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orking holiday

열번째 이야기 - 시간 좀 더 주세요~! Chef~ 09 Feb ~ 15 Feb in 2009 in BRISBANE ( 매일 가는 State Library~ 슬쩍보이는 1층 중간쯤에 거의 앉는다고 해야할까놔~ ^^;; ) :: prologue :: 29.5h, 32h and 33.5h 저번주까지 받았던 시간... 하지만 이번주는 받은시간은 시간표상으로는 20h이 되질 않았다. 덕분에 3일을 푹 쉬어..... 었던건 아니고 도서관과 더 친해질 수 있었지만.. ^^ 공부라는 것은 하면 할 수록 나의 작은 면이 보이는 것 같다. 너무나 친하게 지내지 못해서 인지 자신감이 떨어질 때도 있지만, 언제쯤 그 감을 찾을 수 있을까..? I don't know T.T :: 한 지붕 사람들... :: ( 모두 자기 자리에서 꿈을 찾길... M.D.C. 멤버는 매주 바뀌.... 몇명은 고정? ^^; ) 단기 쉐어로 집을 옮긴 뒤 함께 .. 더보기
여덟번째 이야기 - 구정 & 5개월만에 버는돈... 첫 주급... 26 Jan ~ 01 Feb in 2009 ( 추억을 사진으로 남긴다는 것은 나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일이다... ) :: Prologue :: 호주에 온지도 어느덧 4주... 포스팅 밀리지 말자는 일념하에 하루 있는 off day의 오전을 이렇게 나의 추억들과 함께 하고 있다. 그 추억들이 하나하나씩 모여 내가 꿈꾸는 일을 이룰 수 있기를... ^^ :: Australian Day~! & New Year~ :: 1월 26일... 이곳에서는 Australian Day ( 호주날... 촌시렵군 ㅋ ) 이라 쉬지만 우리나라 음력으로는 구정이라 겹치는 날이었다. 물론 이곳에서는 Chinese New Years 로도 통하지만... 아무튼 월요일은 매주 OFF 인지라 오전에 좀 쓰러져 주시고, 오후에 분위기좀 보러 이곳 저곳을 돌아 다녔는데 국기를 걸치고.. 더보기
일곱번째 이야기 - My name is Henry. 이젠 영어 이름이 익숙한걸~ 19 Jan ~ 25 Jan in 2009 ( 하루하루 시간이 지나간다. 기분도, 마음도 무엇인가 스치고 지나간다... ) :: Prologue :: 한주 한주 밀려서 쓰는 포스팅이지만 시간을 거슬러 올라간다는 것은 기분 좋은 일인듯 하다. 나의 생활을 반성해 볼수도 되돌아 볼 수도 있으니 말이다. 물론 지나간 시간은 잡을 수 없고, 다가올 시간은 알수가 없다. 그것인 인생 아닌가...? ^^ :: My name is Henry... :: 영어로는...? ' 헨리 ' 불어로는...? ' 앙리 ' 스페인어로는...? ' 젠리 ' (맞나..? ㅋ ) 개인적으로는 Human과 Herobum 의 첫자인 'H'를 좋아해서 H로 시작하는 이름을 찾다가 미국에서 한국에 놀러왔던 나의 의동생 크XXX양의 의견을 받아들여 Henry 로 쓰게 되었다. 뭐.. 나쁘.. 더보기
세번째 이야기 - 호주 워킹홀리데이.. 난 어디로 갈까..? (땅덩어리 참 넓다... T.T ) 워킹홀리데이를 가려고 마음 먹었던 날 부터.. ' 난 어디로 가지? ' 라는 의문에 휩싸였다. 시드니, 멜버른, 브리즈번, 아들래이드, 타즈매니아, 퍼스... 등등등... 도시를 선택하기 앞서 으레 나오는 이야기들.. ' 어느 도시는 이래서, 저래서, 요래서... ' 사실 크고 작건간에 구분을 두고 싶진 않았다. 캐나다 어학연수 시절에는 시골 도시로 통하는 Saskatchewan 의 capital 인 Regina에서... ( 순전히 한국 사람들 적다고 해서 갔다. 대신 중국, 일본인 후덜덜하게 많았다는... ) 일본 교환유학 시절에는 Kobe에서 지냈기 때문이다. ( 물론 Kobe쪽이 훨씬 살기는 좋았다. ) Regina 에서는 근방에 보기 힘든 산 덕분에 겨울에 영하.. 더보기
두번째 이야기 - 워킹홀리데이 신청.. 그리고 신체검사.. 여권연장.. ( 두개의 단수여권과 두개의 복수여권 그리고 5번째 전자 여권, 전자여권이라는 표식이 눈에 화~악~! ) 11월 24일... 일단 호주 워킹 홀리데이 신청은 나에게 있어 어떤 의미로 다가올지 생각해 보았다. 한참을 고민하고 http://www.immi.gov.au (호주 이민성 사이트)에 접속하여 차근차근 과정을 밣기 시작하였는데. ( 직접 하는 과정이 복잡한 분들은 많은 호주워킹 사이트에서 과정을 설명해 주는 글들이 많답니다. ^^ ) 한가지 걱정은 나의 여권이 2009년 11월 11일이 만료였던 것! ' 그냥 진행해? 연장해? ' 라는 고민이 있은지 얼마 후... ' 그래 내년 하반기 공채 시즌에는 들어와야지 이것으로 가자... ' 라는 생각과 함께 그대로 진행했다. 신체검사는 현지가서 어학연수를 하.. 더보기