의 모습에서,
‘ 좋은 아침이야 너도 최종목적지로 출발해! ‘ 라는 느낌을 받게 되었다.

그리고 이내 곧 ‘ 이제 나의 여행도 시작이구나 ‘ 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의 목적지는? @Amsterdam Central Station


Den Haag Centraal ( 헤이그 중앙역이겠지? ) 로 가는 열차가 플랫폼 안으로 밀려 들어왔다.
출근하는 차림, 학교에 가는 차림, 여행하는 차림을 한 모두가 기다린 그 열차였다.



Gate @Gate 16


스타방에르로 가는 KL1201을 대기하는 Gate 16.
이제 최종목적지로 갈 시간이 다가왔다.

나뿐 아니라 각자의 Gate에서 각자의 목적지로 가는 그런 시간이 다가왔다.

다시 만나요 암스테르담.


‘ 여행은 만남입니다 ‘. 

2018 휴먼의 유럽여행 50mm의 시선 No. 2
#humantravel #필카꿈나무 #PENTAXP50 #50mm #PHENIX #F1.7 #펜탁스 #KODAK #코닥 #ISO200 #필름사진 #암스테르담 #스타벅스 #네덜란드왕궁 #트램 #KL1201 #스키폴공항 #한컷 #시내사진 #공항사진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인천에서 스키폴 공항까지 ::

2018년에 떠났던 유럽여행은 몇 가지 특징이 있었지만, 지금까지의 여정과 가장 다른 점은 필름카메라인 Pentax P50을 가지고 갔다는 것이다.

자신을 '필름꿈나무' 라고 지칭하고, 하루에 한 통의 필름은 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여행을 소화하였다.

결과적으로는 필름 한 통 정도
씩은 소화수 있었으나, 여전히 실력이 미천하기에 원하는 만큼 담아내지는 못한 것이 아쉽기는 하다.

다만, Pentax P50 카메라로 50mm의 저렴한 렌즈 ( F1.7 ) 을 이용하여 유럽 여정을 담아 본 것이 처음이기에 '외전'이라는 이름으로 기록은 남겨보면 훗날 현상과 피사체를 보고, 해석하며, 촬영하는 것에 좀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들어 2018년 유럽 여행의 이야기와 함께 기록해 볼 생각이다.

아무쪼록 미천한 실력이지만, 필름 카메라와 50mm 의 시선으로 바로 본 유럽의 이야기를 함께 즐겨주셨으면 좋겠다. :)

카메라 : Pentax 50P
렌즈 : PHENIX F1.7 50mm
필름 : KODAK Color Plus ISO200 36장/1롤


인천공항 제2 터미널 #인천공항 #ICN

밤 10시가 가까이 된 시간의 인천공항 제2 터미널이다.
리무진 버스가 제2 터미널에 접근할 때부터 고요한 분위기의 그곳.
늦은 시간 떠나는 여행객의 캐리어 소리만이 이곳이 공항임을 느끼게 해 주었다.


보잉 777 기종인 KL0856편 #B777 #KL0856

자정이 넘은 시간이었지만, 승무원들은 첫 끼의 식사를 정성스럽게 준비해 주었다.
시간이 시간인 만큼 조용한 분위기 속에 어떤 이는 영화를, 어떤 이는 여정을, 어떤 이는 식사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리고 비행기는 암스테르담 스키폴 공항을 향해 순항하고 있었다.


도착 @스키폴 공항 #AMS

비행기가 게이트로 접안을 마치고, 보잉 777 의 길고 큰 기체에서는 수많은 사람들이 저마다의 목적지를 향해 발걸음을 옮겼다.

처럼 비행기가 취소되어 다른 비행기를 대체 편으로 받은 이들도,
이미 경유 편이 결정이 되어 있어 갈아타기 위해 이동하는 이들도,
암스테르담이 최종 목적지인 이들도,

하지만 모두가 바라는 것은 최종 목적지에서 기다리는 그 누군가 또는 그 무언가였을 것이다.


스키폴 공항에서 스키폴 공항역으로

입국을 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공항의 분위기에서 바로 열차역의 분위기로 바뀌었다.
새벽의 분위기를 잘 담아내지 못한 것은 여전히 '빛'을 잘 파악 못 하는 꿈나무의 실력이기 때문이 아닐까.
여전히 스키폴 공항의 새벽은 인기척이 많이 보이지는 않았다.

그런 시간이었다.


스키폴공항 + 이정표

이제 시내로 가야 할 시간,
어둠이 깔린 이곳에서 공항인지 열차역인지 헛갈렸지만, 노란색 이정표가
' 이곳은 스키폴 공항이야 ' 라는 것을 알려주는 것만 같았다.


필름카메라의 묘미와 매력은 결과물이 가장 중요하겠지만,
무엇보다도 돌아와서 '현상'을 해야 결과물을 확인한다는 것.

한 컷 한 컷 찍었을 때의 기억이 새록새록 새어 나오기에 더 즐거운 경험인 것 같다.

자 두 번째 이야기의 장소인 암스테르담 시내의 느낌은 어떨까? ^^

' 여행은 만남입니다 '

2018 휴먼의 유럽여행 50mm의 시선 No.1

#humantravel #필카꿈나무 #PENTAXP50 #50mm #PHENIX #F1.7 #펜탁스 #KODAK #코닥 #ISO200 #필름사진 #인천공항 #제2터미널 #네덜란드항공 #KL0856 #B777 #스키폴공항 #스키폴공항역 #한컷 #공항사진 #비행기사진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