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ina backpackers

:: 2017년의 겨울이 끝나가고 있었다. 북해도 주말여행의 끝 ::

무슨 대단한 여행이라고, 2박 3일의 여정으로 8번째 글을 쓰고 있다.
하지만, 확실한 건 여름의 북해도와 겨울의 북해도는 다르다는 것.

그 다른 북해도를 여행할 방법은 수도 없이 많다는 것.
바로 그것이다.

그리고 단순히 여행하는 것뿐 아니라, 같은 지역을 여행하더라도,
누구와 여행하고, 
누구와 먹으며,
누구와 마시며,
누구와 기억하는 것에 따라 다르다는 것도 너무나 확연하게 느껴진 그런 2박 3일이었다.


Emina Backpackers 의 가족들. 매년 쭉쭉 크고 있다.


じゃあまたね〜〜 귀여워 lol

2박 3일을 보낸 Emina Backpackers 식구들과 작별인사를 하고 다시 만나겠노라고 이야기했다.
( 다음 해 1월 말에 다시 만났지만 ^^ )

이 가족을 처음 만난 것은 2015년이었지만, 해가 지나갈수록 자라는 아이들의 모습과 여행객들을 언제나 같은 마음으로 반겨주고 맞이해주는 Motoko상을 만날 때마다 오타루에 대한 인상은 뇌리에 더 즐거운 기억으로 남는 것 같다.


See you Emina Backpackers

12시 10분에 출발하는 진에어 항공기 LJ232 편이었기에, 출발을 서둘렀다.
오타루에서 삿포로를 거쳐 가는 신치토세공항까지의 거리는 약 80km 
오타루와 공항을 오가는 에어포트선(JRエアポート)을 타면 약 1시간 10분 정도 걸린다.

1박을 더하는 꾹이과 한국에서 만나노라 인사하고, 공항으로 가는 에어포트선에 몸을 싣었다.

한 가지 Tip이라면, 오타루에서 치토세 공항까지 가는 에어포트선에는 U-Seat 라는 예약제 좌석이 있는데 열차운임(1780엔)과는 별도로 520엔을 내면 자기 자리를 확보하고 아주 쾌적하게 공항까지 이동할 수 있다.

공항으로 돌아가는 시간을 좀 더 여유로운 공간과 마음으로 보낼 분들에게 추천!!


북해도에 도착한 사람들과, 떠나는 사람들이 섞이는 곳. 신치토세공항역(新千歳空港駅)

신치토세 공항을 떠나면서 마지막으로 한 것은, 북해도의 신선한 우유로 만든 빵과 아이스크림을 맛보는 것이었다.
베이크 치즈 타르트와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그것이다.


군것질을 좋아하지 않는 나에게도 이 아이스크림은 아주 맛이 좋았다.

이제 돌아갈 시간,
돌아가는 비행기는 진에어 LJ232편으로 겨울 성수기여서 그런지 기종은 보잉 777 이었다.

위스키 맛이 나는 초코릿도 함께 구매하고 비행기에 탑승하였다.


집으로 가야 할 시간 #LJ232 #flyhuman


랜딩 준비


#LJ232 #B777


신치토세공항 활주로 풍경 #LJ232 #B777

북해도에서 한국까지 비행시간은 약 3시간 30분여,
일반 일본 노선보다는 먼 거리지만, 겨울의 정취를 품고 돌아가는 길은 멀게 느껴지지 않는다.

진한 아쉬움만 남을 뿐.


간단한 기내식 


인천공항


누군가는 도착하고, 누군가는 떠난다

주말이라는 시간을 이용해서 짧은 북해도 여행을 다녀올 수 있었던 것은,
욕심부리지 않고 동선을 잡은 이유도 있겠지만, 취향이 비슷한 동행자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혼자 떠나든 둘이 떠나든 그 이상이 떠나든 주말여행은 분명 생활의 활력소가 될 것이다.

' 여유를 갖는 마음 ' 그 마음이 계속 되길 바라며.


The End of Human's Weekend Travel No.12
#humantravel #weekendtravel #flyhuman #훗카이도 #오타루 #삿포로 #진에어 #LJ232 #CTS #ICN #B777 #훗카이도여행 #북해도여행 #여유란 #휴먼의주말여행



다음 여정으로 만나길

Posted by Fly Human

:: 인천에서 스키폴 공항까지 ::

2018년에 떠났던 유럽여행은 몇 가지 특징이 있었지만, 지금까지의 여정과 가장 다른 점은 필름카메라인 Pentax P50을 가지고 갔다는 것이다.

자신을 '필름꿈나무' 라고 지칭하고, 하루에 한 통의 필름은 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여행을 소화하였다.

결과적으로는 필름 한 통 정도
씩은 소화수 있었으나, 여전히 실력이 미천하기에 원하는 만큼 담아내지는 못한 것이 아쉽기는 하다.

다만, Pentax P50 카메라로 50mm의 저렴한 렌즈 ( F1.7 ) 을 이용하여 유럽 여정을 담아 본 것이 처음이기에 '외전'이라는 이름으로 기록은 남겨보면 훗날 현상과 피사체를 보고, 해석하며, 촬영하는 것에 좀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들어 2018년 유럽 여행의 이야기와 함께 기록해 볼 생각이다.

아무쪼록 미천한 실력이지만, 필름 카메라와 50mm 의 시선으로 바로 본 유럽의 이야기를 함께 즐겨주셨으면 좋겠다. :)

카메라 : Pentax 50P
렌즈 : PHENIX F1.7 50mm
필름 : KODAK Color Plus ISO200 36장/1롤


인천공항 제2 터미널 #인천공항 #ICN

밤 10시가 가까이 된 시간의 인천공항 제2 터미널이다.
리무진 버스가 제2 터미널에 접근할 때부터 고요한 분위기의 그곳.
늦은 시간 떠나는 여행객의 캐리어 소리만이 이곳이 공항임을 느끼게 해 주었다.


보잉 777 기종인 KL0856편 #B777 #KL0856

자정이 넘은 시간이었지만, 승무원들은 첫 끼의 식사를 정성스럽게 준비해 주었다.
시간이 시간인 만큼 조용한 분위기 속에 어떤 이는 영화를, 어떤 이는 여정을, 어떤 이는 식사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리고 비행기는 암스테르담 스키폴 공항을 향해 순항하고 있었다.


도착 @스키폴 공항 #AMS

비행기가 게이트로 접안을 마치고, 보잉 777 의 길고 큰 기체에서는 수많은 사람들이 저마다의 목적지를 향해 발걸음을 옮겼다.

처럼 비행기가 취소되어 다른 비행기를 대체 편으로 받은 이들도,
이미 경유 편이 결정이 되어 있어 갈아타기 위해 이동하는 이들도,
암스테르담이 최종 목적지인 이들도,

하지만 모두가 바라는 것은 최종 목적지에서 기다리는 그 누군가 또는 그 무언가였을 것이다.


스키폴 공항에서 스키폴 공항역으로

입국을 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공항의 분위기에서 바로 열차역의 분위기로 바뀌었다.
새벽의 분위기를 잘 담아내지 못한 것은 여전히 '빛'을 잘 파악 못 하는 꿈나무의 실력이기 때문이 아닐까.
여전히 스키폴 공항의 새벽은 인기척이 많이 보이지는 않았다.

그런 시간이었다.


스키폴공항 + 이정표

이제 시내로 가야 할 시간,
어둠이 깔린 이곳에서 공항인지 열차역인지 헛갈렸지만, 노란색 이정표가
' 이곳은 스키폴 공항이야 ' 라는 것을 알려주는 것만 같았다.


필름카메라의 묘미와 매력은 결과물이 가장 중요하겠지만,
무엇보다도 돌아와서 '현상'을 해야 결과물을 확인한다는 것.

한 컷 한 컷 찍었을 때의 기억이 새록새록 새어 나오기에 더 즐거운 경험인 것 같다.

자 두 번째 이야기의 장소인 암스테르담 시내의 느낌은 어떨까? ^^

' 여행은 만남입니다 '

2018 휴먼의 유럽여행 50mm의 시선 No.1

#humantravel #필카꿈나무 #PENTAXP50 #50mm #PHENIX #F1.7 #펜탁스 #KODAK #코닥 #ISO200 #필름사진 #인천공항 #제2터미널 #네덜란드항공 #KL0856 #B777 #스키폴공항 #스키폴공항역 #한컷 #공항사진 #비행기사진

Posted by Fly Human

겨울... 그리고 Boeing 777-200ER

동경 하네다로 향하는 ANA의 NH58



:: 하얀 겨울, 하얀 신치토세 공항 그리고 B777 ::



2월 초, 겨울의 훗카이도로 짧은 여행을 갔을때 처음 방문한 신치토세공항(新千歳空港)


국내선 터미널 한켠에 자리한 창문에서는 하얀 활주로와 오가는 비행기들을 손 쉽게 볼 수 있었다.






국내선 터미널 한켠에 자리한 곳에서 다음 대한항공을 타고 올 일행을 기다리며, 연신 겨울의 활주로를 오가는 항공기를 카메라에 담았다.


단연, Boeing 사의 777은 그 기나긴 바디가 한 눈에 들어오기 마련.. B777은 역시 하얀 겨울과도 너무나 잘 어울렸다.

( B777의 wikipedia : LINK )


그리고 어느덧 시간이 지나, 나를 데리고 온 진에어 LJ231 편은 이름을 LJ232 로 바꾸어, 인천으로 돌아가기 위해 활주로를 지나가고 있었다.


이름을 LJ232 바꾸어 다시 인천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던 진에어의 B777

시원시원하게 생겼다


겨울과 잘 어울리는 B777, 가장 좋아하는 기체이니 만큼 이놈을 볼때마다 참 기분이 좋다. :)


' 내 눈에 잘 보이면 더 좋고~ '


Let's Take Off !!!


The Story of Human's Flyplane No.2

#flyhuman #B777 #NH58 #LJ232 #B777200ER #RX100M3


Posted by Fly Human

Take off of flyplane Story

#BA6 #flyhuman



:: 이야기를 시작하며... ::


언제부터인가... 적어도 한달에 한번씩 비행기를 타고 있다.


여행이라는 이름으로...

일상이라는 이름으로...

그리고 하늘에서만 느낄 수 있는 ' 마음 ' 이라는 이름으로...


그리고, 좋은 카메라는 아니지만 담을 수 있는 순간이 있다면 최대한 담으려 노력하고 있다.


' 왜일까... '


큰 의미를 두고 싶지는 않지만, 내가 조종하는 비행기가 아니라 하더라도 그 순간을 담고 싶은 것은 


' 그 시간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싶기 때문이 아닐까... ' 라는 생각을 해 본다.


그래서 지금까지 찍어온, 그리고 앞으로 찍을 ' 비행기 ' 의 사진을 짧은 이야기와 함께 남겨 보고자 한다.


:)


:: 成田市さくらの山公園 ::


2016년 12월의 어느 날 OZ102 ( 아시아나 항공, #ICN to #NRT ) 를 타고 나리타 국제공항에 도착하여, 그간 한번 쯤은 가 보고 싶었던 비행기를 찍는 스팟인 ' さくらの山公園 ' 을 가게 되었다.



さくらの山公園, 비행기 찍기 참 좋은 곳이다.


마침 바람이 공원 쪽 활주로를 이륙으로 쓰고 있어서 하늘을 향해 날라가는 비행기들을 소니의 RX100 M3 로 담을 수 있었는데, 내 주위에는 무시무시한 카메라를 들고 있는 분들(?)이 상주(???)하고 있었다.


 

Take Off #GK113 #NRT to #CTS

나리타에서 삿포로로 가는 젯스타 재팬



웅장한 엔진소리와 함께 A320 이 떠오른다. 작지만 공항하고 가까운 탓에 정말 크게 들렸다.

JetStar Japan 은 모든 기단을 A320 으로 꾸미고 있으며, 총 21대를 운영하고 있다.

( 참고 LINK : JetStar Japan Wikipedia  )


우리나라 LCC 가 대부분 운영하는 보잉사의 737 기종과 비슷한 사이즈의 에어버스 기종이라고 생각하시면 된다.


개인적으로 Jetstar 의 은빛의 주황색 도장을 참 좋아한다.

#GK113 #A320 #JetstarJapan


그리고 여러 비행기가 머리 위로 지나갔고,


눈에 뜨이는 또 하나의 비행기가 있었으니.. 그것은 드림라이너...!! 라고 불리우는 Boeing 787.


시원한 엔진소리와 함께 영국으로 기수를 돌리고 있었다.


나리타에서 영국으로 향하는 영국항공의 드림라이너 #BA6

#NRT to #LHR, #B787


영국항공은 이 드림라이너를 B787-8 및 B787-9 로 각 8대 및 16대 운영 중이다. 

( 참고 LINK : British Airways Wikipedia )


개인적으로 처음 타본 드림라이너는 대만으로 향하였던 Scoot 이었는데 꽤나 쾌적했던 기억이 생생하다.


Bye~~~~ Dreamliner ~~

#BA6 #B787


두서없이 첫 이야기를 시작해 보았다.


아직 정리가 안된 비행기의 사진들이 하드 디스크라는 공간에 저장되어 있지만, 이 사진들을 그냥 올리는 것 보다 이야기를 함께 써 나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으로 시작하였다.


그 순간을 담았던 기억을 하나씩 되 살리며, 

그리고 그 기억을 통해 자신이 하늘을 보는 것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리마인드 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라며...


:) 


Let's take off !!!


The Story of Human's Flyplane No.1

#flyhuman #GK113 #BA6 #A320 #B787 #OZ102 #B777 #RX100M3


나를 태우고 온 OZ102 는 OZ101 로 이름을 바꾸어 다시 인천으로 향하였다.

#아시아나 #B777 


Posted by Fly Human


말레이시아항공의 B777-200ER ( #MH & #B777 ) 

Photo by byeangel ( Creative Commons BY-SA 2.0 조건 )



:: Malaysia Airlines set to end B777 operations this quarter ::

( 말레이시아 항공의 이번 분기내로 보잉 777의 운영을 중단 계획 )


말레이시아항공(#MH)는 이번분기에 B777-200(ER)의 운영을 종료할 예정이며, 기존 B777 등급의 승무원들에게 회사차원으로 대체 고용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B777의 마지막 장거리비행은 올해 2월 27일에 예정되어 있는 암스테르담과 파리행이며, 그 외의 스케줄로는 이 와이드바디의 쌍발제트기가 잠정적으로 광저우와 쿠알라룸프르에 3월 26일을 마지막으로 상업비행을 할 것이라고 한다.


국영항공사로 거대한 구조조정의 한가운데 있는 말레이시아 항공은 B737-800s 기종을 중슴으로 하는 국내선 및 지역항공사로 재편할 계획이다.


말레이시아 항공의 노선 네트워크 합리화 계획의 일환으로, 선택될 목적지에 배치되는 항공편의 가용좌석 및 노선감축으로 인해 조종사 필요인원에 영향이 있을 것이다.


조종사는 아시아나 중동의 다른항공사로의 파견, 자발적 무임금(Voluntary no-pay), 다른 커리어를 계획하기 위해 장기간 떠나있는 선택을 하거나 말레이시아 항공의 다른 기종타입 중에 결원이 있는 기종을 기다릴 수도 있다.


말레이시아 항공 언론발표를 통해 " 다른 항공사로의 파견기회는 전적으로 조종자의 자발적인 동의에 의해 주어지며, 777 조종사는 퇴사를 요구받지 않는다. ", 라고 언급했다.


말레이시아항공은 현재 7대의 B777-200(ER) 을 운영중이며, 평균 기령은 14.6년이다.



:: 번역자 주 ::


2014년 3월 8일 승객과 승무원 총 239명을 태운 말레이시아 항공의 MH370 보잉 777 기종이 중국 베이징으로 가던 중 실종되었습니다. 그 뒤2014년에도 우크라이나 상공에서도 승객 298명을 태운 MH17 보잉 777 기가 피격되었지요. 그 뒤로도 이러저러한 구설수에 올랐지요.

이의 직접적인 원인인지는 모르겠지만, 말레이시아 항공은 777 운영을 중단하는 발표를 진행했습니다. 말레이시아 항공이 7대나 보유한 보잉 777의 노선 및 그와 관계된 인프라, 조정사 관리를 어떻게 할지 등은 지켜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이글을 빌러, MH370 및 MH17 편에 탑승한 탑승자의 명복을 빕니다.



[관련 링크]

- 기사 원문 : 바로가기 LINK

- 말레이시아 항공 홈페이지 : 바로가기 LINK


The Translation Aviation News of Human

#flyhuman #항공뉴스 #번역뉴스 #말레이시아항공 #B777 #MH370 #MH17


Posted by Fl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