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사다난한 2019년도 이제 중반을 지나 3분기의 끝으로 내 달리고 있다.

회사 일도, 일상도 아직은 부족하다는 마음 뿐이라 하루하루를 보내는 내 자신의 마음가짐의 변화가 필요했고, 9월부터 예정된 있는 마라톤 및 달리기 대회를 나가기 위해 어느 정도 절제하는 생활이 필요했다.

그래서 몇 년 전부터 가끔 시도해 본 21일 습관 만들기에 다시 한번 도전하기로 하였다.

습관의 주제는 ‘4시 반 기상’

사실 4시 반 기상을 하는 습관뿐 아니라 아침 시간을 유용하게 보내는 습관까지 만들기 위해서는 생각만큼 쉽지 않다.
적당히 계획을 잡으면, 다시금 잠자리에 들어버리는 과오를 저질렀기 때문이다.

물론 그 덕에 전날에 몇 시에 자든, 술을 얼마나 마시든 5~6시 사이에 곧잘 일어나는 신체 반응을 얻기는 했지만 아침을 ‘충실하게’ 보냈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다.

‘그냥 일찍 일어났구나’ 정도.



알람 2개와 기상한 첫 날은 너무 힘들었다. 2019년 7월 31일


21일 법칙이라는 것이 있다.

맥스웰 몰츠 박사( Dr. Maxwell Maltz ) 의 저서 ‘성공의 법칙’을 통해 소개한 법칙으로 습관을 만들기 위해서는 최소 21일의 기간이 필요하다는 내용이다.

그 최소한의 21일을 시작해 봄과 동시에 그간 ‘마음의 여유’를 핑계로 하지 못한 운동+식단관리를 병행해 보았다.
그동안 나의 배에 차곡차곡 쌓은 뱃살을 빼 보기 위함이었다.

'일찍 일어나야지'
'일찍 일어나면 뭐 하지?'
'뭔가 한 다음에는 운동을 매일 할 수 있겠구나.'
'운동을 매일 하는 김에 식단도 조절하면 좋겠구나.'
'식단을 조절하는 김에 술도 끊어보면 좋겠구나.'

이러한 의식의 흐름으로 몇몇 가지 부수적인 습관도 같이 만들기로 했다.

그리고 7월 31일부터 그것을 행동으로 옮겼다.



보람찬(?) 2019년 8월을 보내고 있다.


아침 이른 시간에 일어나, 해야 하는 것들에 대한 영감은 작년에 이어 다시 읽은, 팀 페리스(Tim Ferriss)의 책 ‘타이탄의 도구들’(Tools of Titans)을 통해 하나씩 만들 수 있었다.

그래서 지난 21일 동안 책에서 받은 영감을 바탕으로 만든 아침의 흐름은 다음과 같다.

- 4시 반에 기상한다. ( 늦어도 5시 전에는 일어났다. )
- 침실을 정리한다. ( 이불을 정리한다. )
- 몽롱한 상태를 완벽하게 깨우기 위한 나만의 트리거를 만들었다. ( 찬물 세수, 가벼운 스트레칭, 물 마시기 등 )
- 잠이 깼으면 적정한 음악 또는 멜로디와 함께 명상한다.
- 따뜻한 차 한잔을 끓인다.
- 차 한잔을 마시며, 아침 일기를 쓴다.
- 아침 일기에는 ‘오늘의 다짐, 오늘 감사해야 할 것/사람, 오늘이 기대되는 이유 등’을 적는다.
- 물론 저녁에도 일기를 적기 시작했다.
- 일기를 쓴 다음에는 책을 읽는다.
- 그날 읽을 책의 분량이 없다면, 컴퓨터로 글을 쓴다.

책을 읽거나 글쓰기를 한 뒤에는 운동하고 회사에서 일을 시작하는데 여기에는 선택지가 있다. 

 1) 회사에 가서 운동할 경우 업무 시작시간 2시간 40분 전 집을 나선다. 
   - 집에서 회사까지 이동 시간 약 40~50분
   - 샤워를 포함한 운동 시간은 약 1시간 30분
   - 그리고 업무 시작 시간 10~20분 전에는 착석한다.

 2) 집에서 운동할 경우 또한 업무 시작 시간 2시간 40분 전 즈음부터 운동을 준비한다.
  - 샤워를 포함한 운동 시간은 약 1시간 30분
  - 집에서 회사까지 이동 시간 약 50~60분
  - 그리고 업무 시작 시간 10~15분 전에는 착석한다.

업무 시작 시간은 그날의 업무량이나 이슈에 따라 소폭 조정되는 때가 있었다.

이렇게 적고 보니 지난 20일 동안 나름 몸에벤 습관이 있는 것 같기는 하다.

‘아니, 이제 좀 습관이 생겼나?’



아침과 저녁 일기를 작성하는 노트, 팀 페리스(Tim Ferriss)가 제안한 방법으로 일기를 작성하고 있다.



고요함 속에서 들려오는 매미소리, 새소리 그리고 일출은 또 다른 즐거움이다. 5:32am


오늘은 4시 반 기상 습관을 시작한 지 21일째 되는 날이다.
서두에도 이야기했듯이 습관을 만들기에 필요한 최소한의 날짜이다.

앞으로 60일은 더 해야 내 것으로 만들 수 있다고 하니, 아직도 겪어야 할 넘어야 할 고비가 많은 것 같다.

금주는 9월부터 해제할 예정이지만, 지금 만들고 있는 아침 습관이 너무 소중하기에 술을 마시는 습관조차도 조금씩 바꿀 생각이다. ( 그동안 맛있는 맥주는 참지 않고 많이 마셨다. )

물론 이러한 절제(???) 생활은 중요한 일이 있을 때나, 여행지에서는 융통성을 발휘해서 운영해 볼 생각이다.
( 잘되려나…? )

그간 ‘충실하게 보내야지’라고만 나 자신과 약속했던 아침 생활을 조금씩 보완하여 나 자신이 만족할 수 있는 아침 생활을 하나씩 만들고 싶다.

모두가 각자의 생활패턴이 있고, 그 생활패턴 하나하나가 소중하며, 각각 그것이 의미가 있다고 믿기에 
그리고 나 자신의 아침 생활과 앞으로의 1분 1초가 소중하기에...

나에게 잊지 못할 2019년을 더 잊지 못할 것으로 만들어 보자.

그리고 앞으로 이러한 습관으로 파생될 좋은 습관과 관리법을 하나씩 공유 해 볼까 한다.

:)

#humandays #습관 #21earlydays #21earlydaysproject #21일 #맥스웰몰츠 #성공의법칙 #팀페리스 #타이탄의도구들 #아침형인간 #아침생활 #운동 #일기 #명상 #자기관리



습관 만들기 21일 차는 끝이 아닌 시작이다. 2019년 8월 21일


Posted by Fly Human

:: 19th June 2011 ~ 25th June 2011 ::

꿈 같았던 짧은 일본 여정 뒤의 한주는 일본에서의 비가 그대로 온 듯 저에게 다시 비를 만나게 해 주었습니다.

하지만, 바쁜 생활 와중에도 잠실로 야구를 보러 가기도 했고.
피곤함에 쩔어 쿨쿨 잠만 잘 자기도 했죠..

이러한 피로함은 운동 부족이라는 결론을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운동은 옵션이 아닌 필수!!! 새로운 한 주는 다시끔 마음을 먹고 운동이라는 놈과 더 친해 질 수 있도록 해야겠습니다.

6월의 마지막 한 주가 문득 다가왔습니다. 제 생활을 더욱 컨트롤 하기위해 필요한 요소들을 잊지 않고 자기전 하루를 돌아봤을 떄 개운하고 상쾌한 기분이 들 수 있도록 충실하게 보내야겠습니다.

그것이 이번주를 위한 더 나은 마음가짐이 아닐까요.

2011년의 상반기 마지막 주.. 모두 화이팅 하세요~!!

Facediary of Human on Flickr(링크)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

 :: 12th June 2011 ~ 18th June 2011 ::

금요일에 짧은 여정이 준비되어 있어서 그런지 좀 더 신나게 보낼 수 있었던 한 주였습니다.
다만, 마음 먹었던 것들을 생각만큼 하지 못해서 답답했던 날도 있었죠.

짧은 여정이 저에게 가져다 준 '진심' 은 앞으로 다음 휴식을 가질 수 있는 시간까지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 같습니다.
' 만남 ' 의 소중함을 더욱 가치있게 생각하고,
' 여유 ' 의 귀중함을 더욱 감사하게 생각하는 또 다른 한주를 기대합니다.

그리고 제 마음 속의 소리없는 전쟁은 계속 이어집니다.

자.. 이제 월요일로 떠나시죠 ^^

Facediary of Human on Flickr(링크)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

:: 5th June 2011 ~ 11th June 2011 ::

휴일 하루가 껴있어서 그런지 유난히 빨리 지나갔던 한주... 
제 주위의 소중한 사람들이 있어 더욱 의미가 있었습니다. 특히, 오랫동안 연락이 되지 않았던 친구와의 재회는 참 기분좋은 시간이었죠.
마음이 바쁜건 여전했지만, 무언가 ' 했다 ' ... 라는 자부심이 들었던 한주였습니다.

여전이 ' 될까? ' 라는 의구심이 들기도 하는건 제 자신에 대한 믿음이 아직 완벽하지 않아서겠죠.
그 믿음을 한 단계씩 끌어올리는 6월 한달이 되었으면 합니다. 그리고 이번 주 금요일은 짧은 일본여행도 계획 되어 있으니 더 힘내서 월요일을 맞이해야 하겠습니다.

웃음과 미소를 더 만들 수 있는 한 주가 되길 바라며. 여러분 마음속에도 GOOD LUCK 입니다!!

Facediary of Human on Flickr(링크)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

:: 29th May 2011 ~ 4th June 2011

변함없는 일상 속에서 발견한 새로움은 저를 오르락 내리락 하는 롤러코스터에 태워 주었습니다. 한장 한장을 뜯어보니 그러한 한주였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자신의 부족한 면을 느끼고 또 느끼면서도 앞으로를 생각하는 걱정들은 더이상 걱정이 아닌 해야만 하는 '의무'로 생각되어졌습니다.

순진하게 주고 받는 이야기 속에 숨겨져 있는 '흔한 배신' 들... 일명 뒷통수...
저는 ' 내가 지금까지 너무 순진하게 살아왔는가? ' 라는 판단까지 하게 되었습니다. 그 만큼 느낀게 많은 한 주였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한주가 특별했던 것은 '새로움' 속에서 찾은 앞으로 펼쳐진 길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그 길을 차분히 걸어가는 새로운 한주가 되었으면 좋겠네여.

연휴 이신 분들은 더 나은 여유로 내일부터 더 신나는 일을..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일하시는 분들은 힘내시고 변함없는 한주의 시작이 되길 바랍니다. :)

얍!!!

Flickr set of facediary(링크)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