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New Year’

라고 외쳤던 새해의 아침이 마치 어제 같다. 정신 차려보니 2분기의 시작 그리고 벌써 5일이나 지나있다.
올해는 10가지의 습관 만들기와 10가지의 목표가 있었다. 그것을 이루기 위해 1분기를 알차게 보내고 싶었다.

나의 2020년 1분기의 키워드는 다음과 같았다.

가족여행
몸만들기
업무집중


#가족여행

가족여행을 출발했던 1월 말 ‘코로나’의 이슈가 중국을 시작으로 확산되고 있었다.
미세먼지 대비용으로 사두었던 마스크를 여유 있게 챙기고 걱정이 되는 마음을 품고 여정을 떠났다.

다행히 가족 모두가 나의 일정대로 잘 따라와 주어 생각보다 수월한 3박 4일을 보낸 것 같다.

작은집 식구들까지 8명이 처음 함께했던 가족여행. 

아버지와 작은아버지, 두 형제의 투 샷을 담았고
어머니와 작은어머니, 두 며느리의 투 샷을 담았다.
8명의 단체사진도 담았다.
그리고 또래의 동생들과는 이런저런 많은 이야기도 나누었다.



두 가족의 가족사진


이 여행을 계기로 좀 더 살갑게 서로를 대할 수 있는 분위기가 만들어진 것 같아 개인적으로는 참 잘 다녀왔다고 생각하고 있다.


#몸만들기

시작은 이랬다. 가족여행을 다녀온 뒤부터 바로

금주하고 몸 만들고, 
식단 조절하며 몸 만들고,
몸 만들고 발리가서 서핑 배워야지.

2월 1일 자로 금주를 시작했고, 운동량을 늘리기 위해 복싱을 등록했다. 식단을 관리하기 위해 다량의 닭가슴살을 주문했다. 닭가슴살뿐만이 아니었다. 피를 깨끗하기 위한 양파도 빼놓지 않았다.

그렇다. 이 생활이 아주 수월할 것만 같았다.
코로나라는 놈이 본격적으로 우리 생활에 침투하기 전까지 말이다.

회사의 헬스장은 코로나 종식까지 문을 닫았고, 복싱장은 주 3회의 재택근무의 시작으로 매일 갈 수가 없었다. 재택근무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어 생활 리듬을 조정할 수밖에 없었다. 

아침 달리기, 점심 or 저녁 복싱을 하던 하루를 바꾸어 아침은 홈트레이닝, 점심은 여건이 되면 농구, 저녁은 달리기를 하였다.
몸만들기의 최종 목표였던 발리행 티켓은 결국 취소하였지만, 자신과 약속했던 날짜까지는 이 생활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60여 일간의 변화는 대략

체중 -4kg
체지방 -3%
근력 +3%
허리 30inch -> 28inch

의 변화가 있었다. 나의 몸만들기는 진행 중이고, 계획된 일자가 끝난 뒤에도 꾸준히 할 예정이다.
적어도 술은 전 만큼 자주는 못 마실 것 같다.



‘얼굴 살이 참 많이 빠졌구나’라고 새삼 느낀 사진



#업무집중

금주와 규칙적인 생활은 자연스럽게 내가 하는 일에 대한 집중력을 올려주었다. 올해는 해야 할 것이 참 많다고 느낀 한 해.

디지털 광고 플랫폼과 관련된 정보 및 트렌드는 국내, 국외를 막론하고 꾸준하게 정보를 습득하고 변화에 기민하게 준비하고 있으며, 운영 데이터를 다양하게 바라보고 그것에서 인사이트를 얻어내는 시도들은 전 보다 더 많이 시도해 보고 있지만, 아직 부족한 것 같다.

무엇보다 나 자신이 더욱 진지하게 업무에 임하며 더 나은 업무효율성과 방향성을 제시하는 사람이 되어야 하겠다고 다짐하는 것은 기본이다.

이 분야에서의 연차가 쌓일수록 그 자리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더 나아지기 위해 노력해야 함은 잊지 말아야겠다. 

‘나는 아직 많이 부족하다.’ 
‘그렇기 때문에 늘 공부해야 한다.’ 를 매일 아침 되뇌는 것도 그 이유 중의 하나이다.



판교로 다시 돌아온 지 이제 1년하고도 1개월이 지났다.


2020년 4월, 
우리는 불확실성이 만연해있는 시대에 살고 있다. 이러한 불확실성이 정리가 될 때가 기회이기에 언제나 준비가 되어 있는 사람이 되야 함을 잊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해 본다.

그리고, 지난 1년이 나에게 준 인생의 교훈을 잊지 말고 2020년을 겸허히 살아가자.
그것이 나에게 주어진 하루를 후회 없이 보내기 위한 좋은 자양분이 될테니.

‘2분기도 화이팅!’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9th June 2011 ~ 25th June 2011 ::

꿈 같았던 짧은 일본 여정 뒤의 한주는 일본에서의 비가 그대로 온 듯 저에게 다시 비를 만나게 해 주었습니다.

