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rlie Beach 3일째...

오늘도 여지없이 Lagoon에서 선크림을 바르고 실컷 자주고...

카메라를 두르고 신나게 찍어주며...

다시 해변가에서 지는 해에 조금은 senti~ 해진 하루였다.

나의 I pod 폴더에는 ' Relax ' 라는 메뉴가 있다. 그제 기차를 타고 내려오며 내가 가진 5000여곡 중에 마구잡이로 골라낸 들으면 무언가 생각나게 되는 음악들..

오늘 몇 번을 되풀이해서 들었는지 모르겠다.

그리고 첫 번째 쓴 ' 나에게 쓰는 첫 번째 편지... ' 여행중에 3~4개씩 나에게 보내는 이 편지들은 여행이 마친뒤 큰 힘이 된다. 두 번째, 세 번째 편지들은 어디서 적게 될까? 그리고 언제쯤 받아 보게 될까??

단순히 부러움을 사기 위해 여행하는 것이 아니다..

단순히 놀기 위해 여행을 하는 것이 아니다..

단순히 새로운 곳을 탐험하기 위해 여행을 하는 것이 아니다..


나의 지금 이순간을 고찰하며 다음 단계로 업그레이드 하기 위해.. ' 변해 가는 나 ' 를 찾기 위해 여행을 하는 것이다.

나의 이런 하루하루의 고민과 생각들이 내일을 살아가는 나에게 더 큰 힘을 주길...

이제 슬슬.. 더 남쪽으로 내려가 볼까나???

on 9th June @ Mac Donald's in Airlie Beach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매일 매일 2009년을 바라본다... )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산사나이 2009.06.14 1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 거의 끝날 무렵인가?ㅎㅎ

여행도 벌써 일주일에 접어 들고 있는 필자...

어제 기나긴 기차를 타고 Airlie Beach에 와서 숙소를 들어갔더니..

' 뜨아~~~~ '

이건 뭐 돼지 우리도 아니고 ㅡ.ㅡㅋ Cairns에서 맞이했던 그 평온한 분위기는 온데간데 없고 숙소에 붙어있는 요란한 싸이키와 음악소리가 잠을 방해 하는구나... ( 참고로 Beaches Backpacker... )

Cairns 에서 함께 내려온 Mark 와 맥주 한잔을 하고 들어가서 푸~~욱(?) 자고 싶었고..

아침에 나와 터벅 터벅 걷다가 다시 맥도날드에 상주... 좀 이따가 해변가서 그냥 선크림 바르고 쉬려한다는..

근데 휴향지에서 쉬는게 익숙하지 않은 필자.. 지금 7월부터 있는 정기 시험들 일정 체크 중이니 이건 뭐 T.T

쉴때는 제대로 쉬고 재 충전을 하여 앞으로를 잘 준비 할 수 있는 내가 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며~

하지만 케언즈와는 완전 달리 완전!! 휴향지 분위기인 이곳에서 좋은 사진 컷들을 발견 할 수 있을것 같아서 기분이 나쁘진 않다.

므흣... ^^


on 8th June @ Mac Donald's in Airlie Beach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좀 쉬자... 휴먼... )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Human.. 하늘을 날다.. 꺄~~~~~~~~~ )

지난 몇개월의 피로를 한방에 날려준 두가지의 레포츠...

스카이 다이빙과... 스쿠버 다이빙~ 그리고 스노클링..? ㅋ

하늘을 나는것이 신기 했고...

Under the Sea 라는 노래가 절로 나오는 바다 안 세상...

나의 세상도 시원한 파란 하늘에...

찌~~~인한 바다 향기가 코 끝을 찌르도록 찬란 했으면... ^^

비록 케언즈에 머물면서 쓴 비용이 브리즈번에서 번 2주간의 돈을 몽창 쓴 그런 돈이라지만..

무언가 흐믓하다..

무언가 즐겁다..

그리고 너무 좋은 친구들을 만났다..

이것이 여행..

이것이 인생..

그리고 이것이 케언즈...?


( I'm not sure~~~ ) & Thank you James who is English guy~

on 6th June @ DreamTime Hostel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영화 ' 니모를 찾아서 ' 는 못 보았지만 이곳에서 진짜 니모는 봤다. ^^ ... Nimo가 아니라 Nemo 군요 ^^; )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쥬디:) 2009.06.07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 저도 스카이다이빙 정말 해보고 싶은 것 중에 하나에요! 부러워요ㅎㅎ 오늘 human님의 블로그를 알게되었는데 호주워킹에 대한 글을 모두 한번에 봐버렸네요ㅋㅋ남은 기간 여행 잘하시구요 ~ 앞으로 하시는 일 모두 잘되길 기원합니다 :)

  2. 리아 2009.06.20 0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이야~~
    난 무서워서 절대 못할거야.. ㅋㅋㅋㅋ

강과 하늘이 닫혀 Activities를 하루씩 늦추다 보니 할일이 없었던 6월 4일 목요일..

친구가 ' Kuranda ' 를 가자고 하기에 보니 아침에 Special 한 기차가 있는 곳... 하지만 이미 late.

그래서 버스를 타고 가기로 했는데 그 가격 착하여 ' 4$ single ' 에 갈 수 있었다. 물론 버스 시간은 잘 Check 해야 하지만...

Kuranda는 Cairns 의 RainForest 를 느낄수 있는 곳으로 Barron River 와 가까운데 가보니 너무 멀어서 포기 하고 마을 곳곳을 보기로..

무언가는 다른 분위기..
무언가는 다른 사람들..
무언가는 다른 무언가..


말로 형용 할 수 없는 이상한 느낌을 얻고 신나는 사진도 찍은 약 2시간여...

Kuranda 에서 Cairns 로 떠난 기차 뒤 기차 Rail 위에서 나는 오늘도 걸어 본다.

그리고 물어본다.

' What's next...? '

사용자 삽입 이미지


on 5th June @ DreamTime Hostel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년 6월 2일...

VirginBlue 비행기를 타고 케언즈로 향하였다.

몸도 마음도 무언가 준비가 안되 있는 느낌..? 하지만 기분은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Departures 라는 말은 언제나 마음의 준비를 가져다 준다. )

여행의 전반적인 이야기 들과 사진들은 도시 혹은 일정에 맞추어 하나의 포스팅으로 완성할 생각이지만 아직은 어떻게 올려야 할지 잘 모르겠다. 지금도 Hostel의 유료 인터넷을 구매 하여 이것 저것 하다 15분 정도 밖에 안남은 상태에서 시간에 쫓기고 있다.

' 꺄~~~ '

하지만 중요한것은 이제 호주에서 살던 일상에서 벗어나 Cairns 로 ... Airlie Beach 로 Noosa 로.. 그리고 Brisbane 으로 다시 돌아가 모든 짐을 들고 호주를 떠나는 준비를 하는 나에게 있어 지금의 시간은 너무나 아쉽다..

앞으로 이어질 이곳의 이야기 그리고 간간히 적을 ' 여행 스케치 ' 라는 이름의 포스팅으로 소식을 전할 수 있길 바라며.

내일은 Ski Diving ( 14000pt ) 그리고 모레는 Reef tour 및 Snorkelling 을 하는 이 필자에게 안전하게 투어를 마칠 수 있기를 기원해 주시길~ ^^

on 4th June @ DreamTime Hostel

human

여행은 만남입니다.

Posted by Fly Hu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