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환학생

[휴먼] 久しぶり~ 무언가 같은 추억을 공유한다는 것은 참으로 좋은 일인것을... 언제나 그렇게 생각하고 지내기에. 이들과의 만남은 무언가 더 특별한듯 하다. 1년간 일본이라는 동네의 한 하늘에서 각자의 위치에서 지냈던 나날들.. 한국에 돌아와서 이야기 할 수 있었던 이날.. 너무 오랫만에 함께 하였다.. 히사시부리~!! ㅋㅋ 똑똑한 웅기~ 언제나 20대 은정누나~ 멋있는 창기~ 2006년 한해를 잘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도와준 이날의 주인공 유진 샘~ ㅋ 나는 뭐 ㅋㅋㅋ 다음에도 더 즐거운 시간 가져 보아용~ ㅋㅋㅋ ( 근데 종업원 마지막 사진 T.T ) photo on April 19th < 휴먼 > 여행은 만남입니다. 더보기
일본유학 열 아홉번째 이야기... 2006년 12월 20일~ 2007년 1월 19일... ' 2007년 이다~~~!!!!!!!!!!!!!!!!!!!!!!!!!!! ' 라고 생각한게 어제 같은데 벌써 반이상이나 훌쩍 지나버렸군여... 유학기를 쓴지도 어느덧 한달이 다되가고.. ^^ 딱 한달인가여 ㅋㅋ 이제 이렇게 쓸 수 있는 이 곳에서의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12월의 연말 분위기도 이렇게 저렇게 지나가고... 작은 사고도 있었고... 얼마 남지 않은 교환유학기지만 그래도 다시 달려 볼랍니다~! ^^ - 사고 - 한 몇년간 병원을 간적이 없었는데.. T.T 자전거 타고 집에 오다 한방 먹었네여 ^^;; 앞니 양쪽이 사이 좋게 깨진 작은(?)사고가 있었습니다. 뭐 다행히 다음날 치과에서 ' 레진 ' 이라는 치료법으로 잘 때우긴 했는데... 가기 얼마 안되가지고 이런일이 생겨서.. 그 뒤의.. 더보기
일본유학 열 여덟번째 이야기... 12월 7일~12월 19일... ' 이제 슬슬 눈이 오려나... 아.. 오늘도 비네.. ' ㅡ.ㅡㅋ 계절은 겨울.. 달력은 12월... 엄연한 겨울인 것을.. 일본이라는 동네는 나름 아랫지방에 있어서 그런지 눈을 보기가 너무 힘듭니다.. 하지만 우리나라 가을의 끝정도의 날씨에.. ' 사무이 사무이~ ' 라고 외치는 사람들을 보면.. ' 한국도 나름대로 추운 나라구나.. ' 라는 생각이 들더군여 ^^;; 2주만의 18번째 이야기.. 들어갑니다~! - 이모 저모 - 지난 몇일간의 비로 낙엽이 슬슬 떨어지고 있습니다. 날씨도 추워지고 있긴 하지만.. 요즘은 한국에 눈이 내린다는 소식이 들려오면 영락없이 비가 내리더군여.. 마구마구 떨어지는 낙엽을 보노라면 낙엽구경을 가지 못한 저에게는 너무너무 아쉬운 광경입니다 ㅡ.ㅡㅋ.. 연일 내리는 비에.. 더보기
일본유학 열 일곱번째 이야기... 11월 22일~12월 6일... ' 휴...... ' 그냥 몇일전 JLPT 시험이 끝나고 내 밷은 외마디 한숨이었던듯... 무슨 인생을 결정하는 시험도 아닌데.. 시험이 다가 올때의 그 긴장감은 이루 말할수 없었습니다.. 작년에 떨어진것도 있고.. 이곳에서 공부 하는 무언가의 결과를 이루는 시험 같기도 했고 말이지요.. 결과야 내년초에 나오겠지만, 일단 겸허하게 기다리는 수 밖에 없을 듯 합니다 ^^;; 좋은 결과가 나올수 있도록 기도해 주세여 T.T ... 그럼 2주만의 이야기 한번 들어가 보겠습니다~! - 코난 대학교 축제 - 11월 22일~26일 약 5일간 있었던 저희 코난 대학의 축제는.. 너무 긴 일정이라는 생각은 들었지만, 그 아담한 교정에서 일전에 고베대학교에서 보았던 여러 음식부스 들이나.. 여러 행사.. 들로 이루어졌던.. 더보기
일본유학 열 여섯번째 이야기... 11월 15일~21일 ' 축구가 세상에서 제일 좋아~ ' 뭐 이번주는 이렇게 요약이 되나여.. ^^;; 이번 한주 축구라는 단어와 함께 지내온 듯 합니다.. 물론 12월 첫주 일요일의 일본어 능력시험의 압박은 매일 매일 저를 조여오고 있습니다만.. 이번주의 메인은 역시 유학생 풋살대회였는데여, 저희팀이 초심자 팀에서 3위를 하였습니다. 첫경기가 너무 아쉽지만.. 내년을... ( 저는 없지만.. ) 노려야 하겠군여.. - 응원의 동지들~! 2006년 6월 뜨거운 응원을 함께한 저희팀중 두분 부부가 도쿄에서의 이번 한일 정기전의 응원을 위해 왔다가.. 겸사 겸사 오사카를 들려 주셔서 함께 만났습니다. 어찌나 방갑던지... 이제는 인솔자와 손님 관계가 아닌.. ( 물론 독일에서도 그랬지만 ㅋㅋㅋ ) 형, 누나 동생으로 만나서~ 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