하지만, 바쁜 생활 와중에도 잠실로 야구를 보러 가기도 했고.
피곤함에 쩔어 쿨쿨 잠만 잘 자기도 했죠..

이러한 피로함은 운동 부족이라는 결론을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운동은 옵션이 아닌 필수!!! 새로운 한 주는 다시끔 마음을 먹고 운동이라는 놈과 더 친해 질 수 있도록 해야겠습니다.

6월의 마지막 한 주가 문득 다가왔습니다. 제 생활을 더욱 컨트롤 하기위해 필요한 요소들을 잊지 않고 자기전 하루를 돌아봤을 떄 개운하고 상쾌한 기분이 들 수 있도록 충실하게 보내야겠습니다.

그것이 이번주를 위한 더 나은 마음가짐이 아닐까요.

2011년의 상반기 마지막 주.. 모두 화이팅 하세요~!!

Facediary of Human on Flickr(링크)


by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도 슬슬 3주차에 접어드는 지금.
이제 오늘 저녁의 Canberra 행 Greyhound 와 모레 오후의 Sydney 행 Country Link 의 열차만 남겨두고 있다.

숙소도 모두 예약 완료로 이제 움직이고 자기만 하면 일본쪽으로 떠나는 Qantas 비행기가 다음주 금요일 저녁 나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 분명하니 그 것들에 몸만 맡기면 된다.

여행의 막바지가 되니 이제 준비 할것들 생각만 난다. 취업준비, 시험준비 그리고 2009년의 2라운드의 준비.
마음 가짐은 준비가 되었으나 나를 표현하고 보여 줄것을 찾아야 할 시기 그래서 걱정이 많다.

숙소 근처에 State Library of Victory 가 있어 인터넷과 밀린 일기 그리고 JLPT 시험 준비를 할겸 들어왔다. 오랫만에 펜을 잡고 무언가를 머리 속으로 집어 넣으려니 쉽지는 않지만 나름 즐겁게 하는 중이다. 이럴거면 좀더 일찍 이동해도 되는데 이곳에 왜 있을까..? 라는 생각도 들긴 하지만 나도 사람인지라 지난 호주 생활과 이별을 할 시간은 필요하다가 생각된다.

그동안 여행지를 다니며 많은 친구들을 만나고 이야기를 해보았지만 결국 남는건 혼자다. 혼자 해 나가야 할 것들이 너무나 많다. 그래서 가끔 너무 외롭고 힘들다.

많은 분들이 이곳 호주에 나와 있는 나를 부러워 한다. 이곳에 오기까지 얼마나 많은 고민과 생각을 하였는지, 이 곳에 온뒤에도 얼마나 힘든 일들이 나에게 있었는지 모르는채... 물론 그 사연을 아는 이들은 그렇게 먼저 이야기 하지는 않는다. 겉으로 보이는 미소와 즐거움 뒤에는 갖은 고뇌와 번민이 있음을, 그것이 사실은 세상살이기에.. 그래서 이유를 모른채 이야기 하는 이들... 가끔 그들이 밉다. 가끔 그들이 싫다.
하지만 현실을 조금은 잊고 새로운 곳에서 본인을 재충전하는 필자의 모습을 보며 힘을 얻은 이들이 있다면 그간 호주에 관련된 포스팅을 한것을 잘 했다고 본인에게 칭찬을 해 줄것이다.

' 물론 별 볼일 없는 글들도 많지만... '

언제나 포스팅을 하며 느끼는 것이지만 내게 주어진 하루하루에 대한 자신감은 아직 불충분하다. 겉으로는 ' 나 잘해! ' 라고 외치고 있을지는 몰라도 말이지.

모든 것을 잊고 이곳 멜버른에서도 이곳 저곳을 다니며 사진을 찍고 여행을 하고 싶지만, 지난 6개월 동안 충분히 새로운 경험들을 많이 한것 같기에 이제는 내일을, 모레를, 다음주를, 다음달을, 내년을 준비하는 자신이 되고 싶다.

막연히 머리 속에 ' 2009년 돌아갈 날이 오면.. ' 이라는 그림이 이제 펼쳐질 생각을 하니 조금은 두렵고 조금은 흥분된다. 하지만, 기대가 되는 것은 사실이다. 내 자신이 그동안 어떻게 변했는지 어떻게 변하여 지낼 수 있는지 Text가 아닌 직접 몸으로 부딛히며 배워 나갈 수 있는 그런 시간이 온것이다.

아직도 내 손에 남아 있는 ' 주부습진 ' 을 보며 2009년의 지난 시간을 회상한다. 그리고 그 시간이 헛되지 않았음을 증명하고 싶다.

' 나는 아직 젊기에, 해야할 일이 있기에.. '

기나긴 ' 호주 ' 라는 터널을 빠져나가 ' 희망 ' 이라는 불빛을 ' 꿈 ' 이라는 목적지를 밣을 수 있는 내가 되길 오늘도 힘차게 외쳐본다.

^^

on 21th June @ State Library of Victory in Melbourne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산사나이 2009.06.22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 잘하고있